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이씨' 태그의 글 목록

한韓민족의 참역사와 원형문화가 오롯이 담긴 한민족의 역사문화원전 환단고기

한민족의 역사문화원전 환단고기 편찬에 불멸의 공덕, 최고의 업적을 쌓은 고성 이씨 가문

 

 

 

 

 

 

 

 

 

 

 

 

고려의 국운이 기울던 때 행촌 이암, 복애거사 범장, 청평산인 이명은 경기도 양주의 천보산에서 유람하던 중 태소암에 머물게 되었습니다.

 

 

천보산 태소암에는 한韓민족의 상고사와 고대사를 기록한 많은 책이 있었고, 행촌 이암, 복애거사 범장, 청평산인 이명 선생은 소전거사로부터 고서를 얻게 됩니다.

 

 

고려말 수문하시중을 지낸 대학자였단 고성 이씨 가문의 행촌 이암 선생은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지었고, 복애거사 범장(범세동) 선생은 『환단고기』의 『북부여기』를 지었습니다.

 

 

 

 

 

 

 

 

 

 

청평산인 이명은 『진역유기』를 지었는데, 조선 숙종 때 『규원사화』를 쓴 북애노인은 저신이 쓴 『규원사화』가 『진역유기』를 바탕으로 썼다고 했습니다. 『환단고기』의 『단군세기』와 북부여기, 『진역유기』는 모두 우리의 상고사를 기록한 책입니다.

 

 

『환단고기』 편찬에 최고의 업적을 쌓은 고성 이씨 가문의 행촌 이암 선생께서 67세에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지으시고, 68세가 되시던 1364년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행촌 이암 선생의 아들 이강 선생은 15세에 급제했지만, 36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납니다.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지으신 행촌 이암(1297~1364) 선생의 손자 용헌 이원(1368~1429) 선생은 세종대왕(1397~1450, 재위 1418~1450)이 재위할 때 좌의정을 지냈습니다.

 

 

 

 

 

 

 

 

 

 

 

세종대왕 재위 시 주목해 보아야 할 두 가지가 있는데, 첫 번째는 세종 7년에 단군사당을 세운 것, 두 번째는 세종 28년에 한글(훈민정음) 반포한 것입니다.

 

 

 

세종대왕 재위 때 좌의정을 지낸 용헌 이원 선생은 조부이신 행촌 이암 선생께서 지으신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당연히 보관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는 환국과 배달국의 정통성을 계승한 단군왕검의 옛 조선의 역사와 문화를 기록한 역사서입니다.

 

 

 

 

 

 

 

 

 

 

첫 번째 세종 7년 평양의 기자사당을 다녀온 (사온서 주부) 정척이 세종대왕께 기자사당에 있는 단군성조와 기자의 배향과 제례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세종대왕은 고려 때 유학자들의 주청에 의해 급조된 기자사당과 기자묘에 곁방살이를 하던 우리 민족의 시조 단군성조님 사당을 별도로 건립할 것을 지시했고 단군사당이 만들어졌습니다. 

 

 

세종대왕이 종6품의 미관말직 사온서주부 정척의 말만 듣고 단군사당을 세웠다는 것은 중국(명나라)과 사대(事大)관계를 유지한 조선에서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주나라를 세운 무왕에 의해 감옥이 있던 기자가 풀려나 조선(고조선)으로 도망해 기자조선을 건국했다는 소위 '기자동래설'의 가짜역사가 있습니다.

 

'기자동래설'의 가짜역사는 고려 때 유학자들에 의해 '기자 평양설'로 둔갑해 기자가 죽은 지 2천 수백 년이 지난 14세기에 이르러 평양에 기자사당을 세우고 가짜 기자무덤이 만들어졌습니다.

 

 

당시만 해도 일개 망명객이었던 기자를 단군왕검과 거의 동격의 시조로 여기고 있었는데, 시조 단군왕검은 기자사당에서 차별을 받으며 셋방살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중화 사대주의 노예사관으로 일관한 조선 시대였지만, 세종대왕께서 기자사당 한편에서 차별을 받고 있던 단군왕검을 별도 단군사당을 만들고 차별 없이 제례를 모시게 했습니다.

