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사' 태그의 글 목록

중화 사대주의 사관과 일제 식민주의 사관의 후예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 

상고시대 유적과 유물이 발견된 춘천에서 개최한 한국 고대사학회와 한국 상고사학회의 연합 학술대회

 

 

 

 

 

 

 

 

 

 

 

 

1986년 10월 9일은 대한민국 역사학계가 충격에 휩싸였던 날이며 가장 수치스러운 날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1986년 10월 9일일제 식민사학을 추종하며 해방 후 40년 동안 떵떵거리며 대한민국의 역사를 난도질한 매국사학은 핵폭탄보다 더 큰 충격을 받은 날입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알다시피 1987년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중요한 분기점이 된 해입니다.

반면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는 나라가 어떻게 되든 상관없이 자신들의 밥그릇을 뺏길까 봐 가장 동분서주한 해입니다.

 

 

1967년 발족한 한국사연구회 명예회장을 지냈으며 일제 식민사학을 뿌리 내려 주류 강단사학계로부터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태산북두로 불리던 두계 이병도가 1986년 10월 9일 자 조선일보에 "단군(檀君)은 신화(神話)가 아닌 우리 국조, 역대왕조의 단군제사 일제 때 끊겼다."라는 제목으로 기고한 날입니다.

 

 

이병도의 조선일보 기고 파문이 일어나기 바로 얼마 전 1986년 5월에는 임승국 교수의 <환단고기> 한글판 <한단고기>가 출판되었습니다. 그동안 외면받아왔던 우리의 고대사와 상고사가 한글판 <한단고기> 출판과 함께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도 매국사학이 조직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주요 요인 중 하나입니다.

 

 

 

 

 

 

 

 

 

 

 

 

1967년 12월 창립해 이병도가 명예회장을 지냈고, 한국사를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연구하여 학술서와 연구지를 간행한다고 주장한 한국사연구회는 일제 식민사학을 대변하는 주류 강단사학계의 대표적인 단체입니다.

 

 

1986년 10월 9일 이병도의 조선일보 기고 사건으로 경천동지할 충격을 받은 주류 강단사학계는 이후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민족사학 몰살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해방 후 역사를 왜곡 조작해 국민을 식민사학의 노예로 만든 것이 탄로 나자 한국 고대사학회와 한국 상고사학회를 발족하고 잇따른 학술대회를 개최하여 간행물을 발간하는 등 일제 식민사학 굳히기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일제 식민사학을 추종하는 주류 강단사학계가 해방 후부터 대한민국 역사를 장악해왔으며 1986년 10월 9일 이전에도 한국사를 연구하는 학회가 있었는데, 이병도가 조선일보 기고를 통해 단편적으로나마 일제 식민사학을 민낯을 고발하는 기고를 한날부터 발바닥에 땀이 나도록 뛰어다녔습니다.

 

 

 

 

 

 

 

 

 

 

1952년 발족한 역사학회를 비롯해 1957년 한국사학회, 1965년 동양사학회, 1967년 한국사연구회, 1988년 한국 역사연구회(망원한국사연구실+역사문제연구소+한국근대사연구회를 통합) 등 여러 역사 단체가 있었습니다.

 

1967년 창립한 한국 고고학연구회 및 한국 고고학협회가 1976년 한국 고고학연구회로 통합되었고, 1987년 한국 고고학회로 명칭을 변경해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대한민국 주류 강단 사학계가 장악한 역사 단체 대다수가 1990년 이후 만들어졌습니다.

한국 근현대사, 중세사, 고대사, 신석기, 구석기를 비롯해 2000년대 들어서 만들어진 역사 단체 및 최근에 만들어진 단체도습니다.

 

1986년은 이병도의 조선일보 기고문 때문에 해방 후 주류 강단사학계의 뿌리까지 흔들리게 한 가장 큰 충격적인 해였으며, 매국사학이 일제 식민사학으로 재무장하는 분기점이 된 해입니다. 물론 매국사학계가 끝까지 아니라고 발뺌을 할은 자명한 일입니다.

 

 

 

 

 

 

 

 

 

 

일제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가 식민사학으로 우리의 역사를 왜곡 조작 말살하는데 앞장선 이병도와 신석호가 일제 식민사학을 뿌리내렸습니다.

 

 

1986년 10월 9일 조선일보에 기고한 이병도의 글을 본 후 충격에 휩싸여 있을 틈도 없이 엄청난 파문이 일어날 것을 두려워한 주류 강단사학계는 대한민국 국민을 기만하기 위한 작전에 돌입해 만든 대표적인 역사 단체가 한국 고대사학회와 한국 상고사학회입니다.

 

 

1986년 10월 9일 조선일보 기고문을 통해 이병도가 역사의 진실을 밝힌 후 1987년 2월 한국 고대사연구회(1997년 한국고대사학회로 변경), 1987년 11월에는 한국 상고사학회가 만들어졌습니다. 더불어 역사 대중화라는 명분을 내세워 1987년 9월 <한국사 시민강좌> 창간호가 발간되었습니다. 매국사학이 주장하는 학회의 설립 취지는 고대사와 상고사의 연구 발전이지만, 기실 일제 식민사학에서 벗어나지 않고 있습니다.

 

 

 

 

 

 

 

 

 

 

2019년 6월 28일 국립춘천박물관에서 '고대 강원의 대외교류' 학술발표회가 있었습니다.

국립춘천박물관과 강원연구원 강원학연구센터가 주최하고 한국고대사학회와 한국상고사학회가 주관한 학술대회입니다.

 

 

발표자들의 주장 중국의 동북공정보다 더 충격적인 내용이었고, 일제 식민사학을 그대로 주장하여 주류 강단사학계가 매국사학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 

 

 

1980년 춘천 중도에서 발견된 상고시대와 고대 유적과 유물은 2011년 춘천에 장난감 공원 레고랜드가 만들어지기로 하면서 사회뿐만 아니라 역사학계에서도 가장 큰 이슈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춘천 중도에서 발견된 청동기 시대 유적과 유물은 국내 최대 규모이며 기원전 14세기에서 12세기의 것입니다.

 

 

 

 

 

 

 

 

 

 

상고시대 유적과 유물은 농사를 지은 경작지와 집터 900여기, 고인돌 100여기 등 1,400여기의 청동기 시대 유구가 대량으로 발견됐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비파형 청동검과 청동 도끼 등도 다수가 발견됐습니다.

그러나 웬일인지 상고시대부터 고대 삼국시대의 유적과 유물이 발견된 춘천 중도를 보존하자는 주류 강단사학계의 역사학자는 단 한 명도 없습니다.

 

 

1986년 10월 9일 일제 식민사학을 뿌리내린 이병도가 상고시대 역사의 진실을 밝히면서 창립한 한국 고대사학회와 한국 상고사학회의 학술대회와 발행물을 보면 한국고대사 왜곡과 한국상고사 왜곡에 앞장선 단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국립춘천박물관장 김상태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강원학연구센터장 장정용과 한국 고대사학회장 부산대 이수훈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서울대 김장석, 경희대 강인욱, 국립김해박물관 고영민, 충북대 전진국, 국립경주박물관 신광철, 서울 광진구청 윤성호, 충남대 박순발, 인천도시개발 공사 윤용구 등이 대부분 '삼국시대'를 배경으로 주제로 발표했고 종합토론을 했습니다. 

 

 

 

 

 

 

 

 

 

 

발표자들은 우리나라 최대의 상고시대 유적과 유물이 발견된 춘천 중도 유적에 대해 답변을 회피하거나 소위 '원삼국시대의 것'이라고 잘라 말한 자도 있었습니다.

 

 

발표자들은 우리나라의 역사서를 기껏 보조적으로 사용했고, 발표자가 기준으로 삼은 것은 중국 <삼국지>였습니다.

한반도에 존재하지도 않았던 한사군이 한반도의 영서지방까지 점령했고 경상도 지역에 있는 백성까지 전쟁에 징발했다는 망발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더욱 가관인 것은 충북대 사학과 전진국은 낙랑군과 대방군을 접수한 위나라 조조를 한반도를 지배한 인물로 만들었습니다.

전진국은 '(위나라 태수가) 삼한의 수장에게 인수를 내려주고 읍장의 벼슬을 더해준다.'라고 주장하며 말 한마디로 한반도 전체를 중국의 식민지로 만들었습니다.

 

 

 

 

 

 

 

 

 

 

 

한국 고대사학회와 한국 상고사학회가 주관한 학술대회의 발표자들은 일제 식민사학의 대표적인 역사 왜곡 조작의 소위 '삼국사기 초기 기록 불신론'을 그대로 인정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한국고대사학회와 한국상고사학회의 학술대회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가 자주 사용하는 용어가 '원삼국'입니다.

소위 '원삼국' 용어는 1972년 김원룡이 만든 해괴한 개념의 용어로 일제가 주장한 소위 '삼국사기 초기 기록 불신론' 가짜 이론을 뒷받침하기 위해 김원룡이 창작한 것입니다.   

 

 

1987년 만들어진 한국 고대사학회와 한국 상고사학회의 학술대회는 창립 이후 현재까지 일제 식민사학 학술대회입니다.

한국 고대사학회와 한국 상고사학회의 학술대회에서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를 듣는다는 것을 불가능하고, 단지 일제가 만든 식민사학이 왜곡 조작한 가짜 우리의 고대사만 외칠 뿐입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9.07.10 0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환단고기- 한국 고대사학회와 한국 상고사학회의 학술대회 내용을 잘 읽고 역사공부를 하고 갑니다^^

  2. kangdante 2019.07.10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 역사에 너무 매몰되어서는 안되겠지만
    식민사관에 매몰되어서는 더더욱 안되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3. 죽풍 2019.07.10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시대나 역사를 왜곡하는 학자들로 인해 국민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 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정확한 역사 공부가 필요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중국과 일본에 의해 단군신화가 되고 사라진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와

일제 식민사학과 우리나라 주류 강단사학에 의해 왜곡된 고대사

 

 

 

 

 

 

 

 

 

 

 

 

증산도 경북 지역 전ㅇㅇ 도생(道生) - 사라진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와 왜곡된 고대사를 복원한 상생방송

 

저는 가정과 직장에 충실하기 위해 노력하며 사는 평범한 소시민입니다.

특별할 것도 없이 평범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소시민을 분노하게 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저를 분노하게 하고 각성하게 한 것은 증산도 상생방송의 <환단고기 북콘서트>입니다.

책을 좋아하는 직장 동료와 점심 식사할 때 그냥 지나가는 말로 STB 상생방송의 <환단고기 북콘서트>가 방영되고 있는데, 아주 재미있게 봤다면서 시간 날 때 한 번 보라는 말을 듣고 시청하게 됐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역사에 대한 상식이라 봐야 우리나라 고대사에 관한 기록은 김부식의 <삼국사기>와 일연 스님의 <삼국유사>가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고대사에 관한 기록이 많지 않다고 알고 있으며,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라고 할 수 있는 단군왕검의 고조선은 단군신화라고 배웠습니다.

 

 

학창 시절 국사 시간에 <삼국유사 - 고조선조>에 등장하는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를 신화의 역사라고 가르쳤던 것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학교 다닐 때도 무조건 외워야 하는 역사에 크게 관심이 없었고 사회생활을 하면서도 현실 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이 없어 가벼운 마음으로 <환단고기 북콘서트>를 시청했습니다.

 

 

 

 

 

 

 

 

 

 

제가 아는 역사와는 전혀 다른 내용이었고 지금까지 한 번도 듣지 못했던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와 왜곡된 고대사 및 근현대사 이야기를 듣고 굉장히 혼란스러웠습니다. 특히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는 낯설었고 정신문화에 대해서는 생각조차 못 해봤습니다.

 

 

다음날 직장에 출근해 동료에게 궁금한 점을 물어보니 자기도 자세히는 모른다며 서점에서 <환단고기 완역본>을 사보고 상생방송을 시청하면 이해하기 쉬울 거라는 이야기를 듣고 퇴근길에 <환단고기 완역본>을 사 읽기 시작했습니다.

 

 

일주일 만에 책을 다 읽고 우리나라의 뿌리를 바르게 알고 진정한 정체성을 알게 되어 가슴이 벅차올랐습니다.  

책을 다 읽은 후 다시 상생방송의 <환단고기 북콘서트>를 시청했는데, 처음 시청할 때보다 이해가 잘 됐고 상생방송 애청자가 되어 매일 시청했습니다.

 

 

 

 

 

 

 

 

 

 

우리가 학교에서 배우는 우리의 역사가 중국과 일본에 의해 왜곡되고 말살한 조작된 역사였다는 사실을 알고 분개했습니다.

더 화가 난 것은 조선총독부가 조작한 가짜역사를 주류 강단사학계가 알면서도 대한민국 국민에게 세뇌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가 사라지고 고대사가 왜곡되면서 정신문화까지 완전히 잃어버렸는데, <환단고기>는 우리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온전하게 담고 있었습니다. <환단고기>는 단순히 우리나라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역사 경전일 뿐만 아니라 철학경전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지금은 비록 그 정신문화가 사라졌지만, 약 1만 년 동안 지구촌 인류의 문명발달을 이루도록 한 정신문화의 근원을 밝히고 있으며 천지의 이상을 실현하는 온전한 인간, 가장 바람직한 이상적인 인간상을 제시하고 있는 문화경전입니다. 

