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고향' 태그의 글 목록

북두칠성北斗七星의 조화성령을 받아야 선천 세상을 매듭짓고

후천의 현실선경,지상선경, 조화선경 세상를 연다.

 

 

칠성이 내 별이니라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북두칠성이 내 별이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3:89)

 

 

대전대 한의학 윤창렬교수

 

북극성, 북두칠성, 삼태성. 이런 별들은 인간 생명과 영혼의 고향입니다. 모든 인간의 생명은 하늘로부터 왔어요. 그리고 하나님에게서 왔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혼자 주재하시는 것이 아니라 다른 성신들과 더불어 주재하십니다.

 

모든 인간 생명의 근원이며, 영혼의 고향이 북두칠성이며 삼태성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고인돌을 보면 꼭 칠성이 새겨져 있습니다. 죽어서 생명의 고향을 찾아가고자 하는 염원으로 칠성을 새겨놓은 것입니다.

 

또 고구려 고분벽화에도 좌청룡, 우백호, 남주작, 북현무가 있는데, 수호신이겠죠. 역사학자 이덕일 소장이 증산도 사상연구소 콜로키움 때, “자체로서 명당을 만드는 것이다.”라고 얘기한 적도 있는데, 주작, 현무, 청룡, 백호는 수호신으로 새겨놓고, 천장에는 북두칠성을 꼭 새겨놨어요.

 

이 또한 북두칠성이 우리 생명이 내원한 곳이고 우리의 생명이 궁극적으로 돌아가야 될 곳으로 인식한 것입니다. 우리 영혼의 고향이 삼태칠성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칠성경을 많이 읽으면 재앙이 물러나고 복을 불러옵니다. 또한 무병장수의 기운을 받습니다. 그래서 모든 병을 물리치고 병겁을 극복하게 됩니다.
 
도전에서는 칠성경을 통해서 건강을 누리게 되는 내용이 굉장히 많이 나옵니다. 영원한 생명, 불멸의 생명인 선仙의 기운을 받아서 우리의 생명을 새롭게 부활시키는 주문이 칠성경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상제님께서는 후천선경의 대선모(大仙母)이신 김호연 성도에게 특히 칠성경을 많이 읽게 하셨죠. 칠성경을 많이 읽으니까 칠성의 선관들이 직접 내려오신 것을 김호연 성도가 보신 구절도 도전에 나와 있습니다.

 

또한 이 칠성경을 통해 우리는 궁극의 깨달음과 도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상제님께서 금강산 1만2천 봉 겁살을 벗기는 공사를 보셨는데, 이것은 1만2천 명 일꾼들의 길을 열어주는 공사입니다. 그때도 칠성경을 하루에 21번씩 열흘 동안 읽게 하시는데 그것은 금강산 봉우리가 도통을 상징하고 있기 때문에 궁극의 깨달음과 도통을 칠성경을 통해서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왜 칠성경을 반드시 읽어야 되는가? 칠성은 하느님의 창조의 목적을 이루시는 별입니다. 우리는 칠성의 성령을 받아야 선천을 매듭짓고 후천을 열 수 있습니다. 선천을 매듭짓는 포교도수와 개벽기의 의통집행도수, 불멸의 선仙의 문명을 여는 모든 것이 칠성의 성령을 받음으로써 이루어지게 됩니다. 이 모든 것을 한 마디로 칠성도수라고 말씀을 드릴 수 있습니다.

 

또한 태모님께서도 “칠성기운은 사람의 생명이니 자손은 칠성기운으로 생기느니라.”(증산도 도전 11:57)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자손들의 앞길을 열어 주기위해서도 우리는 칠성경을 많이 읽어야 합니다.

 

 

 

 

북두칠성은 국자 머리부분부터 제1성, 제2성, 제3성, 제4성, 제5성, 제6성, 제7성이 있고, 보이지는 않지만 제8성인 외보성과 9성인 내필성이 있습니다. 흔히 북두칠성을 일곱 개의 별로 이루어져 있다고 하지만, 보이지 않는 두 개의 별까지 합하면 아홉 개의 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것은 북두칠성이 2·7火의 원리를 담고 있는 것입니다.

 

사람 인체도 구멍이 모두 아홉 개가 있는데, 얼굴에 있는 일곱 개는 볼 수 있지만 전음과 후음은 보이지 않습니다.

북두구성의 두 개가 보이지 않는 이치와 똑같습니다.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까지를 괴위성이라 하고, 다섯, 여섯, 일곱은 표(성)라고 합니다. 또한 두 번째, 세 번째 별이 천선, 천기 별이면서 앞 네 개 별을 모두 선기(璿璣)라고 하고, 뒤 세 개를 모두 옥형(玉衡)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해서 북두칠성도 음양으로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눠집니다. 따라서 ‘선기옥형璿璣玉衡’은 북두칠성北斗七星의 다른 이름입니다.

북두칠성은 많은 별칭을 가지고 있습니다.
 
탐랑(성), 거문(성), 녹존(성), 문곡(성), 염정(성), 무곡(성). 무곡 위에 고상옥황(高上玉皇)이라는 별이 있고, 자미제군(紫微帝君)이 그 옆에 있는데 그것이 외보성과 내필성입니다. 그리고 일곱 번째 별이 파군성입니다. 그리고 칠성의 또 다른 이름이 괴(성), 작(성), 관(성), 행(성), 화(성), 보(성), 표(성) 일곱 개와 존(성), 제(성)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실지로 칠성경을 읽을 때는, 대괴, 탐랑, 문곡, 거문, 녹존, 염정, 무곡, 파군 해서 문곡성을 앞에 놓고 읽어요. 이것은 상제님께서 고송암의 역모 사건을 다스리고 나서 이렇게 읽도록 하셨습니다. 하지만 칠성의 본래 별의 이름은 큰 우두머리, 대괴인 탐랑성이고, 그 다음은 거문성, 녹존성, 문곡성, 염정성, 무곡성, 파군성입니다.