 

 

 

 

 

 

 

 

 

 

두 번째 <세종실록 102권>(세종 25년 12월 30일)에 나온 내용은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한 것이 아니라 옛 글자를 모방했다는 내용입니다.

 

"이달에 임금이 친히 언문 29자를 지었는데, 그 글자가 옛 전자(篆字)를 모방하고, 초성, 중성, 종성으로 나누어 합한 연후이야 글자를 이루었다...." 한글은 세종 28년(1446)에 훈민정음이란 이름으로 반포되었습니다. 

 

 

 

47대 2096년의 실재한 역사가 담은 『환단고기』의 『단군세기』에는 고조선의 3대 단군 가륵단군께서 삼랑 을보륵에게 명하시어 정음(正音) 38자를 짓게 하시고 가림토(加臨土)라고 하셨는데, 한글(훈민정음)의 모태가 되는 가림토 문자가 나옵니다.

 

가림토 문자는 있지만, 음가를 아는 사람이 없어서 글자는 옛 글자를 바탕으로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사들이 머리를 맞대고 음가를 부여해 만들었다고 한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중국과 사대관계를 유지한 세종대왕이 직접 단군사당을 건립을 지시하고, 단군기원 153년(BCE 2181년) 가륵단군 때 만든 가림토 문자가 나오는 것을 보면 좌의정 용헌 이원 선생이 필사한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세종대왕께 진상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환단고기』 편찬에 최고의 업적을 쌓은 고성 이씨 가문은 조선 초기 왕실과 인연이 깊습니다.

용헌 이원 선생과 세종대왕의 인연은 위에서 언급했고, 이원 선생의 조부로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지으신 행촌 이암 선생엑 동생이 있었습니다. 행촌 이암 선생의 동생 도촌 이교 선생의 제자가 운곡 원천석(원동중) 선생입니다.

 

 

 

운곡 원천석(원동중) 선생은 『환단고기』의 『삼성기』 下의 저자로 조선 3대 국왕 태종 이방원의 스승입니다.

태종 이방원은 스승 원곡 원천석(스승)의 높은 학문을 사모한 나머지 고려가 망하고 원주 치악산에 은거한 스승을 직접 찾아가 출사할 것을 부탁드렸지만, 끝내 거부했습니다.

 

 

 

 

 

 

 

 

 

 

다시 말해 태종 이방원과 아들 세종 이도는 『환단고기』 편찬에 최고의 업적을 쌓은 고성 이씨 가문의 행촌 이암 선생의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받아 최소한 우리의 상고 역사와 원형문화를 알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조선 시대는 중국의 속국 노릇을 하면서 사대주의를 국시로 삼았기 때문에 중국이 만든 가짜역사라도 진짜역사로 믿는 세상이었습니다.

 

 

세종대왕이 단군사당 건립을 지시하고, 『환단고기』의 『단군세기』에 나오는 옛 글자(가림토)를 모방하여 훈민정음을 반포한 것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중화 사대주의가 극에 달했던 조선 시대에 단군사당 건립과 우리의 상고 역사를 기록한 『단군세기』에 나오는 가림토 문자를 바탕으로 한글을 만들었다는 것은 조선의 군주라고 해도 결코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세조와 예종과 성종까지 한민족의 상고 역사서를 비롯하여 여러 사서의 수거 명령을 내렸습니다.

우리의 상고사와 고대사를 기록한 역사서를 보관하고 있는 백성을 참형에 처한다는 조선왕조실록은 노예근성과 노예역사관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세조실록 7권> 세조 3년 5월 26일

팔도 관찰사에게 유시하기를,

"<고조선비사>, <대변설>, <조대기>, <주남일사기>, <지공기>, <표훈삼성밀기>, 안함로와 원동중의 <삼성기>, <도증기>, <지리성모하사량훈>, 문태산, 왕거인, 설업 등 세 사람의 기록 <수찬기소> 1백여 권, <동천록>, <마슬록>, <통천록>, <호중록>, <지화록>, <도선한도참기> 등의 서적은 개인이 간직해서는 안 되고, 만약 간직한 사람이 있으면 진상하도록 하고 원하는 책으로 내려주겠다."라고 했습니다.

