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음악' 태그의 글 목록

가장 한국적인 음악, 전통음악 국악(國樂) 수제천(壽齊天)과 서양음악

 

 

 

 

 

 

국악(國樂)은 화성(和聲)을 바탕으로 하는 음악이 아니라고 말을 한다.

합주곡에서 각 파트가 어느 특정파트에 매어 있지 않고 그 파트 나름대로 최대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가락 중심으로 싸여 있다. 그래서 한 파트만 떼어서 연주하면 독주곡이 되고, 두 파트만 떼어서 연주하면 병주(2중주)곡이 되는 것이다.

 

 

이렇게 보면, 국악 오케스트라는 각 파트의 개성을 최대한 보장해주고 있으니 가장 민주적인 합주인 셈이다. 더구나 각 파트가 개성이 있으면서도 전체적으로도 조화가 잘 된다.

 

 

 

 

 

 

대금, 피리, 해금, 북, 장고 등의 악기가 하나의 큰 가락을 연주하는 듯 들리는 합주 음악인 수제천(壽齊天)에서도 유심히 들어보면 여러 악기의 가락들이 지나가면서 순간적으로 만들어내는 화음들처럼 의도하지 않은 화성이 있지만, 서양의 화성체계와는 전혀 다른 차원이다.

 

 

 

 

 

 

절대적인 음높이를 정하기 위해 초당 440헤르츠의 높이를 내도록 만들어진 Y자의 쇠로된 굽쇠를 울리면 나는 음을 기준음 A음으로 못박아서 통일한 서양의 경우와 우리의 국악은 재질과 제작배경에 담긴 사상자체가 다르다.

 

 

 

 

 

 

조선조의 악학궤범에 의하면 12율려의 가장 기준이 되는 음인 황종은 잘 영근 기장알 1,200알을 담을 수 있는 부피의 대나무관(管)을 황종관의 길이로, 최근까지도 우리 전통음악의  기준음을 황종이나 임종이냐를 정하는 방법으로는 삼분손익법(三分損益法)을 이용했다고 한다.

 

 

 

 

 

 

삼분손익법은 국악의 음률 산정법으로 삼분손일(三分損一)과 삼분익일(三分益一)을 교대로 적용하여 음을 얻는 방법이다.

삼분손일은 율관이나 줄의 길이를 3등분하여 그 중1/3을 빼 낸 나머지 2/3의 길이를 말하는데, 이 때는 율관이나 줄의 길이가 짧아졌으므로 음은 약 완전 5도 위의 음을 얻게 된다. 그리고 삼분익일이란 일정한 길이를 3등분한 후 1/3을 더해 준 길이, 즉 4/3의 길이를 말하는데, 이때는 줄이나 관의 길이가 늘어났으므로 음이 낮아지는 데 약 완전 4도 가량 낮아진다.

 

 

 

 

 

 

이런 방식에 의해 손일(損一)과 익일(益一)을 교대로 사용하면 12율, 즉 황종, 임종, 태주, 남려, 고선, 음종, 유빈, 대려, 이칙, 협종, 무역, 중려의 순으로 12율을 얻을 수 있다.

 

 

 

 

 

 

근세 개화기부터 기독교계가 찬송가를 보급하는 과정에서 서양 우월적인 관점에서 우리 전통음악을 하시(下視)하고 배척하는 풍조가 지금 사회적으로 화성위주의 음악이 고급음악이라는 식의 관념을 양산하게 된 것이라고 음악평론가들은 지적한다.

 

 

 

 

 

 

우리뿐 아니라 처음 듣는 서구인 모두에게 천지의 음악, 가장 한국적인 음악이라고 일컬어지는 우리의 전통음악 국악 수제천(壽齊天)의 유장한 가락의 흐름 속에 귀를 기울이고 있노라면, 마치 수행(修行, 명상)을 끝내고 입정의 상태에서 시간이 정지된 듯, 온 우주와 합일된 듯한 고요함 속에 빠져들게 된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론♥ 2015.02.26 0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짐 오래전이나 지금이나 변한거 없네요

  2. 죽풍 2015.02.26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든 어르신들의 연주 풍경이 인상적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3. 명태랑 짜오기 2015.02.26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악의 깊이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면 정말 명상일것 같네요^^

  4. Hansik's Drink 2015.02.26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
    행복한 하루를 보내세요~

  5. 신선함! 2015.02.26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갈게요~ 좋은 이야기 잘 보구 가요 ^^
    웃음 가득한 오늘을 보내세요~

  6. 한콩이 2015.02.26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악합주는 아직 직접들어본적은 없지만
    너무 좋을것 같아요~

  7. 낮에도별 2015.02.26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악 오랜만에 듣는 것 같아요 ^^ 잘 듣고 가요~~

  8. 아쿠나 2015.02.26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한국적인 음악에 대해서 알아보시는 분들에게
    정말 좋은 글인듯 해요 ~
    저도 잘 보고 가구요~ 남은 하루 잘 마무리하세요^^

  9.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2015.02.26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우리의음악 국악 오랜만에 봅니다
    잘보고 갑니다

  10. 세상속에서 2015.02.26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적인 음악...소개 잘봤습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11. 비단털쥐 2015.02.26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이라 하면 한국을 빼놓을 수가 없네요.

