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태그의 글 목록

세상의 모든 정보를 담은 인류의 위대한 발명품 컴퓨터의 탄생

세계 최초의 컴퓨터 발명에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인공지능(AI) 컴퓨터 알파고까지

 

 

 

 

 

 

 

 

 

 

 

이제는 세상에 절대 없어서는 안 될 문명의 이기(利器)가 바로 컴퓨터다.

컴퓨터는 수많은 정보와 개인과 기업, 국가가 정보처리와 업무를 보는 데 있어서 꼭 필요한 제품이 되었다.

 

 

개인의 정보를 얻기도 하고 또 자신의 정보를 저장하고, 농민이 농사를 짓는 데 필요한 정보를 얻고 데이터를 저장하고, 기업의 효율적 운영과 국가 간의 외교와 무역과 전쟁을 하는 것 등 세상 거의 모든 일에서 컴퓨터의 존재는 그 위력을 발휘한다.

대한민국만 해도 스마트폰 보급률이 세계 1위로 약 83%에 이른다고 한다. 스마트폰은 손안의 갖고 다니는 작은 컴퓨터다.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미국은 미 육군 산하 탄도 연구소에 의해 컴퓨터 연구를 시작하였다.

1942년 펜실베이니아 대학 스위스모어 칼리지의 존 모클리(지도교수)와 존 에커트(학생)가 미국 정부의 지원 아래 컴퓨터 연구에 들어갔다. (1942년 개발된 아타나소프 베리 컴퓨터 설계를 기반으로 연구를 시작)

 

 

1945년 헝가리 수학자 폰 이노만과 컴퓨터의 가장 핵심 부분인 '저장 프로시저' 개념과 이진법 원리를 연구하는 단계에까지 갔다.

마침내 1946년 2월 10일 미국 육군 병참 부대와 펜실베이니아 대학 스위스모어 칼리지는 공동으로 세계 최초의 컴퓨터 에니악(ENIAC)을 발명하게 된다. 인류의 위대한 발명품 컴퓨터가 탄생한 것이다.

 

 

 

 

 

 

 

 

 

 

 

 

세계 최초의 컴퓨터 에니악이 차지하는 면적은 140제곱미터(약 40평)에 무게는 무려 30톤에 달하는 거대한 기계였다.

당시 정보 처리 기술은 당대 최고의 수학자들이 기계식 계산기나 수작업으로 약 20시간에 걸 풀던 수학 연산문제를 불과 30초 만에 해결하였다고 한다. 지금 보면 보잘것없이 보일지 모르지만, 당시로선 상상도 못할 엄청난 일이었다.

 

 

에니악은 한때 세계 최초 컴퓨터로 알려진 게 맞다. 하지만 그보다 앞서 또 다른 곳에서 컴퓨터가 만들어졌다.

바로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영국 수학자 앨런 튜링이 인류 최대의 상륙작전인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앞두고 제작한 '콜로서스'가 바로 그것이다.

 

 

괴물로 불린 에니악은 전쟁을 위한 수단으로 개발되 한때 세계 최초의 컴퓨터로 지정되었었다.

비공식적이지만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연합군과 독일군 간의 첩보전이 한참일 때 독일군의 군사 암호 '에니그마'를 해독하기 위해 만들어 사용된 '콜로서스'는 1944년 세계 최초의 실용화된 전자 계산 컴퓨터로 에니악의 선조 격이라 할 수 있다.

 

 

 

 

 

 

 

 

 

 

 

 

세계 최초의 컴퓨터 에니악은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뺏기는 수모를 당하게 된다.

1973년 특허소송에서 에니악은 세계 최초 컴퓨터라는 타이틀을 넘겨준다.

바로 세계 최초의 전자식 컴퓨터 아타나소프 베리(Atanasoff-Berry Computer) 컴퓨터였다.

 

 

흔히 아타나소프 베리 컴퓨터의 약자 ABC로 불린 이 제품은 미국 아이오와 주립대학의 존 아타나소프와 조수 클리포드트 베리가 1939년 시험모델이 제작되었고, 1942년 완성된 컴퓨터로 실용성보다는 실험적 의미가 강했다. 어찌 됐든 미국 법원의 판결로 세계 최초의 컴퓨터는 에니악에서 아타나소프 베리로 바뀌었다.

