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산하 공공기관 동북아역사재단

설립 취지와 설립목적을 훼손한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 동북아역사재단

 

 

 

 

 

 

 

 

 

 

 

 

중국은 20세기 말부터 소위 동북공정 프로젝트를 체계적으로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21세기가 되자마자 중국 정부가 앞장서서 시작한 역사조작 프로젝트 동북공정은 한韓민족의 고대사(고구려와 대진국=발해)를 중국의 변방 역사로 편입했는데, 2002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2007년 1차 역사 조작 작업이 끝났습니다.

 

 

 

한韓민족의 고대사를 중국의 역사로 편입한 동북공정은 향후 남북한이 군사적으로 충돌했을 때 역사적으로 만주와 북한이 중국의 영토였다는 것을 주장하고, 소수민족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중국이 조선족의 뿌리라는 사실을 각인시켜 정체성에 혼란을 주기 위함이었습니다.

 

 

 

 

 

 

 

 

 

 

 

2004년 3월 중국의 역사조작 프로젝트 소위 동북공정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단체가 동북아역사재단의 전신인 고구려연구재단입니다.

 

 

교육부 산하의 고구려연구재단은 첫 100억 원의 예산 편성과 교육부가 해마다 약 50~60여억 원의 예산을 지원했습니다.

교육부 산하의 고구려연구재단은 정부의 예산을 받는 학술 연구의 공공기관으로 정책적인 공공기관이라기보다는 역사학자가 주축이 된 민간연구기관의 성격이 강했습니다.

 

 

 

 

 

 

 

 

 

 

고구려연구재단은 고조선 역사, 고구려 역사, 고구려 문화, 발해(대진국) 역사, 동북아 관계사, 민족문제 등 총 6개 팀이 있었습니다. 고구려연구재단을 설립하기 전 연구 분야가 고구려 역사뿐만 아니라 우리의 상고사에서 동북아 역사까지 연구하는 6개의 연구팀이 말해주듯 범위가 넓어 재단 명칭 선정에 논란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역사학계가 '동북아연구재단'보다는 '고구려연구재단'이란 명칭 사용에 우호적이었고, 결국 설립추진위원회 소위원회에서 '고구려연구재단' 명칭 사용을 결정했습니다.   

 

 

 

 

 

 

 

 

 

 

 

고구려연구재단은 고구려 역사만을 연구하는 것이 아니고, 고조선과 고구려, 대진국(발해) 및 동북아와 민족문제 등의 역사연구를 하는 곳으로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그러나 고구려연구재단이 제구실을 못하자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역사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청와대 직속의 바른역사기확단을 발족했습니다.

 

 

 

본래 바른역사기획단은 고구려연구재단과는 별도로 동북아역사재단을 만들려고 했지만, 연구와 조직운영 및 예산집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동북아역사재단에 고구려연구재단을 흡수하게 됩니다.

 

 

 

 

 

 

 

 

 

 

 

고구려연구재단을 관계자들은 외교부 산하로 정책과 연구기관을 통합하여 동북아역사재단에 흡수 통합하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고구려연구재단을 흡수 통합한 동북아역사재단은 외교부 산하의 공공기관에서 교육부 산하의 공공기관으로 바뀌어 2006년 9월 출범했습니다. 

 

 

교육부 산하 동북아역사재단의 설립 취지와 목적은 고구려와 대진국(발해)의 역사를 역사조작 프로젝트 동북공정으로 중국의 역사로 편입한 문제와 일본의 역사 왜곡과 독도 문제 등에 대하여 효과적으로 대응한다는 것입니다.

 

 

교육부 산하의 공공기관 고구려연구재단과 확대 개편한 동북아역사재단의 섭립 취지와 목적을 근 1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이 우리 고대사를 자국의 역사로 편입한 역사조작 프로젝트 동북공정은 대한민국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 동북아역사재단을 비롯한 주류 강단사학계의 방조와 묵인 아래 중국의 역사가 되었습니다.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 동북아역사재단은 단군왕검의 고조선 역사는 신화이며, 중국으로부터 시작한 고조선 영토를 특정 지역에 한정했습니다.

 

 

동북공정으로 고구려와 대진국(발해) 역사를 중국이 역사로 편입한 것에는 전혀 대응하지 않았고, 한漢나라에 멸망한 아주 작은 고조선의 역사와 한사군 설치, 삼국사기 초기 불신론 등 중화 사대주의 사관과 일제 식민주의 사관을 그대로 추종한 고구려연구재단과 동북아역사재단의 설립 취지와 목적을 훼손했습니다.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 동북아역사재단에는 일본의 역사 왜곡과 독도침탈에 대응하기 위한 독도연구실이 있습니다.

국민 앞에서만 독도가 우리 땅이라고 말할 뿐 동북아역사재단과 연세대와 서강대의 산학협력단 60여 명이 8년 동안 국고 47억여 원을 들여 만든 동북아역사지도가 독도를 의도적으로 누락시킨 사실이 밝혀져 국민적 공분을 사기도 했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 설립 운영에 관한 법률

제1조 목적

이 법(동북아역사재단법)은 동북아역사재단을 설립하여 동북아시아의 역사문제 및 독도 관련 사항에 대한 장기적 종합적인 연구 분석과 체계적 전략적 정책개발을 수행함으로써 바른 역사를 정립하고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 및 번영의 기반을 마련함을 목적으로 한다.

 

 

교육부 산하 공공기관 동북아역사재단은 중국과 일본이 우리 역사를 침탈하는 데는 전혀 관심이 없습니다.

중국의 동북공정을 그대로 인정하고 일제 식민사관을 답습하면서 오직 국민이 낸 혈세로 배만 불리고 기득권을 유지하는 데만 급급할 뿐입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8.10.20 0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랐던 내용들인데요. 잘 알고 갑니다. ^^

  2. kangdante 2018.10.20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를 자신들의 입맛에 맞도록
    왜곡하는 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현대사도 그럴진데
    고대사야 말할 것도 없겠지요

  3. 버블프라이스 2018.10.21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몰랐던 내용인데, 덕분에 잘 알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