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 태그의 글 목록

인류 창세 역사의 시작 환국(桓國) 기원 9215년, 한민족 역사의 시작 배달(倍) 기원 5915년

고조선 단군기원(檀君紀元): 단기 4351년 개천절(開天節)

 

 

 

 

 

 

 

 

 

 

 

 

해마다 양력 10월 3일에 열리는 개천절 행사에서는 위당 정인보 선생이 작사한 개천절(開天節) 노래를 부릅니다.

개천절 노래는 수원지(水源地)를 잊지 않고 생명의 근원 뿌리를 잊지 않는다음수사원(飮水思源)의 의미가 담긴 가사로 시작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는 역사와 민족의 근원을 제대로 알고 있을까요?

2018년 무술년은 단군기원(단기) 4351년이 되는 해로 현재의 개천절(開天節)은 신시 배달국의 정통성을 계승한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하신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입니다. 더불어 환국의 정통성을 계승한 환웅천황께서 신시 배달국을 건국하신 날입니다.

 

 

다시 말해 2018년은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한 단군기원(단기) 4351년 개천절이면서, 환웅천황께서 신시 배달국을 건국하신 배달기원 5915년 개천절입니다.

 

 

 

 

 

 

 

 

 

 

대한민국 국민 대다수는 개천절은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하신 날보다는 휴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배달민족의 역사가 시작된 개천절이라는 사실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학교에서 배운 우리 역사의 시작이라고 말하면서도 단군왕검이 고조선을 건국한 사실이 신화로 둔갑했고 배달국의 역사는 단군신화에서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중국과 일본 제국주의가 역사를 조작하면서 인류 최초의 국가였던 환국과 한민족 최초의 국가 배달국과 고조선의 실존 역사가 단군신화 안에 뒤엉켜 버렸습니다.

 

 

 

 

 

 

 

 

 

 

조선, 고려,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북부여 등 우리 역사의 뿌리가 되는 나라에서도 하늘에 천제(天祭)를 모시고 고조선을 건국하신 단군왕검의 크신 뜻을 기려왔습니다. 고려 중기 중화 사대주의 사관을 하늘처럼 떠받든 김부식 이후 우리의 역사가 많이 왜곡됐지만, 그래도 고조선을 건국한 단군왕검께 제례를 올리는 문화는 남아 있었습니다.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 야욕이 노골화하던 1904년, 단군기원(단기) 4261년 홍암 나철(나인영) 선생은 고조선을 건국하신 단군왕검께서 천제(天祭)를 올렸던 삼신일체(三神一體) 하느님(삼신상제님)을 신앙의 대상으로 하고 단군왕검을 국조로 모시는 일명 단군교포명서를 반포했습니다.

 

홍암 나철 선생은 강제병합 1년 전인 1909(기유년) 고조선 건국군기원(단기) 4266년에 대종교를 중광했습니다.

 

 

 

 

 

 

 

 

 

 

일본 제국주의가 대한제국을 강제로 병합하기 이전에는 누구도 고조선 단군 역사를 신화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한반도를 점령한 일본 제국주의는 침략과 식민통치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우리의 역사를 폄하하고 조작했습니다.

 

 

 

쓰다 소우키치, 이마니시 류, 요시다 도고, 이케우치 히로시, 시라토리 구라키치, 이나바 이와키치, 구로이타 가쓰미 등의 일본 식민사학자와 조선총독부 조선사 편수회 출신의 이병도와 신석호 등에 의해 우리의 역사가 완전히 조작되었습니다. 우리의 역사 서적을 수거해 불사르거나 일본으로 가져갔고, 심지어는 우리 민족의 통사(通史), 즉 한민족의 모든 역사를 자기네 입맛대로 조작한 <조선사 35권>도 발간했습니다.

 

 

1945년 일본 제국주의가 패망했지만, 일제가 왜곡하고 조작해 만든 거짓 역사가 지금까지 교육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일본 제국주의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 출신의 식민사학자가 식민사관을 대한민국에 뿌리내렸기 때문입니다.

 

 

 

 

 

 

 

 

 

 

홍암 나철 선생께서 대종교를 중광하신 단군기원(단기) 4261년의 역사 교육과해 단군기원(단기) 4351년의 역사가 완전히 다릅니다.

 

 

1945년 고조선 건국 단군기원(단기) 4278년에 배운 우리의 거짓 역사와 2018년 고조선 건국 단군기원(단기) 4351년에 배우고 있는 우리의 거짓 역사는 전혀 변한 것이 없이 일제가 조작해 만든 식민사학을 그대로 배우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헌법 제9조는 '국가는 전통문화의 계승 발전과 민족문화의 창달에 노력하여야 한다.'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국가와 민족의 뿌리라고 하는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한 개천절 국경일 행사에 대한민국 대통령은 당당하게 불참합니다.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한 단군기원(단기) 4351년 개천절 행사에 올해도 대통령 불참할지 또 언제까지 불참할지 알 수는 없습니다. 대통령이 개천절 행사에 불참하는 것이 마치 전통처럼 된 것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은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이지만, 현실적으로 볼 때 일차적인 원인은 바로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에 있습니다.

 

 

 

우리의 상고사와 고대사를 자국의 역사로 편입한 중국의 동북공정과 탐원공정을 방관하고 묵인하고 있으며, 중화 사대주의 사관과 일제 식민주의 사관을 그대로 추종하고 있는 매국사학이 사라지지 않는 한 대한민국 국민에게 개천절은 단군왕검의 건국을 기리는 날이 아니라 언제나 휴일로 남을 것입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8.10.02 0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이면 개천절인데요^^ 관련내용으로 잘 읽고 공부하고 갑니다-

  2. *저녁노을* 2018.10.02 0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3. kangdante 2018.10.02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이 개천절이네요
    개천의 의미를 새겨보는 기회가 되는 날이었으면 좋겠어요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여유롭고 멋진 하루되세요.. ^.^

  4. Deborah 2018.10.02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공부 제대로 하고 갑니다. 건국의 역사를 이야기 했더니 반려자님은 믿기지 않은 눈치입니다.

