본문 바로가기
좋은 글

자본주의가 낳은 살아 있는 신화, 가치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 명언

by 일신우일신 도생 2015. 8. 22.

자본주의의 상징 월가(Wall Street 街)가 낳은 살아 있는 신화, 가치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 명언

 

 

 

 

 

 

 

 

세계 최고 부자 중의 한 사람 웨렌 버핏의 이름 앞에 수많은 수식어가 붙는다.

자본주의가 낳은 최대의 신화, 자본주의가 낳은 살아 있는 전설, 자본주의가 낳은 투자의 영웅, 투자의 귀재, 가장 현명한 투자가, 투자의 대가와 워렌 버핏의 출생지를 붙여 오마하의 현인(Oracle of Omaha)이란 극찬을 하는 예도 있다.

 

일부에서는 자본주의가 낳은 금융사기꾼, 자본주의가 만들어낸 대표적인 욕망의 산물이라는 부정적인 평가를 하기도 한다.

 

 

 

 

 

 

 

 

흔히 주식시장을 자본주의의 꽃이라고 말한다.

다른 한편에서는 주식시장을 자본주의 사회가 만들어낸 공인된 세계 최대의 도박시장이라고 한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크고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지만, 지구촌의 거의 모든 국가가 자본주의체제로 운영되고 있고 그 체제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네델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세계 최초의 주식시장이 개장한 지 500여 년이 넘었으며, 근현대사 자본주의 상징이 된 미국 뉴욕 월가(월스트리트)에 주식시장이 개장한 지도 220여 년이 넘었다.

 

지난 500여 년 동안 셀 수도 없을 만큼의 많은 사람이 주식에 투자하였고 현재도 투자라는 이름으로 엄청난 금액의 돈이 주식시장이 몰려 있다.

 

 

 

 

 

 

 

 

어찌 됐든 도깨비시장 같은 주식시장이 낳은 최고의 신화는 단연 워렌 버핏이라고 할 수 있다.

개인이 주식시장에 투자해서 돈을 벌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워렌 버핏이 주식시장에서 이룩한 부(富)는 전무후무한 신화를 만들어냈다.

 

 

 

 

 

 

 

 

투자 회사인 버크셔 헤서웨이 회장이며 투자의 귀재라 불리는 86세의 워렌 버핏은 자신의 재산(주식) 중 85%를 매년 5개의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로 하였고 해마다 기부를 실천하고 있다.

 

워렌 버핏이 돈을 버는 재능도 남들보다 뛰어나지만, 돈을 관리하고 항상 검소한 생활을 하며 큰 액수의 재산을 기부하는 따뜻한 마음 때문에 많은 사람으로부터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진정한 기부의 롤 모델로 존경의 대상이 되었다.

 

 

 

 

 

 

 

 

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은 가치투자로 엄청난 이익을 보았다.

그러다 보니 워렌 버핏과 조금이라도 관련이 되거나, 그의 입에 오르내리던가, 투자의 대상이 되면 가치가 상승하는 현상이 벌어지곤 한다. 이를 '버핏 효과'라 한다.

 

 

워렌 버핏의 투자 방식은 투자할 기업을 하나부터 열까지 저히 분석하여 기업의 본질적인 가치를 평가한다. 더불어 최고 경영자의 자질까지 따져보고 장기적으로 기업의 미래를 보는 현명한 투자 방식, 이른바 가치 투자를 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버핏의 어록을 살펴보면 대다수가 투자와 관련된 명언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