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상종도사님, 종도사님 말씀

선천 창조의 경쟁 세계에서 후천 신인합일의 조화의 대문명 세계로. (증산도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말씀 中)

by 일신우일신 도생 2015. 4. 9.

선천(先天) 창조의 경쟁세계에서 후천(後天) 신인합일(神人合一)의 조화(造化)의 대문명 세계로.

(증산도 안운산 태상종도사님 말씀 中)

 

 

 

 

 

 

 

 

우주변화의 원리, 음양오행의 대자연 질서 속에서 선천(先天) 인류역사는 발전해 왔다.

 

 

대자연의 질서 속에서 발전해 온 인류역사는 수많은 사람이 창조의 경쟁을 해 내려왔다. 우주도 오행(목화토금수)으로 돌아가고, 인간도 그 오행 정기를 다 타고 나와서 가장 지혜로운 존재가 되기 때문에 창조를 하는 것이다.

 

 

 

 

 

 

 

 

 

선천(先天) 상극(相克) 전쟁의 인류역사를 보면 원시시대에 사람들은 흙과 돌덩이로 싸웠다.

시간이 흐르고 목극토(木克土)해서 나무 무기가 나타났다. 그리고 금극목(金克木)해서 칼과 창 같은 쇠붙이 무기가 나왔으며, 화극금(火克金)해서 총과 대포, 핵무기 같은 불무기가 나왔다.

 

이번에는 수극화(水克火) 해서 물무기가 나온다. 물이라 하는 것은 북방 현무(北方 玄武), 바로 조화(造化)다...

 

  

 

 

화토금수(木火土金水) 오행(五行)의 상생상극(相生相克)은 사람이 우주의 질서, 우주변화의 원리를 바탕으로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이라 하는 것은 그럴 수밖에 없고 꼭 그렇게만 되는 것이다. 그게 바로 우주질서요 대자연 섭리다.

 

 

사람이 만드는 인류역사도 그렇게만 되고 인류문화도 그렇게만 된다. 그 진리에 이탈돼서는 아무것도 되지를 않는다. 그게 바로 진리(眞理)다. 진리라 하는 것은 대자연, 대자연 질서 속에 함축된 것이다...

 

 

 

 

 

 

 

후천(後天)은 신인합일(神人合一)하는 조화의 대문명 세계

 

 

하늘땅이 열린 후로 인류역사를 통해서 지구 상의 수많은 족속이 여태 창조의 경쟁을 해서 현재의 이런 물질문명, 유형문명을 발전시켰다.

 

여기 앉은 사람들 누구도 다 휴대전화를 갖고 위성을 연결해서 미국에 있는 누구하고도 얘기한다. 영국의 김 서방하고 얘기하고, 저 호주의 박 서방하고도 얘기를 한다. 이런 좋은 세상을 우리는 살고 있다.

 

하지만 그것은 다만 물질문명, 기계문명일 뿐이다. 컴퓨터 단추를 누르면 알지만, 단추를 안 누르면 천 년 전 사람하고 똑같이 아무것도 모른다. 그건 절름발이 문화다. 앞으로 증산 상제님 문화는 신인합일(神人合一)하는 무형문화다.

 

 

 

 

 

 

앞으로 열리는 세상이 북방 현무, 조화문화라고 했는데, 그게 신인(神人)이 합일(合一)하는, 신명(神)과 사람이 합일해서 물질, 기계를 접촉하지 않고서도 나 스스로 혼자서 그냥 아는 것이다.

유형문화와 무형문화가 종합적인 하나의 틀 속에 통일되는 대문명이 열린다...

댓글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