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 도전 - 천지공사는 원한을 풀어주는 신명 해원 공사

증산도 도전道典 - 증산상제님의 천지공사는 원한을 풀어주는 신명(神明) 해원(解寃) 공사

 

 

 

 

 

 

 

 

 

인간으로 살아가는 짧고도 긴 삶의 여정에서 인류 역사에서 단 한 사람도 예외 없이 원(寃)과 한(恨)을 맺지 않고 죽은 사람은 없습니다. 사람(신명)마다 크고 작음의 차이는 있겠지만,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시작되거나 또는 외부로부터 시작된 원(寃)이 점점 깊어지며 마음속에 응어리진 상태인 한(恨)을 맺고 죽어갔습니다.

 

이런 원(寃) 한(恨)은 회한(悔恨), 정한(情恨), 원한(寃恨), 통한(痛恨) 등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마음의 상처, 인간관계, 사회생활 등에서 오는 원과 한은 아쉬움과 야속함, 아픔과 원통함, 그리움과 미움, 억울함과 분함, 후회와 수치 등의 감정 등이며 그러한 감정들이 극에 달할 때는 반동적인 어떤 의지나 의욕 등도 원한의 감정에 속합니다.

 

그러나 원한이 단순히 인간의 욕망과 간들 사이의 우연적 관계에서 일어나고 그런 관계를 해소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원과 한, 척(隻), 살기(殺氣)는 인간의 생명뿐만 아니라 천지만물의 생명을 파괴하는 힘으로 작용하게 됩니다.

 

 

 

 

 

 

 

 

무엇보다 우주가 선천 상극의 이치로 돌아가고 있고, 인간이 살아가는 바탕자리 지구가 지축의 경사로 말미암은 음양의 불균형에서 시작된다는 것입니다.

 

구족(九族)이 멸해서 대(代)가 끊겨 절대 풀어지지 않은 혁명가(삿된 욕심으로 권력을 탐한 쿠데타가 아닌)의 철천지 원한을 비롯하여, 이 세상에 태어나보지도 못하고, 또 태어나자마자 자신의 영체(靈體)를 탄환과 폭탄에 실어 세상에 복수하며 천지에서 자신의 존재 자체를 스스로 멸하는 낙태아와 압사신, 질사신의 원한,

 

그리고 깊이깊이 맺힌 여자의 원한을 비롯하여 적자생존 우승열패의 선천 상극 세상에 천차만별(千差萬別)의 사람들이 평생을 살아가는 동안 가졌던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원한의 종류는 너무 많이 있습니다.  

 

 

 

 

 

 

 

 

 

 

증산상제님께서는 선천 종교의 성자들이 세상 사람들은 물론이거니와 자신을 믿고 따르던 사람들의 원과 한을 풀어주지 못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또 철천지한(徹天之恨)을 맺은 신명(神明)들도 있다고 하셨습니다.

 

그만큼 원한의 골이 깊어서 증산상제님께서는 "원한이 맺히고 쌓여 삼계에 넘치매 마침내 살기(殺氣)가 터져 나와 세상에 모든 참혹한 재앙을 일으키나니..." (증산도 도전道典 4:16:3), "상극의 원한이 폭발하면 우주가 무너져 내리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17:5)라고까지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렇게 선천 상극의상에서 인간으로 살다가 죽어간 모든 신명들의 크고 작은 모든 원한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으로 증산상제님께서는 천지의 모든 신명들이 원한(寃)을 풀 수 있는 해원(解寃) 공사를 처결하셨습니다.

 

 " 이제 단주 해원(解寃)을 첫머리로 하고, 또 천하를 건지려는 큰 뜻을 품었으나 시세(時勢)가 이롭지 못하여 구족(九族)이 멸하는 참화를 당해 철천의 한(恨)을 머금고 의탁할 곳이 없이 천고(千古)에 떠도는 모든 만고역신(萬古逆神)을 그 다음으로 하여 각기 원통함과 억울함을 풀고, 혹은 행위를 바로 살펴 곡해를 바로잡으며, 혹은 의탁할 곳을 붙여 영원히 안정을 얻게 함이 곧 선경을 건설하는 첫걸음이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4:17:8)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증산상제님의 말씀에서도 알 수 있듯 우주 전체는 생명을 가진 유기체로 우주 내 모든 존재는 상호 유기적 관계에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원한은 인간뿐만 아니라, 신명(神明)과 동물 등 모든 생명존재의 원한이 포함됩니다.

