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예언' 태그의 글 목록

세계적인 대예언가 미셸 노스트라다무스 예언 전문 일본 작가 고도 벤

고도벤의 노스트라다무스의 대예언 지구 최후의 날 종말의 실체를 밝혀준 개벽 실제상황

 

 

 

 

 

 

 

 

 

 

 

 

증산도 경남 지역 박ㅇㅇ 도생(道生)

- 고도 벤이 쓴 노스트라다무스의 대예언 지구 최후의을 읽다 발견한 개벽 실제상황

 

일본의 작가 고도 벤은 『파티마 제3의 비밀』, 『대예언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 『노스트라다무스의 종말 대예언』, 『지구 최후의 날』, 『1999 노스트라다무스의 대예언』 등 비슷비슷한 내용의 책을 수십 권 썼던 사람으로 세상에서는 노스트라다무스 예언 전문 작가라고 말합니다. 

 

 

 

저는 종교와 인생 문제에 관심이 많았지 세상에서 말하는 종말이나 멸망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던 사람입니다.

상제님 진리와 인연이 되려고 그랬는지 참 우연하게도 제가 전혀 관심이 없던 지구 종말과 관련된 일본 작가 고도 벤이 쓴 노스트라다무스의 대예언 지구 최후의 날이란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도 있었지만, 다 읽고 나서는 '그럴 수도 있겠다'. '과연 그럴까?'라는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도 벤이 쓴 미셸 노스트라다무스의 대예언 지구 최후의 날을 다 읽고 얼마 후 다른 서적을 구매하기 위해 서점에 들렀습니다.

 

 

 

 

 

 

 

 

 

 

"내 세상은 조화선경(造化仙境)이니, 조화로써 다스려 말없이 가르치고 함이 없이 교화되며

내 도(道)는 곧 상생(相生)이니, 서로 극(克) 하는 이치와 죄악이 없는 세상이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19:1~2)

 

 

서점을 둘러보다가 진열된 책 중에서 저의 눈길을 사로잡은 제목의 책이 있었습니다.

바로 증산도 안경전 종도사님께서 집필하신 개벽 실제상황이었습니다.

 

 

『개벽 실제상황』을 보고 나서 고도 벤이 쓴 미셸 노스트라다무스의 지구 최후의 날에서 나오는 종말과 멸망의 실체를 알게 되었습니다. 고도 벤이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을 인류 종말과 지구 최후의 날 등으로 해석하지만, 우주와 지구, 그리고 인간이 새롭게 태어나는 개벽(開闢)이 종말과 멸망의 실체였습니다.

 

 

 

 

 

 

 

 

 

 

노스트라다무스의 지구 최후의 날은 노스트라다무스가 대변혁이 일어나는 현상을 영적으로 보고 기록한 것입니다.

일반 사람이 해석하기 어려운 비밀 코드로 기록해 놓다 보니 오랜 세월 동안 여러 해석이 나왔고 결론은 지구 종말과 인류 멸망, 지구 최후의 날 등으로 귀결되었습니다.

 

 

『개벽 실제상황』에서는 미셸 노스트라다무스의 대예언을 비롯한 예언가들의 공통적인 예언을 우주 원리의 철학을 바탕으로 인류 문명이 대전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예언과 종교와 인류 역사가 서로 유기적인 상관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을 새롭게 알게 되었습니다.

예언은 단순히 예언하나만 봐서는 안 되고 우주의 운행 원리와 인류 역사와 종교 등 모든 것을 종합적인 안목으로 해석해 놓은 내용이었습니다.

 

 

 

 

 

 

 

 

 

"이제 온 천하가 큰 병(大病)이 들었나니

내가 삼계대권(三界大權)을 주재(主宰)하여 조화로써 천지를 개벽(開闢)하고 불로장생의 선경(仙境)을 건설하려 하노라.

나는 옥황상제(玉皇上帝)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16)

 

 

우주의 순환법칙에 의해서 주기적으로 일어나는 지구 대변혁의 실상을 전해준 『개벽 실제상황』을 읽고 생각해보니 노스트라다무스 대예언의 전문가 고도 벤이 쓴 『지구 최후의 날』도 완전히 이해가 되었습니다.

 

 

증산도의 진리 서적 『개벽 실제상황』을 읽고 세상을 보는 안목이 조금 트였지만, 제가 불교 신앙을 오래 했던 터라 쉽게 증산도로 다가갈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개벽 실제상황』를 통해 알게 된 증산도 진리는 그 충격이었습니다. 제가 살아오면서 어디서도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새로운 진리 세계였습니다.

 

제가 살아오면서 마음속에 쌓여있던 모든 의문이 풀어준 진리였기에 시간이 갈수록 책에서 보았던 내용이 자꾸 생각났습니다.

