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역사학계7

한국 역사학계의 식민사학과 최재석 교수의 <삼국사기 불신론 비판> 300편이 넘는 학술논문을 쓴 사회학자이면서 한국과 일본의 고대사 권위자 故 최재석 교수 에 드러난 주류 강단사학의 민낯 한국 역사학계의 위선적인 거짓말 퍼레이드 일제 식민사학은 '무조건 정설'? 광복 후 40년 동안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유포하면서 호의호식하던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은 1986년 10월 9일 이병도 조선일보에 특별기고문과 인터뷰한 내용을 보고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이병도의 직계 제자이며 일본 와세다대학 사학과에서 공부하고 서울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한 2세대 식민사학자 이기백의 필두로 대한민국 주류 역사학계가 역사 단체를 재편하는 등 발바닥에 땀이 날 정도로 뛰어다녔습니다. 이병도의 직계 제자인 이기백은 우호적인 여론 형성을 위해 1987년 역사 대중화 명분을 내세워 소위 '한국사 시민강좌.. 2022. 3. 13.
조조의 위나라가 한반도를 점령한 역사판타지소설 '신삼국지' 상고사, 고대사학회, 고고학회, 동북아역사재단, 국립중앙박물관이 주장한 중국 영토 조조의 위나라가 한반도를 점령한 한국 역사학계가 쓴 역사판타지소설 '신삼국지' 대한민국의 주류 사학계는 김부식의 와 일연의 는 믿을 수 없는 역사서라고 주장합니다. 일제 조선총독부의 식민사학을 계승한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은 우리의 역사서를 '중들이 날조한 망령된 이야기', '삼국사기 초기기록은 조작되었다.'라고 주장하면서 조선총독부 역사관이야말로 '유일한 정설', '만고의 진리'라고 말합니다.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에서 한국사를 왜곡 날조해 편찬한 '조선사35권'은 세상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역사판타지소설입니다. 더 기막힌 사실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과 전 세계인이 조선총독부가 날조한 내용을 한국사로 알고 있다는 것입니.. 2022. 1. 16.
식민사학의 카르텔 현대판 친일파 매국노 집단 한국 역사학계 개인의 영달과 부귀영화를 위해 나라를 팔아먹는 만고역적과 동급 현대판 매국노 집단 일제 식민사학의 카르텔 한국 주류 역사학계 단재 신채호 선생은 대일항쟁기 한평생 우리의 자주적 역사관을 올곧게 견지했던 독립운동가입니다. 만약 단재 신채호 선생을 욕하는 무리가 있다면 그건 아직도 제국주의 미몽에서 깨어나지 못하는 일본의 극우 세력일 것입니다. 한국인이 신채호 선생을 모욕한다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임에도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단재 신채호 선생을 모욕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서울대 국사학과 출신의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가 몇 년 전 공개 학술대회 현장에서 '신채호를 세자로 말하면 또라이, 네 자로 말하면 정신병자다'라는 망언을 내뱉었습니다. 교육부 산하의 국책연구기관장이 공개 학술대회에서 독.. 2022. 1. 2.
한국 역사학계의 주장 배달의 민족, 동이족, 한민족은 동방 야만족의 역사 중화 사대주의 역사관에 매몰되어 우리의 선조 배달(倍達)의 민족, 동이족(東夷族), 한민족(韓民族)은 '동방 야만족의 역사'라고 주장하는 한국 역사학계의 자학사관 해방 후 한국사를 왜곡 조작한 일제 식민사학을 대한민국에 뿌리내린 식민사학 2세대를 대표하는 이기백은 스스로 일제 식민사학을 극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주류 역사학계도 이기백이야말로 식민사학 극복에 앞장서서 소위 '한국사학'을 정립한 역사학자라고 칭송하지만, 식민사학을 뿌리내리는데 공헌한 대표적인 친일 식민사학자입니다. 소위 '대한민국 고조선 1호 박사'라는 타이틀을 가진 '단군, 만들어진 신화'의 저자 송호정은 4세대를 대표하는 식민사학자입니다. 이기백과 송호정을 비롯한 한국 주류 역사학계는 우리의 상고사와 고대사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지.. 2021. 12. 5.
'임나는 가야다' 일본서기에 없는 내용을 주장하는 한국 역사학계 '임나는 가야다'라는 내용이 없지만, 끝까지 있다고 주장하는 일제 식민사학의 후예들 역사 사실과 연대가 불일치한 '일본서기'의 사료적 가치를 높게 평가한 한국 역사학계 최근 일어난 사건과 관련되어 발간된 서적이라면 굳이 학계에서 검증하지 않더라도 누구나 팩트체크가 가능합니다. 반면 수백 수천 년 전 편찬된 문헌이라면 담긴 내용을 무조건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그 나라에서 편찬된 다른 문헌 및 주변국에서 동시대 역사를 기록한 문헌 등과 교차 검증을 통해 기록의 정확성을 확인해야 합니다. 일제 식민사학자들은 잔머리를 굴려 자국의 역사는 미화하고 다른 나라의 역사는 깎아내린 왜곡된 중국 문헌을 이용하여 와 에 기록된 한국 고대사는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는 한국의 상고 역사와 고구.. 2021. 11. 14.
일본서기는 믿고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를 부정한 한국 역사학계 520년 동안 존속한 가야사를 일본사 만든 일제 조선총독부 역사관의 맹신자들 조작된 는 믿고 와 를 부정한 한국의 역사학계 일본 제국주의가 우리나라 침략과 식민지배를 정당화하기 위해 동북아 역사를 왜곡 조작한 식민사관에는 '타율성론', '정체성론', '반도성론', '당파성론' 등이 있습니다. 한마디로 조선은 옛날부터 게으르고 나태하고 무지해서 항상 다른 나라의 도움을 받아 겨우 발전해왔고, 그러다 보니 한반도 내에서 항상 싸움질만 하다가 망했다는 주장입니다. 일본 제국주의가 우리나라를 무력을 사용하여 실제로 강제 점령한 1905년부터 40년 동안 한국과 일본과 중국의 역사를 왜곡 날조한 일제 식민사학의 가짜이론은 해방 후 일제 식민사학의 충견들에 의해 진짜 한국사로 둔갑했습니다. 한국위 역사학계는 일제 .. 2021. 11. 13.
김부식의 삼국사기와 일연의 삼국유사를 부정하는 한국 역사학계 일본이 주장한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과 '임나일본부설'을 '정설'이라고 주장하고 국보로 지정된 김부식의 와 일연의 를 부정하는 한국 역사학계 대한민국 역사학계를 장악한 무도하고 불순한 무리는 일제 식민사학을 바탕으로 서기전 57년 건국된 신라의 실질적인 건국 시조는 제17대 내물왕, 서기전 37년 건국된 고구려의 실질적 건국 시조는 제6대 태조왕, 서기전 18년 건국한 백제의 실질적인 건국 시조는 제8대 고이왕이라고 주장합니다. 또한 서기 42년 건국된 가야는 야마토왜(일본)가 지배했다는 가짜역사를 만들기 위해 가야의 건국 시기를 3~4세기로 조작하여 국사교과서를 만들고 국민을 세뇌하여 전 세계에 전파했습니다.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등의 나라가 건국되기 이전 한국의 상고 역사는 소위 '한漢사.. 2021. 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