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은 개벽중

한국교총 안양옥 회장, 김영환 의원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 지정해야"(세상은 개벽중)

by 일신우일신 도생 2013. 6. 21.

한국교총 안양옥 회장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 돼야"

(연합뉴스 2013.6.20. 일부발췌)

 

제35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안양옥 회장은 취임 일성으로 "한국사를 수능 필수 과목으로 반영해 청소년들의 역사인식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안 회장은 20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독도 침탈 등 역사 왜곡이 노골화되는 시점에서 한국사 교육 강화는 시대적 과제"라며 "한국사를 수능 필수 과목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생교육을 책임지는 교사의 역사인식도 더 강화해야 한다"며 "현직 교사의 신규 임용과 자격 연수에 한국사 과목을 연수 필수 과정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자율성이란 이름 아래 교사의 사관에 따라 교실 현장에서 사실적 지식이 왜곡돼 전달되고 있다는 게 안 회장의 생각이다.
그는 "최근 학생 과반이 6·25를 '북침'이라고 답했다는 여론 조사도 용어를 오해한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일부 교실에서 6·25는 남침이라는 사실적 지식을 잘못 가르친 경우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영환 의원 "대입 수능, 한국사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역사교육 제대로"

(아시아뉴스 통신. 2013. 6.19 일부 발췌)

김영환 민주당 의원은 18일(화) KBS'라디오 중심, 이규원 입니다'에 출연해 "대입 수능시험에 한국사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역사교육 제대로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은 우리나라 학생들의 역사의식 부재와 무지가 심각한 상황이라는 사회적 논란에 대해 "일본 야스쿠니 신사의 신사(神社)를 젠틀맨(紳士)으로 인식하고 대학생들은 SNS에 욱일승천기(旭日昇天旗)에 나치 거수경례하는 것을 합성해 올리고 있다고 한다. 심지어 6·25전쟁은 미국과 일본의 전쟁이고 3·1절은 안중근 의사 선생님이 병을 치료하다가 일본군과 싸운 날이라고 인터넷 질문에 답변한 사례까지 있다"며 우려를 밝혔다.......................................

 

중국과 일본의 역사교육과 관련해 "중국은 국가의 정체성과 통합을 중요시해 초등학교에서부터 대학교까지 국사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도 초ㆍ중ㆍ고교에서 대학입시에서 일본사를 선택하는 학생은 40%, 세계사를 선택하는 학생은 26%나 돼 역사교육 선택이 70%에 육박하는데 비해 우리나라의 경우는 선택이 7%에 불과해 중국·일본과 비교해 역사교육 경시현상이 오랫동안 지속되어 왔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끝으로 올바른 역사관과 관련해 "인문학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시대에 한국사 교육은 이념적 사관의 차이나 진영의 논리와 관계없이 균등한 시각과 토론 문화를 통한 교육이 필요하다"면서 "이러한 장애물들이 역사교육을 기피하는 이유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

 

유태인들은 자신의 나라에 대한 역사 교육을 수 없이 모든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자신의 뿌리에 대한 자긍심이 있을 때, 자기 자신이 당당하고 자랑스러워지고 자신감 있게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을 유태인들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철저한 자녀교육과 역사 교육이 이루어집니다.

그 유태인들이 미국을 움직이고 더 나아가 세계를 움직이는 민족이 되어 있습니다.

 

중국과 일본은 역사를 왜곡하고 날조 하면서까지 민족적 자긍심을 고취시켜 미래를 준비하며 나아가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역사 교육을 제대로 하지도 않고 있으며 ,교과서에 있는 역사라는 것이 실존 역사를 부정하고 중국과 일본등에 의해서 만들어진 거짓말 역사를 진실인양 교육을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들 국가는 자국 청소년의 자긍심을 키우는데 역사교육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중국의 동북공정, 독도 문제 등을 바로잡기 위해서도 먼저 우리 역사를 제대로 알아야 합니다.
국사교육의 중요성이나 비중이 대학입시와 결부돼 좌우되는 현실은 참으로 불행한 일 입니다.

 

대한민국의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부와 일부 위정자들이 국사를 수능에 선택과목으로 만들었고 동북아 역사재단은 대한민국의 맨 앞에 서서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고 있으며 , 소위 강단 사학자들은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과 ,서양의 실증주의 역사관에 자신들의 혼을 빼앗겨 진짜 인간으로서 가치없는 삶을 살아가고 있으며 지금도 우리 국민들의 혼도 빼앗아 가고 있습니다.

 

국사의 수능 필수과목 선정 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잃어버린 역사를 하루 빨리 되찾아 한민족 9천년에 유구하고 찬란했던

문화의 자긍심으로 가정과 학교 교육을 시켜 한민족의 정체성을 바로 세워 미래를 선도적으로 열어나가는 민족으로 다시

일어나야 합니다.

역사는 과거가 아닙니다. 우리들의 미래입니다.

 

 

환단고기桓檀古記  단군세기檀君世紀  서문序文

國有形하고 史有魂하니 形可失魂而保乎아.

국유형      사유혼      형가실혼이보호

나라는 형체와 같고 역사는 혼과 같으니 형체가 그 혼을 잃고서 어찌 보존될 수 있겠는가.

 

 

단재(丹齋) 신채호(申采浩)

우리 나라에 석가가 들어오면 한국의 석가가 되지 못하고 석가의 한국이 된다.

우리나라에 공자가 들어오면 한국을 위한 공자가 되지 못하고 공자를 위한 한국이 된다.

우리나라에 기독교가 들어오면 한국을 위한 예수가 아니고 예수를 위한 한국이 되니

이것이 어쩐 일이냐?

이것도 정신이라면 정신인데 이것은 노예정신이다.

나는 조선의 도덕과 조선의 주의를 위해 통곡하려 한다.

자신의 나라를 사랑하려거든 역사를 읽을 것이며,

다른 사람에게 나라를 사랑하게 하려거든 역사를 읽게 할 것이다.

영토잃은 민족재생 있지만, 역사잃은 민족재생 없다.

 

 

 

 

 

 

 

증산도 열어나가는 상생 후천개벽 !

 

 

 

동녘에서 새 날의 태양이 떠오르듯

가을 우주의 진리의 태양이

짙은 어둠을 뚫고

이 동방 땅으로부터

온 누리에 찬란하게 펼쳐지리라.

무료책 신청 여기를 꾹 눌러주세요. ^_^

클 릭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