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청산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익감사 청구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 적폐청산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익감사 청구

 

 

 

 

 

 

 

 

 

 

前 정권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역사교과서를 만들려고 시도한 것이 바로 국정교과서 정책입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란 이념 편향적이며 획일화된 역사관을 국민에게 일방적으로 주입하려 했던 정책입니다.

 

 

현실에 드러난 잘못된 정책을 바꾸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사실은 그 역사교과서를 쓴 보이지 않는 검은 손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광복 후 대한민국의 역사교과서, 곧 국정교과서, 검정교과서를 만든 사람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한 주류 강단사학자라는 사실입니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과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이념적으로 보수와 진보라는 옷으로 바꿔 입었지만, 그들은 모두 조선총독부가 만든 식민사관의 후예들입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핵심은 근현대사로, 근현대사는 아직도 보수와 진보가 서로의 주장을 굽히지 않고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는 일제강점기와 그 이전의 우리 역사에 대해서 약간의 견해차가 있지만, 일본 제국주의가 만든 식민사관을 추종하고 있습니다.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는 세계화의 흐름과도 역행하는 것으로 정부가 직접 개입해서 역사교과서를 만들어 국민에게 일방적으로 주입하려고 했습니다.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탄생한 정권은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논란이 되자 처음에는 국정교과서 문제 부정하기도 했습니다. 

 

 

소위 콘크리트 지지층에 도취한 무능한 정권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당당하게 발표하게 됩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명분으로 '사실에 입각한 중립적 역사교과서'라고 주장했지만, 기실 그들의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란 근현대사 사건과 인물을 편향적으로 서술해 자기들만의 이념적 역사를 만들고자 한 것입니다.

 

 

역사교과서를 국정화하겠다고 했을 때 시민사회 단체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학생들도 참여하여 국정교과서 반대 시위를 했습니다.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출범한 前 정권의 국정 농단은 국민의 상상을 초월했고 정치, 교육, 사회, 문화 등 전방위에 걸쳐 저질러진 것이 밝혀졌습니다.

 

 

 

 

 

 

 

 

 

전 정권이 대한민국의 입법, 사법, 행정을 총망라하여 국정을 농단하면서 파면과 구속으로 이어졌고, 급기야 선거를 통해 새로운 정부가 출범했습니다.

 

 

 

새 대통령은 적폐청산을 위한 두 번째 임무 지시가 바로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지였습니다.

국정 역사교과서는 2017년 5월 31일 공식적으로 폐지됐습니다.

 

 

 

전 정권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추진한 2년 6개월간 세금이 어떻게 사용됐는지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를 했습니다.

2017년 8월 17일 시민단체는 적폐청산을 위해 감사원에 진상조사를 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익감사 청구를 합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해 예비비 43억 8700만 원에 대한 집행내용 조사를 위한 감사 청구였는데, 국정교과서 개발비는 40.1%인 17억 600만 원만 편성됐고, 56.6%에 달하는 24억 8500만 원이 홍보비로 편성된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는 폐지됐지만, 적폐청산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실체를 밝히고 위법 사실이 있을 때는 책임도 물어야 할 것입니다.

 

 

 

 

 

 

 

 

前 정권의 국정농단이 너무 광범위하다 보니 역사교과서 국정화 적폐청산은 어느 사이에 이슈에서 밀려났습니다.

그런데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익감사 청구의 적폐청산에 숟가락을 얹은 세력이 있습니다.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의 후예들은 적폐청산을 명분으로 재야사학자를 말살하기 위한 공작을 벌이고 있습니다.

 

 

2018년 2월 8일 감사원 앞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익감사 청구를 제기한 자들이 바로 대한민국 주류 역사학자, 곧 식민사학자들입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익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자청한 주류 강단사학자들은 표면적으로는 前 정부의 국정 역사교과서와 관련된 인물과 단체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듯 하지만, 실상은 전혀 다릅니다.

 

 

2018년 2월 8일 강단사학계가 주장한 <우수한 평가를 받던 연구사업의 비상식적인 좌초>와 <특정 인물과 기관에 비정상적인 연구비 지원>에 대해서는 내일(2월 17일)과 모레(2월 18일) 연속해서 글을 올립니다.

 

 

 

 

<식민사학 하일식 교수 등 감사원 감사청구, 도둑이 매를 든 격>

바른역사 복원사업 저지 및 매국지도로 판정나 폐기된 동북아역사지도 제작사업 부활 노리다.

http://www.koreahiti.com/news/articleView.html?idxno=2565

 

 

 

 

 

 

 

 

 

일제 식민사관과 식민사학 - 조선총독부가 만든 <조선사 35권> 번역

http://gdlsg.tistory.com/2002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 출신으로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태두 이병도와 신석호는 대한민국 교육계의 수장이 되었고, 역사학계의 식민사학 카르텔을 형성했습니다.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자는 적폐청산 1순위, 아닌 적폐청산 0순위입니다.

이 땅에서 반드시 사라져야 할 적폐청산 0순위 조선총독부의 식민사관 후예들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일제의 식민사관을 견지하면서도 근현대사를 정권의 입맛에 딱 맛는 역사관을 만들어 카멜레온처럼 모습을 바꿔왔습니다.

 

역사 관련 정부 출연기관과 대한민국 대학의 역사 관련 학과 및 역사 단체 수장과 관련자는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세력입니다.

대한민국 주류 강단사학계는 식민사관 카르텔로 똘똘 뭉치고 밥줄로 연결된 선후배 사이로 모두 적폐청산 대상자들입니다.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8.02.16 0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새해 복 많이 받구요^^

  2. 버블프라이스 2018.02.16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권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역사교과서를 만들려고 시도한 것이 바로 국정교과서 정책이군요? 오늘은 우리나라 근현대사 역사에 대해 공부를 하고 갑니다^^ 좋은 설날 명절 연휴 잘 보내시길 바래요

  3. 2018.02.16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