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그리스도' 태그의 글 목록

성부(聖父) 하나님과 성자(聖子) 하나님과 성령(聖靈) 하나님의 기독교 삼위일체론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기독교의 주님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의 관계

 

 

 

 

 

 

 

 

 

 

 

 

 

증산도 서울 지역 문ㅇㅇ 도생(道生) - 기독교의 주님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의 관계

 

저는 초등학교 때부터 약 30년 정도 기독교 신앙을 해왔습니다.

그러나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면서 예수님께서 그토록 외쳐댔던 진짜 하나님 아버지의 존재를 알게 됐습니다.

 

인류 역사의 시작과 시원 역사의 종교문화가 동서양으로 분화되면서 각 종교의 성자(聖子)를 내려보내신 참 하나님의 존재가 점차 잊히면서 성자들을 신앙하는 종교로 탈바꿈된 것입니다.

 

 

 

동서양의 각 종교를 신앙하는 사람들이 자기 종교의 진리가 좋고 진짜라고 주장하지만, 지구촌 인류가 보편적으로 신앙할 수 있는 생활문화가 되지 못한 것이 현실입니다. 

 

인류의 시원 역사시대뿌리문화에서 갈려나 간 모든 문화가 우주의 가을철을 맞아 열매를 맺게 됩니다.

우주 변화의 원리와 역사의 섭리, 그리고 인류 문화가 발전하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거쳐야 합니다.

증산도는 신천지(新天地) 새 우주를 열기 위해 140여 년 전 인간으로 강세하신 참하나님 아버지 증산상제님께서 열어 놓으신 참진리입니다.

 

 

 

 

 

 

 

 

 

 

초등학교 때는 아무것도 몰랐고 청소년기에는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이 좋아 다녔습니다.

어느 날 제가 기독교 신앙을 10여 년 동안 했는데 제대로 기독교 교리를 모르는 것 같아 목사님과 전도사님 등에게 기독교 교리를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고 졸라 한동안 기독교 교리 공부에 집중했습니다.

기독교 교리를 어느 정도 공부하고 나서 많은 체험 신앙을 하며 독실한 기독교 신앙인이 되었습니다.

 

  

몇 년 전 서점에서 기독교 관련 서적 세 권을 사 집에 와서 읽다 보니 유대인의 역사를 포함한 기독교의 역사와 교리의 형성 과정에 관한 내용의 책들이었습니다. 책을 다 보고 한동안 혼란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과연 기독교의 주님은 누구이며, 왜 주님이 왜? 세 분이어야 하고, 기독교 교리가 태초 이래로 일관되게 지속한 것이 아니라 시대와 환경에 따라 전혀 다른 내용으로 바뀌었는지 의문이 하나둘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구약 성서에는 엘로힘, 엘 , 야훼(여호와) 등의 신(神)이 등장하는데 분명히 다른 존재로 나옵니다.

유대인이 모시던 '엘로힘', 그리고 '엘' 신(神) 씨름에서 이긴 야곱, 모세의 십계명 사건으로 유대인은 '야훼'를 하나님으로 모셨습니다. 모세 이후 유대인들은 야훼, 즉 여호와를 유일신으로 숭배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야곱이 엘과 싸워서 이기면서 유대인은 이스라엘 민족으로 불렸는데, 2천 년 동안 떠돌유대인이 팔레스타인을 내쫓고 나라를 세울 때 이스라엘을 나라 이름으로 사용했습니다. 

 

 

 

 

 

 

 

 

 

 

기독교의 뿌리가 되며 하나님으로부터 선택받았다고 주장하며 선민사상을 가진 유대인은 기독교의 주님,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와 성령의 삼위일체론과 신약성서를 인정하지 않습니다.

 

 

 

신약성서에 등장하는 기독교의 주님 예수 그리스도는 절대 자신이 하나님이라고 하지 않았고, 아버지를 외쳤다는 사실입니다.

