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운동가' 태그의 글 목록

한민족의 국통맥(國統脈, 나라의 계보)과 정신문화를 밝힌 환단고기태백일사

태백일사 소장자이며 환단고기를 감수한 역사가이며 항일독립운동가 해학 이기 선생

 

 

 

 

 

 

 

 

 

 

 

 

 

해학 이기 선생은 잃어버린 한민족의 역사와 정신문화를 복원하는데 불멸의 공덕을 쌓은 고성 이씨 가문의 후손으로 1848년 전북 김제에서 태어났습니다.

 

 

해학 이기 선생은 전북 김제 출신으로 예술과 학문에 조예가 깊은 실학자 석정 이정직(1840~1910) 선생과 고창 출신의 실학자이며 애국지사로 매천야록의 저자인 매천 황현 선생과 함께 호남의 삼재(三才)로 불렸습니다.  

 

 

호남의 삼걸이라고도 불린 해학 이기, 석정 이정직, 매천 황현 선생은 모두 성리학과 실학을 섭렵한 학자로 실용적인 실사구시를 주장했습니다.

 

 

 

 

 

 

 

 

 

 

고성 이씨 가문의 위대한 업적은 필설로 다할 수 없습니다.

자주적 역사관과 자주부강론을 설파했던 후암 이존비 선생,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저술하신 행촌 이암 선생, 행촌 이암 선생의 동생 도촌 이교 선생은 『환단고기』의 『삼성기 下』를 저술하신 원동중 선생의 스승입니다.

 

 

 

또, 행촌 이암 선생의 손자로 세종대왕에게 『단군세기』를 올린 용헌 이원 선생,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를 저술하신 일십당 이맥 선생 등 한韓민족의 참역사와 정신문화를 밝힌 고성 이씨 가문의 유업을 계승한 분이 구한말 항일독립운동가로 널리 알려진 해학 이기 선생입니다. 

 

 

 

 

 

 

 

 

 

 

이건창, 이정직, 황현 선생 등은 『환단고기』 『태백일사』의 소장자이며 『환단고기』(합본 이전의 다섯 권)를 감수한 해학 이기 선생을 두고 대문장가이며 행동적 저항주의자라고 평했습니다.

 

 

해학 이기 선생은 1984년 동학농민혁명이 일어나자 녹두장군 전봉준을 찾아가 "동학군을 이끌고 한양으로 올라가 간사한 무리를 물리치고 임금을 받들어 국가의 질서를 새롭게 하자"라는 뜻을 전했습니다. 전봉준 장군은 해학 이기 선생과 뜻을 같이했지만, 김개남 장군의 반대로 무산되었습니다.

 

 

1897년 『환단고기』 『태백일사』의 소장자 해학 이기 선생(1848~1909)을 찾아온 인물이 있었으니 바로 후일 『삼성기 上』, 『삼성기 下』,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 다섯 권의 사서를 하나로 묶어 『환단고기』라는 이름으로 편찬한 운초 계연수 선생입니다.

 

 

 

 

 

 

 

 

 

 

해학 이기 선생의 문하에 들어온 운초 계연수 선생(1864~1920)은 스승의 가르침 아래 2년(1898~1899)에 걸쳐 『태백진훈』, 『단군세기』, 『참전계경』, 『태백일사』, 『천부경요해』 등의 책을 간행합니다.

 

해학 이기 선생은 러일전쟁이 끝나고 러시아와 일본 간에 강화조약이 체결될 때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왕과 정계에 항의 서면을 제출하고 1905년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침탈한 을사늑약 직후 귀국해 한성사범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했습니다.

 

 

 

해학 이기 선생은 1906년 장지연, 윤효정 등과 함께 대한자강회(大韓自强會)를 조직해 국권 회복과 계몽운동에 앞장섰고, 1907년 나인영(홍암 나철), 오기호, 윤주찬 등 10여 명이 모여 자신회(自新會)를 조직해 을사오적을 척살하려 했지만, 친일매국노 권중현에게만 상처를 입히고 거사가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이 사건으로 말미암아 7년 형을 선고받은 해학 이기 선생은 진도로 유배되었고, 2년 만에 석방되어 호남학보를 발행해 민족계몽을 운동을 벌이는 한편 민족의 주체 의식을 높이기 위해 단학회를 조직했습니다.

 

 

 

 

 

 

 

 

 

 

해학 이기 선생은 1909년 5월 5일 고구려를 창업한 고주몽 성제와 광개토태왕을 추모하는 광개절을 맞아 제자 운초 계연수 선생을 데리고 강화도 마리산 참성단에 올라 삼신상제님께 천제(天祭)를 모십니다.

 

 

회갑이 넘은 나이에도 지칠 줄 모르던 해학 이기 선생의 애국활동에도 불구하고 일본 제국주의의 마수를 견디지 못한 대한제국의 국운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기울었습니다.

해학 이기 선생께서 1909년 7월 13일 서울의 한 여관에서 단식 자진하시니 향년 62세였습니다.

 

 

『환단고기』 『태백일사』의 소장자이며 항일독립운동가인 해학 이기 선생이 세상을 떠난 지 2년 후에 『환단고기』가 출간됩니다.

해학 이기 선생의 제자 운초 계연수 선생은 스승께서 생전에 세세하게 감수해준 『삼성기 上』, 『삼성기 下』,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를 하나로 묶어 『환단고기』란 이름으로 출간했습니다. 

 

 

 

 

 

 

 

 

 

 

 

 『태백일사』 소장자이며 『삼성기 上』, 『삼성기 下』,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 다섯 권의 책을 감수해준 해학 이기 선생은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지으신 행촌 이암 선생과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를 지으신 일십당 이맥 선생의 후손입니다.

