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 도전 조화선경' 태그의 글 목록

'증산도 도전 조화선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1.17 증산도 도전 7편 후천개벽과 조화선경(최후의 심판) (3)

후천개벽상극(相克)의 선천 5만 년 역사를 종결짓는 최후의 심판이며 새롭게 열리는 후천 조화선경

증산도 도전道典 - 7편 후천개벽(後天開闢)과 조화선경(造化仙境)

대자연의 질서와 문명의 충돌로 일어나는 후천개벽과

인류구원의 의통성업(醫統聖業)은 인류 역사 최후의 심판

 

 

 

 

 

 

 

 

 

 

증산도 도전道典 7편 후천개벽과 조화선경에는 자연개벽과 문명개벽, 인간개벽의 3대 개벽 실제상황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있습니다.

 

 

후천개벽과 상생의 후천 조화선경은 천지(天地)라는 거대한 시스템 속에서 주기적으로 일어나는 일입니다.

그래서 유사 이래로 여러 성인과 철인, 영능력자들이 이구동성으로 외쳤던 것이 지구 대변혁과 인류 최후의 심판입니다.

 

 

후천개벽은 종말이나 말세, 창조주에 의한 최후의 심판처럼 이 세상이 완전히 끝난다는 의미가 아니고 천지가 새롭게 태어나기 위한 자연의 대정화, 인류 문명의 대정화 과정입니다. 

 

 

 

 

 

 

 

대자연과 인류 문명의 대정화 현상을 우주의 원리로 말할 때는 후천개벽이라고 말하며, 시간의 섭리로 말할 때는 우주의 여름철에서 우주의 가을철로 들어가는 하추교역기(夏秋交易期)에 일어나기 때문에 우주의 가을개벽이라고 말합니다.

 

 

 

증산도 도전道典 7편 후천개벽과 조화선경에는 가을대개벽의 상황과 상생후천 조화선경 세상에 대한 말씀뿐만 아니라 증산상제님께서 천지공사 보신 이후 인류 문명이 발전하는 상황과 세계 정치판이 흘러가는 내용까지도 꼭 그렇게 되도록 천지공사로 처결하신 내용이 나옵니다. 

 

 

 

 

 

 

 

 

증산도 『도전道典』 7편 후천개벽과 조화선경에서는 자연개벽은 우주의 이법(理法)에 의해 반드시 올 수밖에 없는 후천개벽의 당위성과 우주의 상극(相克) 질서 속에 살아온 인간이 대립과 분열, 갈등과 경쟁의 결과로 벌어지는 문명개벽의 필연성이 잘 그려져 있습니다.

 

 

천지부모(天地父母)의 자식으로서 만물의 영장 인간이 역사와 문명을 이끌어 왔지만안타깝게도 자연개벽과 문명개벽의 거대한 쓰나미 앞에 인류는 진멸지경(盡滅之境)의 상황에서 처하게 됩니다.

그래서 우주의 통치자 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께서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인간으로 강세하셨습니다.

 

 

 

 

 

 

 

 

천지를 주재하시는 증산상제님께서는 후천개벽의 상황에서 인류 구원의 모든 법방(法方)을 상제님 진리의 대행자, 즉 대두목(大頭目)에게 모두 전수하셨습니다.

 

 

 

증산도 도생(道生)들은 증산상제님과 태모 고수부님, 안운산 태상종도사님과 안경전 종도사님, 즉 건곤감리 천지일월(乾坤坎離 天地日月)의 사진주(四眞主)를 모시고, 후천개벽의 실제 상황에서 인류를 구원하는 의통성업(醫統聖業)이 집행합니다.

 

증산도 일꾼들이 개벽의 실제상황에서 사람을 살려내는 인류구원 프로젝트, 의통성업이 진정한 인류 역사 최후의 심판입니다.

 

 

 

 

 

 

 

 

 

후천개벽은 상극의 선천 5만 년 역사를 종결짓는 최후의 심판이며 새롭게 열리는 후천 조화선경

증산도 도전道典 - 7편 후천개벽과 조화선경

대자연의 질서와 인류 문명의 충돌로 일어나는 자연개벽과 문명개벽,

후천개벽의 상황에서 인류구원의 의통성업(醫統聖業)은 인류 역사 최후의 심판이며 인간개벽

 

 

 

"선천의 모든 악업(惡業)과 신명들의 원한과 보복이 천하의 병을 집어내어 괴질이 되느니라.

봄과 여름에는 큰 병이 없다가 가을에 접어드는 환절기(換節期)가 되면

봄여름의 조업에 대한 인과응보가 큰 병세(病勢)를 불러일으키느니라.