 

 

 

 

 

 

 

 

 

 

"말세(末世)의 개벽 세상을 당하여 앞으로 무극대운(無極大運)을 열리나니

모든 일에 조심하여 남에게 척(隻)을 짓지 말고 죄를 멀리하여 순결한 마음으로 정심 수도(正心修道)하여 천지공정(天地公庭)에 참여하라. 나는 조화(造化)로써 천지운로를 개조(開造)하여 불로장생의 선경(仙境)을 열고 고해에 빠진 중생을 널리 건지려 하노라."

(증산도 도전道典 2:15:3~5)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면서 이제는 참하나님의 참진리 증산도를 신앙해야겠다는 결심을 굳히고 도장을 방문하였습니다.

도장을 방문하여 진리 도담(道談)을 나누고 증산도 『도전』을 비롯하여 진리 서적들을 구매해 읽기 시작했습니다.

 

인생과 종교, 역사와 우주의 이법(理法)까지 세상의 모든 것을 밝혀주는 진짜 참진리 증산도를 너무 늦게 만난 것이 너무 아쉬웠습니다.

 

 

아주 우연하게 읽은 고도 벤의 노스트라다무스의 대예언 지구 최후의 날로 시작된 증산도와의 인연을 제 인생에서 가장 소중하고 하나뿐인 큰 기회라고 생각하고 신명(神明)을 다 받쳐 천하사(天下事) 신앙에 일념 하겠습니다. 

 

증산도를 신앙하게 해주신 상제님과 태모님, 태상종도사님과 종도사님, 그리고 조상 선령님들의 크신 은혜에 깊이 감사 올립니다.

보은(報恩)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분열과 대립, 갈등과 반목의 역사 선천 5만 년의 상극(相克)시대를 끝내고 우주촌이 하나 되는 상상(相生)의 후천 5만 년 조화선경 세계를 여시기 위해 인간으로 강세하신 참하나님 아버지와 어머니이신 상제님과 태모님을 신앙하는 국내외 증산도 도생(道生)들이 증산도를 만나는 과정의 입도(入道) 수기를 짧게 편집했습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8.07.12 0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2. 버블프라이스 2018.07.12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랐던 정보인데요- 도생님 덕분에 공부를 하고 갑니다^^ 비가 지나가니까 또 날이 더워졌습니다.
    시원한 여름 보내시길 바래요

  3. Deborah 2018.07.12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구의 멸망에 관련된 예언들을 하신 분은 이미 저세상 사람이 되고 말았지요

성모 마리아의 대예언 - 가톨릭 로마 교황청과 파티마 제3의 계시(예언)

 

 

 

 

 

 

 

 

 

 

 

 

1917년 5월 13일 - 성모마리아 파티마 계시

1981년 5월 2일 - 비행기 납치

1981년 5월 13일 - 교황 암살 기도

 

 

 

 

 

 

 

 

 

 

 

지난 2000년 가톨릭 성모 마리아의 대예언 파티마 3의 계시(예언)가 80여 년 만에 공개되었다.

그런데 로마 교황청에서 파티마 제3의 계시 원문을 공개하자 더 큰 논란에 휩싸인다.

 

 

성모 마리아의 대예언으로 알려진 파티마 제3의 계시(예언)는 무엇인가? 

1981년 5월 13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영국 런던으로 가던 항공기가 납치되어 프랑스에 비상 착륙하였다.

이 하이재킹은 지구촌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스트리아 출신 전직 수도사 '로렌스 다우니'가 하이재킹을 한 이유는 단 하나였다.

'바티칸(로마 교황청)은 파티마 제3의 계시를 세상에 공포하라.'였다.

 

로마 교황청은 탑승객의 안전 여부와 관계없이 비행기 납치범이 요구한 파티마 제3의 계시 공개를 거부하였다.

'로렌스 다우니'는 프랑스 특공대의 진압에 체포된다. 

 

 

 

 

 

 

 

 

 

 

 

 

파티마 제3의 계시로 알려진 성모 마리아의 대예언은 1917년 5월 13일 포르투갈 파티마에서 성모 마리아가 발현하여 세 어린이에게 전해준 성모 마리아의 세 가지 대예언이다.

 

 

1917년 당시 열 살의 루치아와 일곱 살의 사촌 여동생 야신타, 아홉 살의 야신타 오빠 프란시스코 앞에 눈부시게 흰빛을 뿜으며 성모 마리아가 나타났다. 성모 마리아는 인류의 운명과 직결된 세 가지 대예언, 즉 파티마의 계시를 한다.

 

 

 

 

 

 

 

 

 

 

 

 

이후 매월 13일이 되면 성모 마리아가 나타났고, 1917년 10월 13일 여섯 번째 출현 때는 약 7만 명의 사람이 모였다.

이때 갑자기 폭우가 쏟아지다 태양이 오르내리락 하고 회전하면서 비에 젖어 있던 사람들의 옷이 순식간에 마르고 병이 있던 사람은 병이 치유되는 기적을 경험한다.

