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을주수행(신神의세계

도교의 세계, 불사(不死)와 신선(神仙) - ③ 신선이란 어떤 존재인가? - 2. (증산도 상생문화연구소 원정근 박사)

by 일신우일신 도생 2014. 9. 26.

도교의 세계, 불사(不死)와 신선(神仙)

 

 

 

 

③ 신선이란 어떤 존재인가? - 2

(증산도 상생문화연구소 원정근 박사)

 

 

 

 

 

 

 

 

 

 

 

신선(神仙)에서 '신(神)'과 '선(仙)'의 두 글자는 병렬관계일 수도 있고 수식관계일 수도 있다.

두 글자의 관계를 병렬관계로 보느냐, 아니면 수식관계로 보느냐에 따라 그 의미 파악이 달라진다.

 

렬관계로 보면, 신선은 신인과 선인의 생략형이다.

수식관계로 보면, 신선은 신령스러운 선인의 의미가 될 것이기 때문에 신선을 다른 어떤 존재와도 구별시켜 준다는 의미에서 그 의미의 중점은 선에 있다고 하겠다.

 

 

 

신이 선의 수식어가 될 경우에는 선의 속성은 신의 능력을 통해 드러난다.

그런데 도교에서 신선은 두 번째의 의미에 치중되는 것으로 고대인들의 장생불사에 대한 추구와 그런 능력을 확장하려는 소망을 반영한다.

 

 

 

 

 

 

 

 

 

 

 

선진시대에는 신과 선에 대한 엄격한 구분이 있었다.

하지만 진한시대에 이르러 신과 선이 점차 합치되면서 그 경계선이 애매모호하게 된다.

사마천(司馬遷) 『사기』 「봉선서」에서 '신'과 '선'을 나누어 서술하면서도 하나의 합성어로 보고 있다.

 

 

 

후한시대의 반고(班固, 3~54)는 『한서』 「예문지」에서 '신선가(神仙家)'라는 항목을 따로 두어 불사에 관한 전문적인 기록을 남겼다. 그는 신선가를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신선이란 것은 성명의 본진을 보존하고, 노닐며 세상 밖의 것을 구하려는 자들이다.

오로지 거친 마음을 가라앉혀서 삶과 죽음의 영역을 같이하여가슴속에 한 점 두려움이 없다.

그러나 어떤 이는 전적으로 이에 힘을 쏟아 세상을 기만하고 현실과 동떨어진 허탄하고 괴이한 글이 갈수록 많아지니,

성왕이 가르칠 바는 아니다."

 

 

 

반고가 지적한 것처럼, 신선은 성명의 참모습을 보존하고 생사의 한계를 초월하는 장생불사를 추구하는 존재이다.

반고가 보기에 신과 선은 본래 같은 것이다. 반고는 신선을 한 낱말로 붙여 쓰고 있다.

 

 

 

 

 

 

 

 

 

 

 

 

갈흥은 인간이 도를 배워서 누구나 신선이 될 수 있다는 '학도구선學道求仙'을 주장한다.

 

그는 『포박자내편』 「근구勤求」에서 "신선은 배워서 이를 수 있는 것은 마치 피와 기장을 파종하여 얻을 수 있는 것과 같으니, 매우 분명한 사실이다. 그러나 경작을 하지 않고도 좋은 곡식을 얻은 적은 있지 않으며, 부지런하지 않고도 오래 사는 것과 세상을 제도하는 것을 얻은적은 있지 않다."고 한다.

 

 

 

 

 

 

 

 

 

 

 

 

갈흥은 신선을 세 단계로 구분하여 '신선삼품설神仙三品說'을 제시한다.

 

'천선天仙'과 '지선地仙'과 '시해선尸解仙'이다.

'천선'은 몸을 들어 하늘로 올라가 천상에서 자유로이 노니는 신선을 말한다.

'지선'은 지상의 명산대천을 노니는 신선을 말한다.

'시해선'은 매미가 허물을 벗어 갱신하는 것처럼 우선 죽었다가 나중에 육신의 거추장스러운 껍질에서 벗어날 수 있는 신선을 말한다. (계속)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