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글

가지 않는 길(로버트 프로스트)

by 일신우일신 도생 2014. 5. 3.

가지 않는 길

(로버트 프로스트)

 

로버트 프로스트(1874~1963)

미국의 시인, 농장의 생활 경험을 살려 소박한 농민과 자연을 노래해 현대 미국 시인 중 가장 순수한 고전적 시인으로 꼽힌다.

J.F.케네디 대통령 취임식에 자작시를 낭송하는 등 계관시인적(桂冠詩人, 월계관을 받을 만큼의 명예로운 시닝, 국가나 왕 등에 의해 공식적으로 임명된 시인) 존재였고 플리처상을 4회 수상했다.

 

 

 

 

 

가지 않는 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꺽여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다보았습니다.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이지만.

 

그 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 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을 남겨 두었습니다.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면서 이야기 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