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태그의 글 목록

인간의 참마음, 오상지덕五常之德 - 인의예지신: 예禮

 

 

 

 

 

 

 

 

 

 

 

 

인간의 참마음, 인간의 본래 성품으로서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 즉 오상지덕(五常之德)에서 두 번째는 예(禮)입니다.

 

 

 

예(禮)는 원형이정(元亨利貞)의 형(亨)이며 생장염장의 장(長)에 해당합니다.

예(禮)는 천지가 봄에 생명을 낳고 여름에 만물이 성장하는 과정으로 질서를 바로잡아나가는 과정입니다.

『서경』에서는 '하늘의 질서가 있음에 예가 있다.'라고 하였습니다.

 

 

 

하늘의 정신으로서 원형이정이 화(化)하여 인간의 본성에 인의예지(仁義禮智)로 자리 잡고 있지만, 그것이 있는지 없는지 잘 알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의 마음에서 일어나는 마음의 변화로서 측은지심, 수오지심, 사양지심, 시비지심, 즉 사단(四端)을 통해 그 단서가 되는 인의예지를 밝힌 것입니다.

 

 

 

 

 

 

 

 

 

 

 

인간의 본성, 인간의 참마음 인의예지(仁義禮智)에서 예(禮)는 사양지심(辭讓之心)으로 드러납니다.

 

"사양지심(辭讓之心)은 예지단야(禮之端也)라."

사양하는 마음(예를 차려서 내 것을 양보하는 마음)은 예(禮)의 실마리다.

사양지심의 단서(端緖), 근본 뿌리, 출발점이 예라는 것입니다.

 

 

 

 

 

 

 

 

 

 

 

 

樂者는 天地之和也요  禮者는 天地之序也라.

악자    천지지화야     예자    천지지서야

 

和故로 百物皆化라  序故로 羣物皆別이라.

화고    백물개화     서고    군물개별

 

악은 천지의 조화이고 예는 천지의 질서이다.

조화롭기에 백물이 모두 화생하고, 질서가 있기에 만물이 모두 분별된다.

 

 

 

樂由天作이요 禮以之制이니 過制則亂하고 過作則暴이라.

악유천작       예이지제       과제칙란      과작칙폭

 

明於天地 然後라야 能興禮樂也니라.

명어천지 연후       능흥예악야

 

악은 하늘로 말미암아 지어지고, 예는 땅에 따라 만들어진다.

예가 잘못만들어지면 문란하게 되고, 악이 잘못 지어지면 무람없어진다.

천지 이치에 밝은 뒤에야 예악을 일으킬 수 있다.

(악기樂記)

 

 

 

 

 

 

 

 

 

 

 

 

예(禮, Propriety)

 

 

 

예(禮)는 마음의 경(敬)

 

예(禮)에는 매우 번잡해 보이는 숱한 의례와 격식들이 있지만, 예의 근본정신은 한 마디로 '경(敬)'입니다.

 

예기 곡례 편에 "곡례왈曲禮曰 무불경毋不敬 엄약사儼若思 안정사安定辭 안민재安民哉, 매사에 공경하지 않음이 없으며, 엄숙히 사색하는 듯하고, 말을 안정된 기운으로 하면 사람들이 편안하게 할 수 있으리라."하였습니다.

 

 

 

근본과 하늘을 공경하고, 사람을 공경하고, 어진 이를 공경하고, 매사를 공경하는 그 마음을, 이치와 인정에 합당이 표현하는 것이 바로 예(禮)입니다. 마음속에 공경하는 마음과 경건한 마음이 있으면 저절로 우러나오며 생기는 것이 바로 예입니다.

 

'무불경毋不敬'은 예를 일관하는 정신으로 간략하지 못하고 번잡스러워져서 불경해지면 그것은 곧 예의 정신과 어긋나는 것입니다.

 

 

 

 

예(禮)는 천리(天理)에 합당하게 절제와 꾸밈이 어우러진 상태(절문節文)

 

사물(事物)에 응하고 사람을 접할 때 절제와 꾸밈이 적절히 어우러진 상태, 이처럼 절제와 꾸밈이 잘 어우러지게 함으로써, 천리(天理)와 인정을 표현함에 지나침이 없게 되고 미치지 않는 부분이 없게 하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이치에 합당하여 가장 알맞은 상태(中)에 자연스레 이르도록 합니다.

