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조' 태그의 글 목록

조선 23대 왕 순조대왕의 부인(왕비)이며 효명세자의 어머니

순원왕후와 안동 김씨 세도정치

 

 

 

 

 

 

 

 

 

 

 

 

 

 

개혁군주 조선의 22대 왕 정조대왕 이산(1752~1800, 재위 1776~1800)이 승하하자 11살의 순조(1790~1834, 재위 1800~1834)가 조선 23대 왕으로 즉위하였다.

 

순조가 즉위하자 조선 21대 왕 영조의 계비이며 노론 벽파의 지지를 받고 있던 대왕대비 정순왕후 경주 김씨가 수렴청정을 한다.

 

 

 

순조의 부인이며 효명세자 이영(1809~1830)의 어머니인 순원왕후 안동 김씨(1789~1857, 재위 1802~1834)는 노론 시파의 아버지 김조순과 어머니 청송 심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정조대왕은 승하하기 전 김조순에게 왕세자 이공(순조)을 잘 보필하여 달라고 부탁하였다.

김조순의 딸이 이미 왕세자(순조)의 세자빈으로 확정되었으나 삼년상을 치른 후인 1802년(순조 2) 순조와 김조순의 딸 안동 김씨가 가례를 올린다.

 

 

 

정조대왕의 치세를 뒤집은 대왕대비 정순왕후가 1803년 말 수렴청정을 거두고 순조가 친정하였다.

이때부터 안동 김씨 세도정치가 시작됐다.

 

 

 

 

 

 

 

 

 

 

 

 

 

 

순원왕후의 친정아버지 노론 시파 김조순은 노론 시파 축출에 앞장섰던 인물과 정순왕후 경주 김씨 외척 세력을 제거해 나갔다.

1805년(순조 5) 대왕대비 정순왕후가 세상을 떠나자 노론 시파 김조순은 노론 벽파를 대대적으로 숙청하여 몰락시킨다.

 

 

 

1809년(순조 9) 순조와 왕비 순원왕후 사이에서 큰아들 이영이 태어났다.

효명세자 이영의 출생은 왕실에 큰 의미가 있었다.

효명세자의 탄생은 조선 19대 왕 숙종 이후 처음으로 왕비가 낳은 적통(적자) 왕자의 탄생이기 때문이다.

 

 

 

 

안동 김씨는 조정의 중요 요직과 지방의 인사권을 거머쥔다.

권력을 전횡한 김조순과 안동 김씨 외척 세력의 눈에는 왕도 안 보였다.

 

 

백성 수탈, 뇌물수수, 부정부패, 매관매직, 조세제도 문란 등 국정 혼란은 극에 달했고 민생은 파탄 났다.

백성의 삶이 피폐해지면서 1811년(순조 11) 평안도에서 홍경래의 난이 일어났다.

이 파탄 나고 미래의 희망도 사라진 조선 백성 상인, 일부 양반까지 가세하며 승승장구하던 홍경래의 난은 4개월 만에 끝다.

 

 

 

 

 

 

 

 

 

 

 

 

 

 

1812년(순조 12) 순조와 순원왕후의 아들 이영이 4살에 왕세자(효명세자)로 책봉된다.

1819년(순조 19) 효명세자는 풍양 조씨 조만영의 딸(신정왕후 조대비)과 가례를 올린다.

 

 

1827년(순조 27) 효명세자 이영과 세자빈 풍양 조씨(신정왕후 조대비) 사이에서 아들 이환(조선 24대 왕 헌종)이 태어났다.

순조는 국정을 전환하기 위해 1827년(순조 27) 2월 아들 효명세자 이영에게 자신을 대신하여 정사를 보는 대리청정을 시킨다.

 

 

 

 

 

효명세자는 장인 조만영을 훈련대장으로 임명하고 안동 김씨가 차지하고 있던 몇몇 요직에 풍양 조씨를 등용했다.

순조와 아들 효명세자 이영은 안동 김외척 세력을 제거하기 위해 풍양 조씨 외척 세력을 끌어들인 것이다.