웅천황의 신시(神市) 배달국 건국한 개천절(開天節)

신화가 된 나라 단군왕검의 고조선 건국일?, 단기(檀紀) 4350년 개천절(開天節)

 

 

 

 

 

 

 

 

 

 

 

 

 

서력 2017 정유(丁酉)년은 환인천제께서 환국을 건국하신 지 9214년, 환웅천황께서 신시 배달국을 건국하신 지 5914년이 되는 해입니다. 더불어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한지 4350년이 되는 해입니다.

 

 

 

대한민국의 주류 강단사학자(역사 학자)가 1년 365일 중 가장 싫어하는 날이 바로 양력 10월 3일 개천절입니다.

그리고 1년 365일 중에 가장 좋아하는 날 중 하나가 양력 1월 1일일 것입니다.

서력 1962년 1월 1일은 단군기원이 폐지되고 서력 사용을 시작한 날이기 때문입니다.

 

 

 

 

 

 

 

 

 

 

 

 

올해로 단기 4350년을 맞았지만, 단군왕검과 고조선은 신화의 나라가 되었습니다.

 

개천절은 단군왕검의 고조선 건국과 관련이 없지만, 대한민국 주류 역사학계 누구도 신경을 쓰지 않고 단군왕검께서 건국한 고조선의 역사 조작과 말살에만 분주하게 움직일 뿐입니다.

 

 

 

대한민국 정부는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원년으로 삼아 관보 1~5호까지 '대한민국 연호'를 사용해 왔습니다.

그리고 '연호에 관한 법률 제정'으로 9월 28일 관보 6호부터 연호가 '대한민국 몇 년'에서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한 것으로 알려진 단군기원으로 바뀌었습니다.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한 것으로 잘못 알려진 개천절은 1949년까지만 해도 음력 10월 3일이었는데, 1949년 10월 1일 '국경일에 관한 법률'로 양력 10월 3일로 바뀌게 됩니다.

 

 

1961년 군사정권이 단군왕검의 고조선 건국을 의미하는 단군기원을 폐지합니다.

단기 4294년(1961)은 대한민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단기를 사용한 마지막 해입니다.

 

 

대한민국 국가 공휴일로 지정된 양력 10월 3일의 개천절은 단군왕검의 고조선 건국과는 전혀 상관없는 날입니다.

음력 10월 3일이 환웅천황께서 신시 배달국을 건국한 진짜 개천절입니다.

 

 

 

 

 

 

 

 

 

 

 

대한민국의 역사학계를 식민사학의 후예가 좌지우지하고 있습니다.

몇 년 전 강원도 춘천 중도에서 대한민국 최대의 고조선 유적이 발견됐습니다.

 

단군왕검의 고조선 유적지가 놀이동산화 되는 과정에서 오랫동안 방치되고 있지만, 소위 대한민국 고조선 박사 1호라는 사람뿐만 아니라 식민사학의 후예 중 누구도 고조선 유적에 대해 관여하지 않고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하고 있습니다.

 

 

 

 

랑케의 실증주의 역사관을 바탕으로 '역사란 문헌, 그리고 유적과 유물로 증명한다'라고 떠들던 자들이 재야사학계가 춘천 중도의 고조선 유적과 유물을 정부와 하계에서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연구할 것을 요청하면 잠시 꿀 먹은 벙어리가 되었다가 시간이 조금 지나면 사이비 역사학, 유사 역사학이라고 공격을 합니다.

 

식민사학의 후예 매국사학에서 그동안 '단군왕검의 고조선은 신화의 나라'라는 태도를 유지해 왔기 때문에 고조선의 유적과 유물은 절대 발견되면 안됩니다.

 

 

 

 

 

 

 

 

 

 

 

 

환웅천황께서 신시 배달국을 건국한 개천절과 박석재 박사의 개천가(開天歌)

 

http://gdlsg.tistory.com/1177

 

  

 

 

개천절은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한 날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가장 큰 명절, 거발환 환웅천황의 신시 배달국 건국일 개천절(開天節)

http://gdlsg.tistory.com/804

 

 

 

 

한韓문화 중심채널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 가기

http://www.stb.co.kr/

 

 

 

 

 

 

 

 

 

 

 

 

매국사학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습니다.

 

단군왕검의 고조선 유적은 영원히 땅속에 묻혀 있어야 식민사학의 후예들이 그나마 강단에서 학생을 가르치고 방송과 언론 등에 얼굴을 내밀고 글을 쓰며 자신의 밥그릇을 지키기에 급급할 뿐입니다.

 

 

 

국가와 민족, 그리고 대한민국의 미래보다는 자신의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매국사학이 되어버린 식민사학의 후예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가 단기 4350년 개천절 행사를 어떻게 평할지 자못 궁금해집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7.10.03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군왕검께서 고조선을 건국한 것으로 잘못 알려진 개천절은 1949년까지만 해도 음력 10월 3일이었는데, 1949년 10월 1일 '국경일에 관한 법률'로 양력 10월 3일로 바뀌게 되었군요, 오늘 새로운 정보를 알고갑니다.
    온가족이 하나되는 따뜻한 추석명절 보내시길 바래요-

  2. 죽풍 2017.10.03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900년 환웅천황이 배달국을 여셨군요.
    오래, 오래된 역사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