그런데 기독교의 주님이 하나님 신앙에서 예수 그리스도 신앙 중심으로 옮겨 간데는 이른바 바울신학이 절대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그리고 현재 기독교 교리로 가르치고 있는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와 성령님의 관계, 즉 삼위일체론이 정립된 것도 4세기 후반입니다.

 

 

 

 

 

 

 

 

 

 

일반적으로 기독교의 주님, 곧 하나님은 본질적으로 오직 한 분이지만, 하나님과 예수님과 성령님, 즉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세 인격으로 존재한다는 것이 삼위일체 교리입니다. 그래서 기독교의 주님은 성부 하나님과 성자 하나님, 그리고 성령 하나님에게 주 하나님, 주 예수님, 주 성령님이라고 붙이는 통칭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독교에서 주님으로 지칭하는 구약성서의 여호와 하나님과 신약성서의 예수 그리스도, 그리고 성령 하나님에 궁금증을 풀 수 없었던 때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게 됐습니다. 몇 달 동안 상생방송을 시청하면서 기독교와 불교, 유교 등 기성종교의 탄생과 역사, 그리고 진리의 핵심을 알고 이제는 더는 머뭇거릴 필요 없이 진리를 제대로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증산도 도장을 방문했습니다.

 

 

 

 

 

 

 

 

 

 

자리에 앉자마자 제가 그동안 궁금했던 기독교에서 주님으로 부르는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 성령에 대해 질문을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내려보낸 기독교의 성자(聖子) 예수 그리스도가 신(神)으로서 기독교의 주님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바울의 영향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신약성서 대부분을 쓴 바울에 의해 신약체계가 정립됐습니다.

오늘날 기독교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라는 공식의 교리는 바울이 창작한 기독교의 주님론니다.

 

 

바울에 의해 예수 그리스도를 보낸 아버지 하나님은 역사의 뒷전으로 밀려나고 오직 예수라는 예수 중심의 기독교 교리가 탄생하여 지금까지 하나님이라는 의미의 주님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더불어 유대인의 역사와 다신(多神) 문화에서 유일신 문화가 되는 과정 등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요한계시록의 백보좌에 계신 아버지 하나님을 거론하지 않더라도, 현재 기독교의 주님으로 모시고 있는 성자 예수 그리스도께서도 "너희가 나를 알고 내가 어디서 온 것도 알거니와 내가 스스로 온 것이 아니니라. 나를 보내신 이는 참되시니 너희는 그를 알지 못하나 나는 아노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났고 그가 나를 보내셨음이라."라는 말씀하셨습니다.

 

 

천여 년 동안 기독교인이 주님으로 부르고 있는 예수 그리스도는 사도 바울이 만든 것일 , 예수 그리스도를 내려보내신 기독교의 참된 주님, 바로 아버지 하나님을 모르고 있습니다.

 

 

증산도 『도전道典』, 『환단고기』, 『천지성공』 등의 책을 사 읽으면서 증산도 팔관법 교육을 받고 나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고 확신했습니다. 하루하루 기쁨과 감사함이 충만한 날들을 보내고 있으며 참하나님의 진리를 선포하는 일꾼으로 거듭 태어나겠습니다.

보은(報恩)!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 상극(相克)의 선천 5만 년의 역사를 문 닫고 상생(相生)의 후천 5만 년 새 시대를 열어 놓으시기 위해 인간으로 강세하신 우주의 통치자 아버지 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과 어머니 하나님이신 태모 고수부님을 신앙하는 국내외 증산도 도생(道生)들이 증산도를 만나는 과정의 입도(入道) 수기를 짧게 편집했습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8.12.08 0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생님은 초등학교 때부터 약 30년 정도 기독교 신앙을 해오셨군요? 어린 시절부터 종교에 남다른 경험이 있으셨던 것 같습니다^^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의 관계 이야기 잘 듣고 갑니다- 따뜻한 주말 되세요

  2. 청결원 2018.12.08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날씨가 무척 추워졌네요 건강 유의 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세요~^^

  3. kangdante 2018.12.08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는 언제나 승자의 기록이니
    종교도 또한 그러한 것 같아요
    여유롭고 편안한 휴일보내세요.. ^.^

  4. 죽풍 2018.12.08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신일체 상제님, 삼위일체 하나님.
    공부 잘하고 갑니다.