 

 

그러나 1830년(순조 30) 4월 효명세자 이영이 대리청정 3년 여만인 22세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서 서로 견제하며 지냈던 양 조씨 외척 세력과 안동 김씨 외척 세력의 균형이 무너지게 된다.

 

 

 

 

 

 

 

 

 

 

 

 

 

 

1834년(순조 34) 조선 23대 왕 순조가 재위 34년 만에 45세로 승하한다.

1834년(헌종 즉위년) 순조가 승하하자 효명세자의 아들 이환이 조선의 24대 왕으로 즉위한다.

 

8살에 왕위에 오른 헌종을 대신하여 순조의 부인이며 효명세자의 어머니인 순원왕후 김씨가 수렴청정한다.

순원왕후는 헌종의 할머니다.

 

 

 

 

1837년(헌종 3) 순원왕후와 안동 김씨 세도정치 세력은 안동 김씨 김조근의 딸(효현왕후)을 헌종의 왕비로 들인다.

1840년(헌종 6) 순원왕후 안동 김씨가 수렴청정을 거둔다.

철인왕후 안동 김씨는 1843년(헌종 9) 16살에 후사 없이 세상을 떠난다.

 

 

 

순조의 부인(왕비) 순원왕후가 수렴청정을 거두자 헌종의 어머니이며 효명세자의 부인(조대비) 외척세력인 풍양 조씨가 잠시 국정을 주도한다. 

 

1849년(헌종 15) 헌종이 후사 없이 승하하자 왕실의 가장 큰 어른으로서 대왕대비 순원왕후 안동 김씨가 강화도령 이원범을 순조의 양자로 입적하여 조선의 25대 왕 철종으로 만든다. 철종은 사도세자의 서자인 은언군의 손자다. 

 

 

 

 

 

 

 

 

 

 

 

 

 

 

철종이 즉위하자 순원왕후는 수렴청정하였고 다시 안동 김씨가 권력을 전횡하였다.

1851년(철종 2) 순원왕후와 안동 김씨는 세도정치를 이어가기 위해 안동 김씨 김문근의 딸(철인왕후)을 철종의 왕비로 맞아들인다.

 

 

 

안동 김씨 세도정치가 절정에 오르면서 조선이 껍데기는 전주 이씨의 나라였지만, 실제는 안동 김씨의 나라가 되었다.

 

 

 

순조(순원왕후), 헌종(효현왕후), 철종(철인왕후)의 왕비는 모두 안동 김씨로 인척간이다.

안동 김씨 세도정치를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이 바로 왕비(안동 김씨)를 등에 업고 권세를 잡았기 때문이다.

 

 

조선 23대 왕 순조, 24대 왕 헌종, 25대 왕 철종의 왕비가 모두 안동 김씨였을 때 왕위에 오르지 못하고 급서한 순조의 아들 효명세자의 부인만 풍양 조씨(조대비)다.

 

 

 

 

 

안동 김씨 세도정치의 발판을 굳건하게 다져 놓은 순조의 부인이며 효명세자의 어머니인 순원왕후 안동 김씨가 1857년(철종 8) 69세로 세상을 떠난다

 

한동안 안동 김씨 세도 정치가 지속하다가 이후 풍양 조씨, 여흥 민씨로 100년의 세도정치가 이어졌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6.10.17 0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역사이야기는 흥미진지합니다.

  2. 하늘마법사 2016.10.17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원왕후 정보 알아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3. 청결원 2016.10.17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원왕후 이야기 잘 보고 가네요

근세조선 23대 왕 순조(純祖) 대왕 이공 - 세도정치(勢道政治)

 

 

 

 

 

 

 

 

 

 

 

 

 

조선의 22대 왕 정조대왕 이산(1752~1800)이 승하하자 조선 23대 왕 순조 대왕 이공(1790~1834)이 조선의 23대 왕으로 등극한다.

