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투사' 태그의 글 목록

검투사들이 목숨을 걸고 싸웠던 피비린내 나는 현장 이탈리아 로마 콜로세움 원형경기장

신 세계 7대 불가사의 이탈리아 로마 암피테아트룸 플라비움(콜로세움)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은 로마의 황제부터 노예에 이르기까지 직간접적으로 모두가 참여하는 정치와 소통, 여흥의 장이었다.

로마 시민을 위해 건설했다는 로마 콜로세움은 사실 로마 황제가 권력을 과시하고 유지하기 위해 만든 잔혹한 살육의 장이었다.

 

 

신 세계 7대 불가사의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목숨을 걸고 대결하는 검투사 경기일 것이다.

로마 로세움은 여러 공연과 인간과 인간, 인간과 동물, 그리고 경기장에 물을 채워 모의 해상전투까지도 볼 수 있었던 원형경기장이다.

 

 

 

 

 

 

 

 

 

 

검투사 경기는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 즉 거대한 원형경기장이 생기기 약 4백 년 전부터 있었다.

 

검투사들의 대결은 BCE 3세기경 로마와 페니키아(카르타고)와의 포에니 전쟁부터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쟁에서 희생당한 이들을 기리면서 검투사 대결의 무네라(munera)를 벌이게 했다고 한다.

 

 

 

이후 권력에 눈먼 자들이 자신의 지명도를 높이기 위해 사람들의 이목을 한 곳에 집중시킬 수 있는 무네라를 앞다투어 개최했고, BCE 2세기 초에 이르러 로마군의 군사훈련으로 시행했으며, 이후 국가 차원의 행사로 발전하게 된다.

 

 

이탈리아 로마 콜로세움에서 벌어진 검투사 대결 경기는 노예나 전쟁포로, 범죄자가 가장 많이 참가했지만, 때에 따라서는 여성과 소년, 일반인과 황제까지도 참여했다.

 

로마의 황제가 무네라에 출전할 때는 다치지도 않고 절대 죽지 않게끔 조처를 해놓고 경기에 참여했다.

 

 

 

 

 

 

 

 

 

 

로마 황제 중에서 폭군의 대명사가 된 네로 황제(BCE 37~ 68)가 여성과 소년을 '무네라'에 불러냈다.

 

로마 네로 황제는 64년 대화재가 일어나면서 궁전이 소실되자 정원과 농장, 숲 등을 갖춘 약 15만 평 규모의 황금 궁전을 짓는다.

네로 황제의 황금 궁전에는 인공호수가 있었는데, 베스파시아누스 황제가 즉위하고 인공호수 위에 거대한 원형경기장을 짓는다.

 

 

 

콘크리트와 돌과 쇠, 나무 등을 이용해서 만든 로마 콜로세움은 당시로써는 규모와 기술 면에서 최고의 건축물이다.

그동안 노천극장과 규모가 작은 원형경기장은 도시 외곽에 있었지만, 네로 황제의 황금 궁전 인공호수 위에 세워진 콜로세움은 로마의 중심에 건설된 것이다. 

 

 

 

 

 

 

 

 

 

 

 

신 세계 7대 불가사의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은 베스파시아누스 로마 황제가 CE 72년 짓기 시작해 아들 티투스 황제 때인 CE 80년 8년 만에 완공된다. 티투스는 로마 콜로세움이 완공되자 대대적으로 무네라(munera)를 개최한다.

 

 

 

 

로마제국의 위대한 5명의 황제, 즉 오현제(五賢帝)에 이름을 올린 트라야누스 황제(CE 53~117)는 109년에 100여 일 동안 약 1만여 명의 검투사를 대결에 투입하기도 했다.

 

 

잔혹한 피와 한이 서려 있는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은 2007년 '뉴 세븐 원더스'라는 사설 기관이 실시한 인기투표로 신 세계 7대 불가사의로 지정했다. 로마 황제가 통치수단으로 건설한 콜로세움은 위대한 건축물이지만, 잔혹한 피로 얼룩진 유산이기도 하다.

 

 

강력한 국력을 바탕으로 영토확장에 나선 로마 제국은 유럽과 아프리카의 지중해 연안 지역에 여러 원형경기장을 만들었다.

식민지를 도로로 연결해 사통팔달 뻗은 길로 군대를 이동하고 효과적으로 식민지를 통제했다.

 

 

 

 

 

 

 

 

 

 

 

 

이탈리아 로마의 암피테아트룸 플라비움 원형경기장이 콜로세움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8세기 들어서부터다.

영국 출신의 수도승 베다 베네라빌리스(672 또는 673~735)영국 교회사라는 책을 집필하면서 '로마의 역사와 콜로세움, 그리고 세계의 역사가 모두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라는 글을 쓰면서 이후 콜로세움이란 이름으로 불리게 된다.

 

 

약 5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신 세계 7대 불가사의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은 타원형의 4층 구조로 둘레 527m, 높이 48m, 긴 곳의 지름은 188m, 짧은 곳의 지름은 156m다. 

 

 

 

신 세계 7대 불가사의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의 사람과 사람이 싸우는 검투사 경기는 435년까지 이어졌고, 동물사냥 경기는 523년까지 계속됐다.