  12. 여행쟁이 김군 2015.02.26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 자랑스럽네용^^ㅋ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13. 유라준 2015.02.26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악이 화성 위주가 아니라 가락 위주군요.
    덕분에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STB 상생방송

한(韓)문화 특선 타큐

 

 

 

 

 

 

기획 의도

 

세계는 바야흐로 세계화, 국제화의 시대 접어든지 이미 오래이다.

 

과학의 발달로 인한 국경의 의미가 사라져가고 있고, 경제를 중심으로한 지구촌의 경제와 문화는 급속도로 재편이 되고 있다.

 

이런 급격한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자칫 내가 누구인지 모르고 그냥 떠밀려가는 나를 발견하곤한다.

 

나는 누구이며, 나의 정체성을 무엇인가? 우리가 역사를 배우는 이유도 과거의 역사를 통해 현재의, 미래의 나를 바로 알고자 함이다.

 

STB 한韓 문화 특집에서는 잊혀져가는 우리 한韓 문화를 복원하고 그 속에서 진정한 나를 찾아가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 주요 내용

 

 

1회 곡옥의 비밀 1부 천황의 보물
2회 곡옥의 비밀 2부 무너지는 동북공정

'곡옥(曲玉)은 단순히 금관의 화려함을 더하는 장식물이기만 한가?'

박물관에 전시된 신라금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비췻빛의 구부러진 옥. 이 곡옥이 중국이 주장하는 동북공정의 허구를 증명하는 단초라고 말한다.

 

일본 왕가에 대대로 내려오는 세 가지 보물 가운데 하나인 곡옥이 한반도에서 전래된 유물이고 특히 이 곡옥이 중국인들이 동이(東夷)라고 불렀던 동북아시아 문화의 신석기 유적지에서 발견된 점은 곡옥문화 한가운데 우리 민족이 서 있었다는 사실을 증명해주고 있다는 것.

 

'곡옥의 비밀'은 한반도에서 전해진 곡옥이 일본에서 종교적, 의식적 대상으로 신성시되고 있는 모습을 조명하는 1부 '천황의 보물'과 홍산문화 유적을 더듬으며 중국의 동북공정 주장의 허구를 밝히는 2부 '무너지는 동북공정'편으로 제작방송 됩니다.

 

3회 조선의 황실 1부 아카사카에서 경복궁까지
4회 조선의 황실 2부 가락에 실린 제국의 꿈

조선왕조의 발상지인 전주에서 조선의 왕들과 그들의 정치 철학, 의례, 전통음악을 살펴보고 그 전통가락 속에서 후세에게 물려주고자 한 선조들의 뜻은 무엇인지 보여준다.

 

따라서 예로서 상하의 질서를 유지하고 악을 통해 화합과 조화를 추구했던 조선의 정치철학, 그 철학이 담겨있는 조선의 의례와 음악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살펴보았다. 특히 황제가 머물렀던 황실을 통해 우리 역사의 전통과 변화, 왕실이 황실로 변모하는 과정을 통해 잊혔던 대한제국의 음악과 황실문화 등을 살펴본다.

 

5회 문자, 천년의 여정 1부 이두 우리말 그 천년의 여정
6회 문자, 천년의 여정 2부 신라의 이두에서 한글까지


7회 조선통신사 1부 공존의 시대
8회 조선통신사 2부 한류의 맥박


9회 혼의상인 고령보부상


10회 문자예술 서예 1부 문자로 새기는 혼
11회 문자예술 서예 2부 서예로 소통하다


12회 첨성대별기 1부 돌로 쌓은 별자리
13회 첨성대별기 2부 천구의 중심 첨성대


14회 우주나무와 하늘새, 솟대


15회 하늘의 열림, 땅의 울림 북 1부 신기(神器), 예술로 거듭나다
16회 하늘의 열림, 땅의 울림 북 2부 한민족의 맥박, 장단의 신비


17회 한국의 담


18회 고대의 한류, 미마지


19회 세계문화유산 판소리 1부 성음의 비밀
20회 세계문화유산 판소리 2부 판소리, 코스모폴리탄의 문화로


21회 갈색 도자기 옹기 1부 감탄
22회 갈색 도자기 옹기 2부 한중일 옹기 삼국지
23회 갈색 도자기 옹기 3부 21C 옹기


24회 천년의 향, 우리 누룩 1부 麴국, 천년 발효의 열쇠
25회 천년의 향, 우리 누룩 2부 菌균, 이 작은 누룩의 전쟁
26회 천년의 향, 우리 누룩 3부 우리 누룩, 세계인이 醉취하다


27회 사임당, 두 개의 초상


28회 천상열차분야지도


29회 안중근, 북위 38도


30회 붓의 전쟁 1부 파리장서 운동이란 무엇인가?
31회 붓의 전쟁 2부 끝나지 않은 논란, 파리장서는 누가 썼는가?
32회 붓의 전쟁 3부 137인의 서명자는 누구인가?


33회 매헌 윤봉길


34회 조선선비, 백성을 돌보다


35회 기려수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