  

조선의 개혁군주 정조대왕 이산과 의빈 성씨 사이에서 태어난 큰아들 문효세자 이순(1782~1786)이 5살에 요절하자, 정조대왕과 수빈 박씨 사이에서 태어난 둘째 아들 왕세자 이공이 정조대왕의 정비 효의왕후 양자로 입적하여 임금으로 즉위하였다.

 

 

 

 

조선의 23대 왕 순조 대왕 이공은 부왕 정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하는 바람에 11살에 보위에 올랐다.

당시 왕실의 최고 어른이었던 대왕대비 정순왕후(21대 왕 영조의 계비)수렴청정을 하였다.

 

정순왕후의 오빠 김귀주는 정조대왕에 의해 유배 갔다가 죽었다. 정조와 정순왕후 두 사람은 양립할 수 없는 사이였고, 정조가 왕권강화와 개혁정치, 문예 중흥을 위해 만든 모든 제도와 질서는 권력과 복수에 눈먼 정순왕후에 의해 무너진다.

 

 

피와 살을 받지는 않았지만, 정순왕후는 순조에게 증조할머니뻘이 된다.

권력에 눈이 먼 대왕대비 정순왕후(21대 왕 영조의 계비)와 조선의 23대 왕 순조대왕 이공의 장인인 외척 세력 김조순은 권력을 독점한다.

 

 

 

 

 

 

 

 

 

 

 

 

정순왕후와 경주 김씨 외척세력, 그리고 노론 벽파 세력은 정조대왕이 등용한 남인과 소론 시파를 숙청했다.

정순왕후가 약 4년간의 수렴청정을 그만두자 이번에는 순조대왕의 왕비 순원왕후의 외척 안동 김씨가 주도권을 잡았다.

순원왕후의 아버지 김조순을 비롯한 안동 김씨 일파가 조정의 요직을 차지하며 부정부패는 극에 달했다.

 

 

 

조선의 23대 왕 순조 대왕 이공을 보필해 줄 충신은 사라졌다.

탕평책이 사라지면서 서로 견제하는 붕당정치는 와해하였다.

 

정조대왕의 친위부대 장용영도 사라졌고, 개혁정치의 산실 규장각도 축소되었다

상당수 남인이 신앙했던 천주학(천주교)도 박해를 받았다. 이른바 신유박해(1801년) 사건이다.

 

 

 

 

영조의 계비 정순왕후는 경주 김씨고, 순원왕후의 아버지 김순조는 안동 김씨다.

 

정순왕후의 수렴청정과 그 뒤를 이은 순조의 정비 순원왕후 김씨의 아버지 김조순의 세도 정치가 시작되면서 조선은 몰락의 길로 들어선다. 김순조로부터 60년 안동 김씨 세도정치가 온갖 전횡을 일삼으며 조선을 병들게 했다.

 

 

 

 

 

 

 

 

 

 

 

 

정순왕후의 수렴청정이 끝나고 순조가 친정을 하면서 아버지 정조대왕의 정책을 주도하려 했으나, 임금을 허수아비로 아는 안동 김씨 외척 세력 김조순과 아들 김좌근이 전횡을 일삼으며 조선을 몰락의 길로 몰고 간 60년 안동 김씨 외척 세력의 세도정치가 시작되었다. 

 

 

 

 

1819년(순조 ) 순조는 아들 효명세자의 세자빈으로 풍양 조씨가문의 딸을 간택했다.

 

조선의 23대 왕 순조 대왕 이공은 큰아들 효명세자(1809~1830, 대한제국 고종황제가 문조익황제로 추존)를 순조 19년(1819) 왕세자로 책봉했다.순조는 외척 세력 김조순의 세도정치를 막기 위해서 1827년(순조 27) 아들 효명세자에게 대리청정을 맡긴다.

  

 

순조의 아들 효명세자는 김조순의 안동 김씨 세도정치 세력을 견제하며 학문과 예술 분야 등에 뛰어난 재능으로 궁중 무용을 집대성했다.