 

 

 

 

 

 

 

 

 

 

<환단고기 북콘서트>와 함께 시청한 상생방송의 <개벽문화 북콘서트>는 우주와 인류 역사의 숱한 문제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주었습니다.

 

 

약 1만 년 전부터 구전되어 온 인류 최초의 경전 <천부경>과 천지만물의 생성 변화 및 우주와 인류 역사가 전개되는 것을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수(數)의 체계를 세운 하도(河圖)와 낙서(洛書)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의 정신문화가 현대 문명의 뿌리였는데, 역사가 조작되면서 완전히 사라지고 남의 나라에 빼앗기고 가짜가 되어 버렸습니다.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와 왜곡된 고대사로 인하여 우리의 소중한 문화가 사라지면서 지난 1만 년간 지구촌 인류가 모셔온 우주의 통치자 상제님 문화도 점차 사라졌습니다.

 

 

 

 

 

 

 

 

 

현대문명의 뿌리가 되는 하도(河圖)와 낙서(洛書)는 중국의 것이 아니고 우리 선조들께서 하늘로부터 받아 내린 소중한 유산입니다.

<천부경>과 하도와 낙서는 인간의 마음뿐만 아니라 우주사와 인류의 미래까지 이치적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이때는 상극(相克)의 질서로 돌아간 선천 5만 년의 우주 봄여름 역사를 끝나고 상생(相生)의 질서로 돌아가는 후천 5만 년의 우주가을의 역사가 시작되는 때입니다.

  

 

인류 역사가 이제 인류 문명을 낳고 길러온 우주의 봄여름철을 지나 인류문명이 열매 맺는 우주의 가을을 앞두고 있습니다.

인류 태고 시대부터 지구촌 인류가 모셔온 우주의 통치자 상제님께서 가을우주를 열어주시기 위해 인간으로 오셨습니다.

 

 

 

 

 

 

 

 

 

 

흔히 역사를 승자의 기록이라는 말처럼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와 왜곡된 고대사는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에서 왜곡 조작해 만든 거짓 역사입니다. "붓대 가진 놈이 제일 큰 도둑놈이니라.":라는 증산상제님의 말씀 그대로 진리를 왜곡한 인간도 있고, 역사를 왜곡 조작한 인간도 부지기수입니다.

 

 

우리나라 주류 강단사학계가 일제 식민사학을 추종하면서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들이 밝혀 놓은 우리나라 상고시대 역사까지도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우리의 잃어버린 상고시대 역사와 왜곡된 고대사를 복원하고 우주의 법칙에 의해 새롭게 열리는 상생의 새 역사를 여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습니다. 천지가 사람을 길러 사람을 쓰는 이때에 사람다운 사람으로 거듭 태어나 천지일월과 조상님의 은혜에 보답하겠습니다.

보은(報恩)!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상생의 질서로 돌아가는 후천 5만 년의 선경세계를 열어주시기 위해 인간으로 오신 우주 통치자 아버지 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과 어머니 하나님이신 태모 고수부님을 신앙하는 국내외 증산도 도생(道生)들이 증산도를 만나는 과정의 입도(入道) 수기를 짧게 편집했습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9.06.12 0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고대사...
    잘 보고가요^^

  2. Deborah 2019.06.12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단고기 북콘서트도 있고 참 다양한 행사가 많군요. 늘 기쁨이 넘쳐나시길요.

  3. 죽풍 2019.06.12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전 문화콘서트 좋은 성과 있기를 기대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4. 버블프라이스 2019.06.13 0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단고기 북콘서트, 우리나라 상고시대 고대사에 몰랐던 역사를 알게되는 것 같습니다^^ 배움에는 끝이 없는것 같습니다

중화 사대주의 사관(史觀)과 일제 식민주의 사관(史觀)으로 왜곡 조작된 한민족의 고대사

한민족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태백일사』 편찬으로 불멸의 공덕을 쌓은 일십당 이맥 선생

 

 

 

 

 

 

 

 

 

 

 

 

 

고성 이씨 후암 이존비 선생은 몽골의 고려 침략으로 고려의 국운이 쇠했을 때 한韓민족의 환국과 배달국, 고조선, 고구려 등의 자주 부강 역사를 언급하며 자주부강론을 역설했습니다.

 

 

 

한민족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지으신 행촌 이암 선생은 후안 이존비 선생의 손자입니다.

한민족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삼성기』 下를 지으신 운곡 원천석(원동중) 선생은 도촌 이교 선생의 제자입니다.

 

 

도촌 이교 선생은 『단군세기』의 저자 행촌 이암 선생의 동생입니다.

세종대왕에게 한민족의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진상한 용헌 이원 선생은 행촌 이암 선생의 손자입니다.

 

 

 

 

 

 

 

 

 

 

한민족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를 지으신 일십당 이맥 선생은 행촌 이암 선생의 현손(玄孫, 고손자)이며 용헌 이원 선생의 손자가 됩니다.

 

 

고성 이씨 가문의 일십당 이맥 선생은 단종 3년(세조 원년, 서력 1455년)에 태어나 성종 5년(1474)에 진사시에 합격했습니다.

그러나 20여 년 동안 학문에만 힘쓰다가 연산군 4년(1498)에 식년시에 급제하고 44세가 되어서 관직에 나아갑니다.

 

 

사헌부에 있을 때 연산군의 총애를 받는 장녹수(장숙용)에 대한 탄핵 상소를 올리다가 연산군 10년(1504)에 50세 때 괴산으로 유배 갔습니다. 일십당 이맥 선생은 유배 갈 때 집안 대대로 내려 역사서와 그동안 본인이 정리해 두었던 역사 관련 문서를 가져가서 탐독합니다.

 

 

 

 

 

 

 

 

 

 

중종반정으로 조정에 복귀한 일십당 이맥 선생은 중종 1년(1506)에 사간원의 으뜸 벼슬인 대사간, 판결사, 호조참의, 돈지돈녕부사 에 임명되지만, 대신들의 반대로 동지돈녕부사 등의 벼슬을 했는데 시기 질투하는 사람이 많아 여러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고성 이씨 가문 일십당 이맥 선생은 66세가 되던 중종 15년(1520)에 실록을 기록하는 찬수관이 되면서 고조할아버지 행촌 이암 선생에의 뒤를 이어 한민족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를 쓰게 됩니다.

 

 

 

세조와 예종과 성종 때 수거해 궁궐 깊숙이 감춰두었던 한민족의 상고사와 고대사에 관련된 고서를 접하게 됩니다.

고성 이씨 가문 대대로 내려온 한민족의 고대사를 기록한 고서와 스스로 정리한 역사, 그리고 수거령으로 금서가 되어 궁궐에 깊이 숨겨둔 고서를 정리해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를 완성합니다.

 

고성 이씨 가문 일십당 이맥 선생께서 편찬한 『태백일사』는 한민족의 상고사와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 본문의 약 80%를 차지합니다.

 

 

 

 

 

 

 

 

 

 

고성 이씨 가문 일십당 이맥 선생께서 편찬하신 환단고기태백일사

 

삼신오제본기三神五帝本紀

『환단고기』의 『태백일사』-「삼신오제본기」는 환국 이래로 한민족의 정신사를 이끌어 온 신교문화(神敎文化)의 주제 내용과 그 핵심 기틀을 우주관, 신관, 인성론, 수행론, 인류의 기원 등 다방면에 걸쳐 전해주는 사서입니다.

 

환국본기桓國本紀

『환단고기』의 『태백일사』-「환국본기」는 인류 창세 역사 최초의 국가이며 한민족의 뿌리인 환국의 위치와 7세에 걸친 역대 환인과 환국의 역년(3,301년)을 밝혀줍니다.

 

신시본기神市本紀

『환단고기』의 『태백일사』-「신시본기」는 환국의 정통성을 계승한 환웅천황께서 백두산에 도읍을 정한 동방 개척의 역사, 배달민족의 역사, 배달국의 역사입니다.

 

삼한관경본기三韓管境本紀

『환단고기』의 『태백일사』-「삼한관경본기」는 천지인 삼계를 다스리시는 삼신 상제님의 우주관에 따라 옛 조선(고조선)을 진한, 번한, 마한의 삼한(三韓)으로 다스린 단군조선의 역사입니다.

 

 

 

 

 

 

 

 

 

 

소도경전본훈蘇塗經典本訓

『환단고기』의 『태백일사』-「소도경전본훈」은 우주의 통치자 삼신상제님께 천제를 올린 거룩하고 성스러운 장소가 소도입니다.

홍익인간의 본래 참뜻과 유래를 비롯하여 <천부경>, <삼황내문경>, <삼일신고>, <신지비사>, <참전계경> 등 소도에서 사용되던 경전의 가르침과 기원 등을 자세히 전하고 있습니다.

 

고구려국본기高句麗國本紀

『환단고기』의 『태백일사』-「고구려국본기」는 고구려의 뿌리가 되는 북부여의 해모수 단군과 고주몽, 소서노 등의 관계 신라와 백제의 기원 등을 밝혀 기존 사서의 오류를 바로잡고, 역대 고구려 성황과 을파소, 을지문덕, 연개소문, 양만춘 장군 등 성웅들의 공적을 자세히 밝혀주고 있습니다.

 

대진국본기大震國本紀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대진국본기」는 고구려 멸망 후 진국장군 대중상이 세운 후고구려, 그리고 대중상의 뒤를 이어 황제에 오른 대조영이 나라 이름을 대진국으로 바꾸었습니다. 대진국의 건국과 흥망 과정을 자세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고려국본기高麗國本紀

『환단고기』의 『태백일사』-「고려국본기」는 태조 왕건은 고구려의 정신을 계승하고 잃어버린 옛 고토를 회복하기 위해 나라 이름을 고려라 했습니다.

 

후삼국의 건국 과정, 궁예의 출생밀, 서희 장군 윤관, 묘청, 고성 이씨 후암 이존비와 행촌 이암 선생의 역사의식과 사상 등을 자세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환국, 배달국, 북부여, 고구려(신라와 백제), 대진국, 고려에 한민족의 역사와 한민족의 정신문화를 정리한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는 '정사(正史)에서 빠진 태백(太白)의 역사', '숨겨놓을 수밖에 없는 태백의 역사'라는 의미로 당시로써는 역사의 실체를 말할 수 없었습니다.

 

태백이란 한민족의 역대 국호(國號)에도 나와 있듯이 밝음을 지향한 민족, 동방 한민족의 대광명의 역사를 말합니다.

중화 사대주의와 성리학적 이념의 나라 조선에서 일십당 이맥 선생은 한민족의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를 세상에 내놓을 수 없었습니다.

 

 

한민족의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를 지으신 일십당 이맥 선생은 조선 중종 28년(1528) 7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한민족의 고대사와 정신문화를 밝힌 『태백일사』는 고성 이씨 가문에 비장 되어 후손에게 대대로 전해졌습니다.  

 

일십당 이맥 선생은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지으신 행촌 이암 선생의 고손자가 되며, 『태백일사』를 통해 한민족의 고대사와 전통문화, 우주관, 신관, 인성론, 수행론 등을 밝힌 대학자입니다.

 

 

 

 

한韓문화 중심채널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9.03.09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한민족 고대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태백일사 일십당 이맥 글 잘 읽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드디어 미세먼지가 좋음 단계네요- 맑은 하늘을 기대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2. kangdante 2019.03.09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는 언제나
    진실보다는 강자나 승자의 입장에서 기술되기 마련이지요
    역사의 진실은 그래서 없습니다..

  3. 죽풍 2019.03.09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천 년 한민족사의 국통맥.
    잘 보고 갑니다.

이 시대 최고 친일파 주류 강단사학계가 가장 두려워하는 정통사서 환단고기

일제 조선총독부가 우리 역사를 조작해 사라지고 왜곡된 한국상고사와 한국고대사

 

 

 

 

 

 

 

 

 

 

 

 

 

경기 지역 안ㅇㅇ 도생(道生) - 한韓민족과 인류 창세 역사를 밝힌 『환단고기』의 한국상고사와 한국고대사

 

민주화 열기가 뜨거웠던 1980년대 초 대학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제가 증산도를 처음 안 것도 대학에 다닐 때였는데, 그때는 제가 다니던 대학을 비롯해 서울에 있는 대부분 대학에 증산도 동아리가 있다는 정도만 알았을 뿐입니다.

 

 

대학 재학 중 군대를 다녀왔고 복학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임승국 선생의 『환단고기』가 출판되어 일제 식민사학을 추종하는 주류 강단사학계에 큰 충격을 주었고, 『환단고기』는 일반 대중에도 널리 알려졌습니다.

 

 

제가 『환단고기』를 읽게 된 것은 후배가 『환단고기』를 읽고 큰 충격을 받았다기에 어떤 내용인지 궁금해 읽게 됐습니다.

저 역시도 후배처럼 『환단고기』를 읽고 큰 충격을 받았으며, 『환단고기』가 전한 한국상고사와 한국고대사가 내용이 너무 달라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역사에 대해 큰 의문을 품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중고등학교 때부터 글쓰기를 좋아해 대학에서 문과 계열을 전공하고 있었기 때문에 한국상고사와 한국고대사보다는 전공에 집중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출판사와 문학 활동을 병행하는 과정에서 작품도 내놓고 등단했으며 직장생활을 하면서 틈틈이 작품을 발표하며 지냈습니다. 결혼하고 평범하게 지내다 직장을 그만두고 지금까지 프리랜서로 활동했습니다.

