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단고기(한민족9천년 역사)

고려 국경선 천리장성과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 위치

by 일신우일신 도생 2021. 9. 12.

거란은 어원판관 야율골타를 보내 동북여진으로 가는 길을 빌려달라고 요청

거란에서 동북여진으로 가는 길목, 즉 고려 국경에 만주가 포함되어 있었다. 

만주에 있는 천리장성과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 위치를 조작한 한국 역사학계

 

 

 

 

 

 

 

거란(요나라)은 세 차례에 걸쳐 고려를 침략했습니다. 1차 침략은 993년(성종 12년), 2차 침략은 1010년(현종 원년), 3차 침략 1018년(현종 10년, 양력 1019년 1월 18일) 입니다. 거란의 1차 침략 때는 서희 장군이 외교담판으로 강동 6주를 얻었습니다. 거란의 2차 침략 초기 거란군이 승승장구 했지만, 전쟁이 길어지면서 병참 문제 등이 발생하여 고려 현종의 친조(親朝)를 조건으로 철군합니다.

 

 

거란의 3차 침략 때는 강감찬 장군께서 귀주대첩으로 대승을 거두었습니다. 현재의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동의 낙성대(落星垈)는 문신(文臣)이며 무신(武臣)인 강감찬 장군이 탄생한 곳입니다. 낙성대(落星垈)는 강감찬 장군이 태어난 날 '하늘에서 큰 별이 떨어진 터(垈)'라는 의미입니다.

 

 

중국이 제작한 사극 '포청천'은 우리나라에서 방영되어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드라마의 주인공 포청천은 중국 송나라 때의 실존 인물입니다. 공명정대한 판결을 내린 명판관 포청천은 북두칠성의 4번째 별인 문곡성의 기운을 타고난 사람이라고 합니다. 거란과의 마지막 전쟁에서 귀주대첩으로 대승을 거둔 강감찬 장군도 문곡성의 기운을 타고났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역사교과서에 나오는 고려 서북쪽 국경선 위치는 서희 장군이 거란과 외교담판으로 얻었다는 현재 북한 땅 압록강 하구 흥화, 용주, 통주, 귀주, 곽주, 철주의 강동 6주입니다. 강감찬 장군이 거란과의 전쟁에서 대승을 거둔 귀주대첩은 강동 6주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강감찬 장군이 대승을 거둔 귀주대첩의 귀주의 위치는 현재 한국사 교과서에 나오는 위치가 아닙니다. <고려사 58권 지 권제12 지리3> "귀주(구주)는 본래 고려의 만년군이다. 성종 13년(994)에 평장사 서희에게 명하여 병사를 거느리고 여진을 공격하여 쫓아내고, 구주(귀주)에 성을 쌓았다..... 정원대호부로 승격시켰다. 뒤에 도호부로 하였다가 다시 정무목(定州牧)으로 고쳤다."라고 나옵니다.

 

 

<고려사>에서 '귀주를 정주로 고쳤다'라고 했습니다. 중국의 <요사 지 권38, 지제8, 지리지2> "정주(定州) 보령군(保寧軍)은 고려에서 주(州)를 설치했다. 옛 현은 하나로, 정동현이다. 성종 통화 13년에 군(軍)으로 승격시키고서 요서 지역의 백성들을 옮겨서 튼튼히 하였다. 동경유수사에 속하며, 통할하는 현은 하나다. 정동현은 고려에서 설치하였다. 요나라 때 요서 지역의 백성들을 옮겨서 살게 하였다. 호구수는 800이다."라고 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고려사>와 중국의 <요사> 등은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 전적지를 요서 지역 인근의 정주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정주(귀주)의 위치는 우리가 아는 한반도의 압록강 아래가 아니라 요하(遙河)의 서쪽 주민을 이주시킨 요서 인근이라고 특정하고 있습니다. 고려의 국경선 위치는 현재 지도로 보면 서북쪽 국경선 위치는 북한 땅 압록강 하구, 동북쪽 위치는 원산만 인근입니다.

 

 

현재 한국의 역사학계가 주장하는 고려 국경선 위치는 건국 초기부터 거란과 여진의 침략에 대비하기 위해 요충지마다 성(城)을 쌓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거란이 3차례에 걸쳐 고려를 침략 때 제구실을 못합니다. 그래서 고려의 서북쪽 경계선에서 동북쪽 경계선까지 기존의 성(城)을 연결하여 총 길이 약 1,000여리에 걸친 거대한 장벽을 쌓은 것이 천리장성이라는 것입니다.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운영하는 '한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고려 천리장성의 너비와 높이가 각각 25척(尺), 약 6m에 이른다고 나와 있습니다. 그러나 고려 국경선과 천리장성의 위치를 연구한 인하대 복기대 교수는 고려의 실질적인 국경선인 천리장성의 동북쪽은 해발 1천m가 넘는 산악지형이라 성을 쌓을 수 없고, 성을 쌓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습니다.

 

 

 

 

 

 

 

복기대 교수가 한국과 중국의 문헌 사료 및 고고학적 자료를 근거로 철령위, 천리장성, 강동 6주 위치 등 고려 국경선 위치에 관한 논문을 10여 년 전부터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고려사를 전공한 수많은 학자 중 단 한 사람도 반론 논문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의 문헌 사료를 연구하고 현재는 중국 땅인 역사 현장을 직접 다녀온 복기대 교수는 고려 천리장성과 서희 장군의 강동 6주 위치는 만주라고 확신합니다. 

