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탄생' 태그의 글 목록

로버트 루트번스타인과 미셸 루스번스타닝 부부의 생각의 탄생』 

교육의 진정한 목적은 전인교육 - 생각의 도구로 당신의 창조성을 발현시켜라

 

 

 

 

 

 

 

 

 

 

 

 

 

 

 

 

 

생각의 탄생 - 교육의 목적

 

세 번째 부분에서 통합교육이 지향하는 8가지 기본목표와 더불어 교육의 진정한 목적이 '전인(全人)'을 길러 내는 것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 세 번째 부분은 교육자뿐만 아니라 학부모 모두가 반드시 주지해야 할 부분이다.

 

8가지 기본목표를 실제 전인(全人)을 길러 낼 수 있는 방법들을 요소요소에 적용하는 길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미국 하버드대 역사상 첫 여성총장이 된 길핀 파우스트(2007년)가 취임사에서 했던 인상 깊은 말이 있다.

"교육은 사람을 목수로 만드는 것이라기보다는 목수를 사람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이 말은 원래 20세기 초 미국 흑인사회의 대표적인 지성 뒤부아의 말로 파우스트 총장이 인용한 것이다.

 

 

학문 자체의 중요성을 강조한 말이기도 하지만, 기계적인 전문인 양성만을 강조한 대학교육을 비판하고 인간을 진정한 인간답게 만드는 전인교육이 교육의 목적이라는 것을 이른 말이다.

 

 

 

 

 

 

 

 

 

 

『생각의 탄생』 공동 저자인 루트번스타인 부부가 내세운 창의력 있는 교육을 하기 위한 핵심 키워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아이를 따분하게 만들라. 몸이 바쁘면 머리가 느려진다.

둘째, 자녀를 문화 소비자가 아닌 창조자가 되게 하라.

셋째, 이스라엘 영재학교 예술과학 아카데미에서 배우라.

넷째, 과학을 가르치지 말고 '파스퇴르'를 가르쳐라

다섯째, 창의력 상상력도 배우면 된다. 50대도 늦지 않고 지혜와 직관을 연마하면 70대도 가능하다.

 

 

 

 

 

 

 

 

 

 

지은이는 세상에 영향력을 끼친 평범하지 않은 사람들을 통해 타고난 재능과 노력이 아닌 그들이 가진 통합적인 사고방식이 낳은 결과들이 유명한 음악가, 화가, 작가, 과학자, 발명가 등을 만들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단지 가르치는 방법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전인교육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지적한다.

 

 

 

 

 

 

 

 

 

 

생각이 바뀌면 세상이 즐겁다고 말한다.

여기에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생각도구 상자가 놓여 있다. 그 사용설명서를 보고 생각도구들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는 우리들의 몫이다. 물론 『생각의 탄생』에서 제시하는 방법이 우리의 현실과 100% 맞는 것이 아니므로 완전하게 적용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좋은 점을 취해서 좀 더 나은 교육의 체계를 지향하는 데는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통합교육이 지향하는 8가지 기본목표

 

1, 학생들에게 보편적인 창조의 과정을 가르치는 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

2. 창조과정에 필요한 직관적인 상상의 기술을 가르쳐야 한다.

3. 예술과목과 고학과목을 동등한 위치에 놓는 다학문적 교육을 수행해야 한다.

4. 혁신을 위해 공통의 언어를 사용함으로써 교과목을 통합해야 한다.

5. 한 과목에서 배운 것을 여러 분야에 응용할 수 있어야 한다.

6. 과목 간에 경계를 성공적으로 허문 사람들의 경험을 활용해야 한다.

7. 모든 과목에서 해당 개념들을 다양한 형태로 발표하는 법을 가르쳐야 한다.

8. 상상력이 풍부한 만능인을 양성해야 한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론♥ 2015.12.19 0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아쿠나 2015.12.19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인교육에 대해서 알아보려는 분들께 유용한 글
    잘보고 가구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

  3. 유라준 2015.12.19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을 움직이는 것이 바로 생각이니,
    생각만큼 중요한 것이 없는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죽풍 2015.12.21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을 잘 해야 옳바른 결정을 하지 않겠나 싶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로버트 루트번스타인과 미셸 루스번스타인 부부의 생각의 탄생

'생각을 생각하게' 하는 13가지 생각도구 - 생각의 도구로 당신의 창조성을 발현시켜라

 

 

 

 

 

 

 

 

 

 

'관찰'에서 시작하여 마지막 '통합'에 이르는 '생각을 생각하게' 하는 13가지 생각도구

 

『생각의 탄생』에서 '어떻게' 생각하느냐의 문제를 해결해 주는 해답의 과정이 바로 두 번째 부분이다.

