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은 개벽중

역사를 왜곡하고 반성도 없이 군국주의로 회귀하며 유엔 사무총장을 공격하는 일본

by 일신우일신 도생 2013. 8. 30.

역사를 왜곡하고 과거 침략사에 반성도 없이 군국주의로 회귀하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공격하는 파렴치한 일본

 

1910년 8월 29일은 대한제국이 일제에 의해 멸망을 당한 가슴 아픈 경술국치일國恥日이다.

103년이 지난 오늘날 일본의 모습은 그 때나 지금이나 조금도 변함이 없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말이 없다...

 

功歸於修하고 禍歸於作하리라

공귀어수      화귀어작

공(功)은 닦은 데로 돌아가고

화(禍)는 지은 데로 돌아갈 것이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50)

 

禍非自外而來요 罪及其身也니라

화비자외이래   죄급기신야

화(禍)는 밖에서 오는 것이 아니요

죄가 제 몸에 미친 것이니라.

(증산도 도전道典 2:90)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을 ‘살해’로… 日 요코하마시, 중학교 교과서 왜곡

2013.08.29 .서울신문

일본 요코하마시 교육 당국이 관동대지진 당시 일본 군인과 경찰, 자경단이 저지른 조선인 학살과 관련한 교과서 기술을 왜곡한 사실이 확인됐다.

28일 NHK는 1923년 관동대지진 발생 지역 중 한 곳인 요코하마시 교육위원회가 중학생용 부교재인 ‘요코하마 알기’ 올해 판에서 ‘군대나 경찰 등이 조선인에 대한 박해와 학살을 자행하고 중국인을 살상했다’는 내용 가운데 ‘군대와 경찰이 관여했다’는 부분을 삭제하고 ‘학살’이라는 단어를 ‘살해’로 바꿨다고 보도했다...............

 

"미·일, '일본의 적기지 공격력' 협의 개시에 합의"

연합뉴스.2013.08.28

북한이 '가상의 적'…한국에도 민감한 문제

미국과 일본이 일본의 적기지 공격력 보유에 대한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일본 매체들이 28일 보도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회담에서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위협을 명분으로 삼는 적기지 공격력 보유와 관련, "일본과 미국의 역할 분담 중 하나로, 신중하게 검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적기지 공격력이란 북한 등이 미사일을 발사할 조짐이 있을 때 기지를 타격할 수 있는 순항미사일 등을 가리킨다.

일본은 평화헌법과 전수방위(專守防衛·상대의 공격을 받았을 때에 한해 방위력을 행사하는 것) 원칙에 따라 순항미사일 같은 선제 공격용 무기는 보유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작년 12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성공, 지난 2월 북한의 제3차 핵실험 등을 계기로 정부의 헌법 해석을 조금씩 바꾼 끝에 최근에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도 헌법이 인정하는 자위(自衛)의 범위에 포함된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북한발 위협을 명분으로 일본이 적기지 공격에 필요한 공격용 무기 보유를 추진할 경우 일본 평화헌법이 규정하는 전수방위의 틀을 흔들게 된다는 점에서 미일 간 논의의 향배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또 일본의 적기지 공격력 보유는 1차적으로 북한을 가상의 적으로 상정한 채 논의되고 있기 때문에, 헌법상 북한을 영토 범위에 포함하고 있는 한국에도 민감한 문제다. 때문에 논의과정에서 한국이 배제되어서는 안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소 “美국력 쇠퇴… 日이 군사 역할 분담”

문화일보.2013.08.28 

일본 정부의 ‘투 톱’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가 군사력 강화 의지를 잇달아 강조하면서 자위대의 군대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후 체제 탈피’를 핵심 과제로 삼고 있는 아베 정권이 전범국가에서 ‘보통국가’로 가기 위한 군대 보유에 앞서 일본 안팎의 여론몰이에 나서고 있는 양상이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해적 대책은 일본 헌법 9조가 금지한 무력 행사와는 다른 ‘경찰행동’에 해당한다”며 “집단적 자위권 행사 논의에서 다뤄지고 있는 다른 나라 군대에 대한 ‘추격경호’에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해석”이라고 전했다.

군사력 강화와 함께 독도, 센카쿠(尖閣)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영유권을 선전하는 데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일본 외무성은 독도, 센카쿠 열도 등이 일본의 고유 영토임을 국제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영토보전대책비’ 10억 엔(약 114억 원)을 내년도 예산에 계상할 계획이다.

외무성은 영토보전대책의 구체적인 사업으로 해외 전문가, 정책·보도 관계자들과의 다층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내외 영유권 홍보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베, 집단自衛權 행사 권한을 쥐다

조선일보. 2013.08.28

고마쓰 법제국 장관

"헌법 해석은 내각이 결정"… 법제국 권한을 아베에 넘겨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근 임명한 고마쓰 이치로(小松一郞) 내각 법제국 장관이 "집단적 자위권 행사는 정당방위 행위와 같다"면서 헌법 해석을 변경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가능하게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7일 전했다...............

고마쓰 장관의 이날 발언은 기존 입장과 달리 헌법 해석 변경을 통한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기정사실화한 것이다. 그는 "헌법 해석 변경 여부는 법제국이 아니라 내각이 최종 결정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전후 법제국이 맡아온 헌법 해석 권한을 사실상 아베 총리에게 내주겠다는 것이다.

 

일본의 옹색한 유엔 총장 공격

한국경제신문. 2013.08.27

“일본 정치 지도자들의 깊은 성찰과 국제적인 미래를 내다보는 비전이 필요하다.” 최근 한국을 다녀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26일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평화헌법 수정 움직임에 대해 지적한 말이다..............

아베 총리는 “역사 문제는 전문가에게 맡길 일”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반 총장이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 한다’는 내용의 유엔헌장 제100조를 어겼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출신인 반 총장이 이례적으로 아베 정권을 비판했다”고 주장했다. “반 총장이 한국인이기 때문에 그런 말을 할 수 있었다”는 투였다...............

일본의 우경화 행보는 한국 중국 등 이웃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으로부터 “지구촌 평화를 위협하는 일”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반 총장은 이런 세계의 목소리를 대표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말을 했다. 그런데도 아베 총리와 일본 언론은 반 총장 발언을 ‘한국인’이라는 개인적 차원으로 격하시켰다. 일본 스스로 객관성을 잃고 있음을 드러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