 

 

마음이 한결 여유로워지면서 좀 더 깊이 있는 글을 쓰기 위해 많은 사람을 만나고 다니던 중 우리 문화에 관심을 두고 관련된 글을 쓰기 위해 짧게는 몇 달 길게는 몇 년 동안 집중해서 공부하고 사람을 만났습니다.

 

 

 

 

 

 

 

 

 

 

우리 문화에 관한 글을 쓰기 위해 여러 지역에서 많은 사람을 만나면서 수백 수천년 동안 이어진 우리 문화를 알아가면서 자연스럽게 우리 역사와 인생에 관한 문제도 깊이 고민하면서 불교, 유교, 무속 등 종교문화도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불교방송을 시청하기 위해 채널을 돌리던 중 우연이 증산도 안경전 종도사님의 <환단고기 북콘서트> 프로그램을 시청하게 됐습니다. 30여 년 세월이 흘러 대학 때 읽었던 환단고기 내용은 가물가물했지만, <환단고기 북콘서트>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조금씩 생각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증산도 상생방송의 <환단고기 북콘서트>를 다 보고 우리 민족과 인류의 원형 문화와 역사를 제대로 공부해봐야겠다는 생각에 다음 날 서점에서 『환단고기』 완역본을 사 읽었습니다. 『환단고기』 완역본을 읽어가면서 받은 충격은 대학 때 받았던 충격보다 더 컸고, 그때 가졌던 의문이 풀렸습니다.

 

 

 

 

 

 

 

 

 

 

 

국내외에서 개최된 <환단고기 북콘서트> 프로그램과 『환단고기』 완역본을 몇 차례에 걸쳐 집중해서 시청하고 읽은 결론은 제가 그동안 글을 쓰기 위해 공부했던 우리 문화의 원형을 찾게 된 것입니다. 더불어서 왜곡과 조작으로 파괴된 한국상고사와 한국고대사의 진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한국상고사와 한국고대사가 사라지고 왜곡 조작된 것은 중화 사대주의로 인한 것도 있지만, 결정적으로 한국상고사와 한국고대사를 왜곡 조작한 것은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였습니다.

 

 

증산도 상생방송에서는 <환단고기 북콘서트> 외에도 우리 문화를 소개하는 프로그램과 여러 역사 관련 프로그램이 방영되고 있었습니다.

 

 

 

 

 

 

 

 

 

 

우리 역사와 문화와 관련된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증산도 진리 관련 프로그램도 시청했는데 종교적 의문점도 말끔히 해소되었습니다.

 

 

몇 달간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고 진리 서적을 읽고 도장을 방문했습니다.

증산도 진리 교육을 받고 21일 정성 수행을 하면서 참진리를 만난 것에 한없이 기뻤고 감사했습니다.

 

 

무엇보다 천상에서 불초한 자손을 위해서 언제나 노심초사하시며 진리의 길로 인도해 주신 조상님에 음덕을 느끼는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부족하지만, 상제님 천지대업을 위해 성경신을 다하는 도생(道生)이 되겠습니다.

보은(報恩)!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 우주의 질서가 대전환하는 가을개벽기에 상생(相生)의 새 문화를 열어주시기 위해 인간으로 강세하신 우주의 통치자 아버지 하느님이신 증산상제님과 어머니 하느님이신 태모 고수부님을 신앙하는 국내외 증산도 도생(道生)들이 증산도를 만나는 과정의 입도(入道) 수기를 짧게 편집했습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9.02.13 0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환단고기를 접하셧을때는 한국상고사와 한국고대사가 내용이 너무 달라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역사에 대해 큰 의문을 품으셨었군요? 도생님은 어린 시절 정말 많은 경험을 하신것 같습니다. 전공이 문과계열을 전공하셧었군요?

  2. kangdante 2019.02.13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단고기에 대해서는
    우리가 배워야 할 역사가 아닌가도 생각이 듭니다..
    오늘도 활기찬 하루되세요.. ^.^

일제의 왜곡 말살 조작의 결정판 <조선사 35권>에 목을 매고 사는 유사역사학 비판 -

바른 역사, 진실의 역사, 정통 역사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조선총독부가 식민지배 논리를 정당화하기 위해 만든 유사역사는 가짜 역사, 거짓 역사사이비 역사입니다.

일본 왕의 특명으로 조선총독부 직속으로 확대된 조선사편수회가 우리의 상고 역사는 없애버리고 고대사는 왜곡 조작한 <조선사 35권>을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조선사 35권>은 일제가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말살해 영구 지배할 목적으로 만든 것으로 한국의 통사(通史) 자료집입니다.

일제의 유사역사학의 결정판 <조선사 35권> 편찬에 참여한 학자는 일본 왕으로부터 직접 훈장을 받을 정도로 1932년부터 1938년까지 일본 왕과 일본 정부가 천문학적인 자금과 인력을 동원해 심혈을 기울인 사업입니다.

 

 

다시 말해 <조선사 35권>은 우리의 역사가 아니라 일제가 자기들 입맛에 맞게 왜곡하고 조작하고 말살해서 만든 일본의 유사역사서입니다.

 

 

 

 

 

 

 

 

 

 

일제가 조작해 만든 <조선사 35권>은 표면적으로 자료집을 표방하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우리 역사를 찾지 못하게 하는 치밀한 계략이 숨어 있었습니다.

 

 

일제 유사역사학은 <조선사 35권>을 발간하면서 일제가 선별한 자료와 한국사를 연구할 때는 반드시 범위를 특정해서 제한했고, 심지어 연구 방향까지도 규정한 일제 조선총독부의 지침을 만든 것입니다.

 

 

<조선사 35권) 발간은 일제 식민사관의 완성된 것을 말하고, 제국의 사생아 유사역사학이 탄생한 것입니다.

 

 

 

 

 

 

 

 

 

 

일본 제국주의가 쓴 우리의 가짜 역사 <조선사 35권>은 소위 '당파성론'과 '타율성론'과 '정체성론' 등 한韓민족은 힘없고 게으르고 나태한 민족이라는 왜곡 조작의 유사역사학을 기저에 깔고 우리 역사를 철저하게 유린한 유사역사학의 결정체입니다.

 

 

 

<조선사 35권)은 조선총독부가 조작해 만든 가짜, 거짓, 사이비 역사이지만, 역사를 전공하지 않은 대다수 국민은 <조선사 35권>이 있는지 없는지, 어떤 책인지조차 모르고 살아왔기 때문에 비판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거대 카르텔을 형성한 대한민국 주류 유사역사학계는 일제가 조작한 <조선사 35권>의 내용을 알리지도 않았습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우리 곁의 친일잔재 - 제1부 제국의 학교 캡쳐)

 

 

 

 

 

<조선사 35권>보다 더 오래된 역사이며 <조선사 35권>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한 <조선왕조실록>은 번역하는데, 2만 4천 쪽 분량의 <조선사 35권>(부록까지 총 37권)에 대해서는 광복 후 7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번역과 해제, 비교 검증 등 연구사업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습니다.

 

 

설령 정부에서 전혀 신경 안 쓰고 있었다고 한다면 학계에서 먼저 하자고 나서는 것이 학자 된 도리입니다.

대한민국 주류 유사역사학이 <조선사 35권> 번역과 해제 등을 전혀 안 한 것은 아닙니다.

 

 

 

일제 조선총독부의 조선사편수회에서 활약한 대한민국 주류 유사역사학의 태두(泰斗) 이병도가 해방후 <조선사 35권>의 유사역사학을 『국사대관』을 비롯하여 조선사대관』, 한국사대관 등을 출판했습니다. 일제 조선총독부가 조작한 거짓 역사가 해방 후 이병도에 의해 우리 역사가 둔갑해 아무것도 모르는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역사로 알고 배운 것입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우리 곁의 친일잔재 - 제1부 제국의 학교 캡쳐)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유사역사학계와 자신 일제 식민사관을 극복했다고 주장하는 이기백의 한국사신론 역시 이병도가 쓴 책 내용과 차이가 없는 일제 유사역사학이란 비판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이병도와 이기백의 책은 우리의 상고사, 고대사, 중세사, 근세사, 근대사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통사(通史)를 기록한 책이지만, 일제 식민사관의 틀을 벗어나지 않은 유사역사학의 교범과 같은 책입니다.

 

 

1910년 일제가 무력으로 대한제국을 강제병합한 후 약 1년 동안 우리의 사서 20만 권을 강탈하고 불사르면서 우리의 상고 역사가 사라졌습니다. 1911년 우리의 상고 역사부터 고려 시대까지 역사를 담은 『환단고기』가 항일무장 독립운동가인 홍범도와 오동진 장군 등의 도움을 받아 세상에 나왔습니다.

 

 

 

 

 

 

 

 

 

 

 

 

『환단고기』의 편저자인 독립운동가 계연수 선생은 만주 관전현에서 후학을 길러내면서 독립운동의 근거지로 삼았 배달의숙에서 1920년 체포되었습니다. 일제가 독립운동가로 위장해 침투한 밀정 감영극의 밀고로 일제 헌병에 체포되어 살해되고 사지가 잘려나간 채 압록강에 버려졌습니다.

 

 

일제가 만든 가짜 역사 <조선사 35권>에는 『환단고기』에 나와 있는 우리의 상고사는 없고 일그러진 고대사만 있습니다.

 

 

<조선사 35권> 해제 등 단편적인 연구는 있었지만, 2015년 <조선사편수회 편찬 조선사 번역 해제 연구>와 같이 번역과 해제, 비교분석과 고증까지 종합적으로 연구한 적은 없었습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우리 곁의 친일잔재 - 제1부 제국의 학교 캡쳐)

 

 

 

 

 

일제 식민사관 신봉한 주류 유사역사학자들은 광복 후부터 70여 년간 대한민국 국민이 배운 역사가 진짜 우리 역사라고 마구잡이로 우기면서 참역사를 복원하려는 재야사학계를 유사역사학이라고 비판합니다.

 

 

<조선사 35권>은 일제 유사역사학의 결정판이지만, 제대로 검증받지 않은 상태로 있다가 2014년 교육부가 일제가 우리 역사를 어떻게 왜곡하고 조작했는지 문제점을 파악하고, 일제의 식민지 동화정책 이면을 파악해 현세대의 새로운 역사관을 정립하기 위해서 <조선사 35권> 번역 해제 연구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했습니다.

 

 

2015년 1월부터 <조선사편수회 편찬 조선사 번역 해제 연구> 사업자로 선정된 인하대 고조선연구소 연구팀에 의해 한국어 번역이 시작됐습니다. <조선사 35권>은 단순히 한국어 번역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기존 사료와 비교 분석하고 고증까지 거치는 작업도 함께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조선사편수회 편찬 조선사(朝鮮史) 번역·해제 연구> 사업자로 인하대 고조선연구소가 선정되자마자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유사역사학은 온갖 구실을 내세워 비판하고 사업을 방해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유사역사학자들은 조선총독부가 식민통치 목적으로 왜곡한 역사자료는 사료적 가치도 없고 혈세를 투입해 번역한다는 것은 불필요한 것이라고 억지 주장했고, 더 기가 찬 것은 일본 학자들의 웃음거리가 될 거라는 해괴한 괴변을 늘어놓은 것입니다.

 

 

 

 

 

 

 

 

 

 

<조선사 35권>의 번역, 해제 비교분석과 고증 연구는 2019년 끝나게 됩니다.

2019년 1월 3일 방영된 EBS 교육방송의 다큐 시선 프로그램과 인하대 고조선연구소가 그동안 몇 차례 학술회의에서 발표한 내용만 보아도 조선총독부가 우리 역사를 얼마나 조작하고 말살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올해는 3.1혁명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해입니다.

지난 100여 년 동안 저질러진 역사 조작의 실체를 밝힘으로써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제의 역사 조작과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유사역사학의 민낯 역사의 진실을 반드시 규명해야 합니다.

 

 

 

 

 

 

 

 

 

 

 

중국의 동북공정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78

 

 

 

배달의 민족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79

 

 

 

단군조선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80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유사역사학 비판 -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의 신봉자들

http://gdlsg.tistory.com/2382

 

 

 

유사역사학 비판 -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 천동설에서 지동설로의 변화만큼 어려운 문

http://gdlsg.tistory.com/2383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ngdante 2019.01.10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그러진 고대사를
    이제는 바로잡아야 할 때인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2. 죽풍 2019.01.10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이 만든 조선의 역사서 역시 많은 왜곡이 있지 않을까 싶네요.
    그들이 숨기려는 의도가 뻔할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3. 버블프라이스 2019.01.11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은 역사적 왜곡을 하지 않고 자기들이 잘못한 것은 인정을 했으면 하는데요.. 해외 사이트에서도 한국인들이 올린 독립기념관에는 좋아요를 눌러주지 않더라고요..
    오늘도 역사공부를 잘하고 갑니다^^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 친일 매국사관의 유전자를 가진 유사역사학 비판

인류 창세 역사와 문화, 한韓민족의 시원 역사와 문화를 밝혀 놓은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며칠 전 EBS 교육방송 1TV 다큐 시선이란 프로그램에서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편이 방영되었습니다.

짧은 내용이었지만, 연세대학교 사학과 김용섭 명예교수의 회고록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내용 일부와 전 서강대 총장을 역임한 이종욱 명예교수의 인터뷰가 방송됐습니다.

 

짧은 시간에 많은 내용을 프로그램에 담다 보니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단편적으로나마 유사역사학의 실체를 국민에게 알린 기회였습니다.