 

 

 

 

 

 

 

 

 

 

 

 

1951년에 레밍턴 랜드사의 유니박이라는 상용 컴퓨터가 시판되었으나 가격이 너무 비싸 대중화되지는 못하였다.

1977년 애플사의 소형 컴퓨터가 시판되면서 컴퓨터가 대중화되기 시작했고, 1981년 IBM 퍼스널 컴퓨터가 출시되고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세하면서 컴퓨터는 일반화되어 사용하게 되었다.

 

컴퓨터 발명을 년도 순으로 보1942년 아타나소프 베리, 1944년 콜로서스, 1946년 에니악 순서다.

 

 

 

 

 

 

 

 

 

 

 

 

 

세계 최초 컴퓨터가 세상에 나오고 70여 년이 흐른 지금 세상은 또 한 번 깜짝 놀랐다.

그 주인공은 바로 인공지능(AI) 컴퓨터 알파고 때문이다.

 

인공지능(人工知能) AI는 Artificial Intelligence의 약자다.

인간이 인간의 지능적인 행동을 모방할 수 있도록 인위적으로 만든 컴퓨터다.

 

컴퓨터 1,200대가 합쳐진 슈퍼컴퓨터 인공지능(AI) 알파고를 보고 지구촌은 인류의 미래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교차하고 있다.

 

 

 

인공지능(AI)이 불러올 지구촌 미래 사회의 변화는 긍정적일까 부정적일까 하고 사회 각 분야에서 의견이 분분하다.

다양한 분야에서 인류에게 큰 도움을 줄 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인간이 설 자리를 잃고 나쁜 쪽으로 사용된다면 인류는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가 교차한다.

 

 

인공지능(AI)의 미래 사회에 대한 긍정적인 견해와 부정적인 견해는 현재의 지구촌 사회의 질서와 그 안에서 살아가고 있는 인간 의식을 기준으로 판단한 것이다. 

 

 

 

 

 

 

 

 

 

 

 

 

세계 최초의 컴퓨터라고 불렸던 에니악과 콜로서스는 전쟁을 위한 수단으로 처음 만들어졌다.

컴퓨터가 부정적인 면도 많았지만, 결국 여러 분야에서 인간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인공지능(AI)은 이제 걸음마를 시작한 단계다. 그리고 근현대사 문명이 걸어온 길처럼 급속도로 발전할 것이다.

세상의 모든 정보를 담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이 발전할수록 기대와 우려가 섞인 마음으로 인류는 다가올 미래를 상상하고 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라준 2016.05.29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에 포스팅하신 전화기도 그렇고, 정말 무섭게 발전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죽풍 2016.05.29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렀다 갑니다.
    편히 쉬세요. ^^

  3. 슈나우저 2016.05.29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퓨터의 발전이 정말 대단하네요 ㅎ 시대가 빠르게 변화해갑니다.
    행복만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

  4. ☆Unlimited☆ 2016.05.29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컴퓨터의 이진법은 태호복희씨의 주역, 음양사상에서 나왔다

 

 

 

 

 

世界有而此山出하니 紀運金天藏物華라
세계유이차산출 기운금천장물화
應須祖宗太昊伏인데 何事道人多佛歌오
응수조종태호복       하사도인다불가


세계가 생겨나고 이 산이 나왔으니
후천 (가을)문명을 여는 운수가 이 산에 갊아 있느니라.
마땅히 선천 문명의 조종(祖宗)은 태호 복희씨인데
웬일로 도 닦는 자들이 허다히 부처 타령들이냐!

