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 사업 재추진

일제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주류 강단사학(식민사학)의 둥지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 사업 재추진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3월 1일 고구려연구재단(이사장 김정배)이 공식 출범했습니다.

고구려연구재단의 설립 목적은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응하기 위해 출범한 정부출연연구기관입니다.

 

 

고구려연구재단은 2004년 6월 10일 현판식을 하고 본격적인 연구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던 고구려연구재단은 설립 취지를 무색하게 할 정도로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과 조작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게 됩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출범하기 前 한국학중앙연구원과 국사편찬위원회 등 정부 출연기관도 있었지만, 고구려연구재단과 마찬가지로 제구실을 못했습니다.

 

 

 

 

 

 

 

 

 

노무현 前 대통령의 지시 아래 2005년 4월 20일 청와대 직속으로 '동북아 평화를 위한 바른 역사 정립 기획단'을 설치합니다.

 

'바른 역사기획단'은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한국사 왜곡에 관해 체계적인 연구와 영토 분쟁 등 외교적 전략 기능까지 갖추어 동북아 역사문제를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동북아역사재단 설립을 추진합니다.

 

정부는 예산집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고구려연구재단을 흡수 통합해 동북아역사재단 출범을 추진하게 됩니다. 

 

 

 

 

2006년 9월 28일 우여곡절 끝에 교육부 산하의 동북아역사재단이 출범하게 됩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교육부 산하의 연구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이사장은 파격적으로 관급이었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출범하던 당시 연간 예산은 400억 원에 이르는 매머드급 조직입니다.

 

그런데 대한민국 정부가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처하기 위해 동북아역사재단을 출범시키면서 큰 오류를 범했습니다. 그것은 관료 출신과 비전문가의 동북아역사재단 개입의 문제가 아닙니다.

 

바로 소위 역사 전문가라고 하는 역사학자가 모두 중화 사대주의 사관과 조선총독부의 반도 식민사관, 곧 일제 식민사관을 그대로 답습하는 식민사학자들이라는 점입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 사업 연구진이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처할 능력도 없고, 대처할 필요성도 느끼지 않는 식민사학자들이라는 점을 대한민국 정부가 과한 것입니다.

 

국사편찬위원회, 한국학중앙연구원, 동북아역사재단과 대한민국 대학의 모든 역사학 관련 학과는 모두 중화 사대주의 사관에 찌들고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고 식민사학자들입니다.

 

 

 

국사편찬위원회도 식민사학의 둥지고, 한국학중앙연구원도 식민사학의 둥지이며, 동북아역사재단 역시 식민사학의 둥지입니다.

대한민국 대학의 역사 관련 학과 역시 식민사학이 70여 년 동안 둥지를 튼 보금자리입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출범한 지 10여 년밖에 안된 정부 출연 역사연구기관으로는 후발주자지만, 식민사학의 튼튼한 보금자리로 자리 잡았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출범하고 가장 큰 사업은 단연 동북아역사지도 제작 사업입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동북아역사재단의 출범 취지는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처하기 위해 국민의 세금으로 만든 정부 출연기관입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는 특정 시기의 역사지도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고대부터 근대까지 국가와 민족의 영역, 행정구역 등을 보여주는 지도입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는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동북아의 역사지도를 고대에서 근대에 이르기까지 7백여 장의 지도를 만든 사업입니다.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8년 동안 47억여 원의 국민 세금이 투입된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 사업은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제의 식민사관을 그대로 추종해 만들었습니다. 

 

특히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에서 우리 역사를 왜곡 조작하는 데 앞장섰고, 대한민국 교육부 장관까지 역임한 식민사학의 태두(泰斗) 이병도의 학설이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에 들어 있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가 얼마나 국민을 우롱하고 우리 역사를 파괴했는지 단적으로 살펴보면 8년 동안 60여 명의 소위 전문역사학자가 1,300년 동안의 우리 역사 지도 100여 장에 독도를 그리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동북아역사지도에서 독도 문제가 제기되자 단 한 마디 "실수였다."였습니다.

60여 명의 전문가가 8년 동안 실수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여긴 망발로 그들은 지극히 의도적으로 빼먹은 것입니다.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 왜곡 주장을 그대로 담고 있는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는 국민적 공분을 샀고 급기야 폐기되었습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동북아역사지도와 함께 국민 세금을 10억 원을 낭비하며 우리 역사를 왜곡한 것이 바로 <하버드대학교 한국 고대 프로젝트> 지원 사업입니다.

 

총 6권이 발간된 한국 고대사의 한나라 영지(한국 고대사 속의 한사군)라는 책은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가 중국의 동북공정 논리를 그대로 따른 중화 사대주의 사관의 결정체입니다. 한韓민족은 중국의 한군현(漢郡縣)으로부터 시작된 노예민족으로 국가와 민족의 시작부터가 중국의 속국이라는 의미입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감사 청구- 우수한? 평가를 받던 동북아역사지도 사업의 비상식적인 좌초 사건>

http://gdlsg.tistory.com/2056

 

 

 

<역사교과서 국정화 감사 청구- 특정 단체에 비상식적인 연구비 지원의 조선사 35권 번역 해제 사업>

http://gdlsg.tistory.com/2054

 

 

 

 

주류 강단사학계는 촛불 시민혁명과 적폐청산의 분위기에 편승해 2017년과 2018년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표면적으로는 <역사학계 화이트리스트와 블랙리스트 사건>, <역사교과서 국정화 감사 청구>였습니다.

 

그러나 기자회견의 내용은 <우수한 평가를 받던 연구사업의 비상식적인 좌초(동북아역사지도 폐기)>와 <비상식적인 연구비 지원(조선사 35권 번역 해제 사업)>입니다.

 

 

 

 

 

 

 

 

 

<주류 강단사학계가 주장한 역사학계 화이트리스트와 블랙리스트 진실>

http://gdlsg.tistory.com/2063

 

 

 

 

2018년 2월 22일 주류 강단사학자 출신의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김도형은 "기존의 자료를 바탕으로 동북아역사지도를 다시 만들어 간행하겠다."라며 재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우수한 평가를 받던 연구사업의 비상식적인 좌초 사건>, 즉 동북아역사지도 편찬을 재추진하겠다는 것입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감사 청구>를 한 주류 강단사학계와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 재추진 발표는 짜고 친 고스톱의 실체가 드러난 사건입니다.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제 식민사관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폐기된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를 재추진한다는 것은 결국 이전과 똑같이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제 식민사관을 바탕으로 만들겠다는 것으로, 식민사학자들의 <대국민 역사전쟁 선포>입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결원 2018.02.25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2. 버블프라이스 2018.02.27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 사업 재추진을 하는군요? 덕분에 새로운 정보를 알고 갑니다^^
    건강한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