천지대운이 이제서야 큰 가을의 때를 맞이하였느니라.

 

천지의 만물 농사가 가을 운수를 맞이하여,

선천의 모든 악업이 추운(秋運) 아래에서 큰 병을 일으키고 천하의 큰 난리를 빚어내는 것이니

큰 난리가 있는 뒤에 큰 병이 일어나서 전 세계를 휩쓸게 되면 피할 방도가 없고 어떤 약으로도 고칠 수가 없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7:38:26)

 

 

대개벽의 전주곡

"가마(釜)가 끓고 인후(咽喉)가 타고 창자(魚腹)가 썩으면 세상일을 가히 알리라.

고기는 꼬리(魚尾)가 병들면 힘을 못 써 죽느니라.

천하에 지진이 자주 일어나면 일이 다 된 줄 알아라."

(증산도 도전道典 7:17:5~7)

 

 

"천지에서 위해야 날이 닥치고 시간이 되어야 날이 닥치느니라.

아무리 배가 고파도 풋 나락은 못 먹는 법이니라.

아기가 열 달을 벌려 나오는 것과 같이 때가 되어야 천지개벽이 되느니라.

앞으로 오는 세월이 연(年)으로 다투다가, 달(月)로 다투다가, 날(日)로 다투다가,

시간(時)으로 다투다가, 분(分)으로 다투게 되리니 대세를 잘 살피라."

(증산도 도전道典 7:3:3~6)

 

 

 

 

 

 

 

"병란(兵亂)과 병란(病亂)이 함께 오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7:33:1)

 

 

"앞으로 세계 여러 나라들이 일어나 각기 재주 자랑을 하리니 큰 재주가 나올수록 때가 가까이 온 것이니라.

재주 자랑이 다 끝난 후엔 도술로 세상을 평정하리니 도술정부(道術政府)가 수립되어 우주일가(宇宙一家)를 이루리라.

선천은 기계선경(機械仙境)이요, 후천은 조화선경(造化仙境)이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7:8)

 

 

"잘 믿는 자에게 해인(海印)을 전하여 주리라.

세상 사람들이 해인사에 해인이 있는 것으로 알고 또 정씨의 것이라 하나,

실물은 없고 기운만 있는 것을 내가 가지고 왔으니

일심자(一心者)에게 전하여 주리라."

(증산도 도전道典 7:30:3~5)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 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 가기

http://www.stb.co.kr/

 

 

 

 

 

 

 

 

 

 

증산도 안경전 종도사님 말씀 中

 

인간이나 민족이나 시대를 막론하고 능력 없고 실력이 없으면 죽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증산상제님의 도법(道法)으로 봐야 불교가 불교로 제대로 보이고, 기독교가 기독교로 제대로 보이고, 유교가 유교로 제대로 보인다.

 

 

지금은 이중성의 문화시대다.

'어떻게 하면 빈틈없이 잘하고 남보다 더 깊이 생각할까.'

그런데 현실은 사물을 있는 그대로 못 본다.

 

 

상제님의 생명력 있는 증산도 일꾼 노릇을 하려면 깨달음이 있어야 한다.

그 깨달음은 사상무장으로부터 시작한다.

 

『도전道典』에는 안 들어 있는 게 없다.

앞으로 선천 문화의 핵심, 후천개벽의 상황, 우리 민족과 인류의 미래, 즉 통일이 어떻게 될 것인지도 그 핵심이 모두 들어 있다.

 

 

 

 

 

 

 

 

하나님께서 내려주신 태을주(太乙呪)를 읽고 하추교역기(夏秋交易期) 후천개벽의 정신이 아주 깊이 머릿속에서 뚫리면, 증산상제님께서 왜 인종씨를 추리는데 태을주를 내려 주셨는지, 왜 태을주를 잃지 않으면 이번 우주 개벽기에 지구촌의 어떤 인간도 살 수 없는지를 알 수 있다.

 

 

후천개벽은 지상의 인간 세상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글자 그대로 우주가 다 뒤집히는 대개벽이다.

증산상제님의 무한한 조화 권능과 창조성을 느껴보라.

 

선천 5만 년 역사를 최종 종결짓는 최후의 심판인 후천대개벽의 상황에서 지구촌 인류를 건져내기 위해 이 우주가 다 동원된다.

 

 

 

증산상제님 진리는 상품으로 말하면 궁극의 문화상품이다.

인간 문명이 깨달음을 통해 진화하여 궁극적으로 창출해낸 진리상품이다.

