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B 상생방송

증산도 STB 상생방송 특집 < 조선총독부 특명 - 조선의 민족정신을 말살하라 >

by 일신우일신 도생 2015. 7. 10.

증산도 STB 상생방송 특집

< 조선총독부 특명 - 조선의 민족정신을 말살하라 >

 

 

 

 

 

 

 

 

2015년 올해 을미(乙未)년은 일제에 의한 한일강제병합, 경술(庚戌) 국치 105년이 되는 해이며, 1945년 을유(乙酉)년으로부터 광복 70년을 맞이하는 해입니다.

 

일본 제국주의가 총칼로 위협하여 무력으로 대한제국을 강제병합하고 식민지배한 것을 현재의 일본은 마치 그때 일이 정당하고 합법화였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더욱이 근현대사에서 자국이 저지른 만행을 숨기고 외면하며 아예 부정하는 때도 있었다.

더욱이 식민통치 가해자인 일본의 위정자와 극우 세력에 의해 역사 왜곡과 우경화를 노골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韓문화 중심채널 증산도 STB 상생방송의 < 조선총독부 특명 - 조선의 민족정신을 말살하라 > 방송은 대한인大韓人으로서의 민족정신 및 역사의식을 고취하고, 일본 제국주의에 의한 한韓민족의 민족정신 말살정책의 실상을 공개하며, 왜곡된 한韓민족의 민족종교를 재조명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

 

 

 

 

 

 

 

 

 

일제강점기 2천 만 명의 조선인 중 6백 만 명 이상이 신앙했던 증산 상제님의 대도진리(大道眞理), 보천교(증산도의 전신前身)는 일본 제국주의자들에게 가장 위협적인 존재가 되었다.

 

당시 한반도에서 살았던 사람의 3분의 1이 신앙을 했고 독립운동의 가장 중심에 있었지만,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종교단체 보천교 신도들의 마음속에는 그 어떤 종교단체보다도 민족정신이 살아 숨 쉬고 있었다. 

 

 

 

 

 

 

 

1867년 일본 왕 명치(明治)를 중심으로 왕정복고, 메이지 유신 때 시행한 종교통일 정책이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 종교 정책과 매우 유사하다. 일본 왕을 중심으로 하는 신도(神道 - 일본 국교)와 불교, 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한다.

(조선총독부 부령 제83호 포교규칙 1915년 8월 16일)

 

그리고 종교를 공인과 비공인으로 구분 짓는다. (조선총독부 관보 제911호)

일본 국교(國敎)로서 신도(神道)를 중심으로 신(神)들의 서열화 작업은 결국 일본 왕이 강력한 힘을 가지게 된다.

(일본 황 중심의 막강한 권력체계 확립)

 

 

 

 

 

 

 

 

조선총독부 촉탁직 관리로서 무라야마 지준은 일본 제국주의 식민지 정책과 관련해서 조선인의 문화와 사상, 즉 정신을 조사하여 조선인의 정신을 완전하게 바꾸는 정책을 만들었다. 일본 제국주의는 1925년 치안보호법을 만들어 정치, 사회, 단체 등 세밀한 부분까지 모든 동향을 파악하고 있었다.

 

19세기 제국주의가 풍미했던 시절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인류학은 제국주의 국가들이 식민지로 진출하는 데 필요한 사전조사를 도맡았고, 제국주의 영광을 위한 브레인 역할을 했다.

 

 

 

 

 

 

 

 

무라야마 지준 역시 일본 제국주의 식민지 지배 정책에 밑거름으로 조선의 민간신앙과 풍속(놀이 문화까지도), 사상, 종교 등에 대한 사상연구를 통해 조선의 민족정신을 뿌리째 뽑아내 일본 제국주의의 완전한 식민지 정책을 사용하는 데 크게 일조를 했다.

 

 

한韓민족의 고유문화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던 민간신앙이나 풍속, 민족종교 등 일제강점기 당시 우리 민족의 사상과 정서를 대변했던 것을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저급하고 불필요하며 시대착오적인 것으로 낙인 찍어 버린다.

 

 

 

 

 

 

 

 

우리 한韓민족의 역사와 문화, 철학과 정신, 민속이 깃든 민족종교를 재조명하고 세계화의 흐름 속에서 우리가 지켜야 할 민족정신이 무엇인지를 자문하게 한다.

 

 

 

 

 

 

 

윤이흠 서울대 종교학과 명예교수(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유사종교의 유래)

유사종교라는 건 정말 없습니다.

만약에 유사종교라는 말을 쓴다면 공산주의 같은 건 유사종교입니다. 지금 이북정권 같은 건 유사종교입니다.

그러니까 종교단체를 두고 이렇게 쓰는 것은 일본 제국주의가 유일한 압박정책으로 썼던 것입니다.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