여기서 우리는 세계 유명인사들을 만나게 되고, 평범한 나의 사고과정과는 무엇이 다른지 비교해 볼 수 있다.

 

 

'느낌과 감정과 직관'의 3요소를 어떠한 생각도구로써 상상하게 하고 창조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내는지 인류사의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하나의 연속적인 파노라마처럼 보여준다.

 

그러한 사고과정을 분류 정리한 것이 '13가지 생각도구'로서 이것들을 아래와 같이 일련의 과정처럼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우리가 세상의 모든 지식과 정보를 받아들이는 과정을 보면, 어떤 형태로든 가장 첫 번째는 관찰이다.

 

1) 관찰을 통해서 우리는 세상의 정보와 지식을 얻는다.

어떤 형태라는 것은 '보고, 냄새 맡고, 맛보고, 만지고, 몸으로 느끼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나면 우리는 가만있지 않는다. 그 느낌과 감각을 다시 불러내거나 어떤 심상(心象)으로 만들어 머릿속에 떠올리는 능력인 2) 형상화 단계로 이어진다. 그런데 여기서 수많은 감각적인 경험과 그것으로 말미암아 형상들이 쌓이는데, 바로 이 과정에서 창조적인 사람들은 3) 추상화라는 생각의 도구를 사용한다. 대표적인 인물로 피카소를 꼽을 수 있다.

 

 

 

 

 

 

 

 

 

 

추상화는 곧 단순화인데 여기에는 원칙이 있다. 그것을 발견해 내는 것이 4) 패턴인식이고, 패턴이 패턴을 만들어낸다. 5) 패턴형성, 그 패턴을 발견하고 인식하는 과정에 쓰이는 또 하나의 도구가 6) 유추다. 그다음 제시된 것이 7) 몸으로 생각하기인데, 여기에서 몸은 몸과 마음을 함께 포함한 말이다.

 

 

 

 

 

 

 

 

 

 

몸의 감각과 근육의 움직임, 감정들은 더욱 정련된 사고의 단계로 뛰어오르게 하는 도약대 역할을 한다.

 

몸으로 생각하는 과정에서는 8) 감정이입이 작용하고 그것은 도약하기 전의 자신과는 또 다른 무엇이 되고 대상과 하나가 되어버린다. 이것을 9) 차원적 사고라고 말할 수 있다. 시공간의 틀 경계가 없어지는 경지까지도 가능한 것이다. 이 단계의 사고가 주요한 분야는 공학, 조각, 시각예술, 의학, 수학, 천문학 분야라고 말한다.

 

 

위 1)에서 9)까지를 지은이는 기본적인 생각도구라고 설명하고, 나머지 10) 모형 만들기, 11) 놀이, 12) 변형, 13) 통합 은 1) ~ 9)를 기반으로 조화시키고 상호 접한 것에서 나온다고 말한다.

 

 

 

 

 

 

 

 

 

 

어떤 대상과 개념을 모형으로 만드는 것 10) 모형 만들기는 차원적 사고, 추상화, 유추, 손재주의 결합과정이 있어야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다음의 11) 놀이라는 도구는 요즘에도 많이 강조되는 교육의 요소 중 하나인데, '기본적인 생각도구'들을 잘 이해한 상태에서 '즐거움'을 주는 것이 필요하지 어떤 원칙과 법칙은 크게 비중을 두지 말라는 것이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기발한 아이디어'의 탄생이 바로 여기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12) 변형은 하나의 생각도구와 다른 생각도구 사이의 작용에 따른 조화능력이다.

다시 말해 다른 생각도구들을 한데 엮어서 하나로 기능하는 전체로 만들고 각각의 능력을 다른 능력들과 상호 접합시키는 과정이다.

 

 

 

 

 

 

 

 

 

 

위 1)에서 12)까지의 도구들을 온전히 사용하게 하는 마지막 과정이 13) 통합이다.

