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하나님의 위대하고 숭고하고 거룩한 삶

인류를 구원하고 상생의 질서로 돌아가는 신천지(新天地) 새 세상을 열어주신

인간으로 오신 어머니 하나님 태모 고수부님의 위대하고 숭고하고 거룩한 삶

 

 

 

 

 

 

 

 

 

 

 

 

우주의 질서를 주재(主宰)하시는 우주의 통치자이시며 인간으로 오신 아버지 하나님 증산상제님께서는 "내 일은 수부(首婦)가 들어야 되는 일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증산상제님께서 말씀하신 '내 일'이란 대자연의 질서이며 우주의 운행 질서로 하늘과 땅과 인간 세계, 곧 삼계대권(三界大權)을 주재하시는 것입니다.

 

 

증산상제님께서 말씀하신 '수부(首婦)'는 하나님 아버지의 부인으로 우주에서 가장 으뜸 되는 여성이며 인간과 천지신명의 어머니, 곧 어머니 하나님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증산도대학교 열린 강좌】 <9회 태모 고수부님의 거룩한 삶> 프로그램에서는 억조창생과 천지신명의 죄를 대속하시고 새 생명의 길을 열어주신 어머니 하나님의 위대하고 숭고하고 거룩한 삶의 자취를 찾아갑니다.

 

 

지나온 선천 5만 년의 세상은 증산상제님의 말씀처럼 우주의 질서가 상극(相克)의 질서로 돌아간 억음존양(抑陰尊陽)의 세상입니다. 앞으로 열리는 후천 5만 년의 세상은 상생(相生)의 질서로 열리는 정음정양(正陰正陽)의 세상입니다.

 

 

대자연의 상극 질서는 인간과 문명이 등장하여 성장하는데 필요한 우주의 법칙입니다. 

그러나 인간 세상에는 음양의 부조화로 인하여 억음존양(抑陰尊陽)의 세상이 되어 양(陽)을 높이고 음(陰)을 억누르는 세상, 남성중심의 세상, 하늘중심의 세상이었습니다.

 

 

 

 

 

 

 

 

 

 

상극(相克)의 질서로 돌아간 우주의 봄과 여름을 끝 막고 상생(相生)의 질서로 돌아가는 우주의 가을철을 열기 위해 인간으로 오신 우주의 통치자 아버지 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께서는 상생의 질서로 돌아가는 정음정양(正陰正陽)의 세상을 열기 위해 어머니 하나님이신 태모 고수부님과 함께 인간 세상에 오셨습니다.

 

 

우주의 통치자 아버지 하나님의 반려자이시며 억조창생과 천지신명의 어머니 하나님의 공식명칭이 수부(首婦)입니다.

어머니 하나님이신 태모 고수부님의 위격(位格)과 권능(權能)은 아버지 하나님이신 증산상제님과 동등합니다.

 

 

억조창생과 천지신명을 새 생명의 길을 인도하기 위해 고난과 희생의 길을 걸어가셨던 어머니 하나님 태모 고수부님의 위대하고 숭고하고 거룩한 삶을 살펴봅니다.

 

 

 

 

 

 

 

 

 

 

 

증산도대학교 열린 강좌

9회 - 태모 고수부님의 거룩한 삶: 어머니 하나님의 위대하고 숭고하고룩한 삶

 

 

 

 

 

 

 

 

 

 

증산도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jsd.or.kr/

 

 

 

증산도 신앙 상담 문의: 1577 - 1691

 

 

 

증산도 STB 상생방송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stb.co.kr/

 

 

 

 

 

 

 

Posted by 일신우일신 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2019.04.25 0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세상..어머니는 위대하지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목요일 되세요^^

  2. kangdante 2019.04.25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모님의 모습이 엄청 자애롭고 인자해 보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3. 버블프라이스 2019.04.25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어머니 하나님의 위대하고 숭고하고 거룩한 삶 포스트를 잘 읽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목요일 오후 시간 보내시길 바래요

  4. 죽풍 2019.04.25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들 어머니도 고난과 희생의 길을 걸으셨지요.
    어머니가 곧 하느님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