 

그리고 북두구성의 또 다른 이름이 천추, 천선, 천기, 천권, 옥형, 개양, 요광. 그리고 여덟 번째가 북두제팔통명외보성군, 아홉 번째가 북두제구은광내필성군. 외보성은 다른 이름으로 존(성)이라 하고, 내필성은 제(성)이라고도 합니다. 그리고 북두칠성은 정성, 법성, 영성, 벌성, 살성, 위성, 부성(응성). 이러한 별명도 있습니다.

 

상제님께서 공우를 데리고 전주로 가시다가 쇠내(金川)에 이르러 점심때가 되니 공우가 상제님을 모시고 고송암(高松庵)을 추종하는 친구의 집에 찾아가 점심밥을 부탁하니라. 
상제님께서 진짓상을 받으시다가 문득 말씀하시기를 “서양 기운을 몰아내어도 다시 몰려드는 기미가 있음을 이상히 여겼더니 딴전 보는 자가 있는 것을 몰랐도다.” 하시고 젓가락으로 상을 탁 치시며 “뒷골방에 살강이 있는지 몰랐도다.” 하시니라. 
이어 공우에게 명하시어 “고송암에게 가서 문상(問喪)하고 오라.” 하시고 칠성경(七星經)의 문곡(文曲)의 위차를 바꾸어 도통문을 잠그시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5:194:1∼6)

 

그리고 삼태성은 상태, 중태, 하태로 되어 있으면서 두 개씩 총 여섯 개입니다. 그래서 북두칠성의 7과 삼태성의 3을 더하면 10이 됩니다. 이는 하나님의 완전성과 창조성이 이 두 별자리를 통해서 드러나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면서 북두칠성 9개, 삼태성 6개를 모두 합하면 15개가 되는데, 이는 15진주眞主의 의미도 취해볼 수 있습니다.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교,불교,선도, 삼교의 연원, 신교神敎

 

 

[증산도 도전1:6] 유불선 삼교의 연원, 신교
본래 유(儒)·불(佛)·선(仙)·기독교(西仙)는 모두 신교에 연원을 두고 각기 지역과 문명에 따라

그 갈래가 나뉘었더니
이제 성숙과 통일의 가을시대를 맞아 상제님께서 간방 땅 조선에 강세하시매
이로써 일찍이 이들 성자들이 전한 천주 강세의 복음이 이루어지니라.

 

 

인류의 뿌리문화를 밝히는 증산도
 

원시반본의 정신에 따라 증산도를 공부하면 우리 한민족의 시원문화를 알게 됩니다.

잃어버린 우리 문화의 원형, 근본을 찾는 것입니다.


 
 원래 우리 민족이 몸담고 있던 영혼의 고향, 문화의 바탕은 신교神敎입니다.
 


 신교는 하나님이 직접 내려주시는 가르침을 말합니다. 태고시절 서양에는 신탁 문화가 있었어요. ‘전쟁을 하오리까? 그 여자와 결혼을 하오리까? 헤어져야 옳습니까?’ 하고 기도로써 하늘의 뜻을 받아내려 살던 때가 신교 시대입니다.


 
 중국도 그렇고 우리나라도 그렇고, 지구촌에는 거석문화 시대가 있었어요. 이집트에만 피라미드가 있는 게 아닙니다. 만주에는 무려 150기가 있다고 합니다. 이집트 피라미드보다 더 큰 피라미드가 동방에도 있고, 서안에도, 티베트에도 있다는 것입니다.


 
 그 문화가 보통 5천년, 6천년 이전의 문화인데, 그 문화의 원형이 바로 신교입니다. 이 신교를 뿌리로 하여 유·불·선·기독교 문화가 줄기 문화로 나온 것입니다.


 
 한마디로 신교에서부터 여름철의 유·불·선·기독교 등 모든 세계 종교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공통된 구원의 소식을 가르침의 결론으로 전했습니다. 기독교에서는 아버지 하나님이 오신다, 불가에서는 도솔천 천주님이 오신다, 유가에서는 상제님이 오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기독교나 불교나 유교나 각 종교 문화의 교리 중심으로만 보면, 앞으로 오는 여름과 가을 천지가 바뀌는 하추교역, 가을개벽으로 열리는 세계일가의 대통일 문명, 우주 통일 문명의 진실을 알 수가 없습니다. 선천에는 상극 질서 때문에 각 문화들 사이에 장벽이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어려서부터 음악 공부만 했다든지, 과학 공부만 했다든지 하면 다른 분야를 제대로 알 수가 없습니다. 그러면 편협한 사고에서 벗어나기 힘듭니다. 밥을 먹을 때 반찬을 골고루 먹어야 건강을 유지하듯이, 문화의 영양소 또한 골고루 섭취해야 합니다. 그래야 보편적인 사고와 안목으로 진리의 근원을 바르게 볼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불교나 유교나 기독교 어느 한 분야만 매달려 있으면, 생각이 편벽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증산도는 선천의 생장 과정에서 등장한 모든 문화의 영역을 수용하고 그 발전 과정 전체를 포용합니다. 이것이 참으로 중요합니다.

-종도사님 도훈 (도기138.5.25 , 서기 2008년))-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