 

 

 

프로그램을 시청한 많은 시청자는 댓글을 통해 아직도 남아 있는 일제 식민 잔재 유사역사학을 비판하고 일제 잔재의 실체를 알린 제작진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방송과 언론이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균형적인 시선으로 문제를 분석하고 검증해서 방송해야 하기에 어려운 점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거대 유사역사학 카르텔을 통해 방송사에 압력을 넣었다는 말이 돌 정도면 유사역사학은 비판과 비난을 받아 마땅합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프로그램에 아쉬움이 있다면 깊이 뿌리내린 일제의 잔재 식민사학의 민낯이 너무 조금 소개됐다는 것과 정통 사서 『환단고기』가 소개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일제 식민사관을 하늘처럼 신봉하는 주류 강단사학, 곧 유사역사학이 눈에 쌍심지를 켜고 위서라고 주장하고 있는 환단고기에는 일제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의 참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조작과 말살로 사라진 우리 역사를 복원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를 진짜 우리 역사라고 강변하는 유사역사학에 대한 비판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한때 주류 강단사학 최일선에 있던 사학자의 증언 유사역사학 비판과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김용섭, 이종욱 명예교수는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의 최일선에서 활동했던 사람입니다.

이 두 명예교수의 증언을 통해 유사역사학이 왜 비판을 받아야 하며 유사역사학이 반드시 해체되어야 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먼저 김용섭 명예교수는 서울대 사학과 출신으로 서울대와 연세대에서 사학과 교수를 지내다 정년퇴임을 했습니다. 

2011년 출간된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내용 중 해방 후 대한민국 유사역사학계의 민낯을 본 자신의 경험담을 회고한 대목이 나옵니다.

 

 

김용섭 명예교수는 유사역사학자들로부터 비판과 질책을 받으며 서울대를 나가 달라는 은밀한 압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용섭 명예교수는 서울대 국사학과는 아직도 조선총독부 아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서울대를 떠났다고 회고했습니다.

한 마디로 김용섭 명예교수는 조선총독부 식민사관, 즉 유사역사학과의 갈등으로 서울대를 떠난 것입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김용섭 교수가 강의할 때 김원룡을 비롯한 네댓 명의 교수가 함께 들어와 조선총독부에서 소위 '임나일본부설'의 유사역사학을 만든 스에마쓰 야스카즈를 소개했다고 합니다.

 

 

 

대한민국 최고 학부 서울대 국사학과 강의실에 조선총독부 유사역사학을 만든 원흉이 들어와 자신이 만든 유사역사학을 참관했다는 사실은 대한민국 유사역사학이 매국사학이라는 것을 방증한유의 사건입니다.

 

 

 

김원룡은 스에마쓰 야스카즈를 가리키며 자신이 경성제대 다닐 때 스승이라고 소개했다고 합니다.

김원룡은 해방 후 매국사학, 즉 유사역사학 2세대로 이후 서울대 고고미술과 교수와 대학원장, 역사학회 및 한국고고학연구회 회장을 역임했습니다.

 

 

 

 

 

 

 

 

 

 

 

 

식민사관을 만든 원흉을 추종한 유사역사학 비판과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김용섭 교수의 강의를 참관한 유사역사학의 원흉 스에마쓰 야스카즈는 과연 누구일까요?

일본의 동경제대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에서 촉탁 위원, 수사관보, 편수관보, 수사관 등을 지내며 일제가 조작한 가짜 역사 <조선사 35권> 작업에도 참여해 우리 상고사와 고대사를 조작한 인물입니다.

 

 

욱이 고대 한반도 남쪽은 일본이 지배했다는 소위 '임나일본부설'을 주장한 대표적인 유사역사학자입니다. 유사역사학 김원룡에게 유사역사학의 선봉장이었던 스에마쓰 야스카즈는 그야말로 하늘 같은 스승이었습니다.

 

 

일제 조선총독부가 조작 날조해서 일그러진 대사가 유사역사학을 신봉하는 후예들에 의해 뿌리내렸다는 것을 확인한입니다.

 

 

혹자는 유사역사학을 비판하며 식민사관의 망령이 되살아났다고 하는데, 그러나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은 사라졌던 것이 아니고 언제나 우리 안 우리 곁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일제의 유사역사학은 단 한 순간도 사라지거나 죽은 적이 없는 불사신이 되어 대한민국 국민의 정신을 계속 점령하고 있었습니다.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에서 활동한 스에마쓰 야스카즈를 비롯하여 쓰다 소키치, 아마니시 류, 이병도, 신석호 등이 우리 역사를 조작 말살했습니다. 신화로 조작하고 사라진 우리의 상고사와 고대사는 『환단고기』에 오롯이 남아 있습니다.

 

 

한쪽에 치우친 편향된 시각이 아니라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를 비교하고 분석할 수 있는 연구가 인하대 고조선연구소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인하대 고조선 연구소는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유사역사학이 지난 수년 동안 일제가 조작해 만든 <조선사 35권>을 번역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검증이 아니지만, <조선사 35권>이 우리의 상고사부터 근대사까지 방대한 분량이라 유사역사학이 주장하는 한국사가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이란 사살이 밝혀질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인하대 고조선연구소를 없애기 위해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있습니다.

 

 

 

 

 

 

 

 

 

 

 

 

조선총독부사관을 신봉하는 유사역사학 비판과 대한사관의 역사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이종욱 전 서강대 총장의 스승은 이기백이며, 이기백은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태두(泰斗) 이병도의 제자입니다.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편 인터뷰 내용은 가히 충격적입니다.

 

"쓰다 소키치가 만들었고, 이병도 선생이 그 쓰다 소키치가 강의하는 현장에서 수업을은 다음에 한국에 와서 진단학회를 만들고, 삼한론을 펴고, 서울대 교수로 1945년 가면서 한국사 교과서를 만드는데 삼한론을 집어넣고, 그걸 제자들이 다 따르고 이렇게 만들어진 역사가 대한민국 한국사 교과서 아니겠어요.

 

 

이 교과서를 통해서 온 국민의 상식으로 된 것이 삼한입니다. 마한, 진한, 변한.

그다음에 태, 고, 내. 태조대왕, 고이왕, 내물왕 이런 역사 체계죠.

이것을 무너뜨린다는 것, 이것을 바꾼다는 것은 천동설에서 지동설로 넘어가는 것보다도 쉽지 않은 아주 어려운 지난한 문제가 될 수밖에 없죠.

 

 

말하자면 하나의 패러다임이 다음 패러다임으로 넘어가야 하는데, 모든 사람들이 지금 쓰다 소키치, 이병도 선생이 만든 틀 속에 안주하면 모든 게 편합니다.

 

학술진흥재단의 연구비도 사실 삼한론에 이어 서울대 학파들이 만든 부체제설 이런 것을 위한 연구비도 할당이 되는 판인데, 제가 부체제설을 비판하는 연구비를 신청한다면 나오겠어요?

저는 1997년인가 그 이후로 연구비 신청을 안 했어요. 해도 안 나옵니다.

 

 

 

 

 

 

 

 

 

 

 

식민매국사관 유전자를 가진 유사역사학 비판과 우리 상고사를 복원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을 신봉하는 유사역사학계에 온갖 비판이 쏟아지자 젊은 학자를 내세워 방어하기에 급급한 실정입니다. 젊은 유사역사학의 선봉장 역할을 한 자가 기경량입니다.

 

 

 

대한민국 이곳저곳에서 강사로 지내며 유사역사학 전파에 봉에 섰던 기경량이 최근 대학교수가 됐습니다.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기경량은 유사역사학을 비판하는 재야역사학계를 향해 쇼비니즘(chauvinism, 광신적, 맹목적, 극단적 애국주의), 쇼비니스트(chauvinist, 극단적 국수주의자, 맹목적 애국주의자)들이란 망언을 했습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역사의 진실을 밝히자고 하는 것이 과연 극단적 국수주의 쇼비니즘이며, 유사역사학에 의해 왜곡 조작 말살된 우리 역사의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이 맹목적 애국주의 쇼비니스트라는 해괴한 발언이었습니다. 

 

 

일제 식민사관을 신봉하는 유사역사학을 비판하는 것이 쇼비니스트라는 반국가적이고 반민족적인 망언으로 스스로가 일제 조선총독부 유사역사학의 유전자를 그대로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인정한 것입니다. 

 

 

일제가 조작해 만든 유사역사학을 국민이 아무리 비판한다고 해도 이종욱 전 서강대 총장의 말처럼 천동설에서 지동설로의 변화만큼 어려운 힘겨운 일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참역사와 문화를 밝힌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의 실체를 알고 있는 만큼 유사역사학 해체는 결국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이루어질 것입니다.  

 

 

 

 

 

 

 

 

 

 

 

 

 

 

 

 

 

 

 

 

 

 

 

 

 

 

 

 

 

 

단군조선과 홍산문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80

 

 

배달의 민족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79

 

 

중국의 동북공정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78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유사역사학 비판

http://gdlsg.tistory.com/2382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9.01.09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TV 다큐 시선이란 프로그램에서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편이 방영됐었군요? 시간날때 봐야겟네요^^ 따뜻한 수요일 되세요

  2. kangdante 2019.01.09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는 언제나
    강자의 힘에 의해 왜곡되고 변질되는 것 같아요
    현대사도 그러한데 고대사는 더더욱 그렇겠죠?. ^^

  3. 청결원 2019.01.09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날이 많이 추워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4. 죽풍 2019.01.09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일잔재, 일부 보수 언론과 기득권의 정치세력을 청산하지 못한
    것이야말로 두고 두고 후회되는 일입니다.
    참 너무 단단하게 뭉쳐진 기득권 친일세력입니다.
    눈 감기 전에는 불가능할 것입니다.

인류 창세 역사와 문화, 그리고 우리의 실존 역사를 기록한 정통 사서 환단고기桓檀古記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으로 일그러진 고대사와 식민사관 추종자 유사역사학 비판

 

 

 

 

 

 

 

 

 

 

 

 

 

 

대한제국 강제점령에 성공한 일본 제국주의는 30여 년간 무단통치, 문화통치, 말살통치 등의 식민통치 방식을 이어가면서 약탈과 억압을 일삼았고, 우리의 역사와 문화까지 말살하고 급기야는 전쟁터에 총알받이로까지 내몰았습니다.

 

 

 

 

1945년 8월 15일은 우리나라가 광복을 맞은 날이기도 하지만, 일제의 또 다른 식민지배가 시작된 날이기도 합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은 우리 선조들의 삶의 내력이며 정체성인 대한의 역사가 조선총독부에서 왜곡 조작 날조해 만든 유사역사학의 지배를 받아 왔습니다.

 

 

 

 

 

 

 

 

 

 

단재 신채호 선생은 대한민국 정부가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 훈장을 추서한 항일독립운동가이며 역사학자, 언론인으로 활동했던 분니다.

 

대한민국 국민 중에서 단재 신채호 선생의 업적에 대해서 잘 모르는 분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역사학자가 단재 신채호 선생을 모른다고 한다면 그자는 역사의 역歷 자도 모르고, 단지 역사학자를 흉내 내고 다니는 100% 사기꾼일 것입니다.

 

 

 

공개 학술회의장 자리에서 어느 유사역사학자가 대한민국 정부가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한 단재 신채호 선생을 두고 '정신병자', '또라이'라는 망발을 지껄였습니다. 공개 학술회의장인 만큼 그 자리에는 다수의 유사역사학자도 있었는데, 유사역사학자의 발언이 잘못됐다고 지적하거나 제지하는 유사역사학자가 단 한 사람도 없었다는 사실입니다.

 

일제 식민사관의 후예로서 명실상부한 유사역사학의 민낯을 보여준 사례로 비판도 받지 않은 망발의 장본인은 승승장구하며 왕성하게 활동하다가 현재 대한민국 교육부 산하 공공연구기관에서 일하고 습니다.

 

 

 

 

 

 

 

 

 

 

 

조선총독부가 만든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일제 조선총독부가 만든 가짜 우리 역사를 사이비역사학, 유사역사학이라고 합니다.

일제가 만든 유사역사학은 광복 후 유사역사학을 추종하는 유사역사학의 사생아들이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 국민을 대상으로 유사역사학은 진짜 역사라고 세뇌해왔습니다. 유사역사학이 비판도 받지 않은 채 승승장구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원인은 친일청산이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조선총독부 유사역사학에 의해 우리의 고대사는 왜곡 조작되고 상고사는 사라진 비참한 현실 속에서 일제 식민사관의 충견 노릇을 하는 유사역사학을 비판하면서 역사광복을 위해 고군분투하던 민족사학자들은 식민사관의 후예인 유사역사학자들로부터 비판과 냉대를 받으며 암울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유사역사학은 역사의 진실을 모르는 국민으로부터 비판도 받지 않은 채 대한민국 역사 관련 공공기관과 학계를 장악했고, 유사역사학은 국가 지원 등 모든 역사 관련 사업을 독식해 왔습니다.

 

2012년 우리의 참역사를 밝힌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를 복원하는 <환단고기 북콘서트>, 그리고 2016년 역사광복을 위한 민족사학계의 통합조직인 미래로가는바른역사협의회기 출범하면서 영원할 것만 같았던 유사역사학의 실체가 드러나고 국민적 비판을 받으며 벼랑 끝에 서 있습니다.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는 계연수 선생이 『삼성기』 上과 下, 『단군세기』, 『태백일사』, 『북부여기』를 묶어 1911년 편한 책입니다.