 

 

<예종실록 7권> 예종 1년 9월 18일

예조에 전교하기를,

"<주남일사기., <지공기>, <표훈천사>, <삼성밀기>, <도증기>, <지이성모하사량훈>, 문태, 옥거인, 설업 세 사람의 기록 1백여 권과 <호중록>, <지화록>, <명경수> 및 모든 천문, 지리, 음양에 관계되는 서적을 집에 간수하지말고 바쳐라."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책을 바친 자는 2품계를 올려주고, 상 받기를 원하는 자와 노비, 고발한 자에게는 면포 50필을 주고, 숨기고 바치지 않는 자는 참형에 처한다."라고 했습니다.

 

 

한마디로 중국(명나라)과 사대관계를 유지한 조선이 여타 다른 서적도 포함되어 있었지만, 한韓민족의 상고사와 원형문화를 기록한 역사서를 유교의 교리를 반대하는 사문난적의 무리 또는 국가 정책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불온서적으로 취급해 엄하게 다스렸다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참담한 사실은 조선의 상고 역사와 원형문화를 기록한 역사서를 보는 조선의 백성을 참형으로 다스렸다는 것입니다.

 

 

 

한韓문화 중심채널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블프라이스 2019.03.08 0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고성 이씨 가문에 대해서 공부하고 갑니다^^
    몰랐던 내용들이 많네요.

  2. 청결원 2019.03.08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즐거운 힘찬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3. kangdante 2019.03.08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새로운 시각을 역사를 알고 갑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되세요.. ^^

  4. 죽풍 2019.03.08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림토가 한글의 모태이군요.
    공부 잘 하고 갑니다.

고려 후기 행촌 이암 선생부터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 선생까지

한韓민족의 역사와 문화정신을 바로 세운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과 『환단고기』

 

 

 

 

 

 

 

 

 

 

 

 

고성 이씨 가문은 대학자와 독립운동가 등 당대 최고의 인재로 왕성하게 활동한 최고의 명문대가입니다.

 

고성 이씨 가문은 고려말 후암 이존비(1233~1287) 선생부터 수문하시중(국무총리)를 역임한 행촌 이암 선생, 이맥, 이기, 이상룡, 이유립(1907~1986) 선생에 이르기까지 약 8백 년에 걸쳐 한韓민족의 역사와 문화정신을 바로 세운 『환단고기』 역사와 직접적으로 연관 있는 가문입니다. 

 

 

인류 창세 역사와 문화와 한韓민족의 역사와 문화가 오롯이 담겨 있는 『환단고기』는 다섯 권의 책을 한 권으로 엮은 책입니다.

고성 이씨 가문은 불멸의 업적을 남긴 최고의 명문대가이며 오늘의 우리에게 잃어버린 우리의 참역사를 찾게 해준 위대한 가문으로 대한민국 국민은 고성 이씨 가문에 큰 빚을 진 것과 다름없습니다.

 

 

 

 

 

 

 

 

 

 

『환단고기』는 신라 시대 고승 안함로가 쓴 『삼성기』 상上과 고려 말 대학자로 조선 태종 이방원의 스승이었던 원동중이 쓴 『삼성기』 下, 그리고 고려 말 수문하시중(국무총리)을 역임한 행촌 이암의 『단군세기』와 고려말 복애거사 범장이 쓴 『북부여기』와 『환단고기』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조선 중기 이맥이 쓴 『태백일사』를 합본한 책입니다.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이 『삼성기』 上과 下,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 다섯 권을 합본한 『환단고기』 중 행촌 이암 선생이 『단군세기』와 일십당 이맥 선생이 『태백일사』 두 권을 썼는데, 『단군세기』와 『태백일사』가 『환단고기』 본문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큽니다.

