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역사학 고대사' 태그의 글 목록

'유사역사학 고대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09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4)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 친일 매국사관의 유전자를 가진 유사역사학 비판

인류 창세 역사와 문화, 한韓민족의 시원 역사와 문화를 밝혀 놓은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며칠 전 EBS 교육방송 1TV 다큐 시선이란 프로그램에서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편이 방영되었습니다.

짧은 내용이었지만, 연세대학교 사학과 김용섭 명예교수의 회고록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내용 일부와 전 서강대 총장을 역임한 이종욱 명예교수의 인터뷰가 방송됐습니다.

 

짧은 시간에 많은 내용을 프로그램에 담다 보니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단편적으로나마 유사역사학의 실체를 국민에게 알린 기회였습니다.

 

 

 

프로그램을 시청한 많은 시청자는 댓글을 통해 아직도 남아 있는 일제 식민 잔재 유사역사학을 비판하고 일제 잔재의 실체를 알린 제작진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방송과 언론이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균형적인 시선으로 문제를 분석하고 검증해서 방송해야 하기에 어려운 점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거대 유사역사학 카르텔을 통해 방송사에 압력을 넣었다는 말이 돌 정도면 유사역사학은 비판과 비난을 받아 마땅합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프로그램에 아쉬움이 있다면 깊이 뿌리내린 일제의 잔재 식민사학의 민낯이 너무 조금 소개됐다는 것과 정통 사서 『환단고기』가 소개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일제 식민사관을 하늘처럼 신봉하는 주류 강단사학, 곧 유사역사학이 눈에 쌍심지를 켜고 위서라고 주장하고 있는 환단고기에는 일제에 의해 일그러진 고대사의 참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조작과 말살로 사라진 우리 역사를 복원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를 진짜 우리 역사라고 강변하는 유사역사학에 대한 비판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한때 주류 강단사학 최일선에 있던 사학자의 증언 유사역사학 비판과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김용섭, 이종욱 명예교수는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의 최일선에서 활동했던 사람입니다.

이 두 명예교수의 증언을 통해 유사역사학이 왜 비판을 받아야 하며 유사역사학이 반드시 해체되어야 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먼저 김용섭 명예교수는 서울대 사학과 출신으로 서울대와 연세대에서 사학과 교수를 지내다 정년퇴임을 했습니다. 

2011년 출간된 역사의 오솔길을 가면서』 내용 중 해방 후 대한민국 유사역사학계의 민낯을 본 자신의 경험담을 회고한 대목이 나옵니다.

 

 

김용섭 명예교수는 유사역사학자들로부터 비판과 질책을 받으며 서울대를 나가 달라는 은밀한 압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용섭 명예교수는 서울대 국사학과는 아직도 조선총독부 아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서울대를 떠났다고 회고했습니다.

한 마디로 김용섭 명예교수는 조선총독부 식민사관, 즉 유사역사학과의 갈등으로 서울대를 떠난 것입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김용섭 교수가 강의할 때 김원룡을 비롯한 네댓 명의 교수가 함께 들어와 조선총독부에서 소위 '임나일본부설'의 유사역사학을 만든 스에마쓰 야스카즈를 소개했다고 합니다.

 

 

 

대한민국 최고 학부 서울대 국사학과 강의실에 조선총독부 유사역사학을 만든 원흉이 들어와 자신이 만든 유사역사학을 참관했다는 사실은 대한민국 유사역사학이 매국사학이라는 것을 방증한유의 사건입니다.

 

 

 

김원룡은 스에마쓰 야스카즈를 가리키며 자신이 경성제대 다닐 때 스승이라고 소개했다고 합니다.

김원룡은 해방 후 매국사학, 즉 유사역사학 2세대로 이후 서울대 고고미술과 교수와 대학원장, 역사학회 및 한국고고학연구회 회장을 역임했습니다.

 

 

 

 

 

 

 

 

 

 

 

 

식민사관을 만든 원흉을 추종한 유사역사학 비판과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김용섭 교수의 강의를 참관한 유사역사학의 원흉 스에마쓰 야스카즈는 과연 누구일까요?

일본의 동경제대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에서 촉탁 위원, 수사관보, 편수관보, 수사관 등을 지내며 일제가 조작한 가짜 역사 <조선사 35권> 작업에도 참여해 우리 상고사와 고대사를 조작한 인물입니다.

 

 

욱이 고대 한반도 남쪽은 일본이 지배했다는 소위 '임나일본부설'을 주장한 대표적인 유사역사학자입니다. 유사역사학 김원룡에게 유사역사학의 선봉장이었던 스에마쓰 야스카즈는 그야말로 하늘 같은 스승이었습니다.

 

 

일제 조선총독부가 조작 날조해서 일그러진 대사가 유사역사학을 신봉하는 후예들에 의해 뿌리내렸다는 것을 확인한입니다.

 

 

혹자는 유사역사학을 비판하며 식민사관의 망령이 되살아났다고 하는데, 그러나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은 사라졌던 것이 아니고 언제나 우리 안 우리 곁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일제의 유사역사학은 단 한 순간도 사라지거나 죽은 적이 없는 불사신이 되어 대한민국 국민의 정신을 계속 점령하고 있었습니다.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에서 활동한 스에마쓰 야스카즈를 비롯하여 쓰다 소키치, 아마니시 류, 이병도, 신석호 등이 우리 역사를 조작 말살했습니다. 신화로 조작하고 사라진 우리의 상고사와 고대사는 『환단고기』에 오롯이 남아 있습니다.