당시 계연수 선생과 함께 항일독립운동을 한 홍범도 장군과 오동진 장군이 『환단고기』 출판 자금을 지원해서 출간됐습니다.

『환단고기』가 출간된 1911년은 일제가 우리나라 사서 20만 권을 강탈하고 불사르던 때입니다.

 

 

일본 왕의 특명으로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가 조직되면서 우리의 고대사와 상고사는 실존 역사에서 신화의 역사로 바뀌게 됩니다.

 

 

경술국치 이후 해방 때까지는 우리의 상고사와 고대사를 기록한 『환단고기』와 단재 신채호 선생을 비롯한 민족사학자들의 상고사와 고대사 연구서, 그리고 일제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가 그나마 병존했지만, 광복 후부터는 실존했던 우리의 상고 역사와 고대사 연구는 기세등등한 유사역사학 카르텔 때문에 금기시되다시피 했습니다.

 

 

 

 

 

 

 

 

 

 

일본 제국주의 조선총독부의 충견 노릇을 하던 유사역사학은 광복 후 친일청산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비판다운 비판도 받지 않고 대한민국을 접수했습니다. 유사역사학이 주장하는 정설과 통설의 학설은 일제가 우리의 역사를 조작해 만든 식민사관입니다.

 

 

광복 후 대한민국 역사학계를 점령한 유사역사학은 일제의 식민사관을 더 튼튼하게 뿌리내린 끝에 일제도 성공하지 못한 완벽한 유사역사학의 천하를 만들었습니다. 『환단고기』가 세상에 나오기 전에도 일제의 유사역사학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도 했지만,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유사역사학에 의해 좌절을 맛보아야 했습니다.

 

 

1980년을 전후하여 『환단고기』가 세상에 나오면서 일제 식민사관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의 실체가 알려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유사역사학의 총공세로 일그러진 고대사를 바르게 정립될 기회를 또다시 잃게 됩니다.

 

 

 

 

 

 

 

 

 

 

 

우리의 고대사와 상고사를 복원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를 사수하려 유사역사학 비판

 

 

이유립 선생에 의해 『환단고기』가 세상이 나온 지 30여 년이 지난 2012년 『환단고기』 완역본이 출간되면서 일제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와 상고사를 다시 바로 세울 수 있다는 희망의 불씨가 되살아났고, <환단고기 북콘서트>와 함께 국민적 관심을 받으며 일제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와 상고사가 또다시 조명받기 시작했습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일제의 조선총독부와 대한민국 유사역사학에 의해 허구와 날조로 일그러진 고대사를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는 『환단고기』 출간이 아니더라도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을 점령하여 거대한 카르텔을 형성 유사역사학의 일방적인 비판과 세력을 동원한 방으로 일그러진 고대사와 상고사를 복원할 길이 번번이 막혔습니다.

 

 

 

지난 6년간 국내와 국외 여러 도시를 순회하며 개최된 <환단고기 북콘서트>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재외 교포까지 우리의 참역사는 아는 소중한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환단고기 북콘서트>를 시청한 지구촌의 시청자들은 지금 이 순간도 일제 식민사관의 실체를 알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참역사를 복원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그리고 유사역사학 비판과 진정한 역사광복에 대한 열의와 열망이 뜨겁게 타오르고 있습니다. 

 

 

 

 

 

 

 

 

 

 

 

젊은이들의 생존권을 담보로 환단고기를 위서로 몰아 일그러진 고대사를 숨기는 유사역사학 비판

 

 

요즘 젊은역사학자들의 모임이라며 일제 식민사관의 첨병 노릇을 하는 몇 명과 자칭 소설가라는 자 등이 앞장서서 『환단고기』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실존 역사를 기록한 정통 사서 『환단고기』를 인정하는 것보다, 진실을 밝히는 학자의 양심보다 그들에게 더 중요한 것이 강사 자리, 교수 자리, 그리고 연구비라는 밥줄입니다.

 

 

단재 신채호 선생은 우리나라를 무력으로 병합하고 우리 역사를 조작한 일본 제국주의에 맞서 항일독립운동에 선봉에 섰던 민족의 지도자입니다.

 

 

 

단재 신채호 선생은 강압적으로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성균관 박사직을 버리고 황성신문과 대한매일신보 등에서 논설을 쓰기도 하셨습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활동하고 의열단의 <조선혁명선언문>을 썼으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처럼 우리의 참역사를 찾고 보존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셨습니다. 그러나 1928년 일제에 체포되어 1936년 여순감옥에서 순국하셨습니다.

 

'신채호는 네 글자로 말하면 '정신병자', 세 글자로 말하면 '또라이'입니다.'

왜놈이 만든 호적에 이름을 올릴 수 없다며 무국적자로 살다 순국하신 단재 신채호 선생은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 국민의 정신을 병들게 한 유사역사학자에 의해 '정신병자'와 '또라이'로 취급받고 있는 것이 우리 역사학계의 현실입니다. 

 

 

 

 

 

 

 

 

 

 

 

위서(僞書)라고 우기는 환단고기와 일제와 추종자들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 유사역사학 비판

 

단재 신채호 선생과 백암 박은식 선생은 우리의 상고사와 고대사를 비롯해 근대사까지 연구하고 책까지 내서 일제의 폭압에 절대 굴복하지 않는 정신을 갖도록 노력하신 분입니다.

 

 

1915년 박은식 선생의 『한국통사』가 상하이에서 출간되면서 위기의식을 느낀 일제는 중추원 산하 조선반도사편찬위원회(1916년)를 발족해 대응합니다. 이후 조선총독부 산하의 조선사편찬위원회(1922년)로 바뀌었고, 일본 왕의 칙령으로 조선사편수회(1925)가 조직되면서 우리의 역사를 왜곡하고 조작했습니다.

 

 

우리의 상고사를 없애 실존한 역사 단군조선을 단군신화로 만들었으며,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한사군 한반도주둔설', '임나일본부설' 등으로 상고사에 이어 고대사까지 왜곡 조작하면서 일그러진 고대사를 만들었습니다.

 

 

 

 

 

 

 

 

 

 

일본 제국주의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로 변질되고,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의 유사역사학이 본격적으로 활동하게 된 계기가 된 것이 바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2대 대통령 백암 박은식 선생이 집필한 『한국통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2대 대통령 박은식 선생은 한국통사(韓國痛史) 집필하시고 자신을 '나라를 잃어 미쳐버린 노예', 태백광노(太白狂奴)라는 필명을 사용하셨습니다. 『한국통사韓國痛史』란 우리 뼈저린 통한의 역사, 한국의 아픔의 역사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2대 대통령 박은식 선생께서 저술하시고 1915년 출간된 한국통사 서언의 내용은 환단고기 단군세기 서문에 나오는 구절을 인용한 것입니다.

 

"옛사람 이르기를 나라는 멸할 수 있으나 역사는 멸할 수가 없다고 하였으니 그것은 나라는 형체이고 역사는 정신이기 때문이다. 이제 한국의 형체(形體)는 허물어졌으나 정신은 홀로 존재할 수 없는 것인가? 이것이 통사(痛史)를 쓴 까닭이다.

정신이 살아있어 멸하지 아니하면 형체는 부활 때가 있을 것이다."

(한국통사 서언 中)

 

 

 

단군세기는 고려말 송설체의 대가이며 재상을 지낸 대학자 행촌 이암 선생이 쓰신 책입니다.

 

"국유형(國猶形)하고 사유혼(史有魂)하니 형가실혼이보호(形可失魂而保乎)아!

나라는 형체와 같고 역사는 정신과 같으니, 나라가 역사를 잃고서 어떻게 보존할 수가 있겠는가!"

(『환단고기』 - 단군세기 서문 中)

 

 

 

"국혼(國魂)은 살아있다
국교(國敎), 국학(國學), 국어(國語), 국문(國文), 국사(國史)는 국혼(國魂)에 속하는 것이요,
전곡(錢穀), 군대(軍隊), 성지(城池), 함선(艦船), 기계(器械) 등은 국백(國魄)에 속하는 것으로

국혼(國魂)의 됨됨은 국백(國魄)에 따라서 죽고 사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국교(國敎), 국사(國史)가 망하지 아니하면 국혼(國魂)은 살아 있으므로 그 나라는 망하지 않는다."

(한국통사 中)

 

 

 

 

 

 

 

 

 

 

 

 

 

 

 

 

 

 

 

 

 

 

 

 

 

 

 

중국의 동북공정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78

 

 

배달의 민족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

http://gdlsg.tistory.com/2379

 

 

단군조선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80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9.01.08 0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편안한 밤 되세요^^

  2. 버블프라이스 2019.01.08 0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현대사 역사 공부할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몰랐던 내용들을 알고 갑니다. 즐거운 화요일 보내시길 바래요

  3. kangdante 2019.01.08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단고기에 대해서는
    한번쯤 읽어봐야 할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

  4. Deborah 2019.01.08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인의 우리 역사 완전히 바꿔 놨군요.
    이제와서야 진실이 밝혀져서 다행입니다.

  5. 천연두 2020.05.22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단고기를 이 세상에 내놓아주신 안경전 STB상생방송 이사장님, 계연수 선생님, 이유립 선생님, 오동진 장군님, 홍범도 장군님, 안함로 원동중 이암 이맥 범장 선생님 등 위대하신 선조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 땅위에 선조들을 부정하는 무리들을 하루속히 ~할 수 있도록 발빠르게 뛰겠습니다

사이비 역사학과 유사역사학의 판단 기준이 된 중화 사대주의 사관과 일제 식민주의 사관

한국 상고사와 한국 고대사를 파괴한 일제 식민사학의 파수꾼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

 

 

 

 

 

 

 

 

 

 

 

 

 

 

증산도 전남 지역 손ㅇㅇ 도생(道生) - 우리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찾아서

 

저는 한 집안의 평범한 가장이며 작은 사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호기가 넘치던 젊은 시절 제가 전문 산악인은 아니었지만, 산을 너무 좋아하여 히말라야를 비롯한 유럽과 아메리카,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산을 근 20년 동안 두루 다녔습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산을 다니면서 꼭 빼놓지 않고 다녔던 곳이 있는데, 바로 유명한 산 근처에 있는 종교 성지입니다.

집 근처의 산처럼 자주 갈 수 없는 곳이라 다른 나라 산에 다니면서 그 나라와 지역의 문화를 알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종교 생활을 하고 있지 않았지만, 항상 부모님과 조상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명절과 기제사를 정성껏 모셨습니다.

제가 세계의 여러 산을 다니면서 종교 성지를 다닌 것은 종교를 알기보다는 생활의 문화를 엿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제가 또 한 가지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은 역사였습니다.

역사에 관심을 두기 시작한 것은 어린 시절 뛰어놀던 고향에 역사 유적지가 있었고, 집안 어른에게 우리 역사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자란 영향이 컸습니다.

 

 

제가 역사에 관심이 있다고 해서 학교에서 배운 역사와 서점에 나와 있는 역사 서적만 봐왔기 때문에 한국 상고사와 같은 역사는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단편적으로 마나 한국 고대사만 알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텔레비전 채널을 돌리다가 우연히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게 됐습니다.

상생방송에서는 안운산 태상종도사님의 대도(大道) 말씀이 방영되고 있었습니다.

 

 

태상종도사님의 "조상이 제1의 하느님이다."라는 말씀을 듣고 순간 멍해졌습니다.

이 세상 누구한테도 들어보지 못했던 말씀이면서 천 번 만 번 지당하신 말씀이라고 생각되어 태상종도사님의 대도 말씀을 끝까지 시청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역사를 가르치지 않는 유일한 나라다. 역사교육을 하지 않은 것은 자식을 낳아 놓고 성(姓)을 가르쳐주지 않는 것과 똑같다."라는 말씀도 하셨습니다.

 

 

 

 

 

 

 

 

 

 

태상종도사님의 역사에 관련된 말씀은 선뜻 수긍하기 힘들었습니다.

우리나라는 모든 학교 과정에 역사교육을 하는데 왜? 역사교육을 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시는 것일까? 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 이유는 몇 시간도 지나지 않아 알 수 있었습니다.

<환단고기 북콘서트>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우리 역사의 현주소를 확연히 알게 됐습니다.

 

 

<환단고기 북콘서트>를 시청하면서 한국 상고사가 왜 사라지게 됐고 한국 고대사가 어떻게 조작됐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주류 강단사학계는 눈에 쌍심지를 켜고 환단고기를 위서(僞書)라고 주장하고 사이비역사학과 유사역사학이라고 비판합니다.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면서 그동안 제가 조상님 숭배에 대한 마음보다 더 본질적이고 근원적으로 생명의 뿌리에 대한 소중함을 깨우쳐 주었습니다. 그리고 <환단고기 북콘서트>와 역사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상고사와 한국 고대사의 진실을 알려주어 역사의 뿌리를 제대로 알게 됐습니다. 

 

 

증산도 『도전道典』, 『춘생추살』, 『환단고기 완역본』 등 증산도 진리 관련 서적과 한국 상고사와 한국 고대사의 참역사를 기록한 여러 권의 역사서를 사 읽어가며 진리와 역사 공부를 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독일 등 외국에서 개최했던 <환단고기 북콘서트>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제가 약 20년 동안 세계 각지를 여행하고 공부하며 느꼈던 것들이 역사를 보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환단고기』는 한국 상고사와 한국 고대사뿐만 아니라 인류 역사의 기원을 밝혀주는 책으로 그 옛날 조상님들의 문화유전자가 현재까지 지구촌 곳곳에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중화 사대주의와 일제 식민주의의 역사 왜곡과 조직에 의해 한국 상고사는 신화가 되었습니다.

