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단고기(한민족9천년 역사)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기문국'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by 일신우일신 도생 2021. 7. 17.

일본(야마토 왜)가 한반도 남쪽을 정복했다고 조작한 허구의 '임나7국', '임나10국', '임나4현'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가야 고분군을 <일본서기>의 '기문국'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중국 정부는 자국과 주변국의 역사를 왜곡 조작해 어린이용 만화책, 학생용 교재, 일반인용 홍보서적,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유물 전시회를 하는 등 국가차원에서 가용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동원해 가짜중국사를 전 세계에 홍보하는 이른바 '중화문명전파선전공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국가차원에서 우리나라 역사까지 왜곡 조작해 자국의 역사로 편입하여 전 세계에 선전한다는 것은 제 얼굴에 침 뱉는 짓입니다. 그런데 대한민국은 중국보다 한술 더 떠 무지막지한 역사 조작 만행을 저지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가기관과 지자체가 나서서 일제가 우리나라를 침략하기 위해 역사를 조작한 소위 '임나일본부설'을 강화하는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등 가야 고분군을 <일본서기> 내용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기 위해 발버둥 치고 있습니다.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에서 말하는 가야사는 진짜 가야사가 아닙니다. 일제 식민사학을 추종하는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은 가야를 국가로 인정하지도 않고 있으며, 고대 일본이 다스렸던 '임나'라고 주장합니다. 다시 말해 한국 강단사학이 주장하는 가야사는 <일본서기>와 식민사학을 바탕으로 한 '임나사', 즉 '일본사'입니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방의 지자체가 전 세계에서 인정하는 역사문화 도시가 된다면 지역 주민의 자긍심 고취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지자체장이 역사를 전공한 학자가 아닌 이상 가야의 역사를 제대로 알 수 없습니다. 만약 지자체장이 식민사학으로 오염된 한국사를 전공했다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들이 더 다루기 좋을 것입니다.

 

 

2017년 문화재청과 10개 지자체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경상남도 김해의 대성동, 고성의 송학동, 합천의 옥전, 함안의 말이산, 창녕의 교동과 송현동, 그리고 경상북도 고령의 지산동, 전라북도 남원의 유곡리와 두락리 등 고대 가야 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선조들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우리 역사 내용 그대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다면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한국인 모두가 기뻐할 일입니다. 그러나 문화재청과 주류 강단사학은 경상남북도 지역의 가야 고분군과 전라북도 남원의 유곡리와 두락리 가야 고분군을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국명이 아니라 <일본서기>에 나오는 국명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할려고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과 문화재청이 추진하는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는 불순한 의도로 시작된 것입니다. 일제 식민사학을 추종하는 한국의 주류 강단사학자들은 남원의 유곡리와 두락리 가야 고분군을 '기문국'이라고 주장합니다. '기문국'은 <삼국유사>와 <삼국사기>에 나오는 지명이 아닙니다. 오직 <일본서기>에만 나오는 지명입니다.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가야 고분군을 <일본서기> 국명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한다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은  이미 폐기된 일본의 '메이지헌법'을 준수해야 한다는 주장과 다름없습니다. 또한 한국인이 김치의 기원은 '파이차이'라고 우기는 것과 똑같습니다.

 

 

전라북도 남원시와 장수군에는 약 300여 기의 가야 고분군이 있습니다. 남원시 인월면 유곡리와 아영면 두락리, 월산리와 청계리에는 약 150여 기의 가야 고분군이 있고, 장수군 삼봉리와 동촌리 등 200여 기의 가야 고분군이 있습니다. 2022년 등재를 목표로 2017년 발족한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단'에서 발표한 내용 중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일본서기>에 나오는 국명 '기문국'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려는 것입니다.

 

 

 

 

 

 

'기문국'이란 너무 심하게 조작된 <일본서기>에 나오는 국명으로 우리나라 역사서에는 없습니다. '기문국'은 고대 한반도 남부를 일본(야마토 왜)가 다스렸다는 소위 '임나일본부설'과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습니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단' 홈페이지에는 '5~6세기 가야명맹 중 가장 서북부 내륙에 위치하였던 '기문국'을 대표하는 고분군'이라고 역사를 왜곡시켜 놓았다는 점입니다.

 

 

난 70여 년 동안 거대 카르텔을 형성하여 대한민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부 등을 떡 주무르듯 하는 한국 주류 강단사학은 소위 '임나일본부설'에 맞추기 위해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의 축조 시기를 4~6세기 안에 넣었고, <일본서기>에 나오는 국명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를 추진한 것입니다. 주류 강단사학은 남원 시민을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했고, 남원에서는 가야유적 답사 프로그램까지 만들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기문국'은 가야역사에 없는 내용입니다. 전라북도 장수군 삼봉리와 동촌리 등지에는 200여 기의 가야 고분군이 있습니다. 일제 식민사학 후예들의 마수는 장수군까지 뻗어 나갔습니다. 가야사를 잘 모르는 장수군민들은 '반파국'의 후손이라고 주장합니다. '반파국' 역시 <일본서기>에만 나올 뿐 우리 역사서에는 없습니다. '임나일본부설'을 조작한 <일본서기>의 '임나7'국, '임나10국', '임나4현'은 가야역사와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사)대한사랑: <그들은 임나일본부 부활을 꿈꾸는가>

https://www.youtube.com/watch?v=TOum3a_6DC8 

 

청와대 국민청원:

임나일본부설 강화하는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등재 전면 재검토하라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9796

 

임나일본부설 강화하는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등재 전면 재검토하라 > 대한민국 청와대

나라를 나라답게, 국민과 함께 갑니다.

www1.president.go.kr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