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증산도, 진리眞理

인간으로 오신 어머니 하나님 태모 고수부님

by 일신우일신 도생 2021. 5. 20.

증산 상제님과 건곤일체가 되시어 가을우주의 새 문화 시대를 열어주신

후천 5만 년 새 역사를 열어주시는 억조창생과 천지신명의 어머니 하나님

증산도 기본 진리(眞理)

2-6. 인간으로 오신 아버지 하나님 증산 상제님의 반려자이신 태모 고수부님

 

 

 

 

 

 

 

천지는 12만 9천 6백 년을 주기로 사람농사를 짓는데, 천지의 1년 또는 우주 1년이라고 합니다. 먼저 천지의 보모가 여름철 동안 만물을 낳고 기르는 선천 5만 년은 상극(相克) 질서로 돌아갑니다. 선천 5만 년은 부조화한 3양 2음(三陽二陰)의 상극(相克) 운동을 통해 만물을 낳고 기르는 생장(生長)과 인간 역사 발전의 원동력으로 작용합니다.

 

 

천지 대자연의 상극 질서는 음양(陰陽)이 서로 견제하고 제어하면서 내적으로는 서로 도움을 줍니다. 삼양이음의 상극 질서로 돌아가는 선천 5만 년 인간의 삶은 대립과 갈등, 투쟁과 전쟁이 계속되면서 문명은 성장 발전하지만, 불평등과 억압 등 억음존양(抑陰尊陽) 문화로 인하여 원한과 보복이 되풀이됩니다.

 

 

후천 5만 년은 천지의 질서가 통일과 성숙의 상생(相生) 질서로 돌아가면서 정음정양(正陰正陽)의 세상이 열리게 됩니다. 우주의 질서를 다스리시며 가을개벽기를 맞아 인간으로 오신 아버지 하나님 증산 상제님과 어머니 하나님 태모 고수부님께서는 천지부모가 되시어 정음정양의 후천 5만 년 조화선경 세계를 열어주시기 위해 인간으로 강세하신 것입니다.

 

 

 

 

 

 

정음정양의 천지 질서를 바탕으로 사람이 천지와 하나 된 마음으로 살면서 조화, 성숙, 통일, 평화의 문화가 펼쳐지는 세상을 열어주시기 위해 인간으로 오신 어머니 하나님 태모 고수부님은 환국 기원 9079년, 신시 개천 5778년, 단군 기원 4213년, 조선 고종 17(경진)년, 서력 기원 1880년 음력 3월 26일 전라도 담양도호부 무이동면 도리 고비산 아래에서 탄강(誕降) 하셨습니다.

 

 

우주를 다스리시는 아버지 하나님 증산 상제님께서 처음으로 사용하신 용어 수부(首婦)는 단순히 '여성의 우두머리'라는 뜻이 아닙니다. 아버지 하나님이신 증산 상제님의 반려자로 억조창생과 천지신명의 어머니 하나님을 지칭한 표현입니다. 후천 5만 년을 열어갈 구원의 진리, 상생의 진리인 무극대도(無極大道) 증산도를 처음 열어주신 어머니 하나님이십니다.

 

 

천지의 여름이 끝나고 가을철로 들어가는 후천개벽기에 인류를 구원하고 후천 5만 년의 새 문화를 열어주시기 위해 인간으로 오신 아버지 하나님이신 증산 상제님과 어머니 하나님 태모 고수부님은 천지부모(天地父母)이십니다. 증산 상제님과 태모 고수부님께서 건곤합덕(乾坤合德) 하시어 정음정양의 도수(度數)를 인사(人事, 사람의 일 곧 역사)로 실현하신 억조창생과 천지신명의 어머니이십니다.

 

 

 

 

 

 

서양 기독교 2천 년 역사에서 가장 경이로운 발견이라고 불리는 사건은 1947년  '사해문서' 발견입니다. 예루살렘 사해 인근 동굴에서 발견된 '사해문서'에는 놀라운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약 2천 년 전 작성된 것으로 알려진 '사해문서'에는 두 분의 메시아가 오시는데, 한 분은 '왕', 한 분은 '제사장'으로 오신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세상 모든 인간과 천지신명의 어머니 하나님이신 태모 고수부님께서 "천지(天地)에 비는 책임밖에 없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다시 말해 억조창생이 지은 죄와 그 죄업을 씻고 후천 5만 년 새 하늘 새 땅의 참사람으로 살 수 있기를 기원하는 제사장으로 말씀하신 것입니다. 

 

 

세상 모든 인간과 신명의 큰 어머니이신 태모 고수부님은 상극 질서로 돌아가는 선천 5만 년 억음존양(抑陰尊陽) 세상의 끝자락에서 모질고 험난한 역경을 마다하지 않고 정음정양의 새 하늘 새 땅을 열어주시기 위해 한평생 헌신과 봉사를 하신 인간으로 오신 어머니 하나님이십니다. 

 

 

 

 

 

<병란(病亂) 특집 증산도 개벽문화 북콘서트 17, 18, 19회>

https://www.youtube.com/watch?v=Ngr0vjTk7Xo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