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계사 대웅전2

조계사 대웅전과 청와대 명칭 유래 및 증산도와 보천교 항일투쟁기(일제강점기) 독립운동자금의 산실 보천교와 본전 십일전(十一殿)조계종 조계사 대웅전과 대통령 관저 청와대 명칭 유래 및 증산도와 보천교 서력 1929년 현재의 전라북도 정읍시 대흥리 인근 2만여 평의 부지 위에 당시 화폐로 백 수십만 원을 들여 십일전(十一殿)을 비롯한 사십여 채의 건물과 열 채의 부속 건물을 지었습니다. 보천교의 사십여 채 건물은 전형적인 궁궐 배치를 따랐습니다. 보천교(증산도의 전신)의 본전인 십일전은 경복궁 근정전의 두 배가 될 정도로 컸고 지붕에는 황금색 기와를 올리던 중 일제에 반발 때문에 청색 기와를 올립니다. 청기와 역시 중국 황실에서 유래한 것으로 우리나라도 고려와 조선 시대 때 궁궐 일부 건물에서 청기와를 사용했습니다. 일제 조선총독부는 항일투쟁기(일제강점기)였던.. 2020. 12. 2.
보천교 십일전과 대한불교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 대웅전 일본 제국주의의 민족문화 말살 정책으로 해체된 보천교(普天敎) 십일전(十一殿)과 한국불교의 중심지로 성지가 된 대한불교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 대웅전 증산도 서울 지역 최ㅇㅇ 도생(道生) - 보천교 십일전과 근대불교의 성지 대한불교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 대웅전 서울 도심에는 대형사찰이 두 곳 있습니다. 강남의 삼성동에는 천년고찰 봉은사가 있고, 종로에는 우리나라 불교를 대표하는 대한불교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가 있습니다. 제가 조계사를 다닌 이유는 대한불교 조계종의 총본산이었기 때문은 아니고 저의 집과 가까웠기 때문입니다. 대한불교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가 지근거리에 있어 20년 넘게 다니며 불교 신앙을 했고 수시로 조계사에 가서 불공을 드렸습니다. 제가 일심으로 봉사하고 기도한 불교도는 아니었지만, 특정일에.. 2018. 1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