그리 한국 고대사는 중국과 일본의 지배를 받은 역사로 둔갑하여 우리는 중국과 일본의 역사 식민지가 되어 있습니다.

우리의 참역사를 찾고자 하면 사이비역사학과 유사역사학이라고 공격을 합니다.

 

 

 

 

 

 

 

 

 

 

 

주류 강단사학계가 주장하는 정설과 통설 등의 역사 인식과 해석 방식은 조선총독부의 조선사편수회가 주장한 것과 동일합니다.

사이비역사학과 유사역사학이란 말도 일본 제국주의 통치방식과 똑같이 가짜, 허위, 거짓이라는 프레임을 씌워버린 것입니다.

 

 

한국고대사를 자국의 역사로 편입한 중국의 동북공정을 묵인하고 방관한 한국의 역사계가 사이비역사학이고 유사역사학입니다.

단순히 자기 밥그릇을 빼앗길까봐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주로 강단사학계가 사비역사학이며 유사역사학입니다.

 

 

중국과 일본이 왜곡하고 조작해 만든 가짜 역사를 그대로 배워 가르치고 있는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가 진짜 사이비역사학이며 유사역사학입니다.

 

 

 

 

 

 

 

 

 

 

증산도 상생방송을 통해 과거의 역사 바로 알고 현재를 직시할 수 있게 됐으며, 인류의 미래까지 열어나갈 수 있는 지혜와 용기를 얻었습니다. 한동안 집에서 상생방송을 시청하고 진리 도서를 읽고 아침 수행을 따라 했는데, 혼자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도장을 방문했습니다.

 

 

 

도장을 방문하여 태을주 수행을 하고 진리 교육을 받으면서 불초한 이 자손을 상제님의 진리로 인도해 주신 조상님을 더 잘 모셔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생명의 뿌리, 역사의 뿌리, 진리의 뿌리를 참되게 알고 축복과 영광의 길을 열어주신 상제님과 태모님, 태상종도사님과 종도사님의 크신 은혜에 깊이 감사 올리며 천지에 보은하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보은(報恩)!

 

 

 

 

 

 

 

 

 

 

 

 

 

 

 

 

 

 

 

 

 

 

 

 

 

 

 

 

 

 

 

 

 

증산도 안경전 종도사님 말씀 中

 

중국과 일본은 없는 역사를 만들어가면서, 있는 역사도 뒤츨어가면서, 열등한 역사를 감추고 날조하면서까지 역사전쟁을 벌여왔고 벌이고 있다. 그만큼 인류 역사와 시원 문명을 개창한 주인공, 한민족은 역사의 변방으로 밀려났다.

 

중국과 일본이 동북아 역사의 주인행세를 하고 나선다.

이런 까닭에 동북아의 역사는 한마디로 배반의 역사요, 배은망덕한 불의의 역사다.

 

사태가 이러한데도 우리의 역사학계는 어떠한가?

역사전쟁에 맞서 싸우기는커녕 오히려 그 이론에 동조하고 있다.

외세를 탓하기 전에 우리가 먼저 깨어야 한다.

 

식민사학으로 스스로의 뿌리를 잘라내고, 사대주의로 가지마저 쳐버린 강단사학은 한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으로 대한의 역사를 재건해야 할 것이다. 인류 4대 문명을 뛰어넘는 홍산문명에서 한민족 상고시대의 참된 진실을 보아야 한다.

 

 

그들은 왜곡된 역사의 발목에 잡힌 과거에 살고 있으나, 우리는 이제 광명의 미래를 열려 하나니

그들은 불의의 과거사를 옹호하나, 그들의 불의의 역사를 무너뜨리려 하나니

이제, 뿌리역사 말살의 무지의 사슬을 진리의 칼날로 끊어야 하리라.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상극의 질서로 돌아간 역사를 끝내고 상생의 질서로 돌아가는 새 시대를 여시기 위해 인간으로 강세하신 우주의 통치자 아버지 하느님이신 증산상제님과 어머니 하느님이신 태모 고수부님을 신앙하는 국내외 증산도 도생(道生)들이 증산도를 만나는 과정의 입도(入道) 수기를 짧게 편집했습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8.11.17 0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한국상고사, 고대사의 사이비역사학,유사역사학’ 내용이군요^^ 증산도 환단고기는 왜곡된 역사 사실 등을 공부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2. kangdante 2018.11.17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제의 식민사관 잔재는
    아직도 우리의 생활에 깊숙히 잔존하고 있는 것 같아요

고무줄처럼 역사를 늘린 중국과 일본, 밥그릇을 안 뺏기기 위해 발버둥 치는 한국의 식민사학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임나일본부설과 식민사관으로 점철된 한국 고대사, 한중일의 역사 왜곡 

 

 

 

 

 

 

 

 

 

 

 

 

 

경기 지역 이ㅇㅇ 도생(道生) -··일의 역사 왜곡, 조작된 중국과 일본과 한국 고대사

 

학창 시절 때만 해도 저는 역사에 별로 관심도 없었습니다.

제가 짧게는 몇 년에서 길게는 수십 년 동안 한·중·일 3개국 모두를 경험했고, 제가 역사에 관심을 두기 시작한 것은 일본 유학 때부터입니다.

 

 

 

일본 유학 시절 한국과 중국과는 다른 문화를 가진 일본을 더 자세히 알기 위해 일본 문화를 공부하던 중 일본 문화의 뿌리를 쫓다 보니 자연스럽게 일본 고대사까지 공부하게 됐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중국과 일본과 한국 고대사, 한·중·일의 역사가 왜곡되고 조작됐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한·중·일 역사 왜곡 중에서 가장 먼저 역사 왜곡의 사실을 알게 된 계기는 중국의 동북공정 때문입니다.

사실 중국의 고대사 역사 왜곡에 대해서는 자세히는 몰랐는데 10여 년 전부터 중국이 동북공정을 통해 한국 고대사를 중국의 역사를 편입한다는 기사를 여러 차례 접하면서 중국과 한국 고대사에 조금씩 관심을 두고 있었습니다.

 

 

 

그전까지만 해도 중국과 한국 고대사뿐만 아니라 일본의 고대사도 왜곡된 것을 몰랐는데,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면서 한·중·일 역사 왜곡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됐습니다. 

 

 

 

 

 

 

 

 

 

 

증산도 상생방송의 환단고기 북콘서트를 시청하고 제가 일본 고대사와 한국 고대사, 그리고 중국의 고대사 등 한·중·일의 고대사 역사 왜곡을 제대로 알기 역사 공부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상생방송은 환단고기 북콘서트 외에도 한국 고대사와 중국 고대사, 일본 고대사에 관한 한·중·일 역사 왜곡의 실상을 제대로 공부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많았습니다.

 

 

일본에 의한 한국 고대사 역사 왜곡은 단순한 과거 역사 왜곡이 아니었습니다.

일본의 한국 고대사 역사 왜곡은 역사학이 아니라 제국주의 침략 이론에 불과하지만, 대한민국 역사학자가 이른바 역사학계의 정설, 통설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일본 제국주의는 4~5세기경 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약 200년 동안 다스렸다는 소위 임나일본부설을 주장하여 한국 고대사를 조작함으로써 한반도 침략을 정당화하는 근거로 삼았습니다.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의 쓰다 소키치는 소위 임나일본부설을 정당화하기 위해 삼국사기 초기 기록 불신론, 곧 한국 고대사가 가짜라는 주장을 했는데, 광복 후부터 지금까지도 대한민국 역사학자 모두가 삼국사기 불신론을 추종하고 있습니다.

 

 

일본 제국주의 조선총독부가 한국 상고시대 역사를 모두 없애고 한국 고대사마저 왜곡한 식민사관이 마치 우리의 진짜 역사인 것마냥 아직도 학교에서 교육되고 있습니다.

 

 

 

 

 

 

 

 

 

 

중국 역시 일본과 함께 한국 고대사를 동북공정이라는 이름 아래 역사 왜곡 만행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 고대사를 중국 역사에 편입하는 동북공정으로 역사 왜곡을 할 때 대한민국 역사학자는 마치 남의 일처럼 방관하고 있었습니다.

 

 

하다못해 노무현 정부가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동북아역사재단까지도 한국 고대사 역사 왜곡에 동조하는 동북아역사지도를 편찬하기까지 했습니다.

 

 

중국과 일본은 자국의 고대사를 조작하고 한국의 고대사까지 역사를 왜곡하고 있는데, 정작 한국의 역사학자는 수수방관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한·중·일의 역사 왜곡은 중국과 일본의 고대사 역사 왜곡은 국가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었고, 한국 고대사의 역사 왜곡은 식민사학 카르텔을 형성하여 국가기관까지도 장악한 식민사학의 후예들이 역사 왜곡에 앞장서고 있었습니다.

 

 

증산도 상생방송의 역사 관련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증산도에서 역사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역사 왜곡의 진실을 밝히는지 알기 위해 증산도 진리 관련 프로그램도 시청했습니다. 그런데 의외로 증산도 상생방송의 우주 1년 강의를 보고 그 이유를 한 번에 알 수 있었습니다.

 

 

또 일상적인 용어로 너무 쉽게 말씀해주시는 증산도 안운산 태상종도사님의 대도(大道) 말씀을 시청하면서 대자연의 섭리와 역사의 참의미를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인간이 만들어가는 역사지만, 대자연의 섭리인 우주 변화의 원리에 따라 인류 역사가 돌아간 것입니다.

우주의 통치자 상제님께서 천지대자연을 다스리시는 법칙 우주 변화의 원리는 인류 역사뿐만 아니라 한 인간의 육신과 마음, 그리고 신(神)의 세계까지 그대로 적용된다는 사실입니다. 

 

 

 

너무나 합리적이고 논리적이며 과학적인 교리에 탄복해 증산도 도장을 찾아가 진리 교육을 받았습니다.

우주의 가을은 원시반본(原始返本)의 섭리, 즉 모든 생명이 뿌리로 돌아가는 때입니다.

 

 

 

 

 

 

 

 

 

 

지금은 모든 생명이 근원에서 가장 멀어진 우주의 여름철 말기로 우주의 가을을 앞두고 생명의 근원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중국과 일본, 그리고 한국 고대사는 모두 뿌리를 부정하고 있으며, 갈수록 심해지는 한·중·일의 역사 왜곡은 뿌리로부터 더 멀어지며 스스로 죽음의 늪으로 들어가고습니다.

 

 

 

늦게나마 역사 왜곡의 실상을 알고 참하나님의 대도(大道) 진리 증산도를 만난 것에 깊이 감사 올리며 증산상제님의 천지대업(天地大業)에 일심 하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보은(報恩)!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우주의 가을개벽을 앞두고 인류 역사의 정의를 총체적으로 바로 잡고 우주의 목적을 완성하기 위하여 인간으로 강세하신 우주의 통치자 참하느님 아버지이신 증산상제님과 참하느님 어머니이신 태모 고수부님을 신앙하는 국내외 증산도 도생(道生)들이 증산도를 만나는 과정의 입도(入道) 수기를 짧게 편집했습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8.11.07 0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kangdante 2018.11.07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보도를 보니
    중국이 단군을 중국의 조선족으로 묘사한다고 하던데..
    중국의 역사왜곡이 안타깝네요

  3. 죽풍 2018.11.07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단고기, 기회되면 읽어보고 싶은데 요즘 많이 게을러지는군요.
    아름다운 밤 되시기를,,,

  4. 버블프라이스 2018.11.08 0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역사 관련해서 몰랐던 사실을 알고 갑니다.
    역사 왜곡든 있어서는 안되는 일입니다.

환단고기』의 편찬과 대중화 (환단고기 출간의 우여곡절)

 

 계연수 선생의 환단고기 편찬

 『환단고기』는 1864년 평안도 선천에서 태어난 운초 계연수(1864~1920)가, 지인들로부터 구한 한민족의 정통 사서들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이다. 안함로의 『삼성기』는 그의 집안에 전해 내려오던 것이고, 원동중의 『삼성기』는 인근의 태천에 살던 백관묵에게서 구하였다. 『단군세기』또한 백관묵의 소장본이고, 『북부여기』는 삭주 사람 이형식의 소장본이었다.『태백일사』는 그의 스승이자 항일운동 동지인 해학 이기의 집안에서 전해 오던 것이었다.

 

계연수는 원래 우리 옛 역사와 민족혼에 대한 관심이 지대하여 여러 양반가와 사찰을 돌아다니며 비장 서책과 금석문, 암각문 등 옛 사료를 많이 수집하였다. 약초를 캐어 간신히 생계를 유지할 뿐 오로지 역사 밝히기에 골몰하다가 1897년 이기의 문하에 들어간 이후 여러 권의 역사서를 발간하였다.

 

이기는 정약용의 학통을 계승한 실학자로서 당대의 학자이자 독립운동가였다. 또한 『단군세기』를 쓴 이암과 『태백일사』를 쓴 이맥의 직계 후손으로 우리의 고대사에도 해박하였다. 이기의 지도 아래 계연수가 발간한 역사서의 결정판이 바로 『환단고기』이다.

