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 천상세계' 태그의 글 목록

'증산도 천상세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1.14 증산도 도전 4편 신도와 조화정부(천상세계 신의 세계) (2)

신(神)의 세계를 주재(主宰)하고 우주를 통치하시는 하느님 증산상제님

증산도 도전道典 - 4편 신도(神道)와 조화정부(造化政府)

- 천지의 변화를 다스리는 조화의 손길 천상세계, 신(神)의 세계

 

 

 

 

 

 

 

 

 

 

 

흔히 과학에서 만델브로트의 프랙털이론은 우주와 인간, 즉 미시의 세계에서 거시 우주 세계에 이르기까지 부분과 전체가 동일한 원리가 적용되고 있다고 말합니다.

 

 

카오스(무질서)에서 코스모스(질서)로 열린 우주는 아주 작은 부분과 전체가 순환 반복하는 구조로 이루어졌다고 말합니다.

 

프랙털 원리는 낮과 밤의 하루, 지구 1년, 인생, 그리고 우주가 129,600년을 주기로 순환 반복하는 우주의 이법(理法)을 말한 것이며, 이 우주의 이법을 우주의 중심(中天)에서 다스리는 신(神)의 세계가 있습니다.

 

인간이 인류 역사를 만들어가듯, 우주는 천상의 신도 세계가 우주의 이법(理法)을 바탕으로 우주 역사를 만들어 갑니다.

 

 

 

 

 

 

 

 

 

 

눈부신 속도로 발전한 과학은 현대 최첨단 문명을 이룩하는 금자탑을 쌓기도 했지만, 우주와 지구의 탄생 및 인간이 지구에 언제 출현했는지 정확히 모릅니다.

 

현대과학이 증명한 사실은 인간뿐만 아니라 지구와 우주에서 일어나는 헤아릴 수 없는 현상 중에서 극히 일부분에 지나지 않습니다. 과학은 계산과 실험 등으로 여러 가설(假說)을 하나씩 증명해 나가고 있습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존재(存在)'란 단어는 보이지 않지만, 반드시 있다는 '실존(實存)'과 손으로 만져지고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실재(實在)가 결합한 말입니다.

 

한마디로 '존재(存在)'란 보이지 않지만, 반드시 있고 현실에 실재한다는 의미입니다.

과학계는 신의 존재와 천상세계, 즉 신의 세계가 없다고 단정 지을 것이 아니라 더 큰 노력을 통해 증명해 내야 할 것입니다.

 

 

 

 

 

 

 

 

 

 

천지 만물은 음양(陰陽)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동양의 철학적 언어로 태극(太極), 즉 음양의 원리는 육체와 정신, 물질과 에너지, 하늘과 땅, 시간과 공간, 물과 불, 낮과 밤, 남자와 여자, 인간과 귀신 등 미시세계에서 거시세계와 보이는 세계에서 보이지 않는 세계 모두가 음양으로 구성되어 천지가 개벽(開闢) 되고 우주의 만물이 태어나는 역사를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불행하게도 근현대사에 와서 서양의 과학주의 사고와 유일신 사상으로 천상세계, 즉 신(神)의 세계가 비과학적, 비합리적, 미신으로 매도 되었고, 신(神)의 세계는 천지를 창조한 초월적인 창조신만 떠올리고 있습니다.

 

 

 

 

 

 

 

 

 

 

신(神)의 세계를 주재(主宰)하고 우주를 통치하시는 하느님 증산상제님

증산도 도전道典 - 4편 신도(神道)와 조화정부(造化政府)

- 하늘과 땅의 변화를 다스라는 조화의 손길 신(神)의 세계, 천상세계

 

 

진리의 세계도 이법(理法)과 신도(神道)라는 음양(陰陽)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과학적이고 이성적이며 합리적으로 알 수 있는 천지의 이법(理法)과 시공을 초월한 신(神)의 세계가 있습니다.

