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광명의 빛꽃을 온몸에 가득 채워
병든 몸과 마음을 자가치유하는
선정화 명상 수행을 알려드립니다.
증산도 진리 책자를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본문 바로가기

증산도 사례5

증산도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사례(7) 증산도(甑山道) 태을주 도공(道功) 체험 사례(7) 울산 지역 박ㅇㅇ 도생(道生) 태을주(太乙呪) 도공 수행 체험 사례 종도사님께서는 아침저녁으로 청수(淸水)를 모시고 수행하면서 상제님과 태모님께 사배(四拜)를 올리는 것은 매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천지는 사람이 정성 들인 만큼 베푸는 것이니, 일정 기간 하루 최소 105 배례를 꾸준히 할 것을 천지에 언약하고 배례(拜禮)를 올리는 정성도 들여보라는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그렇듯 저 역시도 바쁘고 힘든 생활이지만, 불필요한 시간을 줄이고 잠을 조금 줄인다면 충분히 하루 105 배례는 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새해가 시작되는 동지(冬至)를 앞두고 동지맞이 21일 정성수행을 시작하며 천지에 서원했습니다. "일심(一心)으로 믿는 자라야 새 .. 2018. 1. 12.
증산도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6) 증산도 태을주(太乙呪) 도공 체험 사례(6) 광주 지역 이ㅇㅇ 도생(道生)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 저는 증산도 신앙을 한 지 1년 남짓 됩니다. 태을주 도공 수행을 하면서 조화성령의 물과 불, 곧 동양 우주론으로 말하면 우주 변화의 축(軸)인 수(水)와 화(火)를 동시에 보는 영적 체험을 하였습니다. 먼저 단문 주문인 '지기금지원위대강' 도공에 들어가면서 광명(화火)의 영적체험을 했습니다. 둥그런 붉은 빛이 넓게 퍼지는가 싶더니, 그 위에 연두색 불빛이 다시 둥그렇게 보이다가 넓게 퍼져나갔습니다. 잠시 짙은 어둠에 싸이더니 갑자기 번개 같은 불빛이 여기저기서 크게 일어났습니다. 잠시 후에 붉은빛이 도는 황금빛이 둥그렇게 보였는데, 갑자기 붉은 원통에서 시뻘건 용암 같은 것이 하늘로 솟구치고 아래로 .. 2018. 1. 11.
증산도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3) 증산도 태을주 도공(道功) 수행 체험 사례(3) 서울 지역 이ㅇㅇ 도생(道生)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 저는 증산도 신앙을 하기 전에 대표적인 난법(亂法) 단체 대순진리회에 몸담고 있었으며, 증산상제님의 진법(眞法) 증산도 신앙을 한 지는 불과 몇 개월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저는 본래 몸이 좋지 않아 여러 가지 질병을 안고 살았습니다. 대순진리회에서 대순식의 태을주 주문과 여러 주문으로 수행했지만, 지병은 차도가 없었고 여러 상황이 겹치면서 대순진리회를 그만두었습니다. 그러다가 우연히 상생방송을 보고 진법(眞法)과 종통(宗統)이 바로 증산도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증산도 도장을 방문하여 입도(入道)를 위한 진리 교육과 태을주 주문 수행을 하게 되면서 대순진리회가 주문을 이상하게 읽었다는 사실도 알게 되.. 2018. 1. 5.
증산도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2) 증산도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2) 목포 지역 박ㅇㅇ 도생(道生)의 증산도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 증산도 신앙을 하기 2~3년 전부터 왼발과 발가락에 통풍이 발생하여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습니다. 인간으로 오신 천주님, 참하나님 아버지 증산상제님의 대도(大道) 진리를 공부하고 증산도에 입도(入道)하게 되었습니다. "너희들은 읽고 또 읽어 태을주(太乙呪)가 입에서 흘러넘치도록 하라." (증산도 도전道典 7:74:9) "태을주(太乙呪)를 많이 읽어라, 밤이나 낮이나 밥 먹을 때나 일할 때나 항상 태을주가 입에서 뱅뱅 돌아야 하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11:263:8) 증산상제님 도문(道門, 증산도)에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은 초입 도생(道生)이지만, 상제님과 태모님의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면서.. 2018. 1. 4.
증산도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1) 증산도 태을주 도공(道功) 수행 체험 사례(1) 부산 지역 허ㅇㅇ 도생(道生)의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 천지의 어머니 태모 고수부님의 성탄 대천제(大天祭, 대치성) 때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과 태을궁에서 대천제를 모시고 집에 돌아와 이어진 태을주 도공 수행 체험 사례입니다. 대천제 때 태을주 도공 수행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태상종도사님과 태모 고수부님께서 손을 잡아 주시는 강렬한 체험을 하였습니다. 대천제를 모시고 집에 돌아와 이어진 태을주 도공 수행에서 헤아리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많은 장수(將帥, 무신武神) 신명과 문신(文臣, 문신文神)들이 엄숙하고 질서정연하게 태을궁 앞으로 나아가 단상에 계신 태상종도사님 앞에서 명(命)을 받드는 모습이 생생하게 보았습니다. 태을궁의 대신명(大神明)들과 밖에는 .. 2018.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