 

1911년 계연수는, 그의 벗이자 독립운동 동지인 홍범도와 오동진 두 사람의 자금 지원으로 만주 관전현에서 『환단고기』30부를 간행하였다. 이로써, 9천 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외세에 나라를 완전히 빼앗긴 동방 한민족이 절망과 통탄의 벼랑 끝에 서 있던 그때, 민족의 국통 맥을 천지에 선포하는 위대한 사서가 출간된 것이다.

 

계연수 선생의 죽음을 지켜본 이유립 선생

 

운초는 항일독립운동에도 적극 참여하여 천마산대, 서로군정서 등의 독립운동 단체에서 활동하였다. 그러다가 57세 때 일본 헌병대에 체포되어 무참히 살해되었다. 그런데 당시 압록강에 처참하게 버려진 그의 시신이 수습되는 광경을 지켜본 한 소년이 있었다. 그가 바로 훗날 『환단고기』를 널리 대중화시킨 이유립(1907~1986)이다.

 

이암과 이맥의 후손인 그는 평안도 삭주의 유지이자 독립운동가이던 이관집李觀楫의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이유립은 계연수와 친했던 부친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역사에 눈을 뜨게 되었다. 13세 때(1919) 단학회가 주관하는 교육기관인 배달의숙倍達義塾에 들어가 계연수, 이덕수 두 스승의 강의를 들으며 『환단고기』를 공부하였다.

 

그 후 독립군의 통신원으로 활동하기도 하고(14세), 신간회의 삭주 지부를 결성하는(21세) 등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다. 1945년 광복 직후에는 단학회 기관지 『태극』을 발행, 그 주간主幹으로 활동하였다. 1948년에, 계연수 사후 그에게 전수된 『환단고기』를 가지고 월남하였다. 이후 단학회檀學會를 단단학회檀檀學會로 개칭하였고, 1963년 대전에 정착한 이후에는 후학을 기르며 역사 연구와 강연에 전념하였다.

 

환단고기 출간의 우여곡절

 

 

 

한문과 역사에 해박한 이유립에게 여러 사람이 배움을 청하였는데, 그 중 한 사람이 오형기吳炯基였다.오형기는 한국 고대사의 실상을 알고자 하는 구도자적인 의지를 가지고 『환단고기』공부에 열성적이었다고 한다. 그는 1949년 이유립에게 『환단고기』를 빌려가 필사한 후 발문跋文을 써 붙였다. 그러나 책을 지은 사람이 쓰는 것이 상례인 발문을 오형기가 임의로 쓴 것에 대해 이유립은 심기가 편치 않았다고 한다.

 


이 필사본은 또 다른 문제를 야기했다. 이유립의 문하생 조병윤이 1979년에 서울의 광오이해사光吾理解社에서 이 필사본을 영인하여 100부를 출판한 것이다. 이른바 ‘광오이해사본’ 『환단고기』가 이유립의 허락도 없이 시중에 배포되었다.

 

이에 사태 수습 차원에서 이유립의 단단학회는 문제의 발문을 삭제하고 오자를 바로잡은 새로운 필사본을 만들었다. 원고는 1979년 그해에 완료되었으나, 출판비가 없어 1983년에야 배달의숙을 발행인으로 하여 100부 발간하였다.

 

일본인의 환단고기 왜곡

그 무렵 『환단고기』가 일본어로 번역·출판되는 의외의 사건이 발생하였다. 광오이해사본을 입수하여 검토한 일본인 변호사 가지마 노보루鹿島昇가 『환단고기』를 일본 천황가의 뿌리를 밝혀 줄 수 있는 책이라 여긴 것이 발단이었다. 가지마는 ‘『환단고기』는 아시아의 지보至寶’라 극찬하고 자국의 정계와 재계의 후원을 끌어내어 1982년 ‘실크로드 흥망사’라는 부제를 붙인 일본어판 『환단고기』를 출간하였다.

 

 

 

 



하지만 이 일본어판은 환국 → 배달 → 고조선 → 고구려 → 대진국(발해) → 고려로 이어지는 우리 역사를 배달 → 야마토일본 → 나라일본 → 헤이안시대로 이어지는 일본 역사로 둔갑시켜 놓았다. 동방 한민족의 역사가 중동 유대족의 역사에서 발원하였다는 황당한 주장도 하였다.

 

뒤이은 환단고기 번역본의 출간

 

당시 국내에서는 이유립과 임승국이 우리 고대사를 월간지 『자유』에 수년 동안 연재해 오던 터라, 한민족의 상고 역사와 신교 문화가 조금씩 알려지고 있었다. 이러한 때에 일본인이 쓴 『환단고기』가 한국에 역수입되어 소개되자, 한국 역사학계는 상당한 충격을 받았고 대중의 관심도 높아지게 되었다. 1985년 당시 고등학교 교사이던 김은수가 첫 번역서를 낸 이후 오늘날까지 여러 출판사에서 다양한 『환단고기』번역본이 출판되고 있다.

 

 

 

 

잃어버린 한민족의 시원 역사와 문화를 복구하려다가 일제의 역사 도륙의 칼날에 무참히 죽어간 계연수와 그의 스승 이기, 추위와 굶주림 속에서도 역사 연구에 헌신하며 『환단고기』를 널리 알린 이유립! 이들은 모두 ‘한민족 사학의 아버지’라 불러 마땅하다 하겠다. 

* 자세한 내용은 『환단고기(상생출판)』 참고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환단고기의 저자들

안함로 , 원동중 , 이암 , 범장 , 이맥

 

 

 

 

안함로는 신라 진평왕 때의 도통한 승려이다. 성은 김씨이고, 안홍법사, 안함법사, 안함태安含殆 화상 등으로 불린다. 불교가 흥했던 신라의 대표적 고승 열 분을 기리는 신라 십성十聖 가운데 한 분이다.


23세(601, 진평왕 23) 때 수나라로 가서, 열반에 이르는 십승十乘의 비법과 심오한 불교 경전과 진문眞文을 공부하고 5년 후 서역의 승려들과 함께 귀국하였다. 일찍이 세속 너머의 세계에 뜻을 두었던 안함로는, 사물에 통달하고 지혜가 밝아, 번뇌의 속박을 벗어나 가고 머무름을 뜻대로 하였다. 또한 물 위를 걷고 공중을 날아다니는 범상치 않은 신통력을 보였다고 한다(『해동고승전』). 이로 보건대, 그는 신교神敎의 선맥仙脈을 계승한 인물임에 틀림없다.


삼성기 상』 서두를 통해서도, 안함로는 불교에만 국한되지 않고 유불선儒佛仙과 상고시대 신교 문화를 회통한 당대의 고승이었음을 알 수 있다. 선덕여왕 9년(640) 만선도량萬善道場에서 62세로 입적하였다.

 

 

 

 

원동중에 대한 자세한 행적은 전하지 않는다. 다만 세조가 팔도 관찰사에게 수거하도록 유시한 도서 목록(『세조실록』)에 안함로와 더불어 『삼성기』의 저자로 기록되어 있다. 이것으로 보아 조선시대 이전의 인물임은 분명하다. 이유립은 원동중을 고려 때 인물로 비정하였다.

 

 

 

 

고려사』 「열전」에 오를 정도로 유명한 인물인 행촌 이암은 고려 25대 충렬왕 때 고성 이씨 이우李瑀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행촌이란 호는 자신이 유배되었던 강화도의 마을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이암은 뛰어난 학자와 관리가 배출된 고성 이씨 집안의 9세손이다. 증조부 이진李瑨은 고종 때 문과에 합격하여 승문원 학사를 역임하였고, 조부 이존비李尊庇 역시 과거에 급제하여 문한文翰학사, 진현관進賢館 대제학大提學 등을 역임하였다. 부친 이우李瑀는 과거에 응시하지 않았으나 문음제를 통해 경상도 김해와 강원도 회양의 부사를 지냈다.

 

『태백일사』 「고려국본기」에 의하면, 이존비는 환국과 배달의 역사에 대해 근본을 통하고 환단사상에 대해 깊은 안목을 가진 대학자였다. 할아버지 이존비의 정신을 그대로 전수받은 후손이 바로 행촌 이암이다.

 

이암은 10세 때 아버지의 명을 따라 강화도 마리산의 보제사에 들어가 3년 동안 유가의 경전과 우리 고대사에 대한 기록을 탐독하였다. 비록 십대의 어린 나이지만, 그때 그는 외래풍이 뒤덮고 있는 고려를 그 옛날처럼 동방의 맑고 깨끗한 나라로 일신하리라는 큰 뜻을 품게 되었다. 그가 당시 마리산 꼭대기의 참성단에 올라 지은 시에서 이것을 느낄 수 있다.

 

17세(1313)에 문과에 급제한 이암은, 고려가 원나라에게 내정 간섭을 받던 시기의 여덟 국왕 가운데 여섯 분을 모시면서 격동의 삶을 살았다. 충선왕 때 나라의 관인을 관장하는 직책을 시작으로 벼슬길에 나아갔으나 두 차례 유배를 당하고, 왕의 책봉을 위해 원나라에 사신으로 다녀오기도 하였다. 이후 수년 동안 관직에서 물러났다가 62세(1358년) 때 공민왕의 부름에 환도하여 오늘날의 국무총리 격인 수문하시중 자리에 올랐다.

 

공민왕은 원나라의 지배에서 벗어나고자 과감한 개혁정치를 단행한 개혁군주이다. 그러한 공민왕의 곁에 이암이 있었다. 문하시중이 된 그 다음 해 홍건적이 침입하자, 이암은 서북면西北面 병마도원수兵馬都元帥가 되어 적군 4만 명을 격퇴시켰고, 1년 후 홍건적의 2차 침입 때는 경북 안동으로 피난가는 공민왕을 호종하였다.

 

당시 고려 조정은 임금 앞에서도 자신을 ‘신臣’이라고 말하지 않을 만큼 막강한 권력을 휘두르던 친원파의 간신으로 가득하였다. 하지만 이암은 청렴결백하여 사사로이 재물과 권익을 추구하지 않았다. 그리하여 홍건적을 격퇴하고 왕을 호종한 공로로 좌정승에 제수되기도(1361) 했지만, 공민왕의 부름에 응한 지 5년 만에(1363) 사퇴하고 야인이 되었다.

 

행촌에게는 고려와 조선의 여느 정치가, 학자와는 남다른 면모가 있었다. 그는 어릴 때 유학 서적뿐 아니라 동서 문화의 원류인 신교 사서를 탐독하여 신교의 삼신문화에 정통하였다. 첫 유배지인 강화도에서 3년을 보낼 때도 우주의 이치와 천문, 풍수, 지리 등에 관한 책을 많이 읽었다. 그리고 유배에서 풀려나(1335) 천보산 태소암에서 1년간 머물 때, 소전素佺거사로부터 인류 문명의 황금시절이었던 환단(환국-배달-고조선)시대를 기록한 고서적들을 전수받았다. 신교문화에 통한 이암을 알아본 소전거사가 석굴 속에 감춰져 있던 사서들을 전해 준 것이다.

 

이암은 나중에 그것들을 근거로 『단군세기』를 쓰고, 당시 소전과 나눈 이야기를 바탕으로 환단시대의 도학을 논한 『태백진훈太白眞訓』을 지었다. 이때 복애거사 범장과 청평거사 이명도 소전거사에게 비기秘記를 전수받아, 범장은 『북부여기』를, 이명은 『진역유기』를 저술하였다. 이 사서들은 『단군세기』와 함께 한민족의 상고 역사와 문화의 본래 면목을 드러낸 소중한 문헌들이다.

 

이암이 언제부터 『단군세기』를 집필하였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다만 『단군세기』 서문을 보면, 그는 67세(1363)에 사직에서 물러난 후 강화도로 건너가 선행리 홍행촌에 해운당海雲堂을 지어 기거하면서 『단군세기』의 마지막 손질에 혼신의 힘을 다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그 다음해 6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민족의 현실을 통탄하며 역사를 똑바로 아는 것이 왜 중요한지 웅변하는 『단군세기』 서문에서 이암은 ‘인간은 어떻게, 왜, 무엇을 위해 생겨나는가’, ‘인간으로서 가장 멋진 삶은 무엇인가’ 등의 의문에 대해 명쾌한 필치로 답하고 있다. 인성론을 중심으로 신교의 역사관을 정리한 이 서문은 대학자로서의 지적인 면모가 유감없이 발휘된 만고의 명문장이다. 행촌 이암은 실로 동방 한민족의 역사를 유교사관도 불교사관도 아닌 한민족 고유의 신교사관으로 저술한, 신교사관의 정립자이다.

 

 

 

 

고려 말에 금성錦城(현 전라남도 나주)에서 태어난 범장(?~?)은 여말 충신으로 잘 알려진 정몽주의 제자이다. 호가 복애伏崖라 하여, 복애거사로 불리었다.

 

그의 증조부 범승조范承祖는 남송南宋의 예부시랑禮部侍郞을 지냈는데 원元에 의해 남송이 멸망하자(1279) 고려에 망명하였다. 조부 범유수范有障가 여진족 정벌에 공이 있어 금성군錦城君에 책봉된 것을 계기로, 금성을 본관으로 삼으면서 금성錦城 범씨范氏가 되었다.

 

공민왕 18년(1369)에 문과에 급제하여 덕녕부윤德寧府尹에 이어 낭사읠舍의 책임자인 간의대부諫議大夫 등을 지냈다. 그후 고려의 국운이 다하자 사관仕官의 뜻을 꺾고, 뜻을 같이하는 70여 명과 함께 만수산萬壽山 두문동에 은거하였다.

