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테오 리치2

가톨릭 선교사 마테오리치 신부의 천주실의 파란 눈의 가톨릭 예수회 선교사, 서양 선비(西士) 마테오 리치 신부의 『천주실의天主實義』 『천주실의天主實義』는 서양에서 온 선비(西士) 마테오 리치 신부(1552~1610)와 동양의 중국 선비(中士) 서광계(1562~1633)가 서로 말하고 대답하는 형식의 대화체(對話體) 문장으로 서술된 책이다. 1603년 가톨릭 선교사 마테오 리치 신부에 의해 출간된 『천주실의天主實義』는 '하느님에 관한 참된 논의', '천주님의 참뜻'이란 의미다. 『천주실의』는 상권과 하권으로 나누어져 있고, 상권은 1편~4편, 하권은 5편~8편까지로 구성되어 있다. 가톨릭 선교사 마테오 리치 신부와 서광계의 대화 『천주실의』는 한자문화권인 중국과 일본뿐만 아니라 조선 천주교가 뿌리내리는데 큰 영향을 주었다. 마테오 리치 신부를 가.. 2016. 12. 23.
동서양 종교사상의 첫 조우, 마테오 리치의 <천주실의> : 천주란 무엇인가, 곧 상제이다 동서양 종교사상의 첫 조우(遭遇) 마테오 리치(이마두) 신부의 【천주실의天主實義】 '천주(天主)란 무엇인가, 곧 상제(上帝)이다' 마테오 리치가 황제와 자주 만난다는 과장된 소문이 퍼지자 수많은 사람들이 리치를 집으로 초대하여 다양한 문제에 관하여 토론을 벌였다. 그래서 리치는 새로운 벗을 많이 사귀게 되었는데, 그 가운데 이지조(李之藻)와 가장 친하게 지냈다. 이지조는 매우 총명한 사람으로 특히 지리학에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 리치는 그에게 해시계와 관상의(觀象儀) 제작법을 가르쳤다. 이 일을 계기로 자극을 받아 스승 클라비우스의 일궤측시학과 관상의, 실용수학 등을 한문으로 편역했다. 리치는 불교와 도교에 대해서는 공세적이었으나 유교에 대해서는 친화적이었다. 그는 중국 전통의 유교 경전에 나타나는.. 2014. 6.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