우주의 통치자 하느님이신 증산상제님께서는 천상세계를 신도(神道) 세계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기성종교를 신(神)의 세계를 보면 여러 종교의 신관(神觀)이 서로 얽혀있습니다.

지금까지 천상의 신도(神道) 세계를 구체적이고 체계적으로 밝혀준 종교나 사상이 없었으며, 각 종교의 신관이 얽힐 수밖에 없었는지를 밝혀준 종교도 없습니다.

 

 

 

 

 

 

 

 

 

천상의 신도 세계는 인격신과 비인격신의 세계, 즉 음양(陰陽)의 신도 세계가 존재합니다.

지상의 인간으로 다녀와 인간의 형상을 하고 상제님의 천명을 받고 역사를 움직이는 인격신과 나무와 바위, 산과 바다 등 천지 만물에 내재한 신성(神性)으로서의 비인격신이 있습니다.

 

 

천지의 이법(理法)을 다스리시는 증산상제님께서는 우주의 최고 통치자로서 지구촌의 각 종교문화권에서는 하나님, 미륵부처님, 옥황상제 등의 호칭으로 불려 왔습니다.

 

 

 

지구촌 각 나라에 정부가 구성되어 있듯이 우주의 통치자 하나님이신 상제님을 중심으로 우주와 인류 역사를 맡아 다스리는 천상의 정부, 즉 조화정부(造化政府)가 있습니다.

 

증산상제님께서는 우주의 여름철에서 우주의 가을철로 들어가는 하추교역기(夏秋交易期)에 천지의 새 판을 짜시기 위해 천상의 조화정부를 새롭게 결성하셨습니다.

 

 

 

 

 

 

 

 

"천하의 모든 사물은 하늘의 명(命)이 있으므로 신도(神)에서 신명이 먼저 짓나니

그 기운을 받아 사람이 비로소 행하게 되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72:2~3)

 

 

 

"천지간에 가득 찬 것이 신(神)이니

풀잎 하나라도 신(神)이 떠나면 마르고 흙 바른 벽이라도 신(神)이 떠나면 무너지고

손톱 밑에 가시 하나 드는 것도 신(神)이 들어서 되느니라.

신(神)이 없는 곳이 없고, 신(神)이 하지 않는 일이 없느니라."

(증산도 도전度典 4:62:4~6)

 

 

 

"크고 작은 일을 물론하고 신도(神道)로써 다스리면 현묘불측(玄妙不測)한 공을 거두나니 이것이 무위이화(無爲以化)니라.

내가 이제 신도를 조화(調和)하여 조화정부(造化政府)를 열고 모든 일을 도의(道義)에 맞추어 무궁한 선경의 운수를 정하리니

제 도수(度數)에 돌아 닿는 대로 새 기틀이 열리리라."

(증산도 도전道典 4:5:1~3)

 

 

 

 

 

 

"나의 일은 무위이화(無爲以化)니라.

신도(神道)는 지공무사(至公無私)하니라.

신도로써 만사와 만물을 다스리면 신묘(神妙)한 공을 이루나니 이것이 곧 무위이화니라.

내가 천지를 주재하여 다스리되 생장염장(生長斂藏)의 이치를 쓰나니 이것을 일러 무위이화라 하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4:58:2~4)

 

 

 

"내가 삼계대권(三界大權)을 주재(主宰)하여 천지를 개벽하여 무궁한 선경의 운수를 정하고

조화정부를 열어 재겁(災劫)에 싸인 신명과 민중을 건지려 하나니

너는 마음을 순결히 하여 천지공정(天地公庭)에 수종하라.

내가 세상에 내려오면서 하늘과 땅의 정사(政事)를 천상의 조정(天朝)에 명하여 다스리도록 하였으나

신축년(辛丑年, 1901) 이후로는 내가 친히 다스리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4:3:3~7)

 

 

 

"이제 천지도수(天地度數)를 뜯어고치고

신도(神道)를 바로잡아 만고의 원(寃)을 풀며

상생의 도(道)로써 선경의 운수를 열고

조화정부를 세워 함이 없는 다스림과 말 없는 가르침으로 백성을 교화하여 세상을 고치리라."