(증산도 도전5편 282장 3절)

 

 

 

 

“주역(周易)은 개벽할 때 쓸 글이니 주역을 보면 내 일을 알리라.”(증산도 도전5:248:6)

 

선천 종교와 과학의 세계관에 통일된 원리를 부여할 수 있는 유일한 지혜는 역철학(易哲學), 즉 ‘우주의 변화원리’ 입니다.
증산도에서는 이 우주변화원리를 배우는 곳입니다. 이것을 통해 우리가 지금, 어느 시대에 살고 있는지 바르게 알 수 있으며 세상을 진리의 눈으로 바르게 볼 수 있는 바탕이 되어 주는 것이죠,

 

 

 

 

 

서양 철학자 라이프니츠(G. Leibniz)는 이런 말을 남겼다.

“복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철학자이자 동양 과학의 창립자이다. 이 역(易)의 그림은 현존하는 과학의 최고 기념물이라 할 수 있다.”

 

 

 

-----------------------------------------------------------------------------------------------

 

 

 

 

주역과 컴퓨터 동양의 가장 고대적 산물인 주역(周易)이 현대의 최첨단 기계인 컴퓨터와 도대체 무슨 관계가 있단 말인가? 결론부터 말하면 두가지 사이에는 내용상 공통점이 있을 뿐만 아니라, 또한 역사적으로도 적지 않은 영향관계가 있다.


 


주역은 64괘와 그 해설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의 괘는 6개의 막대기의 집합으로 되어 있다. 각각의 위치에는 양(━)이나 음(--)의 두가지 중 하나를 나타내는 막대기가 올 수 있으므로, 6개의 막대기로 나타낼 수 있는 경우의 수는 2의 6제곱, 곧 64가 되는 것이다. 전통적으로 고대의 복희(伏羲)라는 임금이 주역을 만들었다고 전해왔다.



그런데 서양 근대 철학자 라이프니츠(1646~1716)는 주역이나 주자학에 관심이 많았다. 뛰어난 수학자이기도 했던 그는 이진법의 체계를 최초로 고안하였으며 또한 기호논리학의 선구자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두가지는 그의 주역연구와 직접, 간접으로 관련되어 있다. 물론 그는 한문 원전으로서 주역을 읽지는 못했다.

 

 

 

 


마테오리치를 비롯한, 중국에 다녀온 신부들의 보고를 입수하여 주역을 연구했다. 마침내 그는 ‘이진법 산술에 관하여라는 논문을 썼는데, 거기서 이진법의 표기와 그것에 의한 가감승제를 역사상 처음으로 보여 주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그 역사적인 논문에 그가 다음과 같은 부제를 달았다는 점이다. ‘0과 1의 기호만을 사용, 그 효용 및 그것이 복희의 고대 중국의 괘상(卦象)에 주는 의미에 관한 고찰’. 그의 이진법에 관한 생각은 주역에서의 64괘 표기법과 무관하지 않았던 것이다.


그런데 ‘이진법’이라는 계산원리가 없다면 오늘날의 컴퓨터는 작동될 수 없다.
이런 맥락에서 주역과 컴퓨터는 결국 역사적으로 무관하지 않다고 하겠다. 쉽게 말하여 모든 것을 이분법으로 분석하는 그 구조에 있어서 두가지가 일치한다.

 

 



주역은 ━과 --의 상징으로 길흉, 시비, 선악을 나눔으로써 자연과 인간사의 무한히 많은 다양성을 해명한다.

 

 


그러면 컴퓨터의 프로그램에는 무엇이 들어 있는가 0과 1로 된 숫자들의 집합이 있을 뿐이다.
그런데도 프로그램을 돌리면 무한히 다양한 그림과 음악, 게임이 나온다.


그것은 마치 주역이 음양의 두가지 상징으로 구성되지만 그것을 해석하면 우주와 인간에 대한 모든 현상이 설명되는 것과 같다.

(출처 - 한겨레신문 2004,1,25. 기사 내용)

 

 

 

 

위의 내용과 관련된 자세한것은 STB 상생방송을 시청하시면 알수 있습니다.

STB 상생방송 특집 -‘태복희’ - 선천(先天) 인류 문명의 태양(太陽)이 뜨다! -

 

 

 

 

 

 

 

 

 

 

 

 

 

 

 

 

우주의 주재자,통치자,참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통치원리가 바로 우주변화원리다.!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ngkrqkqh 2013.04.12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학 좀 쉽게 만드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