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재단' 태그의 글 목록

'역사재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21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 (6)

매국지도 재사업을 공언한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김도형과

부당집행연구비 환수 소송액을 마음대로 변경한 동북아역사재단

 

 

 

 

 

 

 

 

 

 

 

 

2007년 7월 3일 아시아 최대 상륙함으로 해군의 대형수송함 독도함이 취역했습니다.

2007년 7월 6일 일본의 '2007년 방위백서'에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표기해 영유권을 주장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일본의 독도침탈 행위가 계속되면서 정부는 2007년 7월 하순쯤 독도 영유권과 관련하여 국제법적 측면에서 전문적으로 연구와 조사, 그리고 적극적인 홍보를 위해 교육부 산하의 공공기관(국책연구기관) 동북아역사재단 산하에 독도연구소 설립하기로 결정했고, 2008년 8월 14일 동북아역사재단에 독도연구소가 설립됐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연세대와 서강대 산학협력단 2008년 8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장장 8년간 45억여 원의 국민 세금이 투입되어 동북아역사지도 제작이 이루어졌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를 편찬하게 된 것은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침탈 등에 대처하기 위함입니다.

중국이 근 10년 가까이 진행한 동북공정으로 우리 고대사를 자국의 역사로 편입했고, 이를 바탕으로 한반도에서 급변이 발생했을 때 영토문제와 여러 권리를 주장하기 위함입니다.

 

 

동북아역사지도 편찬은 특히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적극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제작에 들어갔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는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과 침탈에 맞서기 위해 편찬한 것임에도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침탈을 그대로 인정하는 매국지도로 만들어졌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중국과 일본의 역사침탈에 맞서 올바른 역사를 정립하여 알리기 위해 만든 대한민국 국책연구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일본의 역사침탈에 앞장서는 선봉장 역할을 했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에는 중국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여 우리의 고대사가 중국의 역사로 편입됐고, 독도는 아예 그려 넣지도 않았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에 그대로 반영된 삼국사기 초기불신론은 일본 제국주의 조선총독부가 우리 역사를 조작한 식민사관이며, 중국의 만리장성이 한반도까지 들어온 것은 동북공정으로 역사를 조작한 중국고생했다고 만리장성을 고무줄처럼 늘려 준 꼴입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는 2008년부터 2015년까지 60여 명이 역사학자가 제작에 참여했으며 해마다 두 차례씩 총 15차례 자체 심사결과 모두 합격점 80점을 웃도는 점수를 계속 받았습니다.

자체심사란 물건을 훔치다 붙잡힌 도둑과 공범이 스스로 무죄 판결을 내린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그리고 2015년 11월 심사에서는 100점 만점에 14점을 받아 부적격판정을 받았습니다.

국회 동북아 역사왜곡특위는 동북아역사지도 수정을 위해 5개월간의 수정 기간을 주었는데도 끝내 독도를 그리지 않아 2016년 5월 44점을 받고 최종 폐기됐습니다.

 

 

 

 

 

 

 

 

 

 

교육부는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 관련자 16명을 징계처분했고, 연세대와 서강대 산학협력단에는 지도작업 외에 부정하게 사용한 10억여 원을 반환하라는 행정처분을 내렸습니다. 

 

 

당시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김호섭은 '동북아역사지도에 상당한 문제점이 발견됐고, 비윤리적으로 연구비가 다수 발견돼 협약을 해지하고 연구비 회수를 통보했다.'라고 했습니다.

 

 

동북아역사지도 편찬위원장 서강대 교수 윤병찬은 '2015년 11월 동북아역사재단이 지엽적인 사안을 가지고 협약을 해지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연세대와 서강대 산학협력단은 교육부의 처분을 거부하면서 동북아역사재단이 산학협력단을 상대로 반환소송을 했습니다. 

 

 

 

 

 

 

 

 

 

 

2016년 9월 동북아역사재단은 연세대와 서강대 산하협력단을 상대로 비윤리적으로 부당집행한 연구비 10억여 원을 반환하라는 소송을 걸었습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불과 3달 만에 반환비용을 6억 원으로 슬그머니 변경해버렸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10억 원 반환 처분을 내린 교육부와 상의하거나 보고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입니다.

이런 사실은 2018년 동북아역사재단 국정감사에서 밝혀졌습니다.

 

 

국정감사에서 동북아역사재단은 환수 소송금액 변경에 대한 내부결재 문서도 없는 것이 알려져 충격을 주었습니다.

 

 

 

 

 

 

 

 

2018년 2월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김도형은 자신의 임기 내에 동북아역사지도 사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하버드대 한국학연구소와 함께 펴낸 한국고대사 영문 서적에는 우리의 역사가 아니라 중국과 일본의 역사조작 내용이 그대로 들어가 있습니다.

 

 

대한민국 교육부 산하 국책연구기관(공공기관) 동북아역사재단이 지금까지 해온 일을 보면 중국의 국책연구기관 일본의 국책연구기관이라고 해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을 정도입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설립되고 지금까지 들어간 혈세가 4천억 원이 넘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그동안 제작한 동북아역사지도는 우리의 역사 지도가 아니라 중국의 지도, 일본의 지도입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8.10.21 0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이 많이 들어가는군요.ㅠ.ㅠ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2. 청결원 2018.10.21 0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휴일 잘 보내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kangdante 2018.10.21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북아문화재단이 스스로 역사를 왜곡하는 꼴이 되다니..
    참 아이러니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여유로운 휴일보내세요.. ^.^

  4. 버블프라이스 2018.10.21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어제의 글에 이어지는 내용이군요?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에 대해 공부를 하고 갑니다^^ 좋은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5. 죽풍 2018.10.21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6. Deborah 2018.10.22 0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알아야 할 문제들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