 

해학 이기 선생은 고성 이씨 가문에 비장 되어 온 역사서를 어려서부터 자연스럽게 보았기 때문에 자주적 역사관이 정립되어 있었습니다.

 

 

 

후암 이존비 선생부터 행촌 이암, 일십당 이맥, 해학 이기 선생까지 근 7백 년 동안 고성 이씨 가문이 올바른 정신과 희생과 정성으로 환단(桓檀)의 역사를 밝혔고 지켜왔습니다.

 

고성 이씨 가문의 7백 년 혈성과 희생, 그리고 역사적인 사명감으로 한韓민족의 역사를 밝히고자 했던 운초 계연수 선생에 의해 우리의 참역사와 정신문화를 복원한 『환단고기』가 세상에 나오게 되었습니다.

 

 

 

 

 

 

한韓문화 중심채널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9.03.10 0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기 선생님은...처음 접하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2. 청결원 2019.03.10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 잘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3. kangdante 2019.03.10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학 이기선생에 대해 알고 갑니다
    예전에는 몰랐던 사람들이
    요즘은 언론에도 많이 소개되는 것 같아요..

  4. 버블프라이스 2019.03.10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기 선생님은 환단고기 소장자 이시군요?
    해학 이기 선생에 대해 몰랐던 내용들을 알고 갑니다^^

  5. 죽풍 2019.03.10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공부하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일본 제국주의에 항거한 항일운동가

네덜란드 만국평화회의에 헤이그 특사(밀사)로 파견된 이준(李儁) 열사(烈士)

 

 

 

 

 

 

 

 

 

 

 

 

항일운동가이며 고종황제의 특명으로 헤이그 특사(밀사)로 파견된 일성(一醒) 이준(1859~1907) 열사는 본관이 전주 이씨이지만, 조선을 창업한 태조 이성계의 후손이 아니다.

 

동생 이성계가 역성혁명을 위해 위화도에서 회군하여 우왕을 내쫓자 고려의 신하로 남겠다고 자결한 태조 이성계의 형 이원계의 17대손이다.

 

 

 

이준 열사는 함경도 북청에서 태어났다.

고향에서 한학을 배우다 한양에 상경하여 한동안 공부하였다.

29살에 초시에 합격하고, 순릉참봉에 제수되었으나 사직한다.

 

 

1895년 설립된 법관양성소 교육을 이수하고 한성재판소 검사보가 되지만, 탐관오리들의 비행을 들추다가 면직되고 만다.

일본 와세다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돌아왔으나 독립협회, 만민공동회, 개혁당에서 활동하였고, 대한보안회, 공진회, 헌정연구회(대한자강회), 국민보육회 등을 조직하여 활발한 활동을 하였다.

 

 

 

 

 

 

 

 

 

 

 

 

이준 열사는 1904년 보광학교(前 낙연의숙)와 1905년 오성학교를 설립하였다.

평리원 검사, 특별법원검사 등을 역임하다가 법무대신 이하영에 의해 파면된다.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본격적으로 항일운동가로 변신한다.

충정공 민영환의 자결을 시작으로 정승을 지낸 조병세, 의정부찬정에 제수됐던 홍만식, 이상철, 깁봉학 등 여러 사람이 함께 자결하며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항일운동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1907년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특명으로 네덜란드 헤이그에 특사(밀사)를 파견한다.

헤이그에 밀사에게 내려진 밀명은 을사늑약이 대한제국과 일본 양국이 원만하게 합의한 것이 아니라, 일제가 강압적으로 체결한 것이므로 을사늑약 자체가 무효라는 것을 세계만방에 알리고, 대한제국에 지원을 요청하는 내용이다. 

 

그러나 네덜란드 헤이그의 만국 평화회의장은 일본 제국주의의 방해 공작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만국 평화회의는 약소국을 잡아먹는 강대국끼리의 행사로 서양 제국주의 국가들은 동양 제국주의 국가 일본 편을 들었다.

 

 

 

 

 

 

 

 

 

 

 

 

1907년 이준 열사는 이상설, 이위종과 함께 고종황제의 특명으로 만국평화회의에 황제의 친서를 전달하는 임무를 맡았다.

이준 열사가 고종황제의 특명을 받고 네덜란드 헤이그에 특사(밀사)로 파견되어 순절하자, 일제는 고종황제를 강제 퇴위시켜 버리고, 정미7조약을 강압적으로 체결하며 대한제국 군대까지 해산시킨다.

 

 

항일운동가로 헤이그에 특사(밀사)로 파견된 이준 열사는 1907년 7월 14일 머나먼 이국땅 병원에서 순절하였다.

일제는 이준 열사의 헤이그 특사(밀사) 사건을 빌미로 7월 19일 대한제국 고종황제를 강제 퇴위시켰다.

 

 

 

 

 

 

 

 

 

이준 열사의 사인(死因)을 놓고 자결, 병사, 단식 등 여러 설이 분분하나 아직 사인이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일본 제국주의는 이미 고인이 된 이준 열사의 궐석재판을 열어 종신형을 선고했다.

머나먼 타국 땅에 묻혀 있던 이준 열사의 유해는 50여 년이 지난 1963년 조국 대한민국의 품으로 돌아왔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결원 2017.01.27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죽풍 2017.01.27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종 황제의 특명으로 만국평화회의에 황제의 친서를 전달한 이준 열사.
    다시 공부하는 항일운동역사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설 명절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