 

 

 

 

 

 

 

 

 

 

석주 이상룡 선생이 안동의 임청각을 팔고 만주로 망명한 1911년 운초 계연수 선생이 다섯 권의 역사서를 하나로 엮어 환단고기 30권을 발행할 때 『환단고기』를 감수한 분이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의 해학 이기 선생입니다.

 

 

『삼성기』 上과 下, 『단군세기』와 『북부여기』와 『태백일사』 다섯 권을 한데 묶어 『환단고기』 한 권으로 펴낸 운초 계연수 선생이 일본 제국주의에 의해 사지가 절단당하고 강물에 버려지는 참혹한 광경을 제자가 보게 됩니다.

 

 

운초 계연수 선생의 비참한 죽음을 목도한 제자는 『환단고기』를 보관하고 있다가 1948년 월남했는데,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의 한암당 이유립 선생입니다.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이 현재의 『환단고기』와 인연이 시작된 것은 몽골이 고려를 침략하던 시기입니다.

고성 이씨 후암 이존비는 고려 말 종 2품의 판밀직사사 벼슬까지 올랐으며 대학자로 고려 25대 충렬왕 때 사람입니다.

대학자 후암 이존비가 왕자를 교육하는 서연(書筵)에서 이른바 자주부강론을 역설합니다.

 

 

충렬왕은 후암 이존비 선생을 귀양을 보냈고, 태자(충선왕)와 신하들의 주청이 이어지자 충렬왕은 이존비의 귀양을 풀고 복직할 것을 명했지만, 임금의 명을 받고 귀양지로 출발한 사자가 미처 도착하기 전에 귀양지에서 돌아가셨습니다.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후암 이존비 선생의 손자가 고려 말 수문하시중(국무총리)을 지낸 행촌 이암 선생입니다.

행촌 이암 선생은 고성 이씨 가문의 대표적인 인물은 고려말 수문하시중(국무총리)를 역임한 대학자이며 송설체의 대가로 명필로 알려졌으며 『환단고기』의 『단군세기』 저자입니다.

 

 

  

 

 

 

 

 

 

 

『환단고기』의 『단군세기』에는 널리 알려진 명문구가 있습니다.

"국유형(國有形) 사유혼(史有魂), 나라는 형체와 같고 역사는 혼과 같다."라는 문구입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2대 대통령 백암 박은식 선생께서 『한국통사韓國痛史』 서언에서 행촌 이암 선생의 말씀을 인용했습니다.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의 행촌 이암 선생은 조부이신 호암 이존비의 자주부강론을 이어받아 한韓민족의 시원 국가로부터 고려에 이르는 국통맥(나라의 계보)을 밝힌 환단고기단군세, 한韓민족의 시원 역사 때부터 수천 년 동안 전수되어 온 도학(道學)과 심(心法)의 태백진훈, 세상을 다스리는 실무에 관한 학문을 담은 농상집요 등을 집필했습니다.

 

 

 

 

 

 

 

 

 

 

한韓민족 9천 년 역사와 정신문화를 밝혀놓은 『환단고기』가 세상에 나오는데 불멸의 업적을 쌓은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행촌 이암 선생께서 『환단고기』의 『단군세기』가 세상에 나오게 된 배경에는 조부이신 후암 이존비 선생과 천보산에서 만난 소전거사 때문입니다.

 

 

행촌 이암 선생께서는 조부 후암 이존비 선생의 한韓민족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평생의 신념과 정신을 그대로 이어받았습니다.

 

 

한韓민족의 시원 역사와 문화의 근원을 복원할 많은 책을 소장하고 있던 소전거사를 통해 역사와 문화의 정수를 모두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소전거사가 소장하고 있던 책을 『환단고기』의 『태백일사』 「고려국본기」에는 '환단전수지진결(桓檀傳授之眞訣)'이라고 했습니다.

