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글

좋은 글 - 법정스님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기억하라.

by 일신우일신 도생 2013. 5. 5.

좋은글 -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기억하라

법정스님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에서

 

 

 

 

법정法頂스님 (1932 ~ 2010)

속명 : 박재철

1932년 전라남도 해남(海南)에서 출생.

1956년 전남대학교 상과대학 3년을 수료한 뒤,

같은 해 통영 미래사(彌來寺)에서 당대의 고승인 효봉(曉峰) 큰스님을 은사로 출가.

1996년에는 서울 도심의 대원각을 시주받아 이듬해 길상사로 고치고 회주로 있었다.

2003년 12월이후 강원도 산골에서 직접 땔감을 구하고, 밭을 일구면서 무소유의 삶을 살았다.

2010년 3월 11일 길상사에서 78세(법랍 54세)를 일기로 입적.

대표적인 수필집으로는 《무소유》 《오두막 편지》 《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 《버리고 떠나기》 《물소리 바람소리》 《산방한담》 《텅빈 충만》 《스승을 찾아서》 《서 있는 사람들》 《인도기행》 등이 있다. 그 밖에 《깨달음의 거울(禪家龜鑑)》 《숫(수)타니파타》 《불타 석가모니》 《진리의 말씀(법구경)》 《인연이야기》 《신역 화엄경》 등의 역서를 출간하였다.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법정 스님 -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中)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기억하라.

우주의 법칙은 자력과 같아서 어두운 마음을 지니고 있으면 어두운 기운이 몰려온다.

 

그러나 밝은 마음을 지니고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살면 밝은 기운이 밀려와 우리의 삶을 밝게 비춘다.

밝은 삶과 어두운 삶은 자신의 마음이 밝은가 어두운가에 달려 있다.

그것이 우주의 법칙이다.

 

 

사람은 저마다 홀로 자기 세계를 가꾸면서 공유하는 만남이 있어야 한다.

어느 시인의 표현처럼 '한 가락에 떨면서도 따로따로 떨어져 있는 거문고 줄처럼' 그런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거문고 줄은 서로 떨어져 있기 때문에 울리는 것이지 함께 붙어 있으면 소리를 낼 수 없다.

공유하는 영역이 너무 넓으면 다시 범 속에 떨어진다.

 

 

어떤 사람이 불안과 슬픔에 빠져 있다면 그는 이미 지나가 버린 과거의 시간에 아직도 매달려 있는 것이다.

또 누가 미래를 두려워하며 잠 못 이룬다면 그는 아직 오지도 않을 시간을 가불해서 쓰고 있는 것이다.

 

빗방울이 연잎에 고이면 연잎은 한동안 물방울의 유동으로 일렁이다가 어느 만큼 고이면 수정처럼 투명한 물을

미련 없이 쏟아 버린다.

그 물이 아래 연잎에 떨어지면 거기에서 또 일렁이다가 도르르 연못으로 비워 버린다.

 

이런 광경을 무심히 지켜보면서, '연잎은 자신이 감당할 만한 무게만을 싣고 있다가 그 이상이 되면 비워 버리는구나' 하고

그 지혜에 감탄했었다.

 

그렇지 않고 욕심대로 받아들이면 마침내 잎이 찢기거나 줄기가 꺾이고 말 것이다.

세상사는 이치도 이와 마찬가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