 

17세기 프랑스의 시인 라 퐁텐(1621~1695)는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라는 아주 유명한 말을 남겼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결원 2017.10.22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2. 죽풍 2017.10.22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기 80년에 세워졌다는 콜로세움 원형경기장.
    직접 봤는데 정말 믿어지지 않는 건축물이더군요.
    1994년 여행 당시 생각난 것이 외계인이 지었는지, 아니면 지금보다 더 발달한 문명세계가 존재했는지 헷갈렸습니다.
    불가사의한 건축물입니다. ^^

  3. 버블프라이스 2017.10.24 0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콜로세움과 검투사를 떠올리면
    영화 '글레디에이터' 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오늘은 신 세계 7대 불가사의 이탈리아 로마 콜로세움과 검투사 역사에 대해 공부하고 갑니다^^

자신의 의지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자신의 의지대로 할 수 없는 일이 있다.

 

에픽테토스

명상록을 남긴 로마의 16대 황제이며, 5현제(賢帝)의 마지막 철인(哲人)황제인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영화 - Gladiator글래디에이터,검투사에 나온 황제)가 평생을 스승으로 흠모했던 철학자가 바로 에픽테토스이다.

서기 50년경 로마 동쪽의 변경지방인 프리기아의 히에로 폴리스에서 노예였던 어머니에게서 태어났다.

선천적으로 몸이 약한 데다 다리까지 절었던 그는 젊은 시절에 다행히 관대한 주인을 만났다.

해방 노예로서 네로 황제의 행정비서관을 지낸 에파토르디토스는 에픽테토스의 탁월한 지적능력을 아껴 그를 로마로 유학보냈다.

 

에픽테토스의 가르침은 제자였던 아리아노스에 의해 <어록(DISCOURSES)>이란 제목으로 기록되었는데, 현재 4권만 전해지고 있다. 또한 아리아노스는 <어록>의 원리만을 간략하게 다시 썼는데 이것이 바로 <편람(ENCHIRIDION)>이라는 책이다. 『삶의 기술』은 이 <편람(ENCHIRIDION)>을 옮긴 것이다. 이 책에서는 후기 스토아학파를 대표하는 철학자 에픽테토스의 가르침을 소개한다.

에픽테토스는 올바른 삶을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되는 실질적인 방법을 소박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특히 그는 신성과 자연의 의지에 따라 운명에 저항하지 말고, 남의 것을 탐내지도 말고 현재를 충실히 살 것을 강조한다. 이 책을 통해 삶과 죽음, 운명, 자연과 이성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보고 자유와 행복에 이르는 삶을 위한 올바른 길을 찾을 수 있게 될 것이다.

 

 

자신의 뜻대로 할 수 있는 일과 없는 일을 구별 하십시오.

세상에는 우리 의지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우리 의지대로 할 수 없는 일이 있다.

사물에 대해 의견을 내고, 의욕을 느끼고, 그것을 갈망하거나 꺼리는 것과 같이 스스로 하는 의지적 활동은 우리 뜻대로 할 수 있는

것이다.

이같이 우리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은 본디 자유로운 것이어서 아무런 제약도, 방해도 받지 않는다.

 

그러나 육체, 재산, 평판, 권력등 우리 자신의 행위가 아닌것은 우리 뜻대로 할 수 없다.

이것들은 다른것에 예속된 부자유한 것으로, 남에 의해 좌우 된다.

 

그러므로 본래 다른 것에 예속된 것을 자유로운 것으로 생각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뜻에 따라 좌우 되는 것을 자기것으로 생각한다면

장애에 부딪치고 좌절하게 되어 자연히 신神과 다른 사람을 원망하게 된다.

오로지 그대의 힘으로 할 수 있는 것만 자기것으로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에 의해 좌우되는 것은 남의 것으로 돌려라.

 

그러면 그대에게 강요하는 사람도, 그대를 제지하는 것도 없을 것이다.

그대 또한 누구도 원망하지 않고 비난하지 않게 된다.

그대의 의지에 거슬려서 무엇인가를 억지로 해야하는 일도 생겨나지 않는다.

 

누구도 그대에게 해를 입힐 수 없으므로 아무런 고통도 없을 것이고, 그러므로 적도 생기지 않을 것이다.

이 길이야말로 행복과 자유를 얻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그러나 작은 노력만으로는 이같은 삶을 얻을 수 없다.

어떤 것은 완전히 포기해야 하며, 당분간 미루어야 할 것도 있다.

권력과 부 또한 예외가 아니다.

 

그러므로 사물의 겉모습에 좌우되지 마라.

마음이 흔들릴 때마다 '아무리 그럴듯한 모습을 보일지라도 이것은 단지 거죽에 불과할 뿐' 이라고 생각하는 버릇을 길러야 한다.

 

그 다음에 해야 할 일은 자신이 가진 이성의 잣대로 꼼꼼히 따져 보는 것이다.

우선 그것이 내 뜻대로 할 수 있는지, 아니면 할 수 없는지를 살피고, 만일 자신의 뜻대로 할 수 없는 것이라면

언제라도 버릴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sik's Drink 2013.09.19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행복 가득한 추석을 보내세요~

  2. +요롱이+ 2013.09.19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갈께요 ㅎㅎ
    의미있는 오늘이 되셔요~

  3. 꿈마차 2013.10.10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