  5. Deborah 2018.12.08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렇게 해석을 하셨군요. 삼위일체 하나님을 이렇게 해석을 하셨군요.

국가와 민족, 인종과 종교와 이념 구분 없이 지구촌 인류는 모두 천지부모(天地父母)님의 아들과 딸

기독교에서 말하는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독생자(獨生子) 예수 그리스도와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

 

 

 

 

 

 

 

 

 

 

 

 

 

증산도 경기 지역 정ㅇㅇ 도생(道生) - 하나님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와 예수님의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

 

제가 처음 교회에 가게 된 것은 고등학교 때 같이 어울리던 친구들이 교회를 다녔기 때문입니다.

당시에는 기독교 신앙을 위해 교회를 다닌 것은 아니고 철없던 시절 친구들과 함께 어울리기 위한 것이 주목적이었습니다.

교회를 다니면서도 기독교 교리도 전혀 몰랐으며 교회를 나간 지 몇 달 만에 집이 다른 지역으로 이사하면서 자연스럽게 기독교와 멀어졌습니다.

 

 

제가 두 번째 교회를 나가게 된 것은 20대 후반입니다. 

20대 중반부터 종교에 관심을 두면서 우주의 절대자로서 하나님은 누구이시며 하나님이 과연 계신지 알고 싶었습니다.

그때 마침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함께 교회에 가자는 권유를 받고 같이 교회에 갔습니다.

 

 

 

 

 

 

 

 

 

 

 

유대인과 이스라엘의 역사, 하나님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 원죄를 지은 인간, 그리고 예수님의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에 대한 교리를 배웠지만, 쉽게 수긍하기 어려웠습니다. 

 

 

특히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를 창조주와 피조물의 관계라는 것, 예수 그리스도가 우주를 다스리시는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독생자라는 것, 예수 그리스도의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가 성령으로 예수님을 잉태했다는 것 등은 도무지 사리에 맞지 않다는고 생각됐습니다.

 

 

하나님이 창조한 모든 인간은 예외 없이 하나님의 아들딸이 되어야 마땅한데, 교회에서는 동정녀 어머니 마리아에게서 태어난 예수 그리스도만 하나님 아버지의 독생자라고 했습니다.

 

 

 

 

 

 

 

 

 

 

가톨릭과 기독교에 관련된 서적을 보면서 가톨릭과 정교, 개신교 등의 기독교 핵심 교리가 성부와 성령과 성자의 삼위일체론이란 것을 알게 됐습니다. 

 

 

기독교 역사에서도 콘스탄틴누스 황제가 정치적인 이유로 기독교를 공인했고, 하나님과 성령과 독생자라고 하는 예수 그리스도가 본질은 하나지만, 그 위격이 셋이라는 삼위일체론은 기독교 공인 후 4세기 후반에 가서야 정립되기 시작했다고 했습니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어거스틴의 원죄론 역시 기독교 성서에 없는 내용이지만, 비슷한 시기에 정립되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의 어머니인 동정녀 마리아가 원죄에서 벗어난 것은 불과 200년도 안 됐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사후 기독교가 뿌리내리는 과정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에 대한 원죄를 사하여주는 문제가 논의되다가 19세기 중반에 이르러서야 동정녀 성모 마리아가 잉태되는 순간 마리아의 원죄를 사하여 준, 이른바 무염시태(無染始胎)가 인정된 것입니다.

 

 

이 세상 모든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원죄를 안고 태어났다고 하면서 기독교가 주장하는 동정녀 마리아는 마리아의 어머니가 마리아를 잉태할 때 원죄를 사함을 받았고, 원죄가 없는 동정녀 마리아의 몸을 통해 세상에 태어난 예수 그리스도만 유일무이하게 원죄 없이 잉태됐다는 내용은 받아들이기 힘들었습니다.