 

조선의 태조와 태종이 여러 차례 벼슬을 권했으나 고려 왕조에 대한 절의를 지키며 끝내 출사하지 않고 고향(현 광주광역시 광산구 덕림동 복만마을)으로 내려와 성리학 발전에 기여하였다. 중국 서적 『고려사高麗史 사적개요史籍槪要』에 의하면, 고향에 돌아온 그가 노닐던 곳인 ‘복암伏岩’에서 이름을 따 자신의 호 ‘복애’를 지었다.

 

저서로는 『화동인물총기話東人物叢記』(도학과 충절을 지킨 신라와 고려의 인물을 소개한 책), 『동방연원록東方淵源錄』, 그리고 원천석元天錫과 함께 편찬한 『화해사전華海師全』(정몽주의 스승인 신현申賢의 행적과 고려 말 역사를 기록한 책) 등이 있다.

 

이암의 생애를 소개하면서 밝혔듯이, 범장은 젊은 시절에 천보산에서 이암과 이명을 만나 한민족 상고 역사의 진실을 드러낼 것을 결의한 후 『북부여기』와 『가섭원부여기』를 저술하였다. 이는 당시 원나라의 속국으로 전락한 고려가 다시 일어나 한민족의 옛 영광을 회복하고, 나아가 고조선 → 북부여 → 삼국시대 → 고려로 이어져 온 국통 맥을 온전히 이어가기를 바라는 애국충정의 발로였다.

 

 

 

 

이맥(1455~1528)은 조선시대 문신으로 행촌 이암의 고손자이며 호는 일십당一十堂이다. 1474년(성종 5) 진사시에 합격하였으나, 과거에 뜻이 없어 학문에만 힘쓰다가 1498년(연산군 4) 44세 때 비로소 식년시에 급제하였다. 성균관 전적 등 여러 관직을 거쳐 사헌부 장령에 이르렀다. 이때 장숙용張淑容(장녹수)이 연산군의 총애를 내세워 분에 넘치게 재물을 탐하고 사치를 일삼자 여러 차례 탄핵 상소를 올리다가 괴산에 유배되었다(1504). 귀양살이 시절에, 집안 대대로 내려오던 책과 노인들에게서 채록한 이야기를 토대로 우리의 옛 역사를 기록하였다.

 

1506년 중종반정 이후 높은 관직을 제수받아 사간원의 대사간에 임명되기도 하였으나 이의를 제기하는 대신들 때문에 우여곡절 끝에 동지돈녕부사同知敦寧府事에 머물렀다. 이는 강직한 성품 탓에 조정에 적이 많았던 까닭이다. 1517년(중종 12) 연산군의 후사를 세우려 할 때에도 이맥은 “연산은 종묘에 죄를 얻었으니 속적屬籍이 마땅히 끊어져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66세 때인 1520년, 그는 실록을 기록하는 사관인 찬수관撰修官이 되자 세조, 예종, 성종 때 전국에서 대대적으로 수거하여 궁궐 깊이 감춰 두었던 상고 역사서를 접하게 되었다. 그 금서에서 알게 된 사실史實과 예전 귀양시절에 정리해 둔 글들을 합쳐 한 권의 책으로 묶고,‘정사正史에서 빠진 태백의 역사’라는 뜻으로 『태백일사』라 이름붙였다. 그러나 중국을 사대하는 조선의 악습과, 성리학에 위배되는 학설에 대해서는 조금도 용납하지 않는 세태 때문에 그 책을 세상에 내놓지 못하고, 7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집안에 비장하였다.

 

『태백일사』는 한민족의 7천 년 상고 역사를 환국, 배달, 고조선 각 시대별로 세밀하게 다루면서 당시 신교 문화의 신관, 우주관, 인간관, 역사관, 윤리관을 조목조목 전한다. 한마디로 신교 문화 역사서의 완결본인 『태백일사』를 지은 이맥은 가히 한민족 신교문화의 집대성자라 할 수 있다.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 환단고기 ☆   " 한민족의 9000년 역사 국통맥 "

 

 

 

 

 

 

 

 

 

한민족의 역사는 인류문명의 시원사와 그 태동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상고사(고대사)만 해도 시원국가인 환국으로부터 배달과 옛 단군조선까지 7천 년에 이릅니다.

 

인류문명의 뿌리시대 - 환국

환국은 전 인류의 뿌리국가 이면서 우리 한민족의 뿌리나라입니다. 환국은 광명사상 속에서 탄생한 동서양 인류의 원고향입니다.

중앙아시아 동쪽에서 태동한 환국 문명은 3300년간 존속하였으며, 사방으로 뻗어 동서 4대문명권을 형성하였습니다.

 

 

한민족 시원국가 - 배달국

총 18세의 환웅천황이 다스리며 1565년 동안(BCE3897~BCE2333) 번창한 배달문명은 신교의 우주관을 한민족의 삶의 이념으로 뿌리내려 주었습니다.

 

태호복희씨는 인류문명의 뿌리이자 한민족 문화의 상징인 태극팔괘를 그었으며

 

염제신농씨는 농경법과 의약을 처음 개발했고,

 

치우천황은 서방 한족에게 동방의 신교와 천자문화를 전해준 대제왕으로 병법의 태조입니다.

 

 

 

상고 문화의 최전성기 - 고조선

단군왕검은 환국과 배달시대의 대도인 신교를 계승하여 신교의 삼신관, 즉 삼신이 품고 있는 광명의 원리를 근본으로 치화의 도를 역사 속에 실현 하셨습니다.

이 고조선 문화의 바탕은 배달국으로부터 내려온 신교입니다.

 

 

 

고대 한민족이 가졌던 문화사상의 총결정체인 신교는 고조선의 정치, 경제, 종교, 풍속, 지리를 제대로 파악하고 당시 동북아의 국제 관계를 이해하는 핵심 열쇠입니다. 이제 한민족의 역사개벽을 앞두고 인류역사의 정의를 총체적으로 바로 잡아 그 원형을 되찾고 민족의 국통을 바로 세워야 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hszlghxp 2013.03.11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잘못알고 있었넹....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동북아 고대사에서 단군 조선을 제외하면 아시아 역사는 이해 할 수가 없다.
그 만큼 단군 조선은 아시아 고대사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런데 한국은 어째서 그 처럼 중요한 고대사를 부인하는지 이해 할 수가 없다.
일본이나 중국은 없는 역사도 만들어 내는데 당신들 한국인은 어째서 있는 역사도 없다고 그러는지..

도대체 알 수 없는 나라이다."

- 러시아에서의 고대사 세미나 중 유엠 부찐이라는 사학자의 말 -

 

 

 

 

 

유엠 부찐이라는 구소련 학자가 82년도에 발간한 책 고조선

저자는 남북한, 지나, 소련 역사학자들의 연구업적이 총망라 하였음
단국대 역사학과의 윤내현 교수가 미궈 하바드 도서관에서 이책을 발견하고 제자들 초역, 출간이 됐는데 일반에는 바로 공개가 안됨

이유는 그 당시가 냉전시기기도 하고, 북한과 구소련 학자들의 연구업적이 두루 담긴 책을..일반 대중에 공개할 수가 없다고...

 

 

                                               유엠부찐이 보는 고조선 강역도(랴오똥 설)

 

 

 

유엠부찐은 많은 중국사서에 의한 사료분석과 최근의 북한등의 연구 그리고 과거 동아시아지역에서 출토되는 유물들을 근거로 고조선의 영역을 추정하였다. 그에 의하면 과거 고조선이었던 지역은 고인돌로 대표되는 거석문화의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이지역의 청동기는 중국의 영향이 아닌 독자적인 것으로 주로 현재의 요동지역과 청천강 이북지역에 이러한 유물들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과거 고조선의 영역은 남만주와 한국 북부(청천강 이북)을 중심지역으로 하고 있었다고 주장한다. 특히 그는 랴오똥(요동)이란 지금의 요동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천하(중국)의 동쪽변경을 뜻한다고 했다. 이것이 중국의 점령이후 지명이 된 것이다.

 

 

유엠부찐이 보는 고조선 문명과 문화

 

고조선은 당시의 지나와는 전혀 별개의 문명을 창출

기자조선은 지나학자들의 날조하여 한민족 영토를 차지하기 위한 술책이다.

 

단군조선은 청동기시대에 이미 광대한 영토의 대제국을 이룩한 자랑스러운 우리의 국가이다.

 

전성기 고조선의 영토는 한반도와 만주 전체 그리고 동쪽으로는 러시아 연해주일대, 북쪽으로는 몽골일부, 서쪽으로는 북경일대에 이르렀다고 한다

또한 음악, 비단옷등의 의복, 천문을 관측했고 8조법금 이라는 법률이 있던 수준높은 문화국가로 47세의 단군이 통치하였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일제치하에 우리의 민족정신을 말살시키려했던 일제에 의해 철저히 왜곡되었던 것이다.

 

1925년 사이토 총독이 전국에 시달한 교육시책을 보면


※ "...먼저 조선사람들이 자신의 일, 역사, 전통을 알지 못하게 만듦으로써 민족혼, 민족문화를 상실하게 하고


※ 그들의 조상과 선인들의 무위 무능과 악행을 들추어내 그것을 과장하여 조선인의 후손들에게 가르침으로서 그 부조(父祖)들은 경시하고 멸시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하나의 기풍으로 만들고


※ 그 결과 조선의 청소년들이 자국의 모든 인물과 사적(史蹟)에 관하여 부정적인 지식을 얻어 반드시 실망감에 빠지게 될 것이니,


※ 그때에 일본 사적, 일본인물, 일본문화를 소개하면 그 동화(同化)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 일본이 조선인을 반(半) 일본인으로 만드는 방법이다 "


일본인들은 이 칙령을 그대로 시행했고 그 결과 전국의 무려 50여종 20만권의 사서를 압수하거나 불태우고 중요사료는 일본이 가져가 황실도서관 및 동경대 지하 비밀서고에 보관하였다.


일제치하 조선인에게는 조선사편수회에 의해 조작된 역사만을 가르친것이다.
(조선사 편수회는 1925~1937년까지 12년간 약 100억원(현재가치)을 투입하여 37권의 '조선사'를 편찬하였다)


그리고 그 때 조선사편수회에서 하수인으로 일한 이병도, 신석호씨가 해방후 친일파청산이 되지 못한채 정권에의해 등용되어 식민지 사관을 그대로 옮겨놓은 '한국사대관'을 편찬하였고 이것이 우리의 국사교과서의 근간으로 여태껏 교육되어졌고 아직도 초,중,고등학교에서 많은 학생들이 교육을 받고 있는것이다.

 

이로인해 우리에겐 알만한 세계인은 다알고 인정한 위대한 단군조선의 역사를 정작 한국인만 인정하지 않는 웃지못할 서글픈 현실을 만들어 내고 만 것이다.
다행히 2007년 고등학교 교과서에 단군역사를 인정하기는 하였으나 아직도 우리가 가야할 길은 멀고도 멀다.

 

러시아 학자들이 보는 한민족의 고대사

 

러시아의 역사학자 유 엠 부찐 : 러시아의 역사학자 유 엠 부찐도 그의 저서《고조선(古朝鮮)》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대(漢代) 이전에 현토와 낙랑 지역에 이르렀던 조선의 영역은 한 번도 중국의 제후국(諸侯國)이 된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연(燕)나라나 주(周)나라에 예속된 적이 없다."

 

그리고 기자조선(箕子朝鮮) 설은 주왕(周王)이 자신의 지배 하에 있지 않은 영토를 마치 통치한 것처럼 꾸민 전형적인 예라고 말하고 있다.

"중국의 역사가들은 연나라가 중국의 동북쪽 변방에 있었기 때문에 의식적으로 연나라의 역할을 과장해서 표현해 왔다."

그러며, 당시 국력으로 보아 연나라가 조양에서 양평에 이르는 장성(長城)을 쌓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소련의 역사학자 시로코고르프 : 소련의 역사학자요 인류학자인 시로코고르프(シロコゴルフ)는《중국사》에서 이렇게 썼다.

"BC 3,000년경 동이족은 이미 황하 양자강 서강의 중류이동(中流印)의 중간 지역에 살았으며, 지나족(支那族)은 이보다 1,500~2,000년 후에 동방천자 치우(蚩尤)가 다스리는 동이족의 나라인 강회(江淮)지방에 진출하였다."

 

한국은 참으로 이상한 나라라고 러시아 학자가 이야기 합니다.
한민족 상고사는 오히려 외국에서 더욱 활발히 연구가 되고 고조선이 단순히 존재한것만 증명한것이 아닌 제국이었음을 강조 했습니다.

 

대한민국 교과서의 현실은 1965년 ~ 2002년까지 교과서는 "건국하였다고 한다." 였고

2007년 개정판에 처음으로 "건국하였다."로 기술하고 있다.

 

얼마전에 경기도 교육청에서 고조선은 실제 존재한 나라다 라는 교육 자료를 배포한것을 가지고

동북아역사재단(2006년 문을연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공공기관)“고조선 개국 신화는 여전히 신화적 범주에 속하며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이 자명하다”며 “신화가 전하는 내용과 역사적 배경은 엄격히 분리해 서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고 합니다.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왜곡 주장을 그대로 인정하고 우리나라의 역사를 부정하는

대한민국정부를 대표하는 역사재단의 모습이 바로 대한민국의 역사 현주소다.

 

 

 

한민족의 위대한 역사와 희망찬 미래의 꿈을 증산도에서 알려 드립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