 

 

 

 

 

 

 

 

 

 

 

예(禮)는 욕대(浴帶)

 

예(禮)에서 가장 큰 것은 제례로서 제례는 동방 신교문화 제천(祭天)의식에서 시작됐습니다.

 

제례는 사람을 재계하게 하여(욕浴) 몸과 마음을 수양하게 하고, 항시 근본(하늘, 상제님, 조상)을 잊지 않고 보은(報恩)하는 마음을 갖게 하며, 높여야 할 것과 낮춰야 할 것을 알게 해주고, 천리(天理)와 인정을 구체화하여 예식을 질서 속에서 아름답고 문채롭게 해줍니다.(대帶)

 

 

만물은 원형이정의 형(亨), 생장염장의 장(長)의 단계에 이르러 일제히 성장하고 여러 아름다운 것들이 모이게 됩니다.

 

예(禮)에는 절문(節文)이 많고 복잡하다고 느껴지기도 하지만, 예가 잘 갖추어진 종묘 대례나 석전(釋奠) 등 큰 제사의 위용은 사실 성대하고 아름답습니다.

 

 

 

 

 

 

 

 

 

 

예(禮)는 근본에 대한 보은(報恩)의 정신

 

예(禮)의 근본정신은 '경(敬)'입니다. 그 공경의 대상이 바로 '근본'입니다.

 

가깝게는 조상 선령신이 있고 멀게는 하늘에 계신 상제님이 계십니다. 천제(天祭), 시제, 묘제, 기제 등 예(禮)에서는 지례(地禮)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또 가장 중요하게 여겨집니다.

 

 

이는 생명과 이법(理法)을 이어 주신 존재들에 대해 늘 공경과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서, 그 근본을 잊지 않고자 함입니다.

즉 예는 항시 근본을 잊지 않고, 근본에 보은하는 것이 본래 정신이라 할 수 있으며, 그것이 우러나온 것이 경敬입니다.

 

 

 

 

 

 

 

 

 

 

예(禮)는 분별하고 구별하여 질서 있게 조화시켜주는 정신

 

미수 허목 선생은 예에 대하여 “몸을 닦고 행동을 통제하고 등급을 엄중하게 하고 친소를 정하며 같고 다름을 분별하고 혐의를 결단하며 시비를 밝히는 것이 모두 예로 주장된다.”라고 하였으며, 주자께서는 "천리(天理)의 절문이며 인사의 의칙(儀則)이라."라고 정의하였습니다.

 

 

예(禮)라는 것은 천리(天理)가 인사(人事)에 투영된 것으로서 뭇 인사의 근간이 됩니다.

 

가장 형통하고 이렇게 아름답게 분열, 발전하는 때이기 때문에 그곳에는 반드시 분별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류와 종대로 나누고 상과 하로 나누고, 이렇게 철저하게 나와 남이 다른 것, 이 생명과 저 생명이 다른 것을 철저하게 분별해야 거기서 질서가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이 질서가 나오게 돼야 거기서 서로가 원만하게 소통할 수 있는 조화의 정신이 나오고 그렇게 원만하게 소통이 돼야 전체적으로 잘 분열 발달하고 형통할 수가 있습니다.

 

 

 

 

 

 

 

 

 

 

 

 

예(禮)는 문명을 상징

 

 

미수 허목 선생은 "예는 하늘에서 나와 성인에게서 완성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모든 덕목의 바탕이 되는 토(土)는 오상(五常) 중 신(信)에 해당하는데, 바로 이곳이 '기준점'이며 다른 말로 황극(皇極)이라 합니다.

 

황극은 곧 천자(天子)의 자리로서, 내적으로는 성인이고 외적으로는 왕의 지위(내성외왕內聖外王)인 천자만이 예를 제정할 수 있습니다.

 

 

 

천지의 이치를 구체적으로 인사화(人事化)하여, 사람들이 실천해 가다 보면 늘 개과천선하게 되고 모두가 도(道)를 깨우치게 할 수 있는 제도와 규범 등의 예를 제정할 수 있는 것은 오직 천리(天理)를 깨달은 황극(왕) 자리만이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는 제도, 전장, 문물, 규범, 의례 등을 포함하기 때문에 행해지고 있는 예를 보면 곧 문명을 알 수 있는 것입니다. 천리를 인문의 구체적 의례로 인사화시킨 예(禮)는 곧 문명입니다.