 

 

수천 년 전 아담과 이브가 선악과를 따먹었다는 이유로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죄를 안고 태어난다는 원죄론은 하나님의 독생자이며 하나님과 그 본질이 같다 예수 그리스도도 해결하지 못한 일로 결국 하나님도 해결할 수 없다는 말이 됩니다.

 

 

 

 

 

 

 

 

 

 

세례를 통해 원죄의 죄 사함을 받은 인간들이 지은 죄가 추상적인 원죄보다 더 크고 많은데, 천인공노할 죄를 지어도 용서를 구하는 기도만으로 용서를 받는다는 것이 도저히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인간의 본성에 대해 동양 철학에서는 맹자의 성선설과 순자의 성악설이 있고, 불교와 유교에서 죄와 업을 말할 때 인과론을 거론하지만, 서양 기독교처럼 일방적이고 독선적이지 않습니다. 

 

 

삼위일체론을 근거로 하나님 아버지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낳은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가 하나님의 어머니라고 했습니다.

성자(聖子) 예수 그리스도를 낳은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가 성모(聖母)로서 추앙받는 것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예수 그리스도 사후 수백 년이 지난 다음 정립된 삼위일체론을 근거로 하나님과 본질이 같은 하나님이라고 주장한다는 것 자체가 구약과 신약 성서의 다른 부분과 맞지 않는 모순을 보고 기독교는 제가 신앙할 종교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교회를 다니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이고 예수 그리스도는 예수 그리스도이며 어머니 마리아가 동정녀의 상태로 잉태했다는 것은 사리(事理)와 상식에도 맞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불교와 유교 등에 관한 서적을 읽으면서 지내던 중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게 됐습니다.

증산도 상생방송의 <환단고기 북콘서트>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인류 창세 역사와 문화뿐만 아니라 이스라엘의 역사, 유대인의 뿌리를 제대로 알게 됐습니다.

 

 

 

 

 

 

 

 

 

 

증산도 진리 프로그램은 더 자세하게 기독교의 시작과 결론, 그리고 도교와 유교 등의 기성종교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설명해 주고 있었습니다.

 

 

증산도 상생방송을 시청하면서 증산도 진리를 알아보려고 서점에서 증산도 도전道典과 증산도의 진리와 증산도 안경전 종도사님의 환단고기 등의 서적을 사서 읽었습니다.

 

 

인류 문명을 탄생시키고 발전시키선천과 후천의 우주 1년 이야기와 인류와 한민족의 시원 역사 문화를 공부하면서 증산도가 기성종교의 뿌리이면서 결론이라고 생각하고 도장을 방문했습니다.

 

 

 

 

 

 

 

 

 

 

도장의 책임자분과 진리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대자연의 섭리와 인류 역사와 문명의 진실을 알고, 새롭게 열리는 후천 5만 년의 신천지(新天地) 새 역사를 아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21일 동안 증산도 진리 교육을 받고 수행을 하면서 제가 참진리 참종교를 만난 것에 감사한 마음에 들었습니다.

공자님과 석가모니 부처님,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신 우주의 참하나님 아버지가 증산상제님이라고 확신합니다.

 

 

각 종교에서 말하는 우주의 절대자 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 진리를 만나 새 시대를 여는 주인공으로 거듭 태어나 천지에 보은하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보은(報恩)!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상극의 선천 역사를 끝내고 상생의 후천 세상을 여시기 위해 인간으로 강세하신 아버지 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과 어머니 하나님이신 태모 고수부님을 신앙하는 국내외 증산도 도생(道生)들이 증산도를 만나는 과정의 입도(入道) 수기를 짧게 편집했습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8.11.27 0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생님은 과거에 다양한 종교를 접하시고 경험을 해보셧었군요? 오늘은 하나님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와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 글 잘 읽고 갑니다^^

  2. kangdante 2018.11.27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라는 것은 결국
    나약한 인간에게
    절대 신을 믿게하는 정신적 지주일 뿐이죠..

  3. 죽풍 2018.11.27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회도 두 번이나 다니고 하셨군요.
    종교가 있으면 심신의 위안을 받을 수 있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