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단고기(한민족9천년 역사)

일제 밀정 감영극(감연극)과 환단고기 편찬자 운초 계연수

by 도생 2022. 3. 5.

일제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한국학대학원 한국사학 조교수 장신과 소설가 이문영의 날조

<환단고기>의 편찬자 운초 계연수 선생을 무참하게 살해한 일제의 밀정 감영극(감연극)

 

 

 

 

 

 

 

장신은 1991년 연세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30년이 지난 2020년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학대학원 한국사학 조교수로 들어가기 직전 2020년 3월 발표한 논문 '이유립의 계연수 날조기'와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소설가 이문영은 장신의 논문을 인용해 인터넷신문 뉴스톱에 '이유립은 왜 <환단고기> 편찬자로 계연수를 내세웠을까'라는 칼럼을 썼습니다. 이문영은 마치 이유립 선생이 <환단고기> 편찬자로 아무 관련없는 운초 계연수 선생을 끌어들여 조작한 것처럼 기고했습니다.

 

 

이문영은 가공과 허구로 가득찬 장신의 논문을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않고 <환단고기>를 위서로 몰기 위해 부정을 위한 부정의 논리만 내세웠습니다. 이문명은 소설가답게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의 상상력을 발휘해 사실을 조작합니다. 대일항쟁기 독립운동가들의 항일투쟁 당시 직접 찍은 사진과 영상, 그리고 그 사건을 보도한 신문과 책 등의 기록은 많지 않습니다. 기록이 없다고 목숨 바쳐 독립운동한 분들을 허구의 인물이라고 주장하는 우는 범하지 말아야 합니다.

 

 

독립운동가이며 <환단고기> 편찬자인 운초 계연수 선생은 일제 밀정 감영극(감연극)에 의해 무참하게 살해당했습니다. 대일항쟁기 일본경찰과 일본군에 빌붙어 매국노 반역자 노릇을 한 밀정은 김영극처럼 일부 매국행위가 밝혀진 인물도 있지만, 비밀스럽게 활동했기 때문에 수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는 밀정의 행적은 대부분 모릅니다. 다시 말해 독립운동가와 일제 밀정에 대한 검증이 가능한 기록과 증인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 알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한암당 이유립 선생은 <환단고기> 편찬자 운초 계연수 선생이 1920년 일제의 밀정 감영극(감연극) 무리에게 무참하게 피살당할 때 직접 목격했습니다. 식민사학의 허수아비 노릇을 하는 이문영과 장신은 이유립 선생이 직접 목격해 기록으로 남긴 것을 사진과 동영상과 언론 기사와 책 등에 기록이 없다고 조작이라고 우깁니다.

 

 

철저하게 준비한 일이 아니라면 당시에 갑자기 일어난 사건을 포착해서 사진과 영상 기록으로 남긴다는 사실 불가합니다. 장신과 이문영은 19세기 말과 20세기 초에 생존했을 고조부모의 젊은시절 모습을 본인들 눈으로 본 사실이 없기 때문에 증조부모 또는 조부모와 부모의 말을 믿을 수 없다는 억지 주장과 같습니다. 

 

 

독립운동가이며 환단고기 편찬자인 운초 계연수 선생을 살해한 일제 밀정 감영극(감연극)에 대한 기록이 처음보이는 것은 1920년 1월 10일자 독립신문 기사입니다. 1920년 5월 27일자 독립 신문기사, 미주 지역 한인단체인 국민회의 기관지인 신한민보 1920년 6월 29일 기사에 등장하고, 가장 중요한 사건은 1921년 3월 26일자 독립신문기사에 나옵니다.

 

 

 

 

 

 

독립신문 1921년 3월 26일자 기사에 감영극(감연극)은 만주 관전현삼분자에 살던 단학회 간부 명창하의 집을 불태우고 부인에게 중상을 입히는 만행을 저질렀다는 내용입니다. 당시 언론에 나왔듯이 일제 밀정 감영극은 조선뿐만 아니라 계연수 선생이 있던 압록강 너머 만주 관전현까지 넘어가 만행을 저지른 자입니다. 

 

 

이유립 선생은 단학회 2대 회장으로 <환단고기> 편찬자 계연수 선생께서 만주 관전현의 압록강 부근에 있던 조선인 사설학교 배달의숙에서 1920년 일제 헌병의 밀정 감영극(감연극)에 의해 무참하게 살해당한 사실을 증언했습니다. 그러나 이문영과 장신은 일제 밀정 감영극이 만주 관전현에서 저지른 만행에 대해 더 찾아보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계연수 선생이 만주 관전현에서 살해당했다는 증언은 신문기사에 없다고 무조건 부정합니다.