 

 

이제 성인이 천리와 인정을 가장 적절히 표현해서 범인들로 하여금 과불급이 없이 행동하게 하는 것. 이제 그것이 바로 예(禮)의 정신인데. 그 천리를 인사로 절문화하였기 때문에 그것은 바로 문명을 상징합니다. 그 예를 보면 그 문명을 알 수 있다는 것은 '그 예(禮)를 보면, 이것을 제정하신 분은 천리를 어떻게 이해를 하셨구나.'라는 걸 이제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禮)는 본래의 인간성을 회복

 

인간의 인간다움을 인(仁)이라 한다면, 예(禮)는 그것의 실천적인 의미가 있는 것이며, 여기서 예는 비로소 철학적인 기반을 구축합니다.

 

 

극기의 구체적 방법에 대해서, 공자께서는 "예가 아니면 보지 말고 예가 아니면 듣지 말며, 예가 아니면 말하지 말고, 예가 아니면 행하지 말라."(논어 안연)라고 하였습니다. 곧 모든 행동을 예에 따라 하라는 것의 복례(復禮: 예로 돌아가 인을 회복함)의 의도는 본래 인간성 인(仁)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쿠나 2016.05.04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의예짓ㄴ에 대해서 알아보려는 분들께
    유용한 글 잘 보고 가구요~
    아직도 곳곳에 강풍주의보가 있으니 피해없도록
    대비 잘하세요 ^^

  2. 유라준 2016.05.04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가 참으로 중요한 정신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죽풍 2016.05.04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의예지신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4. 훈잉 2016.05.04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의예지신 예가 정말 좋은정신인거같아요
    잘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5. 뉴클릭 2016.05.04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좋은 하루가 되세요!!

  6. 행복생활 2016.05.04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알아 갑니다 ^^ 행복한 오늘이 되셔요~

  7. 청결원 2016.05.04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가네요

  8. ☆Unlimited☆ 2016.05.04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귀네요

  9. 세컨드잡스 2016.05.04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잘 보구 갈게요 ^^
    멋진 오늘이 되셔요!!

 

제사문화는 인류의 시원문화 , 조상님 제사, 알고 지내자!

 

 

 

한가위나 설날과 같은 큰 명절이 다가오면,여러 시간 고생길을 마다않고 너도 나도 고향을 찾는다. 그 주된 이유는 뿌리가 같은 사람끼리 모여 제사를 지내기 위함이다. 제사문화의 시작은 인류역사의 출발과 함께한다.다분화된 현대문화의 뿌리를 거슬러 올라가면 시원문화를 만나게 되는데,그 밑자리에 바로 제사문화가 있다.

요즈음 자주 쓰이는‘사회’(社會)라는 말을 글자 그대로 풀이하면 토지의 신[社]께 제사를 지내는 모임[會]을 의미한다.

 

 

 

 

보은報恩문화의 표상


자신의 뿌리는 부모·조상이요, 씨족의 뿌리는 각 성씨의 시조이며, 대한국인(大韓國人)의 조상은 환인 환웅 단군이다. 그러면 온 인류의 생명의 뿌리는 과연 누구일까? 그 분이 바로 하나님이다.

 

모든 인간은 자기 생명의 뿌리를 동경한다. 어머니 품안을 그리워하고, 어린 시절의 추억이 깃든 정든 고향으로 돌아가고픈 심정은 일종의 본능과도 같다. 인간이 밤 하늘의 별을 올려다보며 신비경에 젖어드는 이유도, 바로 그 우주가 하나님의 얼굴이며 인간생명의 뿌리이기 때문이 아닐까.


 
만약 인간이 그 뿌리를 부정하면 어떻게 될까? 그 배은망덕자의 종국적 결말을 상제님께서는 이렇게 엄중 경계하셨다.