 

효명세자가 대리청정하던 약 4년간은 안동 김씨의 세도정치가 잠시 주춤한듯했으나, 1830년(순조 30) 대리청정을 하던 효명세자가 22살의 나이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서 다시 안동 김씨 세도정치가 활개를 친다.

 

 

 

 

 

 

 

 

 

 

 

 

부정부패, 매관매직, 수탈과 권력남용은 조세제도, 과거제도, 인사제도 등 국가의 기강을 무너뜨렸다. 

 

조선의 국정은 세도정치가의 손에 좌지우지됐다.

전정(田政)과 군정(軍政)과 환정(還政)의 이른바 삼정(三政)의 문란(紊亂)이 그것이다.

 

 

 

 

1811년(순조 ) 조선 팔도에 대흉년이 들었다.

홍경래가 있던 평안도는 그 피해가 극심했다.

 

세도정치의 폐해에 자연재해까지 더해져 백성의 삶은 더 궁핍해지며 벼랑 끝으로 몰렸다.

조선의 관료들은 안동 김씨의 세도정치 아래 매관매직 등 부정부패가 만연했고 백성의 삶은 갈수록 궁핍해졌다.

 

 

힘없는 백성에 대한 부역과 수탈 등 지옥보다 더한 삶 속에 도탄에 빠진 백성의 원성은 하늘까지 치솟았고 결국 활화산이 되었다.

홍경래의 난에 참여한 대다수는 조선의 하층민농민 등이었다. 조선의 진정한 변혁을 바란 백성의 외침이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권력에 대한 탐욕과 일신의 영달을 위해 국가전복을 꿈꾼 역적도 섞여 있었다.

 

 

홍경래의 난은 나라를 손바닥에 놓고 전횡을 일삼은 정순왕후와 경주 김씨 외척 세력, 순원왕후 아버지 김조순과 안동 김씨 외척 세력과 노론 벽파와 시파 세력의 세도정치가 낳은 결과다.

 

 

 

 

 

 

 

 

 

 

안동 김씨 세도정치 속에 34년의 재위 대부분을 보낸 조선의 23대 왕 순조 대왕 이공은 아버지 정조대왕의 유업을 잇지 못하고 1834년(순조 34) 45살의 나이로 승하한다.

 

묘호는 순조(純祖)이며, 고종황제가 대한제국을 선포하면서 황제로 추존되어 시호는 순조연덕현도경인순희체성응명흠광석경계천배극융원돈휴의행소륜희화준렬대중지정홍훈철모건시태형창운홍기고명박후강건수정계통수력건공유범문안무정영경성효숙황제(純祖淵德顯道景仁純禧體聖凝命欽光錫慶繼天配極隆元敦休懿行昭倫熙化峻烈大中至正洪勳哲謨乾始泰亨昌運弘基高明博厚剛健粹精啓統垂曆建功裕範文安武靖英敬成孝肅皇帝)이다.

 

 

 

 

조선왕조의 세도(世道)정치는 조선의 11대 왕 중종대왕 때 정암 조광조에서 비롯되었다.

유학(儒)의 원리를 정치사상으로 심화한 세도(世道)정치는 왕도(王道)의 이상을 구현하는, 즉 세상을 올바르게 다스리는 정치이념이다.

 

 

정조 때 임금의 신임을 얻은 홍국영을 세도(勢道)정치의 시작으로 본다.

홍국영과 같이 군주를 보좌하여 왕도정치(세도世道)를 이루어야 하는 신하가 권력을 전횡하거나, 특정 권력세력이 임금과 나라를 좌지우지하며 국정을 농단하는 정치를 세도(勢道)정치라 한다.    

 

홍국영과 같이 임금의 신임을 받은 특정인, 안동 김씨와 같은 왕실의 외척 등 특정 세력이 자신과 패거리가 가진 권력을 전횡하면서 세도(世道)정치는 세도(勢道)정치라는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결원 2016.09.27 0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조대왕의 정보 잘 보고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