 

'태양의 기적'이라 불린 이 현상은 아직도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성모 마리아 발현은 1930년 10월 13일 레이리아 주교와 로마 교황청에 의해 정식으로 인정받았다.

로마 교황청은 1953년 성모 마리아가 출현했던 파티마에 대성당을 건립하고 성지로 인정한다.

 

 

 

 

 

 

 

 

 

 

 

 

성모 마리아는 루치아, 야신타, 프란시스코에게 세 가지를 예언하였다.

그 내용은 기록으로 만들어 교황청 비밀 문서고에 보관 중이다.

 

야신타와 프란시스코 남매는 성모 마리아의 예언대로 2, 3년 뒤에 감기로 죽었고, 루치아는 로마 교황청에서 특별 관리를 받으며 수녀로 살다가 2007년 97세로 세상을 떠났다.

 

 

 

1942년 로마 교황청은 성모 마리아의 대예언에서 파티마 제3의 계시(예언)를 빼고 공표하였다.

 

파티마 제1, 제2의 예언은 지옥의 생생한 모습과 제1차 세계대전, 제2차 세계대전과 소련의 대두와 공산주의 몰락(소련 해체 1991년)의 예언이었다.

 

 

 

 

 

 

 

 

 

 

 

 

첫 번째 예언과 두 번째 예언은 공개되었으나 파티마 제3의 예언은 공개를 미루다 지난 2000년에 일부를 공개한다. 

 

성모 마리아의 대예언 파티마 제3의 계시는 바로 1981년 5월 13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재위 1978~2005)가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암살당할 뻔했던 사건이라고 하였다.

 

지옥의 모습, 1·2차 세계대전, 소련 공산주의 몰락 예언의 다음에 교황 암살 미수 사건이 파티마 제3의 계시라는 교황청의 발표를 믿을 사람이 과연 있을까?

 

 

 

 

 

 

 

 

 

 

 

 

과거 가톨릭 로마 교황청 발표에 모순이 있다.

 

먼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1978년 교황에 선출된 뒤 포르투갈 파티마를 방문하였을 때 성모 마리아 대예언(파티마 제3의 계시) 문서를 읽었다고 발표하였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1982년과 1991년에 이어 2000년 5월 13일 세 번째로 파티마를 방문했을 때 요아킨 나바로 발스 교황청 대변인 발표)

 

그런데 1981년 교황 암살 미수 사건 후에 처음으로 파티마 제3의 계시를 보았다고 발표한다. (2000년 6월 26일 파티마 제3의 계시를 발표한 요제프 라징거 추기경의 보좌관 몬시그로 타르치시오 베르톤 발표)

 

모두 교황청의 공식 발표였으나 교황청은 이에 대해서 설명을 하지 않았다.

 

 

 

 

 

 

루치아 수녀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암살 미수는 가톨릭뿐만 아니라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킨 큰 이슈였다.

교황 암살 미수 사건 10일 전에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여객기 납치 사건이 있었고, 교황청 발표대로 암살 미수 사건 직후에 파티마 제3의 계시를 교황이 봤다면 발표 안 할 이유가 전혀 없다.

 

비행기가 납치되어 잘못하면 많은 인명이 희생될 수 있었던 사건에서는 절대 공개 불가를 고수했던 가톨릭 로마 교황청이었다.

 

 

교황청이 주장하는 파티마 제3의 예언, 즉 교황 암살 미수 사건이 이미 이루어졌다.

그런데도 교황청은 꼭꼭 숨겨놓고 있다가 왜 20년이 지난 파티마 계시의 두 주인공 야시타와 프란시스코의 시복 자리에서 굳이 발표하였을까?

 

 

 

 

 

 

 

 

 

 

 

교황 요한 23세(재위 1958~ 1963)가 처음으로 파티마 제3의 비밀을 보았지만 공개하지 않았고,

교황 바오로 6세(재위 1963~1978) 때 일부가 공개되었다. 교황 바오로 6세는 이 문서를 보고 새파랗게 질리고 충격을 받아 실신할 정도였다고 한다.

 

 

 

교황이 충격을 받고 쓰러질 정도의 예언이라면 그것은 교황의 암살 미수와 가톨릭의 몰락을 넘어설 것이다. 

적어도 1·2차 세계대전보다 무서운 인류의 미래가 기록되어 있었기 때문에 공개를 거부했다고 보인다.

 

 

 

아 가엾어라. 법왕님(가톨릭 교황)!

법왕님이 층층대로 내려오시며 수많은 시체를 넘을 때 사람들이 돌을 던지며 욕설을 내뱉었고 법왕님은 손을 이마에 대고 울고 계셨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결원 2016.06.19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예언 잘 보고 가네요

  2. 유라준 2016.06.19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하네요. 과연 어떤 내용인지 저도 궁금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