 

전문화되고 분열화되는 시대적 현실 속에서 필연적으로 요구되는 '통합'의 문제는 비단 사고의 문제로만 다가오는 것이 아니라, 교육을 포함한 인류의 총체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의료실비보험 비교사이트 2015.12.13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덕분에 너무 잘보고갑니다

  2. 유라준 2015.12.13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이란 참 오묘하면서도, 또한 이렇게 분석도 가능하군요.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3. 죽풍 2015.12.14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서 일어나면 생각이요, 생각이 일어나면 행동이 되죠.
    잘 보고 갑니다. ^^

  4. Deborah 2015.12.15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을 과학적인 근거에 힘입어서 분석한 내용이 와 닿는군요.

로버트 루트번스타인, 미셸 루스번스타인 부부의 생각의 탄생

창의력과 직관력 계발 - 생각의 도구로 당신의 창조성을 발현시켜라

 

 

 

 

 

 

 

 

 

 

 창의력과 직관력도 노력하면 누구나 계발할 수 있다.

 

 

생각의 탄생에서는 음악을 보고, 그림을 들을 수 있느냐는 물음에 충분한 답을 해주고 있다.

 

 

생각의 탄생 책은 원작 spark of Genius를 옮긴 것으로, 로버트 루트번스타인과 미셸 루스번스타인 부부의 공동 저서이다.

 

 

생각의 탄생이라고 해서 인간의 사고의 근원이 어떻다고 철학적 해석을 해놓은 것이 아니라, 인류 역사 속에 실존했던 레오나르도 다빈치, 파블로 피카소, 버지니아 울프, 아인슈타인, 마사 그레이엄, 리처드 파인먼, 제인 구달 등 창조적인 인물들을 철저히 연구 분석하여 인간의 가능성을 열어준 실용서이다.

 

 

 

 

 

 

 

 

 

 

생각의 탄생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부분 '생각을 다시 생각하기'에서는 오늘날의 교육시스템이 각각의 틀 안에서만 머물고 있다는 한계를 지적하고, 이것은 '생각하기'를 온전히 이해하지 못한 데서 비롯됐다고 말한다.

 

 

특히 창조적 사고, 창조적인 교육방법을 추구하는 이 시대에 진정 필요한 것은 전체를 하나로 연결하는 '통찰력'이라고 역설한다. 그리고 통찰력을 갖게 하는 작은 단위들로 '느낌과 감정과 직관의 사용'을 제시한다. 바로 이것이 창조적 상상력의 기반이 되며, 지금 우리가 배워야 하는 교육의 요체이며, 정신적인 요리라고 말한다.  

 

 

 

 

 

 

 

 

 

 

한 예로써 리차드 파인먼은 수학적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그것이 주는 '느낌'을 바닥에 구르고 의자에 뛰어내리는 등의 육체적 움직임으로 표현했다고 한다. 즉 숫자는 무형의 것이지만 파인먼은 머릿속으로 그것을 분명한 '형체'로 인식할 줄 알았던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흔히 말하는 '느낌의 표현'이고, 무형을 형상화하는 과정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런데 이런 사실은 단순히 위에서 제시한 세계적인 수학자나 천재들에게만 적용되는 것 아니다. 창의력과 직관력이 부분적으로는 타고난 재능이지만 누구든 노력하면 그런 재능을 어느 정도까지는 계발할 수 있다고 한다. 노력파로 잘 알려진 모차르트나 아인슈타인 등이 이에 해당한다.

 

 

 

 

 

 

 

 

 

 

감정을 뛰어넘어 다른 대상을 인식하고 받아들이는 능력을 '감성'이라고 한다면 그것은 대단히 중요한 부분이다.

그 감성을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직관력을 기를 수 있다. 한마디로 '무엇'이 아니라 '어떻게' 생각하느냐 하는 대전환이 필요하며, 느낌과 감정과 직관이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사고를 더욱 완벽하게 만드는 필수영양소임을 이해해야 한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결원 2015.12.12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가네요

  2. Deborah 2015.12.12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책인데요. 철학적인 깊이가 느껴집니다.

  3. 유라준 2015.12.12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인생이 결정되지요.
    그런 의미에서 참 좋은 책인 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죽풍 2015.12.14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가 되면 한 번 읽어 볼만한 책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