(증산도 도전道典 4:16:4~7)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 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 가기

http://www.stb.co.kr/

 

 

 

 

 

 

 

 

 

 

증산도 안경전 종도사님 말씀 中

 

 

증산상제님께서는 우주 자연 속에 있는 자연신의 세계도 말씀하셨다.

아미스타드란 영화에서 흑인 노예들이 바닷속에 무참하게 빠져 죽는 장면이 있다.

바다에 빠져 죽으면 수신(水神)이 된다.

바닷속을 벗어나지 못하고 거기서 원(寃)을 맺고 떠돌게 된다.

 

 

천지조화 주문 태을주를 읽고 신도(神道) 세계에 눈떠서 영으로 체험해보면, 바다는 우리 몸을 통해서 느끼는 그런 바다가 아니다. 마치 공기와 같이 느껴진다.

 

 

 

증산상제님께서 개벽공사를 보실 때, 바닷속 용궁에 들어가셔서 거기에 있는 군사령관을 불러 "앞으로 개벽할 때는 너희들도 다 나서라."라고 말씀하셨다. 그러자 용궁의 신장이 "개벽을 하면 저흰들 살 수 있겠습니까? 나서겠습니다."라고 대답한다.

지금도 경남 통영에 가면, 증산상제님께서 통영 앞바다에서 보신 천지 굿(천지공사) 이야기가 전해온다.

 

 

상제님이 호연이를 데리고 바닷속 세계를 들어가시는데, 높은 건물들이 헤아릴 수 없이 꽉 들어차 있었다고 김호연 성도가 증언했다. 그러니 요즘도 무당들이 바닷가에서 행하는 용궁제니 하는 것들이 다 허황한 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신도 세계에는 그런 자연신의 세계가 있다.

상제님께서는 높은 산에 가실 때, 산을 톡톡 치시면 어떤 산 속에서는 절은 동자 신명이 사람 모습으로 있고, 어떤 산에는 가야금  같은 악기 소리가 나는 것이 『도전』에 나와 있다.

 

 

우리가 보는 모든 크고 작은 형상물 속에는 그 생명의 본성, 실체로서의 신(神)이 있다.

어린 호연이 상제님께 "사람에게 신명이 있나요? 정말로 신(神)이 있나요?"하고 여쭈면 "암, 있고 말고, 신이 있어서 보고 듣는 것이지."라고 대답해 주셨다.

 

 

우리가 살아 있다는 것은 우리 몸속에 신(神)이 있다는 증거다.

인간의 몸은 신(神)의 집이다. 신(神)은 우리 몸의 정(精)에서 생성되어 나오는 것이다.

그래서 정신(精神)이라고 하는 것이다.

 

우리가 음식물을 섭취하여 생명의 에너지로 통일해서 가진 신장(腎臟)의 정수, 정(精)이 신의 근원, 신(神)의 뿌리다.

 

 

그러니 정을 어떻게 간직하고 굳히고 맑히느냐 하는 것이, 우리 생명의 영속(永續)을 보장하는 가장 중요한 관건이다.

건강도, 수명도, 그리고 사물을 바르게 보고 지혜로운 생활을 하는 모든 것이 어떻게 정을 보존해서 신도(神道)의 명(明)을 여느냐 하는 데 달려 있다. 이것을 이루게 해 주는 가장 강력한 공부가 상제님께서 내려주신 태을주 공부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7.11.14 0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증산도 도전 4편 신도와 조화정부(천상세계 신의 세계) 증산도에 대해 공부하고 갑니다^^
    배움의 세계는 정말 끝이 없는것 같습니다.

  2. 죽풍 2017.11.14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묘한 공을 이루는 무위이화.
    공부 잘 하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