 

 

한쪽에 치우친 편향된 시각이 아니라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를 비교하고 분석할 수 있는 연구가 인하대 고조선연구소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인하대 고조선 연구소는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유사역사학이 지난 수년 동안 일제가 조작해 만든 <조선사 35권>을 번역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검증이 아니지만, <조선사 35권>이 우리의 상고사부터 근대사까지 방대한 분량이라 유사역사학이 주장하는 한국사가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이란 사살이 밝혀질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인하대 고조선연구소를 없애기 위해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있습니다.

 

 

 

 

 

 

 

 

 

 

 

 

조선총독부사관을 신봉하는 유사역사학 비판과 대한사관의 역사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이종욱 전 서강대 총장의 스승은 이기백이며, 이기백은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태두(泰斗) 이병도의 제자입니다.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편 인터뷰 내용은 가히 충격적입니다.

 

"쓰다 소키치가 만들었고, 이병도 선생이 그 쓰다 소키치가 강의하는 현장에서 수업을은 다음에 한국에 와서 진단학회를 만들고, 삼한론을 펴고, 서울대 교수로 1945년 가면서 한국사 교과서를 만드는데 삼한론을 집어넣고, 그걸 제자들이 다 따르고 이렇게 만들어진 역사가 대한민국 한국사 교과서 아니겠어요.

 

 

이 교과서를 통해서 온 국민의 상식으로 된 것이 삼한입니다. 마한, 진한, 변한.

그다음에 태, 고, 내. 태조대왕, 고이왕, 내물왕 이런 역사 체계죠.

이것을 무너뜨린다는 것, 이것을 바꾼다는 것은 천동설에서 지동설로 넘어가는 것보다도 쉽지 않은 아주 어려운 지난한 문제가 될 수밖에 없죠.

 

 

말하자면 하나의 패러다임이 다음 패러다임으로 넘어가야 하는데, 모든 사람들이 지금 쓰다 소키치, 이병도 선생이 만든 틀 속에 안주하면 모든 게 편합니다.

 

학술진흥재단의 연구비도 사실 삼한론에 이어 서울대 학파들이 만든 부체제설 이런 것을 위한 연구비도 할당이 되는 판인데, 제가 부체제설을 비판하는 연구비를 신청한다면 나오겠어요?

저는 1997년인가 그 이후로 연구비 신청을 안 했어요. 해도 안 나옵니다.

 

 

 

 

 

 

 

 

 

 

 

식민매국사관 유전자를 가진 유사역사학 비판과 우리 상고사를 복원한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을 신봉하는 유사역사학계에 온갖 비판이 쏟아지자 젊은 학자를 내세워 방어하기에 급급한 실정입니다. 젊은 유사역사학의 선봉장 역할을 한 자가 기경량입니다.

 

 

 

대한민국 이곳저곳에서 강사로 지내며 유사역사학 전파에 봉에 섰던 기경량이 최근 대학교수가 됐습니다.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기경량은 유사역사학을 비판하는 재야역사학계를 향해 쇼비니즘(chauvinism, 광신적, 맹목적, 극단적 애국주의), 쇼비니스트(chauvinist, 극단적 국수주의자, 맹목적 애국주의자)들이란 망언을 했습니다.

 

 

 

 

 

(EBS 교육방송 <다큐 시선> 프로그램 캡쳐)

 

 

 

 

 

역사의 진실을 밝히자고 하는 것이 과연 극단적 국수주의 쇼비니즘이며, 유사역사학에 의해 왜곡 조작 말살된 우리 역사의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이 맹목적 애국주의 쇼비니스트라는 해괴한 발언이었습니다. 

 

 

일제 식민사관을 신봉하는 유사역사학을 비판하는 것이 쇼비니스트라는 반국가적이고 반민족적인 망언으로 스스로가 일제 조선총독부 유사역사학의 유전자를 그대로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인정한 것입니다. 

 

 

일제가 조작해 만든 유사역사학을 국민이 아무리 비판한다고 해도 이종욱 전 서강대 총장의 말처럼 천동설에서 지동설로의 변화만큼 어려운 힘겨운 일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참역사와 문화를 밝힌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의 실체를 알고 있는 만큼 유사역사학 해체는 결국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이루어질 것입니다.  

 

 

 

 

 

 

 

 

 

 

 

 

 

 

 

 

 

 

 

 

 

 

 

 

 

 

 

 

 

 

단군조선과 홍산문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80

 

 

배달의 민족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79

 

 

중국의 동북공정과 홍산문명 유사역사학 비판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http://gdlsg.tistory.com/2378

 

 

환단고기와 일그러진 고대사 유사역사학 비판

http://gdlsg.tistory.com/2382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9.01.09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TV 다큐 시선이란 프로그램에서 <우리 곁의 친일잔재 - 1부 제국의 학교> 편이 방영됐었군요? 시간날때 봐야겟네요^^ 따뜻한 수요일 되세요

  2. kangdante 2019.01.09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는 언제나
    강자의 힘에 의해 왜곡되고 변질되는 것 같아요
    현대사도 그러한데 고대사는 더더욱 그렇겠죠?. ^^

  3. 청결원 2019.01.09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날이 많이 추워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4. 죽풍 2019.01.09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일잔재, 일부 보수 언론과 기득권의 정치세력을 청산하지 못한
    것이야말로 두고 두고 후회되는 일입니다.
    참 너무 단단하게 뭉쳐진 기득권 친일세력입니다.
    눈 감기 전에는 불가능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