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단고기(한민족9천년 역사)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신라 시조 박혁거세 건국신화와 탄생설화

by 일신우일신 도생 2021. 1. 31.

선도산 성모의 아들 신라 시조 박혁거세는 북부여 동명성왕 고두막한 단군의 후손 

김부식과 일연이 편찬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나타난 건국신화와 탄생설화

















지구촌에 한국의 고대사를 아는 사람은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로 극소수에 지나지 않고, 그나마 아는 것도 대부분 일제 식민사학입니다. 서구의 고대사와 중세사, 그리고 신화의 대명사가 된 그리스신화와 로마신화는 여러 경로를 통해 많은 세계인이 알고 있습니다. 우리 고대사가 서구의 고대사에 절대 뒤지지 않는데도 한국인이 그리스와 로마의 신화 역사는 알아도 우리의 고대 역사를 제대로 아는 사람은 찾아보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서력기원 이후 전 세계 역사를 통틀어 1,000년 왕국을 이어온 나라는 신라와 로마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중화 사대주의와 일제 식민사학에 의해 우리의 고대사와 상고사가 철저하게 파괴되고 뿌리째 뽑히면서 우리의 참역사가 송두리째 사라져버렸습니다. 천년 왕국 신라의 역사도 일제의 마수를 피할 수 없었습니다. 




일례로 우리는 학교에서 신라 패망의 상징이 된 '포석정'은 술 마시고 춤추면서 노는 장소라고 배웠고, 포석정 현장의 안내문도 학교에서 배운 것과 마찬가지로 똑같은 내용입니다. 이런 천박한 주장은 일본 제국주의가 정책적으로 한국인의 마음속에 망국의 패배주의를 심기 위해 역사를 왜곡 날조한 것입니다. 













한국사를 왜곡 말살한 일제 식민사학을 계승한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은 일본이 날조한 거짓역사를 되풀이하며 한국인의 정신을 병들게 했습니다. 세계에 자랑할만한 천 년 왕국을 이어온 신라에 관한 문헌은 현재 고려 시대 김부식이 편찬한 <삼국사기>와 일연의 <삼국유사>밖에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이 해방 후에도 일제 식민사학을 한국인에게 주입했기 때문에 인류 최초의 나라와 한韓민족의 첫 나라 배달국부터 고려까지 역사와 문화를 기록한 <환단고기>는 눈에 쌍심지를 켜고 부정하고 있습니다. 뿌리 없는 나무가 없듯 사람과 국가도 분명히 그 뿌리가 있습니다. <환단고기>는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의 뿌리를 밝혀줍니다.




<환단고기>는 <삼국사기>와 <삼국유사>가 밝혀주지 못하고 왜곡한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에 대한 출생의 밝혀주고 있습니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는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가 양산 기슭의 나정 숲속에서 태어났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환단고기>는 신라의 첫 임금 박혁거세가 북부여에서 왔다는 것을 밝혀주고 있습니다.













일연의 <삼국유사>에는 박혁거세의 어머니인 '선도산 성모는 중국 황실의 딸 사소', <삼국사기>를 편찬한 김부식이 송나라 사신으로 갔을 때 '중국 황실의 딸이 진한으로 건너가 해동의 시조가 되었다'라고 신라의 시조가 중국 황실의 혈통이라고 주말한바 있습니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를 지은 김부식과 일연의 주장이 맞는다면 중국 문헌에 나와야 하는데, 중국 문헌에 '선도산 성모는 중국 황실의 혈통'이라는 기록이 전혀 없다는 사실입니다.



'선도산 성모'는 북부여 5세 동명성왕 고두막한 단군의 딸 파소입니다. 김부식과 일연의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를 보완하고 신라 시조 박혁거세의 출생의 비밀을 밝혀준 <환단고기>의 <태백일사>는 조선 중기 이맥 선생이 지었습니다. 일십당 이맥 선생은 <환단고기>의 <단군세기>를 지은 행촌 이암 선생의 후손입니다. <환단고기> 전체 내용의 80%를 고성 이씨 가문에서 기록한 것입니다. 




<환단고기> <태백일사 -고구려국본기> 中


"사로(신라의 옛 이름)의 첫 임금(박혁거세)은 선도산 성모의 아들이다. 옛적에 부여 황실(북부여 5세 동명성왕 고두막한 단군)의 딸 파소가 지아비 없이 잉태하여 남의 의심을 사게 되었다. 이에 눈수(만주 흑룡강성의 눈강)에서 도망하여 동옥저(現 함경도와 강원도 지역)에 이르렀다가 또 배를 타고 남쪽으로 내려가한(辰韓)의 나을촌(박혁거세가 태어난 곳)에 이르렀다.


그때에 소벌도리(박혁거세를 길러준 양아버지, 최씨의 시조)라는 자가 이 소식을 듣고 가서 아이를 집에 데려다 길렀다. 나이 13세가 되자 뛰어나게 총명하고 숙성하며 성덕이 있었다. 이에 진한 6부가 함께 받들어 거세간(임금)이 되었다. 서라벌에 도읍을 세워 나라 이름을 진한(辰韓)이라 하였고, 사로라고도 하였다."












지구촌 유일의 한韓문화 중심 채널 STB 상생방송

유튜브 역사전문 채널 바로가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xQffIw1DS6hJc2w9TAnQgw





<환단고기 북콘서트 - 경주 편> 

1부, 2부: 신라 천년 역사의 비밀을 밝힌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