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1운동3

3.1운동 100주년과 일제 식민 잔재(우리 곁의 친일 잔재) 대한의 자주독립 열망이 삼천리에 울려 퍼진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대한민국 국민의 정신을 완전히 파괴한 가장 무서운 일제 식민 잔재 식민사학 EBS 교육방송 1995년 광화문 한복판에 있던 조선총독부 건물이 일제 식민 잔재 청산과 민족정기를 바로 세운다는 명분 아래 전격적으로 철거됐습니다. 조선총독부 청사는 1945년 광복 후 미 군정 청사로 이용되다가 1948년 대한민국 헌법 공포와 정부 수립 선포식이 거행됐습니다. 우리 민족을 탄압하고 수탈한 현장 조선총독부 건물은 대한민국 정부 청사와 초기 국회의사당과 국립박물관 등으로 이용됐습니다. 일제 식민지 잔재로 탄압과 치욕의 현장 조선총독부 청사는 수십 년 동안 대한민국 입법과 행정과 역사의 중심이었습니다. 조선총독부 건물.. 2019. 2. 27.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일본 제국주의의 국권침탈과 잔혹한 압제에 맞서 삼천리강산에 울려 퍼진 3.1만세운동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주년을 맞아 열린 일본 제국주의에 의해 조작되고 파괴된 우리의 참역사를 복원하는 역사광복군 출정식 한韓문화 중심채널 STB 상생방송 실황중계 1928년 2월 8일 일본 제국주의의 심장 도쿄에서 우리의 젊은 애국청년 600여 명이 모여 대한독립만세를 외쳤습니다. 2.8 독립선언서를 통해 세계만방에 우리 민족이 자주독립임을 선언하고, 국권을 침탈한 일본 제국주의를 규탄하면서 자주독립의 그 날까지 항일투쟁을 지속할 것을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2019년은 도쿄 한복판에서 우리의 젊은 유학생들이 3.1운동의 기폭제 역할을 한 2.8 독립선언서를 발표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2019. 2. 26.
3.1만세운동 기미독립선언서 1919년 3월 1일 - 3.1만세 운동과 기미 독립선언서 1919년 1월 20일 친일파에 의한 고종황제 독살설이 퍼지면서 민심이 흉흉해진다. 1919년 2월 1일 무오독립선언서(대한독립선언서), 2월 8일 일본 동경 2.8 독립선언서가 각각 발표됐다. 무오독립선언과 2.8 독립선언은 혈전(血戰)을 명시했지만, 3.1만세 운동은 비폭력 항일 시위를 선언했다. 3.1만세 운동은 비폭력 무저항 불복종의 평화적 시위를 벌임으로써 세계만방에 조선의 독립과 우리 민족의 의지를 알리려 했다. 1919년 2월 1일 무오독립선언과 1919년 2월 8일 2.8 독립선언은 국내가 아닌 만주와 일본에서 각각 발표됐다. 1919년 3월 1일 3.1만세 운동은 본래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장례일(인산일因山日)인 1919년 3월 3.. 2017. 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