 

 

한국 주류 역사학계는 대한민국 국보로 지정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원본이 없다고 누구도 위서라고 말하지 않지만, 일제 식민사관과 다르다는 이유로 그 내용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환단고기> 역시 그 내용이 일제 식민사관과 다르고, 원본(초간본)이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위서라고 주장합니다. 

 

 

 

 

 

 

끝으로 소설가 이문영은 "(홍범도, 오동진 등 독립운동가도 환단고기에 이용한 이유립은) 유명하다싶으면 독립운동가들과 인연이 닿은 것으로 마구잡이로 주장하는 사실은 하나하나 검증할 필요도 없다. <환단고기>의 허구성은 이미 수없이 많은 논문이 증명한 바 있으며....."라고 주장했습니다.

 

 

가공과 허구의 전문소설가인 이문영의 "마구잡이로 주장하는 사실은 검증할 필요도 없다"라는 말은 사실 검증하기 두렵다는 말입니다. 왜냐하면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관과 <환단고기> 기록이 같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현재의 한국사 교과서가 일제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가 한국사를 왜곡 날조한 <조선사 35권>이라는 사실이 밝혀질봐 두렵기 때문입니다.

 

 

"환단고기의 허구성은 이미 수없이 많은 논문이 증명한 바 있다"라는 주장은 거짓말입니다. 이문영이 인터넷신문에 기고한 날짜는 2019년 7월 29일입니다. 2020년까지 한국교육학술정보원(RISS)에 등록된 <환단고기> 관련 논문은 총 123편이었고, 그 중 110편이 '환단고기 진서론' 논문이었으며, '환단고기 위서론' 논문을 불과 13편에 불과했습니다. 다시 말해 90%가 환단고기가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진짜 역사서라는 논문입니다.

 

 

 

 

1930년대 대종교 '천부경' 발견(북 신문) - 통일뉴스

https://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31699 

 

1930년대 대종교 ‘천부경’ 발견 <북 신문> - 통일뉴스

백두산 장군봉마루에서 대종교 관련 유물인 1930년대 대리석판에 새긴 천부경과 단군을 상징하는 푸른색옥돌판이 발견됐다고 이 28일 학자들의 고증 결과를 보도했다.신문은 “백두산에서 대종

www.tongilnews.com

1934년 이시영 선생은 천부경과 계연수를 언급했다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17 

 

1934년 이시영 선생은 천부경과 계연수를 언급했다 - 한韓문화타임즈

이시영 선생은 상해 임시정부가 항주(抗州)를 거쳐 절강성(浙江省) 가흥(嘉興)까지 피난했을 때 우연히 중국인 황염배(黃炎培:1878~1965)가...

www.hmhtimes.com

1942년 영변지(寧邊誌)에 실린 천부경과 계연수 선생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33 

 

1942년 영변지(寧邊誌)에 실린 천부경과 계연수 선생 - 한韓문화타임즈

[영변군지]의 초판 발행은 1942년이었는데 81자 신지전(神誌篆)과 16자 신지전이 실려 있다. [영변군지] 이에 의하면 최치원의 천부경 81...

www.hmhtimes.com

계봉우 <조선문학사> (1950)에 나온 천부경과 운초 계연수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52 

 

계봉우 선생도 천부경과 계연수를 언급했다 - 한韓문화타임즈

독립운동가 계봉우 선생도 천부경과 계연수를 언급했다. 그의 1950년 <조선문학사>를 보면 정신철학통편을 통해서 알게 된 천부경과 계연수에 관한...

www.hmhtimes.com

계연수 선생이 실존인물임을 드러낸 100년전 문헌들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4996 

 

계연수 선생이 실존인물임을 드러낸 100년전 문헌들 - 한韓문화타임즈

계연수(桂延壽, ? ~ 1920년)는 한국의 종교인이며 사학자로 알려져 있으나 실존 인물인지는 의심되고 있다 (위키피디아 설명)지금도 위키피디아...

www.hmhtimes.com

<팩트체크> 이문영, 장신의 환단고기, 이유립 매도에 대한 비판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5377 

 

[팩트체크] 이문영,장신의 환단고기,이유립 매도에 대한 비판 - 한韓문화타임즈

환단고기 사료가치와 진서 근거는 살펴본바 내용상 수백가지가 된다. 중국과 일본 문헌과의 비교를 통해서. 유물과 유적을 통해서 , 언어를 통해서 ...

www.hmhtimes.com

 

<환단고기 북콘서트: 34, 35회 삼신상제님의 81자 가르침, 천부경>

https://www.youtube.com/watch?v=f3JQaJJ6rgM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