 

 

 

 

 

 

 

 

증산상제님께서는 선천 상극의 역사를 문 닫고 후천 상생의 신천지를 여시기 위해 인류(신명)구원의 프로젝트 천지공사를 행하시면서 먼저 천상의 신명(神明)들로 이루어진 천상 조화정부를 구성하셨습니다. 또 천상(天上) 신명정부 신명들의 공의(公議)를 들어 천리(天理, 우주의 이치)에 맞춰서 지공무사(至公無私)하게 천지공사를 처결하셨습니다.

 

그래서 증산상제님께서 신천지 상생의 조화 선경 세계 문을 여시는 인류(신명)구원의 프로젝트 천지공사는 신명 해원 공사입니다.

 

 

 

 

 

 

 

 

증산상제님께서는 우리가 당면한 이 시대를 '해원시대'라고 규정하셨습니다.

원시반본(原始反本)하는 우주의 가을 개벽기에 해원(解寃)은 상생(相生), 보은(報恩)과 함께 증산도의 후천선경을 건설하는 핵심적 실천원리입니다.

 

결국, 해원은 인간과 천지만물이 상극의 이치, 지축의 경사로 말미암은 음양의 불균형과 함께 우리 삶 속에서 일어나 맺힌 원과 한을 풀어 우주 내에 존재하는 모든 존재가 원한으로 잃어버린 본성을 찾아 본래 생명성을 회복하는 데 있습니다.

 

 

 

 

 

 

 

증산도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말씀 中

 

 

 

앞 세상 돌아가는 설계도 천지공사

 

상제님께서 신명 정부를 조직하여 세상 둥글어갈 프로그램, 시간표, 이정표를 짜서, 이 세상이 그렇게만 둥글어 가도록 만드셨다. 상제님이 그것을 이름 하여 ‘천지공사(天地公事)’라고 하셨다. 하늘도 뜯어고치고 땅도 뜯어고친 천지공사!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은 우주의 통치자이신 상제님이 직접 오셔서 새로운 틀로 바꿔놓기 전에는 무엇으로써도 구제할 방도가 없다. 그래서 상제님이 오셔서 하늘도 뜯어고치고 땅도 뜯어고쳐서 물샐틈없이 도수(度數)를 굳게 짜놓으셨다. 하나님의 권위, 하나님의 권능이 아니고서는 어떻게 감히 하늘도 뜯어고치고 땅도 뜯어고칠 수가 있겠는가. 하늘땅이 생긴 이후로 ‘천지공사’라는 문구 자체가 없었다. 오직 상제님께서 처음으로 “내가 천지공사를 본다.”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지금 이 세상이 둥글어가는 것은 신명들로 하여금 해원공사에 역사(役事)를 시켜 신명들이 해원을 하고, 그 해원공사가 인간세상에 역사적인 사건으로 그대로 표출이 되는 것이다. 알기 쉽게 말해서 상제님이 보신 신명공사에서 틀 짜 놓은 것이 사진의 원판이라면, 인간세상에 표출되는 것은 인화지에다 복사한 복사판이다. 인화지에 원판을 복사하면 조금도 안 틀리지 않는가.

 

내가 아홉 살 먹어서,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70여 년 전에 상제님이 세상 둥글어가는 틀 짜놓으신 것을 알았다. 그 후로 70여 년 동안 상제님이 공사로써 세상 둥글어가는 프로그램을 짜 놓으신 것과 이 세상이 역사 속에서 실지로 둥글어가는 것을 맞춰 보았다. 그런데 상제님이 틀 짜놓으신 그대로만 둥글어간다.

 

신명 세계와 인간세상은 물건의 표리(表裏),‘ 겉과 속’과 같으므로,  신명 정부에서 짠 프로그램, 시간표, 이정표대로 인간 세상에서 추호(秋毫)도 틀리지 않게 그렇게만 표출되는 것이다. 아주 미세한 털을 가을 추(秋) 자, 터럭 호(毫) 자, 추호라고 한다. 짐승들을 보면 여름철에는 털을 다 벗고, 가을이 되면 겨울을 보내려고 새 털이 난다. 처음 나는 새털이 얼마나 미세하고 가느다란가. 바로 그만큼도 틀림이 없다는 말이다.