 

이 때는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라. 혈통줄이 바로잡히는 때니 환부역조(換父易祖)하는 자와 환골(換骨)하는 자는 다 죽으리라. (증산도 도전道典 2:26:1∼2)

 

 
부모를 경애하지 않으면 천지를 섬기기 어려우니라. 천지는 억조창생의 부모요, 부모는 자녀의 천지니라. 자손이 선령(先靈)을 박대하면 선령도 자손을 박대하느니라. 이제 인종 씨를 추리는 후천 가을운수를 맞아 선령신을 박대하는 자들은 모두 살아남기 어려우리라. (증산도 도전道典 2:26:4∼8)

 

우리 한민족의 자랑, 제사문화는 바로 뿌리를 받들고 뿌리의 은혜에 보답하는 보은문화의 표상이다. 부모님께 올리는 산 제사가 바로 설날 세배이며, 조상님께 바치는 보은의 의식이 기제사와 명절제사요, 하늘나라에 계신 가장 높은 하나님 곧 상제(上帝)님께 올리는 가장 큰 제사가 바로 천제(天祭)이다.
 

 

 

제사문화는 인류의 시원문화


이러한 제사문화의 원조가 바로 우리 한민족이다. 이 제사문화에는 인간과 더불어 현실역사를 발전시키는 또다른 주역으로서 신명(조상신 등)을 인식하고, 그 뿌리의 은혜에 보답하는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깃들어 있다.


 

조상은 아니 위하고 나를 위한다 함은 부당하나니 조상의 제사를 극진히 받들라. 사람이 조상에게서 몸을 받은 은혜로 조상 제사를 지내는 것은 천지의 덕에 합하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26:9∼10)
 

또 한가지 중요한 사실은 제사문화가 바로 인류 시원문화의 뿌리라는 것이다. 제사문화로부터 백성을 교화하고 통치하는 기틀이 마련되었으며, 악기연주와 그림그리기 등의 예술이 싹트기 시작하였고, 또 제사의 뒷풀이로 열린 씨름판 등의 놀이마당은 오늘날 스포츠 문화의 원형이 되었다.

 

자손과 함께 하는 천상의 조상님


조상과 자손, 남편과 아내 등의 천륜(天倫)관계는 죽음과 동시에 완전히 끊어지는 게 아니다. 천륜 관계는 죽은 다음 신명이 되어서도 계속된다.


 
후손이 조상님을 잘 모시는 만큼 조상님들도 천상에서 늘 자손들을 보살피고 자손들을 위해 기도하신다. 상제님은 물론이거니와 선영신들도 마치 옆방에서 같이 살아가고 있는 것처럼 자손들이 하는 모든 행위를 하늘에서 텔레비전을 보듯이 다 알고 계신다. 더욱이 신명은 행동뿐 아니라 인간의 마음속까지 훤히 꿰뚫어본다. 사람이나 속이지 신명을 속일 수 있겠는가

 

* 선영 봉제사도 못하고 죽는 게 사람이냐. (증산도 도전道典 2:68:6)
* 하늘에는 조상들의 웃어른이 다 있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9:97:9)
* 사람이 조상에게서 몸을 받은 은혜로 조상 제사를 지내는 것은 천지의 덕에 합하느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9:102:5)

 

제삿날은 조상님의 생일날


제삿날은 지상의 삶을 정리하고 천상에 다시 태어나는 날, 즉 천상의 생일이다. 제사를 모시는 것은 돌아가신 날을 기리는 것이지만 또한 천상의 생일을 축복해주는 의미도 있는 것이다. 천상의 조상님들은 즐거운 마음으로 후손들이 차려주는 제사상을 받으러 오신다. 그러므로 제사는 신명을 대접하는 가장 기본이 되는 예(禮)이며, 후손의 도리인 것이다.

 

제사를 올리면 조상님들이 그 음식을 흠향(歆饗)하신다. 우리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조상신명들이 음식에 포함된 기(氣)를 드시는 것이다. 그래서 제사음식은 다른 음식보다 약간 푸석푸석한 느낌이 난다. 또 여름철에는 쉽게 상하기도 한다.

 

제사음식, 이렇게 준비한다
 

1. 제수는 꼭 좋은 걸로 구입하고 값을 억지로 깍지 않는다.
2. 제사음식은 정성껏 준비하며, 먼저 맛을 본다거나 침이 튀지 않도록 주의한다.
3. 제삿상은 조상님께서 생전에 맛있게 즐겨 드시던 음식을 정갈하게 차린다.
4. 제삿상은 조상님께서 음식 드시기 편한 순서대로 진설한다.
5. 자손을 못 둔 신명(중천신)을 위해 물밥도 준비한다.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리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진리의 해답을 꼭 찾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무료책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릭 ->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