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변화' 태그의 글 목록

대자연의 천지만물에 깃들어 있는 신(神),

세상의 모든 (사물事物) 변화는 신(神)의 손길에 의해 이루어진다.

 

 

 

 

 

 

 

 

 

 

 

 

증산도 안경전 종도사님 말씀 中

 

 

"모든 사물 속에는 신(神)이 깃들어 있다." 이것이 증산도 신관(神觀)에서 가장 위대한 것이다.

그 동안 신(神)에 대한 모든 가르침의 허구를 깨주는 것이다. 한계를 넘어서는 거지.

 

불교가 됐든, 기독교가 됐든, 유가가 됐든, 무슨 샤머니즘, 애니미즘, 동서양의 자연종교, 어떤 형태의 문화적 가르침에서도 이렇게 증산도와 같이 신(神)애 대한 가르침이 종합적이고 보편적이며 전체적인 가르침이 없다.

 

 

도전道典을 보면 상제님께서 자연신으로 박달나무, 개암나무, 아그배나무, 등 목신(木神)을 불러서 춤을 추게도 하시고, 바위 속에 깃들어 있는 신, 그리고 인격신으로 산신(山神)도 보여주셨다.

 

 

 

 

 

 

 

 

 

 

 

그리고 사람이 죽으면 신명(神明)이라고 한다. 그런데 신(神)도 격(格)이 있다.

"사람에게는 혼과 넋이 있어 혼은 하늘에 올라가 신이 되어 제사를 받다가 4대가 지나면 영도 되고 혹 선도 되며 넋은 땅으로 돌아가 4대가 지나면 귀가 되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118). 신선 仙 자, 천선(天仙)이 된다.

 

인간 세상에 각기 닦은 바에 따라 영원한 존재로 승화가 되면 선도 되고 영도 된다.

 

 

 

 

 

 

 

 

 

 

 

음양(陰陽)적으로 혼과 넋이 있는데 혼은 하늘에 올라가고, 그 혼이 신이 되면, 신이 다시 4대가 지나서, 또 음양적 존재인 영도 되고 선도 된다. 넋은 순수한 우리말이고 다른 말로 백이라고 한다. 백이 땅으로 돌아가서 4대가 지난 뒤 귀가 된다.

그래서 귀와 신, 땅으로 돌아간 음적인 존재하고 하늘로 돌아간 양적인 존재하고 합해져서 귀신(鬼神)이라고 한다.

 

 

 

 

 

 

 

 

 

 

 

 

그런데 서양의 기독교적인 신의 관념에 세뇌되고 물들어서 너무 왜곡된 시각을 갖고 '귀신' 하면 타락하고 저급한 그런 영적인 존재로 얘기한다.

 

 

상제님께서는 귀신을 양(陽)적인 면으로 신명(神明)이라고 말씀을 하신다.

왜? 신은 전부 빛으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명부사자들이 사람을 잡아갈때 보면 빛이다. 강도신이 집에 들어올 때 보면 시커먼 망토를 쓰고서 들어오거든, 적신이지. 그것도 다 뻔뜩뻔뜩 거린다. 신은 전부 빛이로 존재한다.

 

 

 

 

 

 

 

 

 

 

신이 이 우주에 꽉 들어차 있다. 이걸 잘못 알면 안 된다. 그냥 적당히 차 있겠지? 그냥 조금 있겠지? 가 아니다.

신(神)이 꽉 들어차 있다. 그걸 기론자(氣論者)들은 기(氣)가 꽉 찼다고 그런다.

 

신이 꽉 차 있어, 신이라는 것은 시공을 초월해있다. 유무(有無)라고 하는 경계를 초월해 있다.

 

 

 

 

 

 

 

 

 

 

 

예를 들어서 우리가 밤에 영혼이 저승을 간다고 그런다. 몸이 아프고 간(肝)이 나쁘고, 오장육부가 맑지 못하고 하면 혼(魂)이 자꾸 이탈을 해서 밤에 저승을 가거든, 그런데 올 때 봐봐 2~3초 만에 순간적으로 몸에 들어 온다.

 

신의 경계라는 것은 시공의 어떤 장벽도 없다. 순간에 저 우주를 가는 거야. 그리고 순간에 온단 말이야. 시공을 초월한다는 건 물질을 초월하는 것이다. 이런 기(氣)의 세계를 초월하고 이 신의 세계가 아주 신비스러운 것이다.

 

 

 

 

 

 

 

 

 

 

 

우리가 도장에서 천도식(薦道式)을 지낼 때 보면 대부분 다 운다.

천도발원문(기도문) 읽을 때 기도문 읽는 사람도 울고, 읽다보니까 듣는 사람도 울고, 그것은 신명이 우니까 그러는 거다. 하늘도 울고 땅도 울고, 주변에 있는 만물이 다 우는 것이다, 바로 신이 우는 거다.

 

 

 

 

 

 

 

 

 

 

 

 

 

 

 

상제님 말씀이 신(神)은 없는 곳이 없고 하지 못하는 바가 없다. 천지 안에 가득 찬 것이 신이니 손톱 밑에 가시하나 드는 것도 신이 들어서 되고 흙바른 벽도 신이 떠나면 무너지느니라. 이 말씀의 경계를 볼 줄 알아야 한다.

 

문자를 잡고 트집 잡는 눈 뜬 장님이 아니라, 상제님 말씀의 경계에서 내 의식이 확 무너져야 된다. 

그러니까 이 우주의 모든 사(事)와 물(物), 즉 사상적(事象的), 물상적(物像的) 변화는 신(神)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그콘서트★ 2015.01.28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일찍자서 일찍 일어났어염 첫번째 방문 하네염 좋은 하루되세염.

  2. 아쿠나 2015.01.28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가요 ^^

  3. 한콩이 2015.01.28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4. 죽풍 2015.01.28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의 모든 것은 변하지 않는 것이 없습니다.
    신의 계시에 따라 변하든, 자연의 변화든 변화는 모든 것에 적응하는 것이 깨달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5. 명태랑 짜오기 2015.01.28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세상속에서 2015.01.28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행복한 하루 보내시고,
    맛난 점심드시고 수고하세요^^*

  7. 청결원 2015.01.28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찬 정보 잘 보고갑니다.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잘 마무리 하시길~~

  8. 천추 2015.01.28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9. 유라준 2015.01.28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어렵지만 오묘한 글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0. 꿈다람쥐 2015.01.28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에 따라 이루어 가는 것도 좋은 방향 일 듯 합니다.
    거슬러서는 안되는게 자연이니 소중하게 시각적으로 보아야 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