 

 

 

 

 

 

 

 

 

 

<환단전수지진결>이란 환국과 배달국, 단군조선, 북부여, 고구려(신라, 백제, 가야), 대진국과 고려에 이르는 나라의 계보(국통맥)와 한민족의 원형문화와 문화의 정수(精粹)가 들어 있는 다양한 고서를 말합니다.

 

 

행촌 이암 선생이 경기도 양주 천보산에서 소전거사를 만날 때 복애거사 범장(범세동, 두문동 72현 중 1인)과 청평산인 이명도 함께 있었습니다.

 

 

복애거사 범장은 『환단고기』의 『북부여기』를 집필했고, 청평산인으로 불린 이명은 『진역유기』를 집필했습니다.

『진역유기』는 조선 중기 북애노인(북애자)이 쓴 『규원사화』의 저본이라고 합니다.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의 행촌 이암 선생은 하늘의 상제님께 천제(天祭)를 올리던 마리산 참성단이 있는 강화도와 깊은 인연이 있습니다.

 

 

행촌 이암 선생은 10세대 아버지 이우 선생의 말씀을 받들어 강화도 보제사에 들어가 3년 동안 유가 경전을 비롯한 우리의 고대사를 기록한 역사서 탐독했습니다. 그리고 관직에 출사한 이후 36세 때 강화도에 유배를 오기도 했습니다.

 

 

고려 수문하시중을 끝으로 관직을 그만둔 행촌 이암 선생은 67세 되던 해에 강화도 홍행촌에 들어와 환단고기단군세기 집필을 완성합니다.

 

 

 

 

 

 

 

 

 

 

환단고기단군세기는 동양의 우주론, 인간론, 신관, 역사관, 정치학, 수행법, 심법 등 인류 창세 역사 때부터 전수되어 온 인류 문화의 정수를 담고 있으며, 단군세기 서문은 만고의 명문장이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의 대학자 후암 이존비 선생이 서연(書筵)에서 말한 자주부강(自主富强)론 中

 

"우리나라는 환단(桓檀), 조선, 북부여, 고구려 이래로 모두 부강하였고 자주(自主)를 유지하였습니다.

또 연호를 정하고 황제라 칭한 일은 우리 (고려) 태조 때에 이르러서도 일찍이 실행하였으나, 지금은 사대(事大)의 주장이 국시로 정해져 ....... 황제라 칭한 일을 이 시대에 꺼리고 기피하여 갑자기 회복하기는 진실로 곤란하나 자강(自强)의 계책은 강구하지 않을 수 없사옵니다." (『환단고기』 『태백일사』 「고려국본기」)

 

 

 

서력 1323년 고려 충숙왕 10년에 오잠과 류청신 등이 고려 국호(國號) 폐지를 주장할 때 대학자 행촌 이암 선생이 올린 상소문 中

 

"우리나라는 환단(桓檀, 환국-배달국-단군조선) 시대 이래로 모두 천상 상제님의 아들(천제자天帝子, 天子)이라 칭하고 하늘에 제사를 지냈습니다.

그러니 자연히 분봉을 받은 제후와는 원래 근본이 같을 수 없습니다. 비록 지금은 일시적으로 남의 굴레 밑에 있으나 뿌리가 같은 조상에게 물려받은 정신과 육신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것으로 (배달국) 신시개천과 (고조선) 삼한관경(三韓管境)이 천하 만세에 대국으로 명성을 크게 떨치게 된 것입니다....." (『환단고기』 『태백일사』 「고려국본기」)

 

 

 

 

『환단고기』의 『단군세기』 서문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9.03.07 0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성 이씨...혼단고기...

    잘 보고갑니다.^^

  2. 버블프라이스 2019.03.07 0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최고의 명문대가 고성 이씨 가문과 환단고기 글을 잘 읽고 갑니다^^
    미세먼지가 오후 쯤에 좋음 단계로 바뀐다고 합니다.

  3. kangdante 2019.03.07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단고기 출간 100년이 되었군요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대단한 책인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따듯한 하루되세요.. ^.^

  4. 죽풍 2019.03.07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문대가 고성이씨 가문에 대하여 공부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