 

 

거란군과 맞서 싸워 대승한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에 대한 기록은 <고려사>에 나옵니다. "2월 기축(己丑) 초하루 거란군이 귀주를 지나가는데, 강감찬 등이 맞아 싸워 크게 무찔러서 살아 돌아간 자가 겨우 수천 명이었다." <고려사 세가 권제4 현종 10년 2월>(서력 1019년 음력 2월 1일, 양력 3월 10일)

 

 

거란(요나라)이 고려를 3번째 침략한 1019년 이후 약 7년이 지난 서력 1026년 거란은 느닷없이 동북쪽의 여진과 전쟁할 거니까 고려는 길을 빌려 달라고 요청합니다. 다시 말해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 이후 고려가 거란과 전쟁한 기록이 없기 때문에 천리장성과 고려 국경선은 모두 한반도 안에 있어야 합니다.

 

 

 

 

 

 

<고려사 세가 권5> "갑자(甲子) 거란이 어원판관 야율골타를 보내 동북여진(東北女眞)으로 가는 길을 빌려 달라고 요청하였으나 허락하지 않았다."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때가 고려 현종 17년 음력(윤달) 5월 19일, 서력으로 1026년 7월 6일(양력)입니다. 

 

 

한국 역사학계가 주장하고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고려 국경선은 한반도 북쪽으로 3분의 2지점 정도까지고, 거란과 여진이 국경을 맞대고 있습니다. 그런데 거란이 여진과 전쟁 할 거니까 고려가 국경을 열어주기를 바란다는 요청은 한 마디로 한반도에 있는 고려의 서북쪽과 동북쪽 국경선이 갑자기 만주로 옮겨간 상황이 된 것입니다. 

 

 

한국 강단사학이 주장하는 서희 장군의 강동 6주와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 천리장성의 위치는 현재 북한의 압록강 아래에서 동쪽의 원산만 인근입니다. 지난 임진왜란 때 일본이 '조선은 명나라로 가는 길을 내어달라'는 요구와 똑같은 상황이었다는 점입니다. 고려의 영토가 거란과 여진의 사이에 있기 때문에 거란이 고려에게 길을 내어달라고 요구한 것입니다. 

 

 

 

 

 

 

거란의 역사서인 <요서>는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 위치가 한반도가 아니라 요서 지역, 즉 고려의 국경선이 요서군과 가까운 곳, 즉 요하(遙河) 서북부의 해안지대였다는 사실을 말하고 있습니다. <요사遙史 지 권38, 지제8, 지리지2> "정주 보령군 고려 때 주(州)를 설치, 정동현이 있다. 요서 주민을 옮겨서 튼튼히 하였다, 동경유수사에 속하다. 호수는 팔백이다." 

 

철령위는 중국(명나라)의 행정 구역입니다. 한국 역사학계는 철령위는 함경도와 강원도의 경계 지역에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중국이 설치한 철령위가 직할지인 만큼 중국의 역사 기록이 가장 정확합니다. 중국 <명사 지리지>에 1차 철령위의 위치, 2차 철령위의 위치가 나와 있습니다.

 

 

"철령위는 홍무 21(1388) 3월 옛 철령성에 설치했다. 홍무 26년(1393) 4월 옛 은주땅으로 이전했는데, 곧 지금 다스리는 치소다. 철령은 서쪽으로 요하(遙河)가 있고, 남쪽으로 범하(汎河)가 있고, 또 남쪽으로 소청하(小淸河)가 있는데 모두 흘러서 요하로 들어간다."

 

일제 식민사학은 아무 근거도 없이 이른바 '반도사관'에 맞추기 위해 고려의 서북 경계인 강동 6주와 동북 경계인 윤관 9성, 그리고 고려의 북쪽 국경 경계선, 즉 서북쪽에서 동북쪽까지 이르는 경계에 천리장성을 쌓았다고 역사를 조작했습니다. 한국 역사학계가 한국과 중국의 문헌과 고고학적 자료를 모두 부정한 가짜 역사로 말미암아 중국은 자국의 문헌과 다른 새로운 역사지도를 만들어 동북공정에 적극 활용했습니다. 

 

 

 

 

 

 

한국 역사학계가 우리의 역사와 영토를 팔아먹기 위해 조작한 고려 국경선

1. 고려 서북쪽 경계 서희 장군의 강동 6주

https://gdlsg.tistory.com/3354

 

고려 국경선 거란과 외교담판으로 얻은 서희 장군의 강동6주

한국과 중국의 문헌 사료를 부정하고 조선총독부 역사관만 신봉하는 한국 역사학계 거란 소손녕과 외교담판으로 얻은 고려의 서북쪽 국경선 서희 장군의 강동 6주 경기도 여주시 산북면에는 197

gdlsg.tistory.com

 

 

2. 고려 동북쪽 경계 윤관 장군의 동북 9성

https://gdlsg.tistory.com/3367

 

 

<대한사랑 역사광복 순회특강:

복기대 교수 두 개의 고려 국경선 주장, 어느 곳이 사실인가?>

https://www.youtube.com/watch?v=C5Q1gUuVqwU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