 

신명 정부에서 신명이 주체가 되어 선행(先行)을 하고, 인간세상에서 역사적으로 표출되는 것은 신명 세계의 반영(反影)이자 산물(産物)이다. 봄에 하늘에서 더운 에너지를 발사하면 땅에서는 그에 순응해서 초목을 발아시켜 키우는 것과 같이. 요컨대 상제님의 천지공사가 바로 이 세상 둥글어가는 설계도이다.

 

 

 

 

 

 

 

 

파리 죽은 귀신도 원망이 붙지 않은 천지공사

 

상제님이 천지공사에서 틀을 짜신 것은, 천리(天理)와 지의 (地義)와 인사(人事)에 꼭 들어맞는 최선의 방법으로 당신의 대 이상향에 의해 새 세상을 창출하신 것이다.

 

그러면 새 세상을 창출하신 방법이 무엇인가?

바로 해원(解寃), 상생(相生), 보은(報恩)이다. 상제님의 모든 공사 내용은 해원이 바탕이 되어 있다.

신명들을 해원시켜 주지 않으면 서로 척(隻)에 걸려서, 앞 세상에 정사(政事)를 못한다. 상제님이 천지공사로 새 세상 틀을 짜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 이 때문에 상제님께서 모든 신명들이 해원하고 상생하고 보은하도록 천지공사의 내용 이념을 질정(質定)하셨다.

 

상제님 진리는 한마디로 말하면 불의를 뿌리 뽑고 정의를 규명하는 진리다. 천지공사의 틀 자체가 그렇게 되어 있다. 불의를 뿌리 뽑고 정의를 규명하는 바탕 위에 정의로운 순리(順理), 상생의 도로써 새 세상을 창출하셨다.

 

그런데 상제님이 주재자라고 해서 억압적으로, 상제님 자의 대로, 독재로 공사를 보신 것이 아니다.

“ 파리 죽은 귀신이라도 원망이 붙으면 천지공사가 아니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4:48:4)라고 하신 말씀 그대로 지공무사(至公無私)하게 후천 5만 년 앞 세상이 펼쳐질 틀을 짜셨다. 역사적인 과정에서 한 시대를 같이 생활하다 간 모든 신명들의 공의에 의해 아주 지공무사하게 짜셨다.

 

그리고 상제님 일은 “선천에는 모사(謀事)는 재인(在人)이요 성사(成事)는 재천(在天)이라 하였으나, 이제는 모사(謀事)는 재천(在天)하고 성사(成事)는 재인(在人)”이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4:5:4~5) 상제님 일은 지나간 세상과는 정반대이다.

 

‘모사는 재천’이라, 상제님이 천지공사로 앞 세상 둥글어갈 틀을 이미 짜놓으셨다는 말씀이다.

그리고 ‘성사는 재인’이라, 그 틀 그대로를 집행하는 것은 사람에게 맡겨 놓으셨다. 상제님 문화는 그냥 문화가 아니라 개벽문화다.

 

기존의 것을 완전히 바꿔놓는 문화다. 죽는 세상에 전 인류를 살려서 새 세상을 만드는, 신천지를 만드는 문화다.

상제님이 그렇게 되도록 모사를 하셨다. 꼭 그렇게 되도록!

그리고 그것을 인사(人事)로 성사시키는 것은, 상제님의 일꾼들에게 맡겨 놓으셨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죽풍 2015.10.16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에 있어 원과 한을 갖지 않고 죽으려면 깨달음을 알아야겠죠.
    열심히 공부하고 수행하는 길 밖에 없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 뉴론♥ 2015.10.16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가면서 원한을 품고 죽은 사람이 많긴하죠
    인간은 죽으면 영혼이 있다고 하든데
    잘 모르겟네요

  3. 뉴클릭 2015.10.16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야기 잘 보구 갈게요~

  4. 행복생활 2015.10.16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행복 가득한 하루를 보내세요 ^^

  5. 의료실비보험 비교사이트 2015.10.16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너무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

  6. 강냉이. 2015.10.16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과 한 없이 삶을 마감하는 것은
    정말 심오한 것 같아요.

  7. 여행쟁이 김군 2015.10.16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잘 듣고 갑니다~~`
    오늘도 즐겁고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8. 유라준 2015.10.16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주의 가을이 앞으로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가 크네요.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