후천개벽과 후천 조화선경 그 궁극은 무엇인가?

 

선천 5만 년의 우주 봄여름 동안 전개된 모든 문명의 진액을 뽑아 가을우주의 새 문명을 여는 것이다.

그것을 가을 문화, 통일 문화, 열매 문화, 보편문화라고 한다.

모든 인간이 '아!, 정말 그렇구나!'라고 받아들일 수 있는 인류 보편의 진리, 완전한 새 진리라는 말이다.

 

 

 

 

 

 

 

 

세상 사람들이 지금 의지할 곳이 없다!

증산상제님께서 천지공사로 처결하신 아니 숙구지 도수가 그냥 타지겠는가?

왜 하롯저녁에 동네 사람들이 태을주를 다 따라 읽었을까? 한번 생각해 봐라.

 

얼마나 절박한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이면 그렇게 되는지, 그 상황이 지금 서서히 오고 있다.

 

 

우리의 삶은 지금이나 최후의 심판이 일어나는 그때나 언제나 인류를 구원하는 광구천하(匡救天下)의 중심, 바로 상제님을 모신 성소이며 인류구원의터인 도장 중심이 되어야 한다.

 

 

 

상제님과 태모님의 말씀이 기록된 『도전道典』을 백번 천번 보고, 지도자의 도훈(道訓)을 듣고 한 사람이 정신이 깨져 새로 태어나면 우주가 깨어나는 것이다.

 

증산도 포교는 인간의 생사(生死)를 판단하는 일이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구원과 심판, 그게 증산도 포교다.

증산도 포교가 인류 최후의 심판이다........

 

 

 

 

 

 

 

 

증산상제님께서 부디 마음을 '잘 닦으라.'고 말씀하셨다.

상제님의 도업(道業)을 받드는 건, 결국 자기 마음의 문제, 곧 심법(心法)의 문제로 귀결된다.

 

한마디로 마음이 열린 만큼 상제님의 도(道)를 체험할 수 있고, 의식이 깨진 만큼 상제님 천지사업을 할 수 있다.

마음의 열림이 일꾼으로서의 생명력과 정비례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게 인생의 전부가 아니다.

인간에게는 항상 밝은 날, 해 뜬 날만 있는 것이 아니다.

어두운 날도 있고, 갑자기 벼락 치면서 하늘에서 장대비가 퍼붓는 그런 날도 있다.

죽음을 불러일으키는 예기치 않은 사건들이 우리 주변을 맴돌고 있다.

 

 

일심(一心)이란 한 일一 자에 마음 심心 자 한마음, 곧 한 번 하리라 결심하면 끝까지 그 마음을 지켜 성취해 내는 마음을 말한다.

그때가 되면 광대한 자유와 진리의 바다, 우주에 꽉 찬 태을주의 바다에 태어나는 것이다.

 

 

 

 

 

 

 

 

증산상제님의 증산도 대학교 도수(度數)가 자로 후천개벽의 상황을 넘어 후천 조화선경 세계의 새 세상 문명을 다스리는 심장부다. 그땐 상제님 말씀 그대로 도통의 대중화 시대다. 그런 도통 문화에서 인간은 양심법에 따라 살게 된다.

 

따라서 바른 심법이 아주 중요하다. 서로가 속마음을 들여다본다.

누가 무슨 마음을 가졌는지 다 알아챈다. 속일 수가 없는 세상이다.

 

 

 

우리 삶의 궁극 목적은 내 생명의 꽃을 피우는 것이다.

 

'내 생명의 꽃, 즉 깨달음의 생명의 꽃을 피우는 것(blooming), 이것이 우리 삶의 목적이다.

그 꽃이 피기 시작한다. 꽃망울이 터지기 시작한다는 것을 나 스스로 자각할 때, 그때부터 비로소 내가 한 인간으로 살기 시작하는 것이다.

 

내 생명의 꽃, 그 꽃잎이 크게 피고 열리면 내 마음, 곧 내 심법(心法)이 열리는 것이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결원 2017.11.17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네요

  2. 버블프라이스 2017.11.17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증산도 도전 7편 후천개벽과 조화선경(최후의 심판)' 글 잘 읽었습니다.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는데요, 이제는 가을이 저물어가고 있어서 그런지 제가 거주한 곳에는 곳곳에 낙옆이 떨어지고 멋진 단풍을 보기가 어렵네요^^
    겨울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항상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3. 죽풍 2017.11.17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을 열고,
    인간세상을 열고,
    새로운 문명의 자연시대를 열면서,,,
